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본]언타이틀드(Untitled)(전2권)

도서정보 : Mojave | 2020-01-2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현대물, 캠퍼스물, 대학생, 친구>연인, 미남공, 다정공, 헌신공, 능글공, 집착공, 사랑꾼공, 순정공, 연상공, 선배공, 공대존잘공, 미인수, 까칠수, 후배수, 애정결핍수, 공대예쁜이수, 일상물, 수시점

“왜 따라 나왔어?”
“아니, 형 화난 것 같아서…….”
답지 않게 우물쭈물했다. 나는 이런 식으로 놈의 눈치를 보는 일에 익숙하지 않았다.
더구나 원인을 정확히 모를 때라면.
“왜 화났는지는 알아?”
고개를 천천히 저었다.
“이유 알아낼 때까지, 나한테 접근 금지야.”

남학생들만 우글거리는 공대에서 유난히 눈에 띄는 외모로 유명세를 떨치는 재윤에게는
이성이었더라면 애인이라는 오해를 수백 번 받고 남았을 친구가 있다.
친구라고는 하나 재윤보다 세 살이 많은
그의 이름은 주승언, 같은 대학의 전자공학과 선배다.

10년 전, 재윤이 한국으로 이민을 오면서 옆집 형동생 사이가 된 둘.
일에만 몰두하는 부모 밑에서 제대로 사람 한번 사귀어 본 적 없이
이사 다니기를 반복하던 재윤에게 승언은 겨우 생긴 소중한 친구였다.
그러던 어느 날, 재윤의 사소한 거짓말을 계기로
승언은 이 관계에 엠바고를 선언하는데…….

결국 움직인 것은 내가 먼저였다. 유리문을 밀고 놈에게로 걸음을 옮겼다.
“동작 그만. 이유는 알아냈어?”
놈이 삐딱한 웃음을 걸친 얼굴로 말했다.
고개를 저었다. 코가 시큰거렸다.
“불량 학생이네. 숙제도 안 해 오고.”
언제나처럼 느물느물한 말투였다. 놈이 바닥에 꽁초를 던져 버리고
구두 뒤축으로 짓이기는 것을 멀거니 바라보고만 있었다.
체온이 높은 팔이 내 등을 감쌌다.
“이번엔 절대 안 봐줄 생각이었는데.”
“…….”
“밥도 안 먹는다는 소리를 들으니까 돌아 버릴 것 같아서.”

서로에게 있어 공기와도 같은 존재인 재윤과 승언,
둘은 연애 빼고 다 하던 사이에서 연애하는 사이가 될 수 있을까.

구매가격 : 6,400 원

 

언타이틀드(Untitled) 1권

도서정보 : Mojave | 2020-01-2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현대물, 캠퍼스물, 대학생, 친구>연인, 미남공, 다정공, 헌신공, 능글공, 집착공, 사랑꾼공, 순정공, 연상공, 선배공, 공대존잘공, 미인수, 까칠수, 후배수, 애정결핍수, 공대예쁜이수, 일상물, 수시점

“왜 따라 나왔어?”
“아니, 형 화난 것 같아서…….”
답지 않게 우물쭈물했다. 나는 이런 식으로 놈의 눈치를 보는 일에 익숙하지 않았다.
더구나 원인을 정확히 모를 때라면.
“왜 화났는지는 알아?”
고개를 천천히 저었다.
“이유 알아낼 때까지, 나한테 접근 금지야.”

남학생들만 우글거리는 공대에서 유난히 눈에 띄는 외모로 유명세를 떨치는 재윤에게는
이성이었더라면 애인이라는 오해를 수백 번 받고 남았을 친구가 있다.
친구라고는 하나 재윤보다 세 살이 많은
그의 이름은 주승언, 같은 대학의 전자공학과 선배다.

10년 전, 재윤이 한국으로 이민을 오면서 옆집 형동생 사이가 된 둘.
일에만 몰두하는 부모 밑에서 제대로 사람 한번 사귀어 본 적 없이
이사 다니기를 반복하던 재윤에게 승언은 겨우 생긴 소중한 친구였다.
그러던 어느 날, 재윤의 사소한 거짓말을 계기로
승언은 이 관계에 엠바고를 선언하는데…….

