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종의 전자책이 판매 중입니다.

오입쟁이 사기꾼 그리고 수전노

도서정보 : 조주청 | 2015-08-07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선인들의 생활 속에 녹아 있는 지혜와 해학 만화는 자유로운 과장법과 생략법을 써서 보는 이에게 암시적인 효과를 주는 장르이다. 그러나 요즘 들어서 단순한 유머와 단세포적인 에로가 주축이 된 만화가 유행하고 있는데, 만화 장르의 발전이라는 측면에서는 안타까운 일이다. 그러나 이번에 발간된 조주청 씨의 《오입쟁이, 사기꾼, 그리고 수전노》는 만화의 모습이 어떠해야 하는가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우리 선인들의 생활 속에 녹아 있는 지혜와 해학을 멋진 스토리로 엮어 보여주기 때문이다. 기계 문명에 지쳐버린 현대인들에게 선인들의 지혜와 해학을 웃음과 함께 선사할 수 있는 작품이다. ▶ 해학을 표현하는 데 썩 잘 어울리는 만화 해학은 풍자와 함께 서민들의 삶을 표현하는 주요한 특징이다. 그래서 만화의 주된 요소로 자리를 잡았는데, 사회적 통념의 파괴에 관심을 두는 풍자보다는 현실의 긍정에 관심을 둔다. 해학은 유머와 다르다. 유머는 촌철살인적인 맛은 있으나 어떤 한 작품 안에서 그 웃음을 시종일관 끌고 간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기 때문이다. 작품 속에서 내내 웃음이 가능한 것은 해학이 들어 있어야만 가능하다. 마당극이나 서민 가사에 나타나는 것은 해학이지 유머가 아닌 것이다. 현대에 들어 이 해학을 구현하는 데 썩 잘 어울리는 매체는 무엇보다도 만화이다. 우리 민족에게 선천적으로 내재해 있는 낙천 사상을 보여주는 데도 만화만큼 훌륭한 매체는 없다. ▶ 오입쟁이, 사기꾼, 수전노, 음탕한 과부 - 우리 이웃의 모습 지은이는 어린 시절 할머니로부터 선조들의 지혜와 해학을 듣고 벌린 입을 다물 수가 없었다. 어떻게든 그 얘기를 표현해 보고자 중학생 때 엉성하게나마 10쪽짜리 만화를 만들어 급우들에게 돌렸는데, 너덜너덜해지도록 인기가 좋았다. 그후로 30년이 훨씬 지난 어느 날, 반백의 만화가가 된 저자는 불현듯 중학교 때 그렸던 그 얘기를 다시 만화로 그려보고 싶은 충동에 휩싸였다. 우리 조상들의 해학이 넘치는 얘기들을 모으기 시작하며 자연히 중국, 일본, 서구, 유태인, 인도 등의 기지 넘치는 짧은 얘기들도 모았다. 그러나 저자가 감탄한 것은 우리 조상들의 유머 감각이, 폐부를 찌르는 해학이, 그리고 절묘한 스토리의 반전이 다른 어느 나라 것보다 월등하다는 점이었다. 지은이는 그때의 감성을 가슴에 안고 우리 조상들의 해학을 하나하나 엮어 이번에 책으로 묶어냈다. 영악스런 사기꾼, 점잔 빼는 훈장님, 착한 효자, 음흉한 부자, 촐랑대는 이방, 음탕한 과부… 이 책 속에는 온갖 인간상이 등장한다. 오입쟁이, 사기꾼, 수전노 같은 사람들도 우리가 이를 악물고 없애야 할 악인들이 아니고 쓴웃음을 짓게 하는 귀여운(?) 악당들이다. 모두 우리 이웃의 모습인 것이다.

구매가격 : 6,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