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본]오피스 스캔들(전2권)

도서정보 : 탐나(TAMNA) | 2019-11-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전 직원 기피 대상 본부장. 에이스 다정에게도 예외는 아니었다.

인연보단 악연, 동료보단 원수, 전우애보단 전투력으로 다져진
무시가 인사보다 더 반가운 관계.
그와 나는, 분명 남보다도 못한 상사와 부하 직원이었다.

그날 밤, 그 악몽 같은 사건이 벌어지기 전까지는.

“그때 송다정 씨가 갚겠다던 빚 말인데. 그거, 지금 갚죠.”
“지금요? 저 지금은 현금이 없는데.”
“돈 말고.”

설마. 몸으로 때우란 소린가.
이상해. 이상해도 너무 이상했다.

“내가. 더는 참지 못할 것 같아서. 놓치고 싶지 않아서.”
웃음기 없던 그의 얼굴에 감돌고 있는 희미한 미소도.
“곁에 둬야 살 것 같아서. 안심이 될 것 같아서.”
차갑다 못해 살벌했던 짙은 눈동자에 스친 간절함도.
“그래서 고백했어.”
전부, 낯선 것들이다.

“다시 말할게. 동료 말고, 여자로서.”
꿈일까.
“좋아해.”
꿈이 아니라면, 본부장이 드디어 미친 게 분명하다.

구매가격 : 8,000 원

오피스 스캔들 1권

도서정보 : 탐나(TAMNA) | 2019-11-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전 직원 기피 대상 본부장. 에이스 다정에게도 예외는 아니었다.

인연보단 악연, 동료보단 원수, 전우애보단 전투력으로 다져진
무시가 인사보다 더 반가운 관계.
그와 나는, 분명 남보다도 못한 상사와 부하 직원이었다.

그날 밤, 그 악몽 같은 사건이 벌어지기 전까지는.

“그때 송다정 씨가 갚겠다던 빚 말인데. 그거, 지금 갚죠.”
“지금요? 저 지금은 현금이 없는데.”
“돈 말고.”

설마. 몸으로 때우란 소린가.
이상해. 이상해도 너무 이상했다.

“내가. 더는 참지 못할 것 같아서. 놓치고 싶지 않아서.”
웃음기 없던 그의 얼굴에 감돌고 있는 희미한 미소도.
“곁에 둬야 살 것 같아서. 안심이 될 것 같아서.”
차갑다 못해 살벌했던 짙은 눈동자에 스친 간절함도.
“그래서 고백했어.”
전부, 낯선 것들이다.

“다시 말할게. 동료 말고, 여자로서.”
꿈일까.
“좋아해.”
꿈이 아니라면, 본부장이 드디어 미친 게 분명하다.

구매가격 : 4,000 원

오피스 스캔들 2권(완결)

도서정보 : 탐나(TAMNA) | 2019-11-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전 직원 기피 대상 본부장. 에이스 다정에게도 예외는 아니었다.

인연보단 악연, 동료보단 원수, 전우애보단 전투력으로 다져진
무시가 인사보다 더 반가운 관계.
그와 나는, 분명 남보다도 못한 상사와 부하 직원이었다.

그날 밤, 그 악몽 같은 사건이 벌어지기 전까지는.

“그때 송다정 씨가 갚겠다던 빚 말인데. 그거, 지금 갚죠.”
“지금요? 저 지금은 현금이 없는데.”
“돈 말고.”

설마. 몸으로 때우란 소린가.
이상해. 이상해도 너무 이상했다.

“내가. 더는 참지 못할 것 같아서. 놓치고 싶지 않아서.”
웃음기 없던 그의 얼굴에 감돌고 있는 희미한 미소도.
“곁에 둬야 살 것 같아서. 안심이 될 것 같아서.”
차갑다 못해 살벌했던 짙은 눈동자에 스친 간절함도.
“그래서 고백했어.”
전부, 낯선 것들이다.

“다시 말할게. 동료 말고, 여자로서.”
꿈일까.
“좋아해.”
꿈이 아니라면, 본부장이 드디어 미친 게 분명하다.

구매가격 : 4,000 원

[합본]술의 향기(전2권)

도서정보 : 박수진 | 2019-11-0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행정 고시에 갓 패스한 시크한 도시남, 김호.
그는 지역 축제를 기획하라는 미션을 받고
소곡주를 만드는 시골 양조장에 일꾼으로 투입된다.

“저는 도와드리러 온 건데 어쩐지 방해꾼 대하듯 하시네요.”
“외부에서 누가 오면 자꾸 경계하게 돼요.”

