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36종의 전자책이 판매 중입니다.

오월이 오는 길

도서정보 : 위재천 | 2017-09-3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오월은 저기서 스르르 잠긴 두 눈 사이로 오고 있더라”
일상을 온기와 깨달음으로 가득 채우는,
대전지검 서산지청장 ‘위재천’의 첫 시집

시詩가 아름다운 까닭은, 우리네 일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평범한 수준에서 미학의 차원으로 끌어올리기 때문이다. 한두 페이지 남짓의 짧은 글이지만 그 안에는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이, 아름다운 사계절의 풍경이, 누군가의 일생이 압축되어 담긴다. 늘 마주하는 사물과 사람들이 느닷없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로 다가오는 경험. 한 편의 시도 그러한데 한 권의 시집은 어떨까. 하나의 우주가 담겨 있다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시집 『오월이 오는 길』은 평범한 일상이 놀라운 깨달음으로 다가오는 기쁨을 독자에게 선사한다. 사계, 불심, 추억, 일상이라는 각각의 주제 아래 시종일관 따스하고 아련한 서정시들의 향연을 이루고 있다. 다양한 사진 자료들이 풍미를 더하고 있으며, 갓 등단한 시인의 작품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완숙미를 보여준다.

현재 대전지검 서산지청장으로 재직 중인 저자는 평생 법조인의 길을 걸어왔지만, 늘 가슴 한구석에는 문학가로서의 꿈을 품어 왔다. 그리고 2016년 협업시집 『가슴으로 피는 꽃』을 출간하고 『한맥문학』으로 등단하며 그 열망을 풀어내었다. 이번 시집에서는 자신의 작품은 물론 함께 동고동락하는 직원들, 유관단체 임원들 그리고 시 문화를 창출하는 지역민들의 시를 함께 모아 엮었다. 정식으로 출간되는 첫 시집임에도 불구하고, 주요 지면을 흔쾌히 주변인들과 공유하는 저자의 인품과 사람을 대하는 태도는 시집 곳곳에서도 드러난다.

‘1부 – 사계’에서는 등단작 「오월이 오는 길」을 필두로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 강산의 아름다움을 서정적 필치로 그려낸다. 자연을 향한 경건한 마음이 잔잔한 여운을 남긴다. ‘2부 – 불심’에서는 불도를 걷는 행자의 번민과 이를 해소시키는 부처의 가르침이 빛을 발하고 있다. ‘3부 – 추억’은 할머니와 함께했던 즐거운 순간을 중심으로 아련한 기억들을 생생히 되살리고 있으며 ‘4부 – 일상’은 앞에서도 언급되었던 것처럼, 평범한 일상이 놀라운 깨달음으로 다가오는 기쁨을 독자에게 선사한다.

힘겨운 경제 상황. 극단으로 치닫는 경쟁 시대. 많은 이들이 그 무게에 짓눌려 우울과 좌절 속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하지만 조금만 다른 시각으로 삶을 둘러보면 결국 인생은 끝없이 꽃비, 꽃눈이 흩날리는 행복의 여정임을 깨달을 수 있다. 시집 『오월이 오는 길』이 수많은 현대인들의 삶에 ‘스르르 잠긴 두 눈 사이로 오는 오월’처럼 온기로 다가서기를 기대해 본다.

구매가격 : 9,750 원

Adventure&Destiny

도서정보 : Sally(Sumin) Ahn, Trina Galvez | 2017-09-3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 하나의 세상 속 우리가 바로 그 별들”
자신의 길을 고민하며 탐색하는 젊은 영혼의 시상(詩想)

시(詩)의 가장 큰 가치는 아름다움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시는 주변의 작은 조약돌 같이 우리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던 언어를 끊임없는 고민과 탐색을 통해 도야하여 아름다운 보석 구슬과 같은 존재로 탈바꿈시킨다는 면에서 높은 문학적 가치를 인정받는 장르라고 할 수 있다. 단어의 의미와 발음의 소리, 그리고 언어의 리듬에 이르기까지 이렇게 한 사람의 영혼을 다한 사색으로 정제된 시집은 그 자체로 거대한 세계를 담고 있다. 또한 이러한 세계가 담긴 시집을 읽는다는 것은 하나의 모험(Adventure)라고 일컬어도 무방할 것이다.

