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각인되다 (전3권/완결)

도서정보 : 비설 | 2018-07-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어릴 적 시력을 잃고 홀로 세상을 버티어 온 윤설희.
체념의 끝에서 그 남자, 강준도를 만났다.
그는 어둠이자 빛, 절망이자 희망이었다.

“설희야.”

그 목소리는 늘 심장을 짙게 물들이곤 했다. 특히 이름을 불러 줄 때 더 그랬다.

“네 눈, 다시 볼 수 있게 되면 예쁜 거 정말 많이 보러 다니자.”


늪 같은 삶 속에서 누구에게도 곁을 주지 않던 강준도.
오직 단 하나, 갖고 싶은 것이 생겼다.

되는 대로 허망하게 보내는 게 삶이었다. 그러다 처음으로 정신이 번쩍 드는 순간이었다, 너를 만난 건. 지긋지긋했던 세상이 아름다워지고 있었다.


그러나 설희의 눈이 빛을 되찾았을 때 그녀의 세상은 무너져 내렸다.

“저에게 사랑이란 말, 하지 마세요.”

오해와 진실, 집착과 복수 속에 피어나는 치명적인 사랑.

‘그 사람’만 아니면 되는 ‘그 남자’의 얼굴,
각인되다.


#현대물 #신파 #애잔물 #순정남 #다정남 #동거 #조직/암흑가 #복수 #뇌섹남 #능력남 #직진남 #상처남 #철벽남 #카리스마남 #상처녀 #순진녀 #도도녀 #무심녀 #소유욕/독점욕/질투 #오해 #사내연애 #삼각관계 #치정물 # 운명적사랑

구매가격 : 9,720 원

각인되다 1

도서정보 : 비설 | 2018-07-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어릴 적 시력을 잃고 홀로 세상을 버티어 온 윤설희.
체념의 끝에서 그 남자, 강준도를 만났다.
그는 어둠이자 빛, 절망이자 희망이었다.

“설희야.”

그 목소리는 늘 심장을 짙게 물들이곤 했다. 특히 이름을 불러 줄 때 더 그랬다.

“네 눈, 다시 볼 수 있게 되면 예쁜 거 정말 많이 보러 다니자.”


늪 같은 삶 속에서 누구에게도 곁을 주지 않던 강준도.
오직 단 하나, 갖고 싶은 것이 생겼다.

되는 대로 허망하게 보내는 게 삶이었다. 그러다 처음으로 정신이 번쩍 드는 순간이었다, 너를 만난 건. 지긋지긋했던 세상이 아름다워지고 있었다.


그러나 설희의 눈이 빛을 되찾았을 때 그녀의 세상은 무너져 내렸다.

“저에게 사랑이란 말, 하지 마세요.”

오해와 진실, 집착과 복수 속에 피어나는 치명적인 사랑.

‘그 사람’만 아니면 되는 ‘그 남자’의 얼굴,
각인되다.


#현대물 #신파 #애잔물 #순정남 #다정남 #동거 #조직/암흑가 #복수 #뇌섹남 #능력남 #직진남 #상처남 #철벽남 #카리스마남 #상처녀 #순진녀 #도도녀 #무심녀 #소유욕/독점욕/질투 #오해 #사내연애 #삼각관계 #치정물 # 운명적사랑

구매가격 : 3,600 원

각인되다 2

도서정보 : 비설 | 2018-07-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어릴 적 시력을 잃고 홀로 세상을 버티어 온 윤설희.
체념의 끝에서 그 남자, 강준도를 만났다.
그는 어둠이자 빛, 절망이자 희망이었다.

“설희야.”

그 목소리는 늘 심장을 짙게 물들이곤 했다. 특히 이름을 불러 줄 때 더 그랬다.

“네 눈, 다시 볼 수 있게 되면 예쁜 거 정말 많이 보러 다니자.”


늪 같은 삶 속에서 누구에게도 곁을 주지 않던 강준도.
오직 단 하나, 갖고 싶은 것이 생겼다.

되는 대로 허망하게 보내는 게 삶이었다. 그러다 처음으로 정신이 번쩍 드는 순간이었다, 너를 만난 건. 지긋지긋했던 세상이 아름다워지고 있었다.


그러나 설희의 눈이 빛을 되찾았을 때 그녀의 세상은 무너져 내렸다.

“저에게 사랑이란 말, 하지 마세요.”

오해와 진실, 집착과 복수 속에 피어나는 치명적인 사랑.

‘그 사람’만 아니면 되는 ‘그 남자’의 얼굴,
각인되다.


