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 욕심을 비우고 취향을 채우다

도서정보 : 야나기사와 고노미 | 2021-02-28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마흔이 되어서야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알았다
나를 편안하게 하는 시간과 공간 만드는 법

“이게 아닌데!”
나이를 먹는 만큼 매력적이 되리라 생각했는데, 전철 창에 비친 나는 40대의 피곤함에
찌든 얼굴을 하고 있었습니다. 역시 이상과 현실은 다르다며 웃어넘겨야 할까. 집에 가
던 걸음을 잠시 멈췄습니다. 내가 가장 애쓰고 있던 것을 딱 끊어 보자.
저처럼 마흔이라는 담 앞에서 머뭇거리다 막 발걸음을 내딛으려는 분들을 위한 제안을
이 책에 담았습니다. 반짝반짝 빛나지 않아도 좋습니다. 천천히 시도해보세요.

▼ 애쓰는 인생은 그만, 다시 설레고 싶은 마흔을 위한 43가지 라이프스타일
마흔처럼 흔들림이 많은 나이가 또 있을까? 이제 더 이상 젊지도 예쁘지도 않고, 몸도 마음도 예전 같지 않다는 우울감과 상실감으로 누구나 고민이 많아지는 때다. 올해로 44살, 현명하고 즐겁게 40대를 보내고 있는 일본의 유명 수필가이자 인스타그래머, 야나기사와 고노미 역시 마흔의 시작은 여느 여자와 다르지 않았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전철 창에서 피곤에 찌든 자신의 얼굴을 발견하고는 저자는 가장 먼저 애쓰고 있던 것을 딱 끊어 보기로 마음먹는다. 누군가를 따라가려 발버둥 치는 것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받아들이고 자신을 기분 좋게 해주는 공간과 시간을 떠올렸다. 그에 맞춰 집, 음식, 옷, 취미를 점검하고 내 몸에 맞게 바꾸기 시작했더니 점차 아침을 맞는 마음이 편해졌다고 저자는 말한다.
후배들보다 조금 먼저 마흔을 맞이하여 그 어느 때보다 더 나답게 행복하게 살고 있는 저자는 이 책에서 욕심을 비우고 자신의 취향을 발견하는 삶을 제안한다.

