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홀을 삼키다 1권

도서정보 : 몽랑괴행 | 2018-01-2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제3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전 수상작]

특수임무 수행 중 블랙홀에 삼켜졌다.
그러나 어찌된 영문인지 나는 살아남았다.
내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구매가격 : 0 원

블랙홀을 삼키다 2권

도서정보 : 몽랑괴행 | 2018-01-2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제3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전 수상작]

특수임무 수행 중 블랙홀에 삼켜졌다.
그러나 어찌된 영문인지 나는 살아남았다.
내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구매가격 : 3,200 원

블랙홀을 삼키다 3권

도서정보 : 몽랑괴행 | 2018-01-2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제3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전 수상작]

특수임무 수행 중 블랙홀에 삼켜졌다.
그러나 어찌된 영문인지 나는 살아남았다.
내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구매가격 : 3,200 원

블랙홀을 삼키다 4권

도서정보 : 몽랑괴행 | 2018-01-2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제3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전 수상작]

특수임무 수행 중 블랙홀에 삼켜졌다.
그러나 어찌된 영문인지 나는 살아남았다.
내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구매가격 : 3,200 원

블랙홀을 삼키다 5권

도서정보 : 몽랑괴행 | 2018-01-2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제3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전 수상작]

특수임무 수행 중 블랙홀에 삼켜졌다.
그러나 어찌된 영문인지 나는 살아남았다.
내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구매가격 : 3,200 원

블랙홀을 삼키다 6권

도서정보 : 몽랑괴행 | 2018-01-2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제3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전 수상작]

특수임무 수행 중 블랙홀에 삼켜졌다.
그러나 어찌된 영문인지 나는 살아남았다.
내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구매가격 : 3,200 원

블랙홀을 삼키다 7권

도서정보 : 몽랑괴행 | 2018-01-2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제3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전 수상작]

특수임무 수행 중 블랙홀에 삼켜졌다.
그러나 어찌된 영문인지 나는 살아남았다.
내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구매가격 : 3,200 원

블랙홀을 삼키다 8권(완결)

도서정보 : 몽랑괴행 | 2018-01-2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제3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전 수상작]

특수임무 수행 중 블랙홀에 삼켜졌다.
그러나 어찌된 영문인지 나는 살아남았다.
내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구매가격 : 3,200 원

개구리

도서정보 : 함승제 | 2017-11-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이 책은 저자가 새로 개척하려는 SF환경소설의 첫번째 작품이다. 소설 [개구리]는 환경오염으로 인한 부작용을 소설로 드러내고 이로써 독자들에게 환경의 중요성과 재미와 감동을 느끼게 하고자 함이다.

구매가격 : 7,000 원

꼴려서 왔수다 1권

도서정보 : 혼월랑 | 2016-11-2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암살이 불가능한 독재자 이대수.
대한민국을 바꾸는 길은 오직 하나,
그의 탄생 자체를 저지하는 것뿐!

정력왕 이충한에게 하달된 막중한 임무!
과거로 돌아가 이대수의 모친을 임신시켜라!
그녀의 옷과 함께 대한민국의 어둠 또한 벗겨지리라!


본문 中
“다 벗었잖아. 할 게 뭐 있겠어? 이러다가 부러지면 책임질 거야?”
계속된 자극으로 잔뜩 발기한 페니스를 눈짓으로 가리키며 충한이 볼멘소리를 해 댔다.
“오빠, 너무 밝힌다. 그래도 좋아! 기대해! 으읍!”
유혹하듯 충한의 음낭을 쓰다듬던 아린은 그의 페니스를 입에 물었다.
아린은 귀두를 입에 물고 충한을 올려다보며 한차례 눈웃음을 쳐 주었다. 음낭을 애무하며 다른 손으로는 페니스의 기둥을 붙들고 자극을 이어 나갔다.
“으읍!”
충한은 자신도 모르게 신음을 흘렸다.
아린의 흡입력은 그냥 버틸 수준을 넘어섰다. 타액으로 페니스를 녹여 버릴 기세였다.

구매가격 : 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