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우리는

도서정보 : 김유진 | 2020-03-31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자연과 인간의 삶에 관해 이야기를 이미지화하여 시로 변환하는

시인 김유진의 세 번째 시집!

2012년 시화집 『서정』과 2018년 시집 『그리고』에 이어 2019년 『그리고 우리는』으로 돌아왔다. 세 번째 시집인 『그리고 우리는』에는 1년간 모아둔 퇴임 후 일상에서 느끼는 소소한 것에 대한 기쁨과 감사를 담았다. 특히, 이번 시집에서는 저자가 느끼는 관조적인 메타포를 그려낸 시들을 만나볼 수 있다.

공학도이며, 사진작가로도 활동하는 저자는 일반 시인들과 조금 다른 행보를 걷고 있다. 다른 사람들과 다른 활동을 하면서 얻게 된 시각은 같은 모습도 다르게 노래할 수 있는 힘이 되었다. 이미지화하여 시를 쓰는 김유진 시인의 시는 이미지와 운율을 고려하여 시를 접하는 분에게 큰 영감을 줄 것이다.

맑고 깨끗한 공기처럼, 누군가의 가슴에 향기로운 꽃 같은 글 한 줄을 고이 드릴 수 있으면 그것으로 감사하며 족하겠습니다.

-저자 인터뷰 中

2006년 『문예춘추』 계간지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등단한 저자는 문학이 아닌 공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평생을 전력산업, 공기업에 종사하였다. 그의 시는 문학도가 아닌 공학도의 시각으로 자연과 삶을 조망하며, 흥미로운 시각들을 보여준다.

젊은 시절에 다 이루지 못한 문학적 갈증이 느지막이 밑바닥에서 싹 트임하여 세상 밖으로 나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시인의 시에는 자연과 삶의 이미지화가 탁월하고, 운율이 살려내는 힘이 있다. 주제에 대하여 따뜻한 분석과 관조적 시각, 좀 더 온화한 시선으로 다가가고자 늘 노력하는 시인은 누구나 어렵지 않게 자신의 시에서 한 줄의 짧은 행복을 느낄 바라는 마음으로 시를 써내려간다.

『그리고 우리는』은 바쁜 일상에서 가끔 하늘을 볼 수 있는, 길가의 핀 하잘것없는 들꽃을 어여쁘게 바라볼 수 있는 마음의 여유와 행복을 선물한다.

구매가격 : 8,000 원

#글로 마음을 그린다

도서정보 : 김재연 | 2020-03-30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괴롭고 외롭고 아팠습니다. 마음이 그런 절 그렸습니다. 그런 절 그리고 나니 보였습니다. 보이는 데에 우리 아이들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다른 아이들이 보였습니다. 우리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아파하는 미소 없는 우리가 보였습니다.
전 글을 씁니다. 마음을 글로 그립니다.
전 그림을 그릴 겁니다. 애절함으로.” (저자의 말 중)

구매가격 : 3,000 원

천년의 숲

도서정보 : 이복남 | 2020-03-30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천년의 숲』은 돌아가신 부모님을 그리는 불효의 회한과, 바쁘다는 핑계로 소홀했던 아내와 자식들에게 미안함 등 주변의 일상소재를 담았다.

믿음, 한식성묘 등을 통해 조상을 잘 모셔야 후손들을 잘 보살펴주신다는 것을 표현했고 「아버지」, 「어머니」 시는 불효를 뉘우치는 등 효도를 강조하였다.

산골 마을 등굣길 시오리…

오대천 섶다리 건너는 길…

수많은 사연이 잠자는 섶다리를

흰머리 소년이 걷고 있다 「섶다리의 추억」 중

서민의 삶의 범주는 직장을 얻어 가정을 꾸리고 자식들을 키우다 보면 곧 인생의 석양을 바라보게 된다. 저자는 지난 세월의 발자취를 남기고 싶어 ‘늦었다고 할 때가 가장 빠르다’는 말을 되새겨 꾸준히 수양을 쌓아 시 창작을 시작했다.

평이한 내용의 시이므로 어느 계층이나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전 연령층에 추천하고 싶다.

가볍게 휴대하고 한 단어 한 문장을 기억하고 공감하며,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시간 가지시길 바란다.

