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맘대로 엄마

도서정보 : 신채원 | 2019-09-09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엄마 맘대로 엄마』는 주로 일상에서 흔하게 보고 느끼는 것과 자연 그리고 가족 등 다양한 주제의 시와 시인이 직접 그린 재미있고 뛰어난 실력의 그림이 담겨 있다.

즐겁게 시를 쓰는 시인의 시에서는 즐거움과 행복이 묻어난다. 재미있는 아이디어가 담긴 이 시집은 아이들에게는 공감을, 어른들에게는 아이의 시선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하며, 자신의 일상에서도 톡톡 튀는 재미를 찾아보는 재미를 선물한다.

구매가격 : 9,500 원

여자로 태어나 41살

도서정보 : 함열 | 2019-08-3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혼녀인 나는
과연 나는
남편에게 버림받고 남자를 버리고 있는 나는
다행히 친구들보다 예뻐
좀 더 남자를 만날 수 있었다는 것 외에
나는
늦은 밤, 아이 셋이 자고 있는
열쇠도 잘 돌아가지 않는 낡은
서민 아파트 문을 열고 있는
나는
도대체, 언제까지, 팁과 2차로 버틸 수 있을까
- 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4,200 원

다정한 일기장

도서정보 : 다정 | 2019-08-30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구매가격 : 9,800 원

이거 누구 젓이고?

도서정보 : 김영래 | 2019-08-30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구매가격 : 3,000 원

파란 악어 구두를 신은 사나이

도서정보 : 정다정 | 2019-08-3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구매가격 : 9,000 원

허술한 반성 : 형상시인선24(홍준표 시집)

도서정보 : 홍준표 | 2019-08-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홍준표 시인이 도달한 “허술한 반성”은 가장 완벽한 반성이자, 자기에게서 자기로 되돌아가는 과정에 깨달은 시간의 절대적인 진리이다. 물론 여전히 생은 ‘오후의 해변’을 떡살의 문양으로 형상화하지만 그 또한 시간이 만들어 놓은 ‘기억의 꽃물’이자, 그가 열망하는 반성의 절대적인 공식이다. 때론 ‘질풍노도’에 휩싸였던 청년기의 방황을 회상하면서, 때론 ‘물욕’으로 주홍글씨를 새긴 ‘이마의 화인’을 새가 찍어놓은 발자국으로 환치하면서, 홍준표 시인은 자신에게 속해 있던 모든 것들을 허술한 듯 세세하게 성찰하고 있다.
- 해설 「삶의 음영 : 시간의 변주 혹은 존재의 무게」(김석준)에서

구매가격 : 7,000 원

가시나무 뗏목 : 형상시인선23(심수자 시집)

도서정보 : 심수자 | 2019-08-1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심수자 시인의 시는 존재의 위상에 가닿으려는 당당함이 도저하다. 가시가 많은 노간주나무 뗏목을 엮고 그 위에서 ‘피 흘리며 꿇었던 무릎, 조용히 일으’키는 생生의 고투苦鬪는 시적 수사修辭의 화려함을 능가하는 존재의 윗길로 자신뿐 아니라 주변을 이끄는 끌밋한 기운이 자자하다. 일상의 크고 작은 사물이나 현상들을 매순간 삶을 열어가는 존재의 성찰적 대상으로 진지하게 바라보는 시인의 눈썰미는 일상 속에서도 그의 시詩를 ‘조용히 일으켜 세운다’. 무엇보다 고통을 감수하며 성찰하는 자세 속에서 시인은 그 무엇이든 몬존하게 주눅 들었던 것들마저 시적 발흥으로 ‘조용히 일으켜 세’우는 것으로 존재의 활기를 도모하고 있다.
-해설 「삶을 견인하는 성찰의 시학」(유종인)에서

구매가격 : 7,000 원

나 홀로 걸어가며

도서정보 : 지임수 | 2019-08-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구매가격 : 7,200 원

내 삶의 그리움

도서정보 : 최복현 | 2019-08-0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죽고 싶다가도 니가 생각나서
삶이 힘들 때 나는 시를 읽는다

<어린왕자>와 그리스·로마 신화의 권위자인
최복현 작가의 삶을 주제로 한 시는,
우리가 일상에서 늘 존재하는 것과
삶을 향유하는 모든 것들을 그리움에 담았다.
시인의 소소하고 진실한 일상들이 시의 행간에 녹아있다.

시인의 생각 하나 하나와 생활하면서 만나는 정물이든 생물이든 세상이란 대상에 매달아 그 모음들을 모아놓고 삶을 반추해 보면서, 가끔은 달콤하면서 쌉싸롬한, 또 가끔은 마음이 울컥 이기도하고 울먹여지는, 가끔은 설렘에 밖으로 뛰어나가고 싶기도 하고 침울한 슬픔으로 구석에 몸을 숨기고 싶기도 한 마음의 모습이 진짜 인생이지 않을까?
우리 삶의 처음이자 마지막일 사랑과 그리움의 감정을 이 시집을 통해 독자들과 함께 느끼고 나눴으면 좋겠다.

구매가격 : 8,100 원

가로등에 가려진 별처럼

도서정보 : 김재호 변호사 | 2019-07-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사랑과 그리움과 방황과 꿈과 외로움과 계절과 여행과 관찰과 속마음과 관계와 청춘과 인생과 가족과 일과 일상을 노래한 글입니다.

구매가격 : 3,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