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찔한 룸메이트(전4권/완결)

도서정보 : 안경크리너 | 2019-01-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9년을 알파라 믿고 살았던 앤드류 스윈턴.
어느 날, 청천벽력과도 같은 미발현 오메가 진단이 내려진다.
졸지에 우성오메가가 된 앤드류는 고집을 부려 알파 학교로 돌아가지만,

그를 기다린 것은 요청한 독방이 아니었다!

“내 방이니까, 네가 잘못 찾은 거지.”

301호의 주인이 자신이라고 말하는 녀석.
그는 전 공주의 아들로 태어나 세간의 관심을 독차지 하는 조지 하트였으며 조지는 아주 당연히,

“저 녀석 알파지.”
“그것도 우성.”

301호를 둘러싼 우성 알파와 오메가의 줄다리기!
앤드류는 과연 형질을 숨기고 무사히 졸업할 수 있을까?



<본문 발췌>

“내 말이 맞잖아.”
“사과 향이 난다니까. 방에서.”
“어떻게 할래?”

먹이를 보는 시선에 뒤가 절로 움찔거리는 것을 느낀 앤드류는 자신이 꼭 비축 식량인 듯 느껴졌다. 조지는 손가락으로 쇄골 부분을 느리게 쓸었다.
앤드류의 사정과는 다르게 조지는 냉철했다. 갑작스러운 발현에 당황하기는 했지만 이성을 잃지 않았다. 조지는 철저히 이성적이었다. 그래서 앤드류는 더 소름이 돋았다. 발현의 열기 안에서 흐려지는 이성으로 앤드류는 조지가 얼마나 무서운 사람인가를 뼈가 저리게 깨닫고 있었다.

“선택은 네 몫이야.”
“자. 대답해야지. 어떻게 할래?”


Copyrightⓒ2018 안경크리너 & M Blue
Illustration Copyrightⓒ2018 마니
All rights reserved

구매가격 : 12,800 원

나의 아찔한 룸메이트 1

도서정보 : 안경크리너 | 2019-01-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9년을 알파라 믿고 살았던 앤드류 스윈턴.
어느 날, 청천벽력과도 같은 미발현 오메가 진단이 내려진다.
졸지에 우성오메가가 된 앤드류는 고집을 부려 알파 학교로 돌아가지만,

그를 기다린 것은 요청한 독방이 아니었다!

“내 방이니까, 네가 잘못 찾은 거지.”

301호의 주인이 자신이라고 말하는 녀석.
그는 전 공주의 아들로 태어나 세간의 관심을 독차지 하는 조지 하트였으며 조지는 아주 당연히,

“저 녀석 알파지.”
“그것도 우성.”

301호를 둘러싼 우성 알파와 오메가의 줄다리기!
앤드류는 과연 형질을 숨기고 무사히 졸업할 수 있을까?



<본문 발췌>

“내 말이 맞잖아.”
“사과 향이 난다니까. 방에서.”
“어떻게 할래?”

먹이를 보는 시선에 뒤가 절로 움찔거리는 것을 느낀 앤드류는 자신이 꼭 비축 식량인 듯 느껴졌다. 조지는 손가락으로 쇄골 부분을 느리게 쓸었다.
앤드류의 사정과는 다르게 조지는 냉철했다. 갑작스러운 발현에 당황하기는 했지만 이성을 잃지 않았다. 조지는 철저히 이성적이었다. 그래서 앤드류는 더 소름이 돋았다. 발현의 열기 안에서 흐려지는 이성으로 앤드류는 조지가 얼마나 무서운 사람인가를 뼈가 저리게 깨닫고 있었다.

“선택은 네 몫이야.”
“자. 대답해야지. 어떻게 할래?”


Copyrightⓒ2018 안경크리너 & M Blue
Illustration Copyrightⓒ2018 마니
All rights reserved

구매가격 : 3,200 원

나의 아찔한 룸메이트 2

도서정보 : 안경크리너 | 2019-01-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9년을 알파라 믿고 살았던 앤드류 스윈턴.
어느 날, 청천벽력과도 같은 미발현 오메가 진단이 내려진다.
졸지에 우성오메가가 된 앤드류는 고집을 부려 알파 학교로 돌아가지만,

그를 기다린 것은 요청한 독방이 아니었다!

“내 방이니까, 네가 잘못 찾은 거지.”

301호의 주인이 자신이라고 말하는 녀석.
그는 전 공주의 아들로 태어나 세간의 관심을 독차지 하는 조지 하트였으며 조지는 아주 당연히,

“저 녀석 알파지.”
“그것도 우성.”

301호를 둘러싼 우성 알파와 오메가의 줄다리기!
앤드류는 과연 형질을 숨기고 무사히 졸업할 수 있을까?



<본문 발췌>

“내 말이 맞잖아.”
“사과 향이 난다니까. 방에서.”
“어떻게 할래?”