결국 움직인 것은 내가 먼저였다. 유리문을 밀고 놈에게로 걸음을 옮겼다.
“동작 그만. 이유는 알아냈어?”
놈이 삐딱한 웃음을 걸친 얼굴로 말했다.
고개를 저었다. 코가 시큰거렸다.
“불량 학생이네. 숙제도 안 해 오고.”
언제나처럼 느물느물한 말투였다. 놈이 바닥에 꽁초를 던져 버리고
구두 뒤축으로 짓이기는 것을 멀거니 바라보고만 있었다.
체온이 높은 팔이 내 등을 감쌌다.
“이번엔 절대 안 봐줄 생각이었는데.”
“…….”
“밥도 안 먹는다는 소리를 들으니까 돌아 버릴 것 같아서.”

서로에게 있어 공기와도 같은 존재인 재윤과 승언,
둘은 연애 빼고 다 하던 사이에서 연애하는 사이가 될 수 있을까.

구매가격 : 3,200 원

 

언타이틀드(Untitled) 2권(완결)

도서정보 : Mojave | 2020-01-2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현대물, 캠퍼스물, 대학생, 친구>연인, 미남공, 다정공, 헌신공, 능글공, 집착공, 사랑꾼공, 순정공, 연상공, 선배공, 공대존잘공, 미인수, 까칠수, 후배수, 애정결핍수, 공대예쁜이수, 일상물, 수시점

“왜 따라 나왔어?”
“아니, 형 화난 것 같아서…….”
답지 않게 우물쭈물했다. 나는 이런 식으로 놈의 눈치를 보는 일에 익숙하지 않았다.
더구나 원인을 정확히 모를 때라면.
“왜 화났는지는 알아?”
고개를 천천히 저었다.
“이유 알아낼 때까지, 나한테 접근 금지야.”

남학생들만 우글거리는 공대에서 유난히 눈에 띄는 외모로 유명세를 떨치는 재윤에게는
이성이었더라면 애인이라는 오해를 수백 번 받고 남았을 친구가 있다.
친구라고는 하나 재윤보다 세 살이 많은
그의 이름은 주승언, 같은 대학의 전자공학과 선배다.

10년 전, 재윤이 한국으로 이민을 오면서 옆집 형동생 사이가 된 둘.
일에만 몰두하는 부모 밑에서 제대로 사람 한번 사귀어 본 적 없이
이사 다니기를 반복하던 재윤에게 승언은 겨우 생긴 소중한 친구였다.
그러던 어느 날, 재윤의 사소한 거짓말을 계기로
승언은 이 관계에 엠바고를 선언하는데…….

결국 움직인 것은 내가 먼저였다. 유리문을 밀고 놈에게로 걸음을 옮겼다.
“동작 그만. 이유는 알아냈어?”
놈이 삐딱한 웃음을 걸친 얼굴로 말했다.
고개를 저었다. 코가 시큰거렸다.
“불량 학생이네. 숙제도 안 해 오고.”
언제나처럼 느물느물한 말투였다. 놈이 바닥에 꽁초를 던져 버리고
구두 뒤축으로 짓이기는 것을 멀거니 바라보고만 있었다.
체온이 높은 팔이 내 등을 감쌌다.
“이번엔 절대 안 봐줄 생각이었는데.”
“…….”
“밥도 안 먹는다는 소리를 들으니까 돌아 버릴 것 같아서.”

서로에게 있어 공기와도 같은 존재인 재윤과 승언,
둘은 연애 빼고 다 하던 사이에서 연애하는 사이가 될 수 있을까.

구매가격 : 3,200 원

 

글롱 딜라스 1권

도서정보 : 천서랑 | 2020-01-2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서양풍, 판타지물, 차원이동/영혼바뀜, 첫사랑, 미인공, 다정공, 무심공, 순정공, 천재공, 순진수, 허당수, 평범수, 순정수, 짝사랑수, 삽질물, 일상물, 잔잔물, 3인칭시점

눈보라가 치던 날 밤, 천문대로 향하던 산들은 동료와 헤어져 희미한 빛을 쫓다가 낯선 세계에 발을 들이게 된다. 그리고 그곳에서 소년, 로니를 만난다.

