삼국시대 문화 개관

도서정보 : 최남선 | 2020-01-2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고구려에는 국초부터 기록 100권이 있어 ‘유기(留記)’라고 하였는데, 이는 우리 서술에서 가장 오래된 것이며, 이후에 영양왕(?陽王) 11년(서기 600)에 이르러 태학(太學)박사 이문진(李文眞)으로 하여금 이를 다듬어서 잘 정리(刪修)한 신집(新集) 5권을 만들었다. 광개토대왕의 비문과 을지문덕의 수장(隋將) 우중문(于仲文)에게 보낸 오언시(五言詩)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문자이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4,000 원

삼국시대 문화 개관

도서정보 : 최남선 | 2020-01-21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고구려에는 국초부터 기록 100권이 있어 ‘유기(留記)’라고 하였는데, 이는 우리 서술에서 가장 오래된 것이며, 이후에 영양왕(?陽王) 11년(서기 600)에 이르러 태학(太學)박사 이문진(李文眞)으로 하여금 이를 다듬어서 잘 정리(刪修)한 신집(新集) 5권을 만들었다. 광개토대왕의 비문과 을지문덕의 수장(隋將) 우중문(于仲文)에게 보낸 오언시(五言詩)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문자이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4,000 원

제주도민의 안남 표류기

도서정보 : 이동규 | 2020-01-1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영조 정미년에 역관(譯官) 이제담(李齊聃)이 제주에 간 일이 있었다. 그때 그는 제주 주민 고상영(高商英)이라는 사람을 만난 일이 있다. 그는 일찍이 안남에 표류했다가 살아 돌아온 일이 있다는 사람으로 그에게 자세히 표류에 정황을 물어 기록하였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1,000 원

제주도민의 안남 표류기

도서정보 : 이동규 | 2020-01-19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영조 정미년에 역관(譯官) 이제담(李齊聃)이 제주에 간 일이 있었다. 그때 그는 제주 주민 고상영(高商英)이라는 사람을 만난 일이 있다. 그는 일찍이 안남에 표류했다가 살아 돌아온 일이 있다는 사람으로 그에게 자세히 표류에 정황을 물어 기록하였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1,000 원

나뭇잎 조각

도서정보 : 권오석 | 2020-01-17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잘 먹고 잘 살기 위한
웰빙(Well-being)

노년을 잘 보내기 위한
웰 에이징(Well-aging)

잘 살다 잘 죽기 위한
웰 다잉(Well-dying)은 모든 이들이 꿈꾸는 삶이다.
음악(音樂) 글자를 풀이하면 약이 되는 소리이며,
미술(美術)도 감동을 전하여 치유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나뭇잎 조각’(Leaf art)의
몇몇 일부가 힐링(Healing)이 되어 행복하시기를……

구매가격 : 30,000 원

석전(石戰)

도서정보 : 윤백남 | 2020-01-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편전에 출전할 때 매질꾼(선수) 선수들은 지금도 앙상하게 남은 잔해가 남아있는 그 조산(造山)(방산정芳山町 일대) 위에서 싸우게 되기 때문에 구경하는 사람들은 조산과 넓은 밖에서 마치 영화 팬들이 영화를 쳐다보듯이 매질꾼의 일거수일투족 동작을 똑똑히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1,000 원

석전(石戰)

도서정보 : 윤백남 | 2020-01-16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편전에 출전할 때 매질꾼(선수) 선수들은 지금도 앙상하게 남은 잔해가 남아있는 그 조산(造山)(방산정芳山町 일대) 위에서 싸우게 되기 때문에 구경하는 사람들은 조산과 넓은 밖에서 마치 영화 팬들이 영화를 쳐다보듯이 매질꾼의 일거수일투족 동작을 똑똑히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1,000 원

거화전(炬火戰)

도서정보 : 차상찬 | 2020-01-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 싸움을 하는 시기는 음력으로 꼭 정월 보름날이다. 정월 대보름날이면 어느 도에나 소위 달맞이 놀이를 한다고 동네마다 제일 먼저 달구경하기 좋은 산 위의 망월봉(望月峯)에 올라가서 횃불을 준비하였다가 달이 솟아오르면 그 달을 향하여 그 횃불을 들고 절을 하며 복을 비는 것이 보편적이었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1,000 원

거화전(炬火戰)

도서정보 : 차상찬 | 2020-01-16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 싸움을 하는 시기는 음력으로 꼭 정월 보름날이다. 정월 대보름날이면 어느 도에나 소위 달맞이 놀이를 한다고 동네마다 제일 먼저 달구경하기 좋은 산 위의 망월봉(望月峯)에 올라가서 횃불을 준비하였다가 달이 솟아오르면 그 달을 향하여 그 횃불을 들고 절을 하며 복을 비는 것이 보편적이었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1,000 원

시발(始發) 헬조선~ 조선왕조에 묻다

도서정보 : 김신우 | 2020-01-15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잘되면 내탓, 안되면 조상탓

이씨조선의 잘못된 출발과 현격하게 줄어든 국력 및 편향된 사상에 이르기까지 지금에 이르러서야 이를 탓하는 것도 내로남불인가. 그럴지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탓하고자 한다. 작금의 현실이 자꾸만 과거의 역사를 되돌아보게 하기 때문이다. 그때 조금만 더 위정자들이 자신들의 안위와 이익에만 치우치지 아니하고 좀 더 백성을 위하는 정치, 현명한 선택을 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안타까움의 발로에서이다. 되돌릴 수 없는 역사임에도 굳이 그때의 선택을 탓하는 것이 무에 그리 중요하겠냐마는 되돌아봄으로 인해 그때의 과오를 그때의 무지함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함이라는 위안과 각오를 다짐하기 위함이기도 하다.
역사는 반드시 되풀이된다. 이것은 변함없는 진실이자 진리이기도 하다. 유수히 흘러흘러 지나온 역사의 발자취가 이를 증명한다. 작금의 현실을 일깨우는 명언이기도 하다. 이념의 차이를 빌미로 진보니 보수니 하며 상대를 찢어죽일 듯 비방하고 적대시하는 정치권과 극심한 사회의 불신기조가 이를 뒷받침한다. 이 모든 것들이 지도자들의 무능과 부패로 인한 결과라고 비판하고 지적한다면 지나친 비약일까? 물은 아래에서 위로 흐를 수 없다. 마찬가지로 일개 백성의 언어와 행동이 특정 지도자와 사회에 큰 영향을 미치기는 어렵다. 모이고 모여 여론으로 형성된다면 모를까. 반면 정치 지도자나 인지도 있는 사회 각 영역의 지도층의 한 마디는 커다란 이슈가 되고 반향을 일으키며 사회에 막대한 영향력을 발휘한다. 지도자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반증하는 대목이다.

이 책을 빌어 안타까움을 표현하고자 한다. 우리 민족 역사에서의 이씨조선의 수많은 과오와 역사선택의 불가피함을 회피했더라면 하는 바람 말이다.
“조선왕조에 묻다“ 집필을 마치며
2019.8월 행정학박사 김신우

구매가격 : 9,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