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893종의 전자책이 판매 중입니다.

Love with Daughter

도서정보 : 마루 | 2017-12-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그녀의 자위행위는 그저 팬티 아래로 외음부를 만지는 정도다. 음순을 손가락으로 문지르는 것만으로도 꿈속을 둥둥 떠다니는 것처럼 기분이 좋았다. 하지만 그렇게 하는 동안 절정에 이른 적은 없었다.

그녀는 단지 잠을 잘 때 긴장을 풀고자 외음부를 만지작거렸었다. 다나는 자신이 자위행위를 하면서 그녀의 안쪽이 젖어오는 것을 깨달았다. 그녀의 짤막한 성지식으로는 남녀가 성관계를 할 때 남자의 성기가 들어오기 쉽도록 하는 윤활유의 역할을 하는 매우 정상적인 반응이라는 것도 알고 있었다.

구매가격 : 4,900 원

농장소녀(상)

도서정보 : 마루 | 2017-12-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그는 내 손목을 뒤로 잡아당기며 등을 앞으로 밀자, 내 젖가슴이 앞으로 튀어나왔다. 그 남자는 음흉한 눈빛으로 내 작은 몸뚱아리를 핥듯이 바라보았다.

"정말 대단해."

그들은 날 탁자위에 눕혔다. 토니는 내 머리쪽으로 가서 내 손을 잡았다. 그리고, 그 남자는 내 다리쪽으로 가서 다리를 잡았다. 그리고는 내 엉덩이가 탁자 끝에 오도록 다리를 잡아당겼다.

"다리좀 벌려 봐."

그 남자가 말했다. 난 떨면서도 그의 말대로 다리를 벌렸다.

"더 벌려!"

"더 벌려!"

그의 팔이 다리를 잡고 있는 힘껏 벌리자, 난 사타구니가 아려왔다. 발레리나가 다리를 벌릴 수잇는 것보다 더욱 벌려진 나는 아픔에 전신의 근육이 경련을 일으킬 것만 같았다.

토니 역시 가만 있지 않았다. 한손으로는 내 팔을 잡고는 다른 한손으로 내 가슴과 배를 쓰다듬었다. 그는 부드럽고 탄력있는 내 몸을 만지면서 좋아했다. 살결을 쓰다듬다가도 이따금씩 내 젖곡지를 잡고 비틀곤 했다.

구매가격 : 5,900 원

농장소녀(하)

도서정보 : 마루 | 2017-12-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난 그의 얼굴을 감싸안고 내 젖가슴을 그의 얼굴에 마구 문질러댔다. 그리고 난 얼굴을 아래로 움직여 그의 목을 슬쩍 빨고 핥았다. 그러면서 그의 셔츠에서 단추를 풀기 시작했다. 그리고 셔츠끝을 바지에서 잡아당겨 마지막 남은 단추까지 풀고 셔츠를 활짝 젖혔다.

그리고 나서 난 그의 가슴을 입술과 혀로 애무를 했다. 그의 얼굴에서 목을 다라 가슴가지 내 입술에서 흘린 침자국이 선명하게 생겼다. 내가 세게 빨아당긴 곳에는 뻘겋게 변하고 침이 잔뜩 묻어있는 걸 보자니 점점 난 흥분이 되었다.

난 그의 어개와 가슴에 손바닥을 대고 부비기도 하고 쥐고 꼬집기도 했다. 그리고 그의 손을 내 손에 마주대고는 내 젖가슴에 갖다대고는 그가 손을 움직이기를 기다렸지만, 그는 여전히 멍한 상태로 입을 벌린 채 날 보고만 있었다. 그래서 난 그의 손을 잡고 내 젖가슴을 문질렀다. 그의 다른 손도 붙잡아서는 다른쪽 젖가슴에 대게해서는 문지르게 했다.