로니는 오트리먼구 관할 마법사인 팀퍼스가 운영하는 캔디 숍의 직원으로, 자신이 머무는 집으로 산들을 데려간다. 한눈에 산들이 이계인임을 알아챈 팀퍼스는 자초지정을 듣고 그가 잠시 자신의 집에 머무는 것을 허락한다.

팀퍼스의 도움으로 의식주가 해결된 산들은 그날 이후 지구로 돌아갈 방법을 찾아 헤매는데…….

***

‘……꽤 많이 부었군.’

팀퍼스는 뭔가 잠시 생각하다 손을 들어올렸다. 이내 허공에서 생겨 난 약통을 잡아 뚜껑을 열자 코를 찌르는 화한 냄새가 풍겨 나왔다. 밀란이 언젠가 자신의 주머니에 억지로 쑤셔 넣어 준 연고였다.
이게 부은 발에 효과가 있을까 하고 잠시 망설이던 팀퍼스는 이내 손가락으로 약을 떠 산들의 발뒤꿈치에 살짝 발라 주었다.

“으응.”

잠이 든 와중에도 아픔이 느껴지는지 살짝 미간을 찡그리는 모습에 서둘러 약을 발라 주고 이불을 목 끝까지 덮어 주었다. 아직도 발에 남아 있는 아픔이 가시질 않는지 산들이 잠결에 몸을 뒤척거렸다.
팀퍼스는 그 모습을 바라보다 자신도 모르게 손가락을 뻗었다. 기다란 손가락이 산들의 머리 위에서 몇 번이나 머뭇거리다 이내 흐트러진 머리카락 몇 가닥을 옆으로 넘겨주었다. 손끝에 닿는 부드러운 촉감에 가슴 한편에 한 번도 느껴 본 적 없는 감정이 물에 잉크를 탄 듯이 퍼져 나갔다.

‘제정신이 아니야.’

단지 머리카락을 조금 쓰다듬었을 뿐인데 기분이 이상했다. 미간을 살짝 구긴 채 연신 머리카락을 넘겨 주던 팀퍼스가 급하게 손을 거둬들였다. 손을 들어 방 안을 밝히고 있던 빛을 어둡게 만든 후 산들이 누운 옆자리에 자신의 큰 몸을 비집어 넣었다.
작은 1인용 침대에 몸을 욱여넣은 탓에 몇 번이고 뒤척이다 겨우 잠이 든 팀퍼스는 아마 몰랐을 것이다. 어둠 속에서 잠든 척하던 산들이 얼굴을 붉힌 채 입술을 꾹 깨물고 있었단 사실을.

‘……어떡해.’

산들은 눈을 꽉 감고 침을 꿀꺽 삼켰다. 깜빡 잠이 들었다가 그가 자신을 침대로 옮길 때 몸이 흔들리는 바람에 잠이 깨 버렸다.

‘미치겠네…….’

잠이 든 사람에게 충분히 해 줄 수 있는 일을 자신이 너무 과민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만 같았다. 손가락이 스치듯 닿았던 이마가 불이라도 붙은 듯 화끈거렸다 방 안의 불이 꺼져 있는 것이 그나마 다행일까. 아마 불이 켜진 상태였다면 자신의 빨갛다 못해 시뻘겋게 물든 얼굴을 진즉에 발견했을 것이 틀림없었다.
산들은 등 뒤로 잠에 빠진 팀퍼스의 규칙적인 숨소리를 들으면서 한참 동안이나 애꿎은 이불만 꽉 쥐고 있어야 했다.

구매가격 : 3,000 원

 

글롱 딜라스 2권(완결)

도서정보 : 천서랑 | 2020-01-2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서양풍, 판타지물, 차원이동/영혼바뀜, 첫사랑, 미인공, 다정공, 무심공, 순정공, 천재공, 순진수, 허당수, 평범수, 순정수, 짝사랑수, 삽질물, 일상물, 잔잔물, 3인칭시점

눈보라가 치던 날 밤, 천문대로 향하던 산들은 동료와 헤어져 희미한 빛을 쫓다가 낯선 세계에 발을 들이게 된다. 그리고 그곳에서 소년, 로니를 만난다.