이 시집 『ADVENTURE & DESTINY』는 시와 문학에 대해서 깊은 열정을 가지고 꾸준히 창작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한 젊은 시인의 문학적 사색과 고뇌를 보여주는 세계로의 모험이라고 할 수 있다. 환상적이고 동화적인 분위기를 강하게 뿜어내는 시 속 세계에서 시인의 자아를 대변하는 존재라고 할 수 있는 화자는 끊임없이 고민하고 고뇌하면서 자신의 이야기를 정제된 언어로 풀어낸다. 한 인간의 강인하면서도 때로는 연약한 감정들. 이를테면 기쁨과 실망, 자신감과 두려움, 패배와 승리에 대한 솔직한 고백은 시를 읽는 독자들의 가슴에 화자의 가장 깊은 감정의 부분이 와 닿는 경험을 하게 할 것이다.

1부 ‘Adventure & Destiny’는 저자가 필리핀의 Acacia Waldorf School에 재학하면서 보아 온 자연 속 시상, 그리고 그 속에서 느껴 온 수많은 감정을 환상적이고 동화적인 느낌의 언어로 다루고 있다. “사람들이 시의 아름다움을 알아주고 어떻게 하면 언어를 아름답게 이용할 수 있을지를 알게 되었으면 합니다.”라고 이야기하는 저자의 말처럼 일상적인 자연과 풍경이 아름다운 시로 변화하는 모습은 흥미로운 부분이다.
2부 ‘Life is a open an open door’는 초등학생 때부터 시를 써 온 저자가 어린 시절 쓴 시를 묶어 담았으며 3부 ‘For Sally on her birthday’는 오랫동안 저자의 교사이자 서로의 문학적 모티브를 교환해 온 관계였던 이 책의 공동저자 Trina Galvez 선생님이 저자의 생일을 맞아 선물하는 축하시를 포함하고 있다. 각 챕터는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을 모두 포함하여 원문의 느낌과 의미를 온전히 살리는 한편 한국어 독자들에게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였다.

아직까지 시를 향유한다는 것은 일부 사람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는 것이 사실이다. 그렇기 때문에 시문학은 점점 쇠퇴하고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더 많은 사람들이 시의 아름다움을 알아주었으면 한다는 저자의 말처럼 이 책이 많은 사람들에게 언어의 아름다움을 선사할 수 있기를 기원해 본다.

구매가격 : 8,450 원

순간의 꽃

도서정보 : 고은 | 2017-09-2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短詩 속에 숨은 순간의 미학

고은 시인의 185편의 짧은 시을 모은 고은 작은시편. 꽃 한 송이, 나무 한 그루, 파리 한 마리, 눈송이 등등 매 순간의 삼라만상에서 비롯되는 시인만의 직관과 통찰이 제목 없는 시 한편 한편에서 영롱하게 빛난다. 눈길 닿는 곳마다 눈부시게 터지는 순간의 꽃들.

구매가격 : 6,000 원

개나라의 개나으리들

도서정보 : 이동진 | 2017-09-2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짧은 글귀 안에 담긴 심오한 뜻. 이 책은 문학적 상상력에 목마른 현대인들을 위한 시집이다. 한 장씩 넘길 때마다 작가의 심오한 뜻을 파악하는 재미가 있다.

구매가격 : 2,000 원

빙화(윤곤강 제4시집)

도서정보 : 윤곤강 | 2017-09-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빙화(氷華)」는 저자의 대표 시집 중 네 번째 작품이며 한성도서(1940년 刊) 초판본 으로 모두 27편을 담고 있다.
제1시집 대지(1937), 만가(輓歌)(1938), 동물시집(1939), 빙화(氷華)(1940), 피리(1958), 작리(1949) 등으로 이어지는 작품이다.
본문 대부분은 원전 그대로 훼손하지 않도록 수록하였고, 맞춤법은 당시로 기술하였으나 일부는 현행 맞춤법을 따랐다.