그곳에서 만난 양조장 대표 최명지는
나이답지 않은 당찬 모습으로 자꾸만 그의 시선을 붙들고.
사랑에 서툰 두 남녀는 ‘전통주 축제 공동 기획’이라는 미명하에
함께하는 시간을 점차 늘려 가는데.

“명지 씨, 저 남자는 누구죠?”
“천세주류의 심태윤이요.
소개팅했던 남자인데 대기업의 힘으로 우리 소곡주를 홍보해 주겠다고 하네요.”
“진짜, 미치겠네.”

알 듯 말 듯 한 감정선을 오가던 두 남녀 사이에 나타난 훼방꾼 심태윤은
집요하게 김호의 신경을 자극하며 명지의 곁을 맴돈다.

옥토버페스트를 보러 독일행 비행기에 함께 오르게 된 세 사람.
김호는 독일이라는 낯선 땅에서 명지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구매가격 : 6,000 원

술의 향기 1권

도서정보 : 박수진 | 2019-11-0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행정 고시에 갓 패스한 시크한 도시남, 김호.
그는 지역 축제를 기획하라는 미션을 받고
소곡주를 만드는 시골 양조장에 일꾼으로 투입된다.

“저는 도와드리러 온 건데 어쩐지 방해꾼 대하듯 하시네요.”
“외부에서 누가 오면 자꾸 경계하게 돼요.”

그곳에서 만난 양조장 대표 최명지는
나이답지 않은 당찬 모습으로 자꾸만 그의 시선을 붙들고.
사랑에 서툰 두 남녀는 ‘전통주 축제 공동 기획’이라는 미명하에
함께하는 시간을 점차 늘려 가는데.

“명지 씨, 저 남자는 누구죠?”
“천세주류의 심태윤이요.
소개팅했던 남자인데 대기업의 힘으로 우리 소곡주를 홍보해 주겠다고 하네요.”
“진짜, 미치겠네.”

알 듯 말 듯 한 감정선을 오가던 두 남녀 사이에 나타난 훼방꾼 심태윤은
집요하게 김호의 신경을 자극하며 명지의 곁을 맴돈다.

옥토버페스트를 보러 독일행 비행기에 함께 오르게 된 세 사람.
김호는 독일이라는 낯선 땅에서 명지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구매가격 : 3,000 원

술의 향기 2권(완결)

도서정보 : 박수진 | 2019-11-0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행정 고시에 갓 패스한 시크한 도시남, 김호.
그는 지역 축제를 기획하라는 미션을 받고
소곡주를 만드는 시골 양조장에 일꾼으로 투입된다.

“저는 도와드리러 온 건데 어쩐지 방해꾼 대하듯 하시네요.”
“외부에서 누가 오면 자꾸 경계하게 돼요.”

그곳에서 만난 양조장 대표 최명지는
나이답지 않은 당찬 모습으로 자꾸만 그의 시선을 붙들고.
사랑에 서툰 두 남녀는 ‘전통주 축제 공동 기획’이라는 미명하에
함께하는 시간을 점차 늘려 가는데.

“명지 씨, 저 남자는 누구죠?”
“천세주류의 심태윤이요.
소개팅했던 남자인데 대기업의 힘으로 우리 소곡주를 홍보해 주겠다고 하네요.”
“진짜, 미치겠네.”

알 듯 말 듯 한 감정선을 오가던 두 남녀 사이에 나타난 훼방꾼 심태윤은
집요하게 김호의 신경을 자극하며 명지의 곁을 맴돈다.

옥토버페스트를 보러 독일행 비행기에 함께 오르게 된 세 사람.
김호는 독일이라는 낯선 땅에서 명지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구매가격 : 3,000 원

그의 무색무취 그녀

도서정보 : 김아를 | 2019-11-0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수고했어요.”
“시키는 대로 못 해서 죄송해요.”
“됐어요. 난 그쪽 이름도 몰랐는걸.”

어떤 색도, 향도 띠지 않으려는 여자, 문초은.
견고히 자신의 영역을 지키던 남자, 진윤승.
얽히지 않을 것 같은 두 사람이
계약 연애라는 고리로 묶인다.

문초은은 어디서든 진윤승이 연인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저 연인 행세만 하면 될 줄 알았는데…
무심한 한마디가 따뜻해서, 무덤덤한 눈길이 다정해서
자꾸만 마음이 뭉글거린다.

“윤승 씨는 알아요? 좋아하는 감정이 어떤 건지?”
“같이 꽃을 보고 싶은 사람.”

하지만 아무도 떠올릴 수 없었다.
지금 당신과 함께 꽃을 보기에.