로니는 오트리먼구 관할 마법사인 팀퍼스가 운영하는 캔디 숍의 직원으로, 자신이 머무는 집으로 산들을 데려간다. 한눈에 산들이 이계인임을 알아챈 팀퍼스는 자초지정을 듣고 그가 잠시 자신의 집에 머무는 것을 허락한다.

팀퍼스의 도움으로 의식주가 해결된 산들은 그날 이후 지구로 돌아갈 방법을 찾아 헤매는데…….

***

‘……꽤 많이 부었군.’

팀퍼스는 뭔가 잠시 생각하다 손을 들어올렸다. 이내 허공에서 생겨 난 약통을 잡아 뚜껑을 열자 코를 찌르는 화한 냄새가 풍겨 나왔다. 밀란이 언젠가 자신의 주머니에 억지로 쑤셔 넣어 준 연고였다.
이게 부은 발에 효과가 있을까 하고 잠시 망설이던 팀퍼스는 이내 손가락으로 약을 떠 산들의 발뒤꿈치에 살짝 발라 주었다.

“으응.”

잠이 든 와중에도 아픔이 느껴지는지 살짝 미간을 찡그리는 모습에 서둘러 약을 발라 주고 이불을 목 끝까지 덮어 주었다. 아직도 발에 남아 있는 아픔이 가시질 않는지 산들이 잠결에 몸을 뒤척거렸다.
팀퍼스는 그 모습을 바라보다 자신도 모르게 손가락을 뻗었다. 기다란 손가락이 산들의 머리 위에서 몇 번이나 머뭇거리다 이내 흐트러진 머리카락 몇 가닥을 옆으로 넘겨주었다. 손끝에 닿는 부드러운 촉감에 가슴 한편에 한 번도 느껴 본 적 없는 감정이 물에 잉크를 탄 듯이 퍼져 나갔다.

‘제정신이 아니야.’

단지 머리카락을 조금 쓰다듬었을 뿐인데 기분이 이상했다. 미간을 살짝 구긴 채 연신 머리카락을 넘겨 주던 팀퍼스가 급하게 손을 거둬들였다. 손을 들어 방 안을 밝히고 있던 빛을 어둡게 만든 후 산들이 누운 옆자리에 자신의 큰 몸을 비집어 넣었다.
작은 1인용 침대에 몸을 욱여넣은 탓에 몇 번이고 뒤척이다 겨우 잠이 든 팀퍼스는 아마 몰랐을 것이다. 어둠 속에서 잠든 척하던 산들이 얼굴을 붉힌 채 입술을 꾹 깨물고 있었단 사실을.

‘……어떡해.’

산들은 눈을 꽉 감고 침을 꿀꺽 삼켰다. 깜빡 잠이 들었다가 그가 자신을 침대로 옮길 때 몸이 흔들리는 바람에 잠이 깨 버렸다.

‘미치겠네…….’

잠이 든 사람에게 충분히 해 줄 수 있는 일을 자신이 너무 과민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만 같았다. 손가락이 스치듯 닿았던 이마가 불이라도 붙은 듯 화끈거렸다 방 안의 불이 꺼져 있는 것이 그나마 다행일까. 아마 불이 켜진 상태였다면 자신의 빨갛다 못해 시뻘겋게 물든 얼굴을 진즉에 발견했을 것이 틀림없었다.
산들은 등 뒤로 잠에 빠진 팀퍼스의 규칙적인 숨소리를 들으면서 한참 동안이나 애꿎은 이불만 꽉 쥐고 있어야 했다.

구매가격 : 3,000 원

 

그 밤이 흐른다

도서정보 : 위니현 | 2020-01-2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사고로 남편을 잃고 죄책감에 허우적대던 여자, 안은채.
새로운 병원 응급실에서 수술대에 선 준성과 처음 만난다.
일에 함몰되어 5년의 시간을 보낸 은채와 재회한, 윤준성.
저와 비슷한 상처를 지닌 그녀에게 자꾸만 시선이 간다.