구매가격 : 5,900 원

외로운 침실(상)

도서정보 : 마루 | 2017-12-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사랑해요, 사랑해."
송사장의 이름을 되풀이하여 부르면서 소희는 감미로운 절정감에 덮혔다. 의식이 흐려지는 것 같은 도취감으로 전신에서 힘이 빠진다. 송사장의 움직임이 느슨해진다. 뜨거운 숨결이 조금 그치고, 소희의 얼굴이랑 목이랑 여기저기에 아쉬운듯이 입술을 눌러댄다. 얼굴을 굽히고 소희의 왼쪽 유방을 빨기 시작했다.
"으으...!"
놀라움과 간지러움으로 소희는 움찔하고 떨렸다. 무리한 자세인채 송사장이 젖꼭지를 빨아댄다. 깊은 감각에 도달한 직후이므로 조금 간지러웠다. 그러나 조금씩 뜨거운 감각이 솟아 오른다. 송사장이 젖꼭지의 옆면을 따라 그리듯이 혀를 뻗히며 허리를 느슨 하게 움직이기 시작한다.

구매가격 : 4,900 원

외로운 침실(하)

도서정보 : 마루 | 2017-12-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혜리는 진영의 머리를 만지작거리며, 그의 어깨를 붙잡고, 허리를 들뜨게 했다. 진영의 얼굴에 음부를 한층 더 밀어대듯이 달콤하게 녹아 들어가는 것같은 감각은 파도가 넘실거리듯 혜리의 전신을 눌러 감싸고, 넘쳐 흐르는 꽃꿀은 시트에 방울져 떨어졌다. 나신은 핑크로 물들고, 그 살갗에는 땀이 떠 있다. 가슴과 복부가 상하로 물결치고, 혜리의 양손은 머리밑 베개의 양단을 붙잡고 있다. 그 두손을 혜리는 격렬하게 흔들어 내려서 남자의 팔을 붙잡았다.
"주세요....예..이제 좀, 와요..부탁.."
남자의 몸을 끌어올리듯 붙잡은 그의 팔을 들어올리려 하나,
"초조할 것 없어. 아직 시간은 많이 있어" 하고 진영은 말하자 혜리의 넓적다리에 놓였던 손을 허벅지로 미끄러뜨려 손가락 끝이 뜨거운 샘주변을 헤매는가 했더니 부드러운 질벽속으로 천천히 진입해 왔다.
"앗! 아..좋아..아냐...좋아요"

구매가격 : 4,900 원

MAY(상)

도서정보 : 마루 | 2017-12-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그녀는 천천히 손가락을 갈라진 틈새로 집어넣으며 그녀의 음핵을 간지럽혔다. 그런다음 손가락으로 보지를 활짝 벌린뒤 애액이 번들거리는 핑크빛 속살을 드러냈다. 그리고 손끝으로 음핵을 문지르며 다른 손의 손가락을 깊숙이 구멍속으로 밀어넣었다. 문지르고 쑤셔대면서 그녀의 흥분은 점차 고조되어갔다. 다른 두사람 앞에서 자위를 한다는게 더욱 흥분시켰다. 그때 갑자기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르더니 등을 들어올리며 손가락을 보지속으로 맹렬하게 쑤셔넣었다. 마침내 다시 몸을 털썩 떨어뜨리더니 숨을 거칠게 쉬어댔다.

" 이제 오빠차례야" 메이가 말했다.

"네가 먼저해" 잭이 말했다.

구매가격 : 4,900 원

MAY(하)

도서정보 : 마루 | 2017-12-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어깨 너머로 흘깃보니 사라의 팔이 댄의 목을 감싸안고 있었다. 사라는 댄이 자신을 박고 있는 동안에 댄의 귀에 키스를 하고 있었다. 사라가 조용히 몸을 일으키더니 루스를 보고 살며시 웃었다. 사라는 댄이 자신의 동생을 더욱 거세게 박도록 루스의 엉덩이를 댄쪽을 향해 잡아당겼다. 댄은 점점 더 거칠게 루스를 박았다. 그러자 루스는 더 이상 아무런 걱정없이 댄과의 씹을 즐겼다. 언니가 자신과 형부와 하는 걸 인정해주고 있었던 것이었다.