<서평>
-본문 중에서

<청포도 >

꿀벌이 미처서 매암돈다

아침이슬에 부풀은 송이 송이
굿계집애 젖가슴처럼 탐스러워

허공에 대─롱 달콩한 내음새

꿀벌이 미처서 매암돈다

순이는 포도알처럼 눈이 푸른 계집
꿀벌처럼 그 열매 빨아먹으면
가슴속에 대─통 붉게 고은 사랑

<빙하(氷河)>

머─ㄴ 숲으로 새떼가 총알처럼 흩어지면
강 언덕엔 밤이 검은 웃자락을 펼치고
소리없이 소리없이 나린다

하눌은
사라센의 반달기릍 덩그렇게 매어달고
뼈만 앙상한 포풀라의 흐미한 가지끝──
벌떼는 바람찬 허공 우에 등불을 켜들고 온다

숲 기슭을 어성대는 이리떼 바람이
양떼마냥 눈뗌이를 몰아 쫓는 골재기 밑에
화석처럼 강은 힌 나래를 펼치고 누어있다
~~

구매가격 : 7,000 원

슬픔이 그대의 가슴을 흔들 때

도서정보 : 최유지 | 2017-09-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떠도는 자신, 주인 없는 빈집 같은 자신,
늘 내 안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못 하는 자신이
세상의 길을 걸어가고 있다. 그것은 어둠의 통로를 따라
황량한 사막이든 가시덤불 속이든
끝이 시작이 되는 길 위,
내 안에서 나를 찾아 헤매는 모든 것.
태양과 구름, 風景을 흔드는 바람과
꽃과 꽃으로 부딪혀 떨어지는 꽃잎 흩날리는 날들에
인생의 작은 메모를 담아내다.

-

함께 인도 여행을 한 인연으로 최유지 시인을 알게 되었다.
그때는 디왈리 축제여서, 빛의 축제라는 이름답게 작은 버터 기름 등잔의 불꽃들이 집과 거리와 강물 위를 온통 수놓을 때였다.
우리는 어둠이 내린 갠지스강에 큰 배를 띄우고, 인도 음악가들을 초청해 밤 깊을 때까지 시타르와 피리와 타블라 음악과
강물 위에서 깜빡이는 꽃 등불들에 우리 자신을 맡겼다.
잊을 수 없는 생의 한 순간이었다.
삶에는 시로써만 표현할 수 있는 순간들이 있다.
아일랜드 시인 셰이머스 히니는 “나는 시의 운을 맞춘다/
나 자신을 보려고/어둠을 메아리치게 하려고”라고 썼다.
그렇다. 우리는 시를 쓴다.
인생이라는 강 위에서 깜빡이는 우리 자신을 보려고.
_류시화(시인)

구매가격 : 7,200 원

고요를 잃을 수 없어

도서정보 : 이학성 | 2017-08-2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학성의 신작 시집 『고요를 잃을 수 없어』.1990년 《세계의 문학》으로 등단한 이학성 시인의 시집으로 전적으로 고요의 제단에 바치는 고백록이다. 고요에의 경배, 고요로의 몰입, 그토록 고요를 잃을 수 없어 하는 시인에게 그것은 천금과도 다르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시인이 그렇듯 애지중지 여기는 그 고요란 다름 아닌 침묵이 전하는 신비의 언어이리라. 그 침묵이 가만히 들려주는 생의 섭리를 고스란히 받아 적어 내려간 게 이 책을 이루는 시편들일 것이다.

구매가격 : 6,300 원

춘원시가집

도서정보 : 이광수 | 2017-08-2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춘원시가집》은 ‘박문서관 刊(1940) 초판본이며 ’문단 생활 20년 기념출판’ 500부 한정판으로 출간한 것이다.
1부 ‘임께 드리는 노래(시조집)’, 2부 ‘잡영(雜詠)’, 3부 ‘시와 노래’로 150여 수를 수록하였다.
저자는 여기에서 ‘임’이라는 대상을 통해 부처님과 하느님의 찬미와 자기 성찰을 하는 것으로 시 속에 ‘임에게 드리는 노래’라 하고 중생에게 깨달음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서평>
-본문 중에서

- 시심작불(是心作佛)
정창(靜窓)에 단좌(端座)하여 불(佛)을 념(念)할 때면 내 마음도 맑고 고요하여지오니 부처님의 자비셔라. 그러나 다생(多生)의 습기(習氣) 좀체로 멸(滅)하지 아니 하도다.

부처를 염하올 제 이몸 고대 부철러니
염하기 그치오니 도로 중생 되노매라
진실로 시심작불(是心作佛)을 이제 본가 하노라.

- 은거(隱居)

살구꽃 다 날리고 앙두꽃도 한 물 지나
담 넘어 벗꽃이 드뭇드묵 피었는 데
뜰 앞에 옮긴 목련(木蓮)도 새 순 돋아나더라.

밤새이는 부형이의 소리 아직 안 끝닌 제
무당새 하마 깨어 첫 가락을 아뢰오니
이 몸도 소세하옵고 아침 송경(誦經)하오리라.

- 빛
만물(萬物)은 빛으로 이어서 하나.
중생(衆生)은 마음으로 붙어서 하나.
마음 없는 중생(衆生) 있든가?
빛 없는 만물(萬物) 있든가?