“숫자 하나만 말해 봐요.”
“…21.”
“좋아요. 그 숫자가 나오면 제가 이긴 겁니다.”

하와이 출장, 태풍에 갇혀 오도 가도 못하게 된 두 사람.
선택은 운명을 결정짓고, 도박은 현실이 되어 다가온다.
농밀한 눈빛에 단단하던 은채의 벽이 조금씩 허물어진다.

“원장님이 이겼을 때의 조건은 뭔가요.”
“키스해 주십시오.”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룰렛 게임 속
비로소 움직임을 멈춘 하얀 공이 선택한 숫자.
서로의 가장 은밀한 내부에서 타오르는 강렬한 불꽃이
운명의 그 밤, 하얗게 부서진다.

구매가격 : 4,000 원

 

릴리스의 관(19세 개정판) 1-1권

도서정보 : 해말 | 2020-01-2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권>

황제 예거라트의 사랑을 독차지해 온
제국의 하나뿐인 황녀, 릴리스 반 모라 아테라.

하지만 실상은 황제의 손아귀에 놀아나는 인형에 불과했다.

죽음을 앞둔 순간.
“……당신은, 당신의 무지 때문에 죽는 겁니다.”
그녀는 자신에게 애정을 쏟던 이들의 다정한 이면에 숨겨진 진의를 알게 된다.

그리고 다시 눈을 떴을 때, 그녀는 과거로 돌아와 있었다.
적국의 왕자, 바이마르 갈바르와 혼인하기 전으로.

이번 생에서는 결코 허망하게 죽지 않으리라 다짐한 릴리스는,
“제게 스파티움어를 가르쳐 주세요.”
예거라트가 배척하길 바라던, 바이마르와의 관계부터 개선시키고자 결심한다.

그러나 죄책감의 비중이 컸던 처음과는 다르게
점점 그와 마음을 나누게 되는데…….


<2권>

함정에 빠져 궁에 갇힌 바이마르를 탈출시키며
함께 스파티움으로 향하게 된 릴리스.

추격대의 공격에 부상을 입은 채 힘겹게 국경을 넘지만,
예기치 못한 방문객에 분노한 체자레는 릴리스를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반, 네가 독립할 카리알의 수장이 되어야겠다.”
바이마르에게 전쟁의 선봉에 서 속국으로서의 역사를 끝낼 것을 명한다.

바이마르를 위시한 스파티움군이 승승장구하자 아테라인들은 두려움에 떨게 되고
이에 예거라트는 다시금 릴리스를 미끼 삼아 동요하는 민심을 수습하려 드는데…….

구매가격 : 3,800 원

 

릴리스의 관(19세 개정판) 1-2권

도서정보 : 해말 | 2020-01-2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권>

황제 예거라트의 사랑을 독차지해 온
제국의 하나뿐인 황녀, 릴리스 반 모라 아테라.

하지만 실상은 황제의 손아귀에 놀아나는 인형에 불과했다.

죽음을 앞둔 순간.
“……당신은, 당신의 무지 때문에 죽는 겁니다.”
그녀는 자신에게 애정을 쏟던 이들의 다정한 이면에 숨겨진 진의를 알게 된다.

그리고 다시 눈을 떴을 때, 그녀는 과거로 돌아와 있었다.
적국의 왕자, 바이마르 갈바르와 혼인하기 전으로.

이번 생에서는 결코 허망하게 죽지 않으리라 다짐한 릴리스는,
“제게 스파티움어를 가르쳐 주세요.”
예거라트가 배척하길 바라던, 바이마르와의 관계부터 개선시키고자 결심한다.

그러나 죄책감의 비중이 컸던 처음과는 다르게
점점 그와 마음을 나누게 되는데…….


<2권>

함정에 빠져 궁에 갇힌 바이마르를 탈출시키며
함께 스파티움으로 향하게 된 릴리스.