루스가 누워서 커튼 건너편을 쳐다보니 자신의 딸 메이가 누워있었고 잭이 그녀의 보지를 쑤시고 있었다. 그옆에서 샐리는 팔뚝을 괴고 누워 루스와 아빠가 박고 있는 걸 쳐다보고 있었다. 루스는 너무나 흥분이 되었다. 루스가 다리를 쫘악 벌리고 자신의 골반을 앞으로 힘껏 내밀어 댄의 자지를 뿌리 끝까지 받아들이려고 했다. 댄도 있는 힘을 다해 루스의 보지를 터질 듯이 쑤셔댔다. 루스는 점점 흥분이 되어 거의 절정에 다가왔다.

구매가격 : 4,900 원

Tante Su

도서정보 : 마루 | 2017-12-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모가 음식을 다 꺼내더니, 책상다리를 하고 앉아서 샌드위치를 먹기 시작했다.
나도 한 입을 깨물었지만, 입 안이 너무 말라서 씹을 수가 없었다. 코카콜라를 한 모금 마셔서 입을 축일 수 밖에 없었다.
이모가 그렇게 앉아 있었기 때문에, 그녀의 동굴이 크게 열려 보였고, 나는 아무 장애 없이 이모의 허벅지 사이, 갈라진 틈새로 분홍빛의 촉촉한 살집을 볼 수가 있었고, 흥분으로 몸이 떨렸다.

(중략)

이모는 손을 뻗어 내 얼굴을 당겨, 입을 맞춰 왔다. 우리는 입을 열고, 서로의 신음 소리를 입으로 삼켰다.
이모의 손이 주는 쾌감과 이모의 몸을 만지는 느낌에 압도되어, 나는 억제할 수가 없었다. 내 몸이 경직되었고, 내 엉덩이를 이모의 손쪽으로 밀어붙였다.
내 물건이 꿈틀거리기 시작했고, 사정의 순간에 도달했다. 걸쭉한 정액이 계속해서 뿜어져 나와, 공기 중에 아치를 그렸다.
정액은 수우 이모의 배와 음부에도 튀었고, 내 손가락은 더 미끄럽게 드나들 수 있었다.

구매가격 : 4,900 원

Tante Su 2

도서정보 : 마루 | 2017-12-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그가 그 팬티를 만지작거리는 동안에 그의 물건은 점점 커지더니, 바지 앞을 불룩하게 만들었다. 그 팬티는 아주 자극적이어서 그는 자기도 모르게 그 팬티로 자신의 물건을 감쌌다.
그의 딱딱해진 물건을 감싸고 앞뒤로 움직일 때, 대가리 부분에서 느껴지는 감촉은 너무 좋았다. 쾌락의 물결에 그는 휩쓸렸고, 점점 더 움직임을 빨리 했다. 그 움직임 속에, 엄마가 그 팬티만을 입고 있는 모습이 그의 마음 속을 차지했다.
그 천은 너무 얇았고, 엄마의 음모와 갈라진 계곡이 잘 보였다. 두 유방에는 갈색의 유륜 중심에 젖꼭지가 꼿꼿히 고개를 들고 있었다. 그 마음 속의 이미지와 비단 같은 천이 주는 자극에 그의 부풀어 오른 물건은 참지 못하고, 하얗고 끈적끈적한 정액을 분출했다.

구매가격 : 4,900 원

7인의 性기사

도서정보 : 마루 | 2017-12-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팔이 멀쩡하니까 장난을 치는군."
그러면서 가슴의 돌기가 촉수가 되어 뻗어나와서 마리의 팔을 감싸더니 뒤로 묶어서 움직이지 못하게 했다.
"으윽."
마리가 얼굴을 찌푸렸다.
4개의 촉수가 마리를 꼼짝못하게 만들어서 거꾸로 매단 후, 5번째 촉수가 천천히 마리에게 다가갔다. 지금까지의 4개의 촉수와는 달리 이번 것은 끝이 남자의 자지모양으로 생긴 것이었다. 그 촉수는 마리의 얼굴을 공략했다

구매가격 : 4,9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