구매가격 : 7,000 원

바람을 잡으려는 그물과 같이

도서정보 : 박영만 | 2017-08-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 책은 박영만 시인의 풍자 시집이다. 국내외 명시 71편을 선정하여 현재의 시대상황을 담아 패러디하였다. 詩가 아름다운 것은 절제된 표현과 압축 속에 인생의 진실을 담고 있기 때문이듯이, 詩를 통한 웃음과 위트는 헤프지 않고 정갈하여 더욱 매력적이다. 그 정갈한 웃음과 의미의 매력에 취하는 사람은 오랫동안 詩의 정원에 서 있게 될 것이다.

구매가격 : 7,800 원

문화수려집

도서정보 : 나카오 오 외 엮음 | 2017-08-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문화수려집(文華秀麗集)≫의 제명을 보면, “문화(文華)”는 문장이 아름답고 화려하다는 뜻이다. “수려(秀麗)”는 뛰어나고 아름답다는 뜻으로, 일반적으로는 지형의 모양 등을 말하는 경우가 많다. “문화수려집(文華秀麗集)”이라는 명칭은 ≪문선≫ 서문의 “그 찬론에 아름다운 문체가 모여 있고, 서술에 화려한 문사가 아로새겨져 있는 것들은 그 내용이 깊은 사색에서 나왔고, 그 의미는 고운 수사로 귀속된다(若其讚論之綜緝辭采, 序述之錯比文華, 事出於沈思, 義歸乎翰藻)”에서 직접 얻은 것으로 보아도 무방할 것이다.
≪문화수려집≫의 편찬 사정은 서문에서 잘 알 수 있는데, 즉 ≪능운집≫ 이후 당풍 찬미의 풍조 속에서 많은 시가 지어졌기 때문에 다시금 사가 천황의 명에 따라 ≪능운집≫에 실리지 못한 작품을 보충해서 싣고 새로운 시까지 더해 사가·준나(淳和)의 어제(御製)를 비롯해 작자 28인, 합계 148수(현존본은 모두 143수로, 부족한 5수는 하권의 마지막 부분이 누락된 탓이다)를 3권에 모았다고 되어 있다. 또한 칙명을 받은 관인은 후지와라노 후유쓰구(藤原冬嗣)이고 그와 함께 편찬에 참여한 이는 스가와라노 기요토모(管原淸公)를 비롯한 5명의 관인이었다. ≪문화수려집≫의 시가 ≪능운집≫에 비해 문학으로서 뛰어난 점은 아마도 규정(閨情)시를 비롯한 서정적인 시가 많다는 데에 있으며, 또한 불과 수년간에 걸쳐 조정이 중심이 된 당풍 구가 시대의 성과를 말해 주는 데에 있다고 할 것이다.
≪문화수려집≫의 시 형태는 ≪회풍조≫의 주류였던 오언시(五言詩)가 아니라 칠언시(七言詩)가 갑자기 늘어나 칠언 4구(七言四句)가 칠언 8구(七言八句)와 거의 같은 비율을 차지한다. 또한 부(賦)에 가까운 장시도 있으며, 삼언(三言)이 포함된 잡언체(칠언을 주로 한다)가 들어 있는 것은 헤이안 초기의 한시가 발전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아울러 ≪문화수려집≫이 중국의 문학 이념의 하나인 “경국(經國)”을 표면에 내세우지 않고 문학의 아름다움을 추구하려 한 것은 나카오 오(仲雄王)의 서문을 통해서 알 수 있다. 시험적으로 만든 최초의 칙찬 시집인 ≪능운집≫에서 완성기의 칙찬 시집인 ≪경국집≫에 이르기까지 헤이안 시대 한시문은 최고의 융성기를 맞이하는데, ≪문화수려집≫은 두 칙찬집의 가교적인 위치에 있는 한시집으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할 수 있다.
≪문화수려집≫에는 고닌 5년(814) 9월 30일 일본에 온 제17차 발해 사절과 일본 문인이 주고받은 시가 총 12수 실려 있다. 이처럼, 칙찬 한시집에 발해인의 시를 실었다는 것은 당시 발해를 문화 선진국으로 인식했기 때문일 것이다. ≪문화수려집≫의 발해 관련 시는 ≪일본후기≫로만 확인할 수 있었던 제17차 발해 사절의 모습을 보다 구체적이고 생생하게 알 수 있다는 점에서 귀중한 자료라고 할 수 있겠다.

구매가격 : 20,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