#현대물 #신파 #애잔물 #순정남 #다정남 #동거 #조직/암흑가 #복수 #뇌섹남 #능력남 #직진남 #상처남 #철벽남 #카리스마남 #상처녀 #순진녀 #도도녀 #무심녀 #소유욕/독점욕/질투 #오해 #사내연애 #삼각관계 #치정물 # 운명적사랑

구매가격 : 3,600 원

각인되다 3

도서정보 : 비설 | 2018-07-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어릴 적 시력을 잃고 홀로 세상을 버티어 온 윤설희.
체념의 끝에서 그 남자, 강준도를 만났다.
그는 어둠이자 빛, 절망이자 희망이었다.

“설희야.”

그 목소리는 늘 심장을 짙게 물들이곤 했다. 특히 이름을 불러 줄 때 더 그랬다.

“네 눈, 다시 볼 수 있게 되면 예쁜 거 정말 많이 보러 다니자.”


늪 같은 삶 속에서 누구에게도 곁을 주지 않던 강준도.
오직 단 하나, 갖고 싶은 것이 생겼다.

되는 대로 허망하게 보내는 게 삶이었다. 그러다 처음으로 정신이 번쩍 드는 순간이었다, 너를 만난 건. 지긋지긋했던 세상이 아름다워지고 있었다.


그러나 설희의 눈이 빛을 되찾았을 때 그녀의 세상은 무너져 내렸다.

“저에게 사랑이란 말, 하지 마세요.”

오해와 진실, 집착과 복수 속에 피어나는 치명적인 사랑.

‘그 사람’만 아니면 되는 ‘그 남자’의 얼굴,
각인되다.


#현대물 #신파 #애잔물 #순정남 #다정남 #동거 #조직/암흑가 #복수 #뇌섹남 #능력남 #직진남 #상처남 #철벽남 #카리스마남 #상처녀 #순진녀 #도도녀 #무심녀 #소유욕/독점욕/질투 #오해 #사내연애 #삼각관계 #치정물 # 운명적사랑

구매가격 : 3,600 원

운명의 하룻밤

도서정보 : 한은성 | 2018-07-0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가슴속 상처 때문에 미래를 꿈꾸지는 않지만
당차다 못해 반짝반짝 빛나는 셰프, 영선.

4년 전이나 지금이나 고지식한 성격 하나는 최고인 남자.
우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는 남자.
씰룩대는 눈썹 하나로 그녀의 마음도 씰룩대게 하는 남자.
그런 남자여서 자꾸만 안기고 싶어지는… 그 남자.

“여자랑 잠은 자 봤어요?”
도발을 해서라도, 이 남자의 여자이고 싶다.

연애 대신 사업에 빠져 개업 1년 만에
대한민국 최고의 핫 플레이스를 만들어 낸 사장, 재준.

짧은 핫팬츠를 입고 남자들과 족구를 하는 여자.
보는 순간 남자를 동물로 만드는 아주 요망한 여자.
자신감 넘치는 얼굴로 매번 그를 도발하는 여자.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꾸만 안고 싶어지는… 그 여자.

“당신 진짜… 나랑 잡시다!”
그녀의 도발에 인내심 같은 건 개나 줘 버리고 싶다.

운명처럼 얽혔던 뜨거운 그날의 기억.
그때는 몰랐다. 우리가 이미 시작되어 버렸다는 걸.

구매가격 : 3,600 원

사랑의 덫 1권

도서정보 : 그리워타인 | 2018-06-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유혹의 덫인가? 사랑인가?

하진은 어느 날 아침 자신이 엉망인 채 모텔에 누워 있는 걸 발견하고,
자신을 모텔에 데려다 준 남자에 호의를 갖게 되고 그 남자를 찾는데...
그녀의 노력으로 마침내 태민을 만나게 되고,
태민은 기대 이상 매력남이지만, 자신이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복잡한 관계에 얽혀 있는데...

“흐응, 태민 씨! 조금 살살…… 아흐, 가득 들어차요.”
“하진 씨 그게 좋으니까 아후, 이상하게 못 참겠어. 진짜 구멍이…… 쭉쭉 빨아대는 것 같아!”
“아하, 사랑해요! 자기가 좋아 미치겠어요.”
둘은 부둥켜안고 한바탕 서로의 몸을 뜨겁게 하나로 섞어나갔다.
“머릿결도 참 곱고 그러네요.”
몸을 씻고 나온 하진이 정태민의 가슴에 폭 안겨 있었다.
“많이 피곤하시죠?”
하진이 소곤대듯 말하자 그가 고개를 가로저었다.
“하진 씨하고 있으니 전혀 안 그런 기분이에요.”
살짝 미소를 머금고 재차 물었다.
“그 원인이 뭘까요?”
“글쎄, 하진 씨와 있는 게…… 아늑하니까 그렇겠지.”
그렇게 말하며 태민이 그녀의 손을 대뜸 잡아 사타구니 앞으로 이끌었다.
하진은 그가 더없이 마음에 들었고, 이미 한 시간 가까이 몸을 섞은 후라 얼마 전과는 판이하게 달랐다.
“태민 씨가…… 하, 진짜 타고난 것 같아요.”
벌써 불끈 솟아 있는 그의 귀두를 만지며 그녀가 중얼거렸다.
태민이 느긋하게 하진의 입술을 다시 찾았고, 그녀도 입을 벌려서 혀와 입술을 같이 즐겼다.