구매가격 : 9,000 원

속 망국인기

도서정보 : 김동인 | 2021-0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광공국장 ○씨(광공국은 그 뒤에 상무부의 한 국으로 되었고 ○씨는 상무부장으로 되었다)의 그때의 호의는 진실로 고마웠소. 물론 그 집은 ○씨의 사유가 아니요 또한 아주 거저 주는 것이 아니요 ‘본시 일본인의 집이었던 것을 광공국에서 접수하여 김동인이에게 상당한 집세를 받고 빌려주는 것’이지만 하마터면 일가 이산할 뻔한 그 찰나에 그런 비극을 겪지 않고도 되게 되었으니 이런 고마운 일이 어디 있겠소? 내 성질이 하도 대범해서 고맙다는 사례의 인사조차 변변히 안 한 듯하지만 내 일생에 겪은 가지가지의 고마운 일 가운데 가장 큰 것의 하나요.
더욱이 고마운 가운데도 감격되는 바는 ‘글 쓴 대상’으로 이런 고마운 대접을 받은 점이었소. ‘글’을 업으로 택하고 이 길에 정진하기 무릇 30년, 그동안 일반 대중은 물론이요 친구 친척 형제에게까지 수모와 멸시만을 받아왔거늘 오늘 처음으로 ‘글쓴 것’이 ‘공’이라는 대접을 받은 것이었소. 그것도 ‘글’에 종사한다든가 혹은 다른 문화 사업에 종사하는 이가 아니요, 전연 ‘글’과는 인연이 먼 이에게서 ‘글에 대한 대접’을 받은 것이었으니 어찌 감격과 감사가 크지 않겠소? 가슴에 사무치도록.
‘아아, 나는 소설가로다. 나는 소설가로다.’
천하에 향하여 내 직업을 큰 소리로 외치고 싶은 충동을 금할 수가 없었소. 지금껏은 누구와 인사를 할 때에도 직업은 어름어름해 버렸고, 여행 때에 여관 숙박계 같은 데도 ‘회사원’쯤으로 카무플라주해왔으며, 이리하여 서 모멸을 가급적 피해왔지만, 인제부터는 큰 소리로 ‘나는 소설가로다’고 할 수 있는 세월이 왔나보다. 30년을 고집해왔더니 이런 세상도 있기는 있었구나. ‘소설가’이기 때문에 받는 대접…… 이것은 평생에 처음이요 전연 뜻 안 한 때에 뜻 안한 이로부터 받았는지라 감사와 감격은 그만치 더 컸었소.
의기양양히 새집으로 이사한 것은 1945년 11월 중순이었소. 일본인 회사 중역들의 사택 100여 채 가운데서 마음대로 골라낸 것이요 1억 몇 천만 원짜리 회사의 사장의 사택이었더니만치 상당히 좋은 집이었소. 더욱이 내가 고른 바의 표준은 ‘글 쓰기에 적당한 집’이었더니만치, 집의 방의 배치도 마음에 들었소. 보통 부엌이며 가족실과는 기역자로 꺾여져 멀리 떨어져 조용하고 한적한 방이 있고, 그 방 문을 열면 아리따이 설계된 일본식의 정원이 눈앞에 전개되어서 글 쓰다가 피곤한 머리를 쉴 수도 있고, 정원에는 탑이며 천수며 값진 상록수들이 조화 있게 배치된 위에 노송 몇 그루가 뜰을 보호하고…….
본시 무슨 목표로 어떤 취미로 설계된 집인지는 모르지만 글 쓰는 사람에게는 아주 나무랄 데가 없는 설계이며 사랑과 내실이 멀리 격지되어 있어서 이것은 글 쓰는 데뿐 아니라 조선인 습관 풍속에도 좋게 되었으며, 생활 문화 설비로는 전화, 전등, 전열, 가스, 수도, 모두 구비되었고 우물도 있고, 200평에 가까운 빈 터까지 딸려서 야채 등속을 내 집에 심어 먹을 수 있고, 집 앞에는 아이들의 유원지도 있고, 어느 점으로 뜯어보아도 나무랄 데가 없는 집이었소. 내 마음대로 설계를 하여 신축한다 하여도 내 생활과 직업과 취미 등에 이만치 맞게 짓긴 힘들 것이오.
다만 이사온 처음 한동안은 아직 집에 낯익지 못하고 근처에 낯익지 못하고 집이 좀 크기 때문에 허전하고 무시무시하였소. 더욱이 해방 직후 사면에 강도며 테러가 횡행하고 무경찰 상태의 세상이 현출되었고 이 동네가 도대체 본시 일본인 고관 중역들의 사택촌으로 현재는 모두 새 주인들이 들어서 역시 집에 낯익지 않은 사람들이라 저녁만 되면 겹겹이 문을 잠그고 깊은 방에 들어 잠기고 말므로, 그 일대는 밤만 되면 사람의 그림자 하나 얼씬하지 않고 마치 심산 중의 절간같이 되오. 여기는 서울의 한 귀퉁인가 의심되도록 한적하지요.
게다가 이 동네에서도 두세 집 강도의 방문을 받은 집이 있었으며 우리 집도 이사오는 날 저녁에 절도의 방문을 받았으리만치 어수선한 세상이었으매, 아직 낯익지 않은 넓은 집은 처음 한동안 약간 무시무시하였소.
밤에는 하도 조용한 세상이라 가족들끼리 큰 소리로 웃고 지껄이기를 꺼려서 소근소근 이야기들을 할 때에 저편 멀리서 야경꾼의 딱딱 하는 소리라도 차차 가까워오면 마음이 든든해지고 그 소리가 고맙게 들리는 형편이었소.
이러한 가운데서 나는 어서 이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기만 기다렸소. 그동안은 집도 좀더 낯익어지겠고, 날이 다사로워져서 뜰에도 낯익고 정이 들면이 무시무시한 기분도 삭아질 것이며, 나만 아니라 근처의 사람(모두가 새로 이사온 사람들이오)들도 겨울의 칩거에서 해방되어 한여름만 겪고 나면 이 동네도 좀더 사람 사는 동네같이 될 것이오.