먹이를 보는 시선에 뒤가 절로 움찔거리는 것을 느낀 앤드류는 자신이 꼭 비축 식량인 듯 느껴졌다. 조지는 손가락으로 쇄골 부분을 느리게 쓸었다.
앤드류의 사정과는 다르게 조지는 냉철했다. 갑작스러운 발현에 당황하기는 했지만 이성을 잃지 않았다. 조지는 철저히 이성적이었다. 그래서 앤드류는 더 소름이 돋았다. 발현의 열기 안에서 흐려지는 이성으로 앤드류는 조지가 얼마나 무서운 사람인가를 뼈가 저리게 깨닫고 있었다.

“선택은 네 몫이야.”
“자. 대답해야지. 어떻게 할래?”


Copyrightⓒ2018 안경크리너 & M Blue
Illustration Copyrightⓒ2018 마니
All rights reserved

구매가격 : 3,200 원

나의 아찔한 룸메이트 3

도서정보 : 안경크리너 | 2019-01-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9년을 알파라 믿고 살았던 앤드류 스윈턴.
어느 날, 청천벽력과도 같은 미발현 오메가 진단이 내려진다.
졸지에 우성오메가가 된 앤드류는 고집을 부려 알파 학교로 돌아가지만,

그를 기다린 것은 요청한 독방이 아니었다!

“내 방이니까, 네가 잘못 찾은 거지.”

301호의 주인이 자신이라고 말하는 녀석.
그는 전 공주의 아들로 태어나 세간의 관심을 독차지 하는 조지 하트였으며 조지는 아주 당연히,

“저 녀석 알파지.”
“그것도 우성.”

301호를 둘러싼 우성 알파와 오메가의 줄다리기!
앤드류는 과연 형질을 숨기고 무사히 졸업할 수 있을까?



<본문 발췌>

“내 말이 맞잖아.”
“사과 향이 난다니까. 방에서.”
“어떻게 할래?”

먹이를 보는 시선에 뒤가 절로 움찔거리는 것을 느낀 앤드류는 자신이 꼭 비축 식량인 듯 느껴졌다. 조지는 손가락으로 쇄골 부분을 느리게 쓸었다.
앤드류의 사정과는 다르게 조지는 냉철했다. 갑작스러운 발현에 당황하기는 했지만 이성을 잃지 않았다. 조지는 철저히 이성적이었다. 그래서 앤드류는 더 소름이 돋았다. 발현의 열기 안에서 흐려지는 이성으로 앤드류는 조지가 얼마나 무서운 사람인가를 뼈가 저리게 깨닫고 있었다.

“선택은 네 몫이야.”
“자. 대답해야지. 어떻게 할래?”


Copyrightⓒ2018 안경크리너 & M Blue
Illustration Copyrightⓒ2018 마니
All rights reserved

구매가격 : 3,200 원

나의 아찔한 룸메이트 4

도서정보 : 안경크리너 | 2019-01-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9년을 알파라 믿고 살았던 앤드류 스윈턴.
어느 날, 청천벽력과도 같은 미발현 오메가 진단이 내려진다.
졸지에 우성오메가가 된 앤드류는 고집을 부려 알파 학교로 돌아가지만,

그를 기다린 것은 요청한 독방이 아니었다!

“내 방이니까, 네가 잘못 찾은 거지.”

301호의 주인이 자신이라고 말하는 녀석.
그는 전 공주의 아들로 태어나 세간의 관심을 독차지 하는 조지 하트였으며 조지는 아주 당연히,

“저 녀석 알파지.”
“그것도 우성.”

301호를 둘러싼 우성 알파와 오메가의 줄다리기!
앤드류는 과연 형질을 숨기고 무사히 졸업할 수 있을까?



<본문 발췌>

“내 말이 맞잖아.”
“사과 향이 난다니까. 방에서.”
“어떻게 할래?”

먹이를 보는 시선에 뒤가 절로 움찔거리는 것을 느낀 앤드류는 자신이 꼭 비축 식량인 듯 느껴졌다. 조지는 손가락으로 쇄골 부분을 느리게 쓸었다.
앤드류의 사정과는 다르게 조지는 냉철했다. 갑작스러운 발현에 당황하기는 했지만 이성을 잃지 않았다. 조지는 철저히 이성적이었다. 그래서 앤드류는 더 소름이 돋았다. 발현의 열기 안에서 흐려지는 이성으로 앤드류는 조지가 얼마나 무서운 사람인가를 뼈가 저리게 깨닫고 있었다.

“선택은 네 몫이야.”
“자. 대답해야지. 어떻게 할래?”


Copyrightⓒ2018 안경크리너 & M Blue
Illustration Copyrightⓒ2018 마니
All rights reserved

구매가격 : 3,200 원

냉정한 독재자 (전2권)

도서정보 : 서리원 | 2019-01-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6년 동안 일해 온 출판사를 그만뒀다.
정신 차려 보니 답도 없는 백수인 내가
외제차를 박은 피의 차주가 되어 버렸다.

“계약 연애 하자, 나랑.”

한순간에 빚쟁이의 나락으로 떨어진 내게
차가운 손을 내민 피해 차주, 류진오.