추격대의 공격에 부상을 입은 채 힘겹게 국경을 넘지만,
예기치 못한 방문객에 분노한 체자레는 릴리스를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반, 네가 독립할 카리알의 수장이 되어야겠다.”
바이마르에게 전쟁의 선봉에 서 속국으로서의 역사를 끝낼 것을 명한다.

바이마르를 위시한 스파티움군이 승승장구하자 아테라인들은 두려움에 떨게 되고
이에 예거라트는 다시금 릴리스를 미끼 삼아 동요하는 민심을 수습하려 드는데…….

구매가격 : 3,800 원

 

릴리스의 관(19세 개정판) 2-1권

도서정보 : 해말 | 2020-01-2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권>

황제 예거라트의 사랑을 독차지해 온
제국의 하나뿐인 황녀, 릴리스 반 모라 아테라.

하지만 실상은 황제의 손아귀에 놀아나는 인형에 불과했다.

죽음을 앞둔 순간.
“……당신은, 당신의 무지 때문에 죽는 겁니다.”
그녀는 자신에게 애정을 쏟던 이들의 다정한 이면에 숨겨진 진의를 알게 된다.

그리고 다시 눈을 떴을 때, 그녀는 과거로 돌아와 있었다.
적국의 왕자, 바이마르 갈바르와 혼인하기 전으로.

이번 생에서는 결코 허망하게 죽지 않으리라 다짐한 릴리스는,
“제게 스파티움어를 가르쳐 주세요.”
예거라트가 배척하길 바라던, 바이마르와의 관계부터 개선시키고자 결심한다.

그러나 죄책감의 비중이 컸던 처음과는 다르게
점점 그와 마음을 나누게 되는데…….


<2권>

함정에 빠져 궁에 갇힌 바이마르를 탈출시키며
함께 스파티움으로 향하게 된 릴리스.

추격대의 공격에 부상을 입은 채 힘겹게 국경을 넘지만,
예기치 못한 방문객에 분노한 체자레는 릴리스를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반, 네가 독립할 카리알의 수장이 되어야겠다.”
바이마르에게 전쟁의 선봉에 서 속국으로서의 역사를 끝낼 것을 명한다.

바이마르를 위시한 스파티움군이 승승장구하자 아테라인들은 두려움에 떨게 되고
이에 예거라트는 다시금 릴리스를 미끼 삼아 동요하는 민심을 수습하려 드는데…….

구매가격 : 4,500 원

 

릴리스의 관(19세 개정판) 2-2권(완결)

도서정보 : 해말 | 2020-01-2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권>

황제 예거라트의 사랑을 독차지해 온
제국의 하나뿐인 황녀, 릴리스 반 모라 아테라.

하지만 실상은 황제의 손아귀에 놀아나는 인형에 불과했다.

죽음을 앞둔 순간.
“……당신은, 당신의 무지 때문에 죽는 겁니다.”
그녀는 자신에게 애정을 쏟던 이들의 다정한 이면에 숨겨진 진의를 알게 된다.

그리고 다시 눈을 떴을 때, 그녀는 과거로 돌아와 있었다.
적국의 왕자, 바이마르 갈바르와 혼인하기 전으로.

이번 생에서는 결코 허망하게 죽지 않으리라 다짐한 릴리스는,
“제게 스파티움어를 가르쳐 주세요.”
예거라트가 배척하길 바라던, 바이마르와의 관계부터 개선시키고자 결심한다.

그러나 죄책감의 비중이 컸던 처음과는 다르게
점점 그와 마음을 나누게 되는데…….


<2권>

함정에 빠져 궁에 갇힌 바이마르를 탈출시키며
함께 스파티움으로 향하게 된 릴리스.

추격대의 공격에 부상을 입은 채 힘겹게 국경을 넘지만,
예기치 못한 방문객에 분노한 체자레는 릴리스를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반, 네가 독립할 카리알의 수장이 되어야겠다.”
바이마르에게 전쟁의 선봉에 서 속국으로서의 역사를 끝낼 것을 명한다.

바이마르를 위시한 스파티움군이 승승장구하자 아테라인들은 두려움에 떨게 되고
이에 예거라트는 다시금 릴리스를 미끼 삼아 동요하는 민심을 수습하려 드는데…….

구매가격 : 4,5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