구매가격 : 500 원

성암의 길

도서정보 : 김동인 | 2021-0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아아, 고향을 떠난 지 어언간 ―.”
“여기두 아직 고향땅이야요.”
“쯧(혀를 채었다). 속물(俗物)이란 할 수 없어. 시(詩)를 모르거든.”
“선물(仙物)이란 할 수 없군요. 고향에서 사향탄(思鄕歎)을 하시니.”
마주 보고 마주 웃었다.
양성암(梁星巖)과 그의 안해 장홍란(張紅蘭)이었다. 방랑의 길을 이번은 안해를 데리고 떠나는 것이었다.
문정(文政) 오년 구월 구일 ― 가을의 짧은 해 벌써 저녁으로 기울기 시작한 때에야 성암 내외는 겨우 전별하는 친지들과 작별하고 동구를 나섰다.
“마누라.”
“싫어요. ‘홍란’ 하구 불러 주세요. 영감께 ‘마누라’하구 불리면, 저두 할멈 같아서 슬퍼요.”
“홍란 노파.”
“왜 그러세요? 양 소년.”
“말께 오르지.”
홍란이 피곤하면 태우고자 데리고 오는 말은, 마부에게 끌리어서 방울을 달랑거리며 그들의 뒤를 따른다.
“아이나. 아직 내 집 뜰인걸요.”
“내 집 뜰에선 말을 못 타나. 타기 싫거든 말을 업게.”
“망칙해.”
“것도 싫거든 내 등에 타게. 내 업어 주마.”
“허리 부러지시리다. 되려 제가 영감을 업어 드리리다. 이리 온. 어부마.”
“요것이!”
사실 탄탄하고 탄력있고 여문 홍란에게 비기자면, 성암은 가련하고 비참한 체격이었다. 돌덩이 같은 안해를 등에 업었다가는 부스러질 듯싶었다.

구매가격 : 1,000 원

꿈하늘

도서정보 : 신채호 | 2021-0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국민들에게 강건한 민족혼과 투쟁의식을 고취시키려는 당시 신채호의 의도가 배어 있는 작품

구매가격 : 1,000 원

조선역사상일천년래제일대사건

도서정보 : 신채호 | 2021-0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칭제건원을 주장하는 묘청의 낭가(郎家, 화랑)사상·불가(佛家)사상이 김부식 등 문벌귀족들의 사대적 유가사상과의 대결에서 패함으로써, 한국사가 사대주의로 기울고 민족이 쇠하는 근본적 계기가 되었다고 주장하는 단재 신채호의 저술.

구매가격 : 1,000 원

조선민족의 전성시대

도서정보 : 신채호 | 2021-0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동양의 고사(古史)를 연구하려면 반드시 조선 고문화의 원류를 탐색치 않고는 도저히 사(史)의 근거와 사의 진수와 사의 체계와 통지(統志)를 작성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면 조선 고문화를 강구(講究)함에는 먼저 조선 구강(舊疆) 판도 범위부터 획정(劃定)하여야 되리니, 고대 문헌의 고증을 어디서 찾아낼 것이냐.

신지(神誌)의 구변진단도(九變震壇圖)가 전하지 못하고 단군(檀君) 계통의 부여(扶餘)가 조업(祖業)을 계승하여 만몽대륙에서 혁혁문화(赫赫文化) 1천 년을 발양(發揚)하여 오다가 춘추(春秋) 열국(列國) 시대에 미쳐서 한족(漢族)과 전쟁을 일으켜 혹승혹패(或勝或敗)하며, 장기간에 걸친 전운(戰雲)이 식녕(息寧)의 날이 없더니, 제 환공(齊桓公) 때에 와서는 조선족의 쇠운기라 패적(敗蹟)이 날로 많으매, 만몽(滿蒙) 서남부에 사는 조선족의 근거가 심히 동요하여 영평부(永平府) 이동까지 국역(國域)이 축소되었으며, 그후 진시황(秦始皇)의 동남전쟁(東南戰爭)은 전혀 조선족을 동북으로 구축함이다. 만리장성(萬里長城)을 조선·중국의 국계(國界)로 하고, 대공사를 일으켜 만여리로 연장한 것이다.