“느낌 좋다, 너.”
“키스하는 것도 포함이었어?”
“기본 아냐?”

막다른 골목길, 뒤엉키는 달큰한 숨소리,
차가운 시멘트 벽, 그 위를 두서없이 부유하던 숨결,
키스를 마친 후 내 눈물을 닦아 주던 류진오의 혀.

“자는 건?”
“상황 봐서.”

그는 나쁜 놈이었고 나는 더 나쁜 여자였다.
그에게 절박한 여자가 있음을 보고도 안기고 싶었다.
그는 나를 안았고 나는 침묵했다.
시선을 비껴가는 냉정한 눈빛이 말을 건넨다.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구매가격 : 5,400 원

냉정한 독재자 1권

도서정보 : 서리원 | 2019-01-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6년 동안 일해 온 출판사를 그만뒀다.
정신 차려 보니 답도 없는 백수인 내가
외제차를 박은 피의 차주가 되어 버렸다.

“계약 연애 하자, 나랑.”

한순간에 빚쟁이의 나락으로 떨어진 내게
차가운 손을 내민 피해 차주, 류진오.

“느낌 좋다, 너.”
“키스하는 것도 포함이었어?”
“기본 아냐?”

막다른 골목길, 뒤엉키는 달큰한 숨소리,
차가운 시멘트 벽, 그 위를 두서없이 부유하던 숨결,
키스를 마친 후 내 눈물을 닦아 주던 류진오의 혀.

“자는 건?”
“상황 봐서.”

그는 나쁜 놈이었고 나는 더 나쁜 여자였다.
그에게 절박한 여자가 있음을 보고도 안기고 싶었다.
그는 나를 안았고 나는 침묵했다.
시선을 비껴가는 냉정한 눈빛이 말을 건넨다.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구매가격 : 3,000 원

냉정한 독재자 2권

도서정보 : 서리원 | 2019-01-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6년 동안 일해 온 출판사를 그만뒀다.
정신 차려 보니 답도 없는 백수인 내가
외제차를 박은 피의 차주가 되어 버렸다.

“계약 연애 하자, 나랑.”

한순간에 빚쟁이의 나락으로 떨어진 내게
차가운 손을 내민 피해 차주, 류진오.

“느낌 좋다, 너.”
“키스하는 것도 포함이었어?”
“기본 아냐?”

막다른 골목길, 뒤엉키는 달큰한 숨소리,
차가운 시멘트 벽, 그 위를 두서없이 부유하던 숨결,
키스를 마친 후 내 눈물을 닦아 주던 류진오의 혀.

“자는 건?”
“상황 봐서.”

그는 나쁜 놈이었고 나는 더 나쁜 여자였다.
그에게 절박한 여자가 있음을 보고도 안기고 싶었다.
그는 나를 안았고 나는 침묵했다.
시선을 비껴가는 냉정한 눈빛이 말을 건넨다.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구매가격 : 3,000 원

나의 고요에게 외전

도서정보 : 은일 | 2019-01-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열여덟의 여름,

“다 괜찮아질 거야.”

그 여름이 채 지나가기도 전에
햇빛처럼 따스한 너의 우주가 하나의 소행성인 나를 받아 준 걸까.
어느새 나는 너를 사랑하게 됐다.

별똥별처럼 너에게 쏟아지는 내 마음을 피해 도망가듯
마치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던 사람처럼 네가 사라졌다.
계절의 푸름을 간직하던 너는 한여름 밤의 꿈처럼
내게서 아득히 멀어져 갔다.

스물아홉의 겨울,

“그동안 숨어 산 기분이 어땠어?”
넌 고요한 눈동자로 나를 바라보기만 했다.
“난 매 순간이 지옥이었어.”

너무도 달라진 네게, 얼어붙은 것처럼 차가워진 너를,
그래도 나는 놓치지 않을 거라고.

“나는 너 사랑해. 겨우 이 말 따위에 담을 수 없을 만큼 계속 사랑해 왔어.”
네가 내 말을 듣지 않아도 나는 전해야겠다고.

구매가격 : 0 원

사악한 계약(삽화본)

도서정보 : 문정민 | 2019-01-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그런데 안타까워서 말이야. 최중원 그 새끼는 죽든 말든 내 알 바 아닌데 서혜원이 죽는 꼴은 내가 두 눈 뜨고 차마 볼 수가 없어서.”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 한경 그룹 노조와 함께 비자금 건을 캐는 중이었다. 이 일이 알려진다면 정말 최중원 변호사 한 명쯤 죽는 건 일도 아니었다.
혜원이 질끈 눈을 감았다 떴다. 아찔함에 머리가 핑 도는 것 같았다.
그런 그녀를 관찰하듯 바라보던 태인이 천천히 입을 열었다.
“……원한다면.”
싸늘했던 눈매는 가늘게 휘었고, 목소리에는 여유로움마저 느껴졌다.
“내가 도와줄 수도 있는데.”
차마 거절할 수 없는 사악한 제안이었다.

구매가격 : 3,8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