구매가격 : 3,000 원

뼈 때리는 시

도서정보 : 한만오 | 2020-03-2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백석대학교 한만오 교수가 SNS의 글, 제자들과 소통하면서 느끼거나 직접 겪은 웃픈 현실을 ‘뼈 때리는’ 255편의 짧은 글에 담았다. 말 속에 뼈가 있는 언중유골 화법과 눈에 쏙 들어오는 짧은 문장의 라임과 대구법이 가독성을 높이면서 톡 쏘는 사이다 같은 맛을 낸다.
남들만큼이라도 살고 싶어서 열심히 사는 보통 사람들의 블랙코미디 같은 일상, 괴로운 인간관계, 낭만적이지 않은 연애, 포기한 취업과 결혼, 직장에서의 팍팍한 현실을 기막힌 반전의 묘미로 유쾌하게 그려내고 있다.
이 책을 관통하는 주제는 “제일 중요한 건 나, 가장 소중한 건 내 삶”인데, 독자들이 정곡을 찔려 뼈를 맞은 듯 아프다고 느끼는 이유는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사는데도 러닝머신 위에서 달리는 것처럼 더 나아가지 못하는 절망적인 현실과 고단한 삶 때문일 것이다.
장황하게 훈계하는 글도 아니고 공감과 위로를 건네는 감성적인 글도 아니지만, 마치 내 속사정을 아는 듯이 툭 던지는 짤막한 글이 마음에 와닿고 긴 여운을 남긴다.

구매가격 : 5,000 원

무서운 이순 씨

도서정보 : 김효연 | 2020-03-1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저자의 시를 감상할 수 있다. 시어 속에 자신의 생각과 가치를 함축적으로 담아 독자들에게 전한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문학적 감수성을 키우며, 시문학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

구매가격 : 6,000 원

목록들

도서정보 : 박순남 | 2020-03-1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박순남 시집 [목록들].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구축해온 저자의 다양한 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내 노래를 들어줘》, 《계단 위의 미장원》, 《무화과를 먹는 시간》, 《죽은 나무를 다그치다》, 《물컹한 모퉁이》등 다양한 작품을 수록했다.

구매가격 : 6,000 원

다친 새는 어디로 갔나

도서정보 : 김수상 | 2020-03-1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김수상 시집 『다친 새는 어디로 갔나』은 크게 3부로 나누어져 구성되어 있으며 〈알들은 연약해서 품어 주어야 한다〉, 〈염낭거미 전〉, 〈왕자팔랑나비애벌레 이야기〉, 〈기니벌레〉, 〈온혈에 대하여〉 등 김수상의 주옥같은 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책이다.

구매가격 : 6,000 원

첫사랑

도서정보 : 김만철 | 2020-03-1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바람 소리 파도 소리 차가운 바닷물에
한숨 한번 크게 쉬고 물속으로 내려가서
전복 소라 미역 따서 망사리가 가득하니
돈 벌어서 시집 갈 때 육지 총각 만나려고
올해에는 경상도로 내년에는 전라도로
바닷물이 있는 곳에 어디든지 고향 떠나
한 평생을 물질하는 비바리의 하소연이
한라산에 구름처럼 높고 넓게 번저 가요
애절한 내용으로 끝이 없을 사연들을
추억 속에 아기자기 화려하게 수를 놓고
한 소절씩 읽어 가며 이 마음을 전하려도
저 하늘엔 길이 없어 찾아가진 못하겠네
- 본문 <떠나느냐>

구매가격 : 6,000 원

구병산 저 너머

도서정보 : 강현국 | 2020-03-1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강현국 시집 [구병산 저 너머].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저자의 다양한 시를 감상할 수 있도록 엮었다. 시 한편 한편 속에 담긴 이야기와 사색이 독자들의 문학적 감수성을 자극하며 깊이 있는 감상을 가능하도록 이끈다.

구매가격 : 4,800 원

낙동강이고 세월이고 나입니다

도서정보 : 윤일현 | 2020-03-1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윤일현 시집 [낙동강이고 세월이고 나입니다].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구축해온 저자의 다양한 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강에 잠긴 사람들, 사람에 잠긴 풍경들' 산문도 함께 수록했다.

구매가격 : 4,8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