구매가격 : 3,000 원

사랑의 덫 2권(완결)

도서정보 : 그리워타인 | 2018-06-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제가 오늘 재워 드리고 갈게요.”

하진은 어느 날 아침 자신이 엉망인 채 모텔에 누워 있는 걸 발견하고,
자신을 모텔에 데려다 준 남자에 호의를 갖게 되고 그 남자를 찾는데...
그녀의 노력으로 마침내 태민을 만나게 되고,
태민은 기대 이상 매력남이지만, 자신이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복잡한 관계에 얽혀 있는데...

“따, 딸내미가 하는 말이…… 아하, 자기하고 이거 많이 하면 아직도 애기 충분히 낳겠다면서…… 동생 좀 보게 해달라며 막 놀리고 그랬어!”
“아니, 따님이 그렇게 말했네요?”
너무 익숙한 음성에 방문 앞으로 다가섰던 딸은 그때 발이 얼어붙는 심정이었었다.
“으응, 농담으로 그렇게 말할 때 있어. 하으, 걔도 지금…… 남자 맛 다 알고 그런데 뭐.”
“그 말 들으니 더 꼴려 미치겠어요. 누님 구멍도 쪼, 쫀득쫀득하고…… 진짜 쌀 것 같네요.”
“훗, 쪼옥! 쭈옵! 내가 위에서 해볼까?”
“아, 예! 그러세요.”
머릿속이 멍해지는 것 같았지만, 어떤 광경인지 눈으로 확인하고 싶은 마음에 그녀가 바짝 다가선 채 미닫이문 유리를 통해 안쪽을 들여다보게 되었었다.
그럴 즘 다시 떡을 치는 듯한 소리가 문밖까지 울려 퍼졌었다.
‘하음, 몰라! 어, 어쩜 저럴 수가?’
딸은 숨이 막히는 기분을 느꼈었다...

구매가격 : 3,000 원

음란한 퇴마사 1

도서정보 : 마루 | 2018-06-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아아아..으으으.."
자신의 팬티안에 많은 양의 정액을 토해낸 준호는 모니터 안의 사진을 쳐다보며 가쁜 숨을 몰아쉬고 있었다.
"휴우~!. 벌써 쌓네."

(중략)

준호는 꿈을 꾸는 것 같았다.
사진으로만 보던 여자의 보지가 지금 자신의 눈앞에 자신의 손길을 기다리며 활짝 열려져 있었다.
준호는 현숙의 벌어진 다리사이에 시선을 고정하고 뚫어지게 쳐다보았다.

구매가격 : 5,900 원

음란한 퇴마사 2

도서정보 : 마루 | 2018-06-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잠근 장치를 다 풀자 현관문이 열리며 40대 초반의 중년여인이 안으로 성큼 들어왔다.
정덕희. 42세. 사회생활을 하는 여인답게 30대의 현숙 못지않은 잘 가꾸어진 몸매에 곱상한 얼굴을 하고 있었다.

(중략)

현숙은 준호가 신발장으로 밀어 붙히자 할 수 없이 손을 뻗어 신발장의 모서리를 붙잡았다.
그러자 준호는 현숙의 치마를 위로 겉어 올려 현숙의 엉덩이를 들어냈다.
치마가 올려가자 현숙의 달덩이같은 엉덩이가 들어나며 엉덩이 골짝이 사이로 두툼한 보지둔덕이 들어났다.

구매가격 : 5,900 원

음란한 퇴마사 3

도서정보 : 마루 | 2018-06-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통통하게 살집이 있는 몸매와 사발을 언져놓은 듯한 약간은 밑으로 쳐진 유방, 그리고 그 위에 언저져 있는 자주빛 유두.
그리고 약간은 살이 접히는 배와 불룩하게 솟아오른 하복부, 그 밑으로 무성하게 자란 검은 보지털.

(중략)

다시 샤워를 하는 현정의 등으로 따뜻한 온기가 느껴지고 귀 뒤로 뜨거운 입김이 느껴지는것과 동시에 겨드랑이 사이로 손이 들어와 자신의 유방을 움켜쥐는 것이있었다.
"헉! 누구.."
말을 하던 현정의 입을 한쪽 유방을 주무르던 손이 올라와 입을 막았다.

구매가격 : 5,9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