구매가격 : 5,000 원

블루 무비(15금)

도서정보 : 박닌하 | 2019-10-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그날, 마음은 좁고 어두운데 에로스가 형편없이 활시위를 당겼다.」

오래전 인연이 끊긴 친구의 죽음, 그 친구의 쌍둥이 정윤오, 그리고 강재이.

여자는 외로웠다. 시도 때도 없이 들이닥치는 옛 기억이 여자를 우울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었다. 허물처럼 살아 있는 날들. 낡은 창문은 바람에 덜컹거리고, 꽃은 속절없이 시들고, 오랫동안 마음에 담은 시(詩)도 이제 여자를 구원하지 못하는데, 이 비참한 나날을 사람들은 청춘이라고 불렀다.

여자는 생각한다. 어째서 폭력적인 아버지에게서 태어났을까. 왜 글을 쓰려고 마음먹었을까. 갈피를 잡지 못하고 떠도는 시간은 끝없는 아치형 계단을 오르듯 매일매일 똑같다. 막연히 불안하고 쓸쓸한 스물다섯. 엄마의 부탁으로 찾은 장례식장에서 오랫동안 잊고 지냈던 사람을 만났다.

인어공주가 물거품이 되어 사라지듯 조용히 우는 남자. 비바람이 몰아치는 황야에서 선인장을 지키듯 영정을 껴안고 있던 남자, 윤오.

“매일 손잡아 주지 않아도 괜찮아. 그냥 나한테 뭘 좋아하냐고 물어봐 주면 돼. 가끔 내가 싫어하는 걸 조금 좋아할 수 있게 설득해 줘. 괜찮아질 거라는 말은 함부로 하지 말고. 내게 아무것도 주지 않아도 좋아. 그냥…… 나한테서 시선만 떼지 마.”

여자는 애원했다. 다정하고 상냥한 남자에게. 어쩌면 여자의 인생 첫 페이지에 적힐 이름. 세상 그 누구도 남자처럼 웃지 못했다. 여자를 무방비하게 만드는 건 남자뿐이었다. 남자가 미소 지으면 여자는 터널 한가운데에 버려져도 달릴 수 있었다. 바보가 되어도 좋았다. 정말로.

“나도 네가 보고 싶었어.”

주변에 어떤 비극이 일어나든 남자와 함께라면 여자는 시도 때도 없이 청춘이었다.

구매가격 : 3,200 원

착한 고백

도서정보 : 윤혜인 | 2019-10-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은하센터의 여전사, 아마조네스 윤백설.
고아라는 사실도, 그래서 괄시당하는 현실도
그녀에겐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단 한 사람, 그만 제외하면.

‘너는 왕자님이야. 바라만 봐야 하는, 그런 사람.’

영부그룹의 황태자 한지담.
태생적으로 오만하고 독선적인 사업가인 그를
부드럽게 녹일 수 있는 것은
오로지 단 한 명의 여자뿐이었다.

‘오직 너만이 내 진짜 여왕님이야.’

그러나 모든 것은 마음뿐.
무너지지 않는 벽이 둘 사이를 가로막고 있었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넌… 친구야, 지담아.”
“나한테 너, 친구였던 적 단 한 번도 없었어.”

백설을 가둔 견고한 성을 무너뜨리고
그녀를 갖기로 결심한 지담.
무자비한 약탈자가 되어서라도 네 마음을 가질 거야.
강렬하지만 결코 악해질 수 없는, 그 남자의 착한 고백.

구매가격 : 3,800 원

입장정리 2권(완결)

도서정보 : 반해수 | 2019-10-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집안 좋지, 외모 출중하지, 바디 핫하지.
근데 문제는 그런 그녀가 우리 반이 됐다는 거지.”

너였구나. 2년 내내 애새끼들의 가십거리가 된 도윤수가.
그때 알았어야 했다. 내 청춘의 찬란한 봄과 시린 겨울이 함께 시작됐음을.

그로부터 3년 후…….

“내가 그랬지. 나 써먹으라고. 필요하면 이용하라고.
도윤수, 네 사연을 아는 친구는 나뿐인 거 아닌가?”
열은 강하고 날렵한 발톱을 감추듯 느릿하게 팔짱을 꼈다.

“내가 무섭게 질투해도 도망가지 마. 그건 네가 너무 좋다는 뜻이니까.
내가 네 허리를 끌어안으면…….”
“그것도 내가 너무 좋다는 거야?”
“아니, 그건 위험하다는 거야.”

내가 찍은 여자, 입장 정리 시키기에 돌입한
위험한 남자의 아슬아슬한 로맨스가 시작된다.

구매가격 : 2,9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