그런 고로 고조선의 문헌 고증은 누십백년 병분(兵焚)에 소실(消失)되고, 또한 조선의 국도(國都)가 적화(敵禍)로 인하여 자주 천사(遷徙)되었으니, 강역의 변축(變縮)함이 더욱 많을지니, 중고에 이르러 우유배(愚儒輩)의 곡해억단(曲解抑斷)이 존화주의(尊華主義)에 맹광(盲狂)하여 단군 강역을 마음대로 줄이고, ‘부여 국도(扶餘國都)’를 되는 대로 천사하여, 심지어 영변(寧邊) 묘향산(妙香山)을 백두산(白頭山)이라 하고, 아사달(阿斯達)을 황해도라 하며, 기자(箕子)를 대동강에까지 갖다 묻어놓았으니, 어찌 통한할 바 아니리요.

소위 사가(史家)들이 적어놓은 국사(國史)를 보면 붓끝마다 다르며 말끝마다 맞지 아니하여, 비유컨대 군맹(群盲)이 종야(終夜) 길에 헤매며 목적지의 소재를 찾지 못함과 같도다. 만리장성이 우리 조선과 숙명(宿命)이 깊으니만큼 ‘만리장성고(萬里長城考)’는 곧 우리 고강(古疆)을 찾는 데 한 증거가 훌륭하다 하노라.

구매가격 : 1,000 원

선화공주

도서정보 : 현진건 | 2021-0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신라 시대 선화공주를 둘러싼 세 청년의 사랑이야기(미완)

구매가격 : 1,000 원

현진건 단편모음

도서정보 : 현진건 | 2021-0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일제강점기 「빈처」, 「운수 좋은 날」, 「고향」 등을 저술한 현진건의 단편소설 모음

구매가격 : 1,000 원

나를 바꾼 기록 생활

도서정보 : 신미경 | 2021-0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인생을 힘 있고 단정하게 만들어줄 최고의 도구,
『뿌리가 튼튼한 사람이 되고 싶어』
신미경 작가가 전하는 일상 기록의 세계

더 나은 일상과 실천에 대해 글을 쓰는 미니멀리스트 신미경 작가. 전작 『뿌리가 튼튼한 사람이 되고 싶어』와 『혼자의 가정식』을 통해 단단한 삶에 대해 이야기한 그녀가 이번엔 자신의 ‘기록 생활’을 책 속에 담았다. ‘리스트 덕후’라 자칭하는 그녀가 소개하는 단정한 일상이란 무엇일까? 스프레드시트 정리법을 통해 삶은 어떻게 달라질 수 있을까? 궁금하다면 『나를 바꾼 기록 생활』을 들여다보자.

구매가격 : 9,100 원

나는 나를 포기하지 않는다

도서정보 : 빅토리아 알렌 | 2021-02-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CNN, BBC, 뉴욕타임스가 주목한 ‘기적의 아이콘’
포크포크 유튜브 조회수 10,000,000회!
세계를 놀라게 한 『나는 나를 포기하지 않는다』 한국 출간!

『나는 나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빅토리아 알렌이 쓴 유일한 저술이다. 희소병에 걸려 식물인간이 된 유년 시절부터 패럴림픽 수영 종목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받기까지 남다른 여정을 담았다. 그녀의 이야기는 CNN과 BBC,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고, 많은 사람에게 깊은 울림을 주었다.
희소병에 걸리기 전인 열한 살의 빅토리아의 꿈은 수영선수가 되어 금메달을 따는 것, 미국 최고의 스포츠 채널인 ESPN에 들어가는 것, 세계적인 프로그램인 「댄싱 위드 더 스타」에 출연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사람들은 어린 소녀의 당찬 꿈을 믿지 않았다. 견디기 어려운 시련과 고통 속에서도 자신의 꿈을 놓지 않았던 그녀는 놀랍게도 이 세 가지의 꿈을 모두 실현했다. 그것도 4년간의 식물인간에서 깨어난 이후에 말이다.
운명에 무릎 꿇지 않고, 운명을 스스로 개척해 나간 빅토리아 알렌의 생생한 삶의 기록을 담은 『나는 나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출간과 동시에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세계의 독자들에게 큰 위로와 영감을 주는 책으로 평가받고 있다.

구매가격 : 10,5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