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6종의 전자책이 판매 중입니다.

맛있다 파리!

도서정보 : 뤽 후너트 | 2017-09-29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파리로 가는 당신에게 추천하는 MUST EAT PLACE!

오래된 골목에서 풍기는 맛 좋은 빵 굽는 냄새, 역사를 품은 비스트로와 셰프의 영혼을 담은 다양한 요리들, 그리고 그만큼 다양한 이야기들이 당신을 미식의 도시 파리로 안내한다. 피카소가 사랑했고, 헤밍웨이가 '영원한 도시'라 찬양했던 곳, 수많은 예술가들을 키워냈고 지금까지도 예술가의 도시라 불리는 곳, 파리는 바로 그런 곳이다. 하지만 파리가 예술가들에게만 핫한 곳은 아니다. 파리는 바쁜 일상을 사는 우리에게도 유혹적인 도시이다. 파리의 골목길 바닥을 수놓은 돌 조각도, 그 골목 끝에서 만나는 식당의 낡은 문고리조차도 이야기를 품고 있는 것 같다. 햇살 좋은 어느 날, 내가 앉아 있는 이 자리가 오래전 헤밍웨이가 앉아서 글을 쓰던 역사적인 그 자리일 수도 있는 법. 그래서 오늘도 여행객들은 이 위대한 도시를 제대로 느끼기 위해 파리를 찾는다. 그리고 이 책 《맛있다 파리!》는 파리에서 반드시 먹어야 하는 맛집을 소개한다. 음식점마다 꼭 먹어야 할 대표음식도 꼽아두었다.

《맛있다 뉴욕!》에 이은 MUST-EAT 두 번째 시리즈인 이 책에는 맛집 핫플레이스와 오로지 파리만이 보여줄 수 있는 풍성하고 깊은 이야기를 가진 레스토랑이 등장한다. 누구라도 맛보고 싶어질 먹음직스러운 콜리플라워 통구이와 정통 프렌치 가정식이 있는가 하면, 평생을 남이 해준 요리를 먹다가 인생의 황혼기에 접어들어 요리사의 길로 뛰어든 나이 든 셰프의 레스토랑도 만날 수 있고, 최고의 채소 요리를 위해 직접 밭을 갈아 재배하는 이의 요리도 만날 수 있다. 종류도 가격도 맛도 각기 다르지만 모두 셰프의 영혼이 담긴 요리와 장소라는 공통점이 있다. 이제 미식의 천국 파리에서 이야기가 담긴 요리를 만나 보자.

구매가격 : 11,700 원

그리스 100배 즐기기(개정1판)

도서정보 : 김준현 | 2017-09-13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정통 가이드북의 ‘기본’에 충실하되
기본에 안주하지 않는 ‘깊이’를 담았다!

그리스는 전 세계 허니무너들의 로망이자, 고대사와 신화가 살아 숨쉬는 매력적인 도시. 그리스를 사랑한 저자는 따스한 시선으로 그리스 여행의 가장 ‘기본’을 충실히 알려준다. 그리스에서 가장 매력적인 핵심 도시와 그곳을 가장 효율적으로 여행하는 최적의 코스, 직접 찾아내고 엄선한 알짜 맛집과 숙소 정보까지, 최신 정보로 짱짱하게 무장한 가이드북이다.
그러나 이 책의 진가는 기본을 넘어서는 깊이에 있다. 기본 형식은 정통 가이드북에 충실했지만, 내용의 짱짱함은 단순 가이드북의 깊이를 넘어선다. 사실 그리스는 눈으로 보이는 것만 훑어 내리는 표면적인 설명으로는 이해하기 부족한 나라다. 수천 년의 시간을 품은 세계 문명사를 꿰고 있어야 비로소 고개를 끄덕이며 여행지가 주는 묵직한 감동을 느낄 수 있게 된다. 저자는 당장 눈에 보이는 것 이면에 숨겨진 그리스 고대사와 신화 이야기를 생생히 들려주며 그리스 여행의 가늠할 수 없는 ‘깊이’를 알게 한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하지 않든가. 내공 있는 저자의 눈을 통해 그리스가 생생하게 되살아난다.


왜 ‘그리스 100배 즐기기’인가?

1.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핵심 도시를 담다
아테네ㆍ델피ㆍ메테오라ㆍ미코노스ㆍ산토리니ㆍ로도스는 저자가 엄선한 그리스 핵심 도시. 수천 년의 시간을 품은 유적 속의 도시 아테네, 그리스 시대를 통틀어 가장 신성한 땅으로 꼽히는 델피, 절벽 위 수도원들이 기묘한 풍경을 이룬 메테오라, 새파란 하늘과 하얀 집들로 대변되는 에게 해 섬의 대명사 미코노스와 산토리니, 시가지가 통째로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로도스까지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그리스 여행의 핵심 명소만을 담았다.

2. 동선과 이동 시간을 고려한 최적의 스케줄
단 1분도 허투루 쓰는 시간 없이 짱짱한 스케줄을 원하는 여행자에겐 단비 같은 책. 주요 도시의 핵심 명소를 잇는 최적의 스케줄로 여행지 사이의 거리를 최소화했다. 어디를 먼저 보아야 할지, 어떻게 가야 편리한지 등의 현지 상황을 반영한 저자의 조언까지 꼼꼼하다. 여행지로 향하는 메트로, 버스, 트롤리버스, 택시, 열차 등 대중교통 이용법이 자세한 것은 물론이다.

3. 현지 가이드를 고용한 듯 생생한 설명과 깨알 팁
알고 가면 여행의 즐거움이 배가 되는 정보와 이야기를 담았다. 그리스 대표 볼거리와 음식, 쇼핑 아이템, 신화와 역사 이야기까지 한눈에 쏙 들어오게 집약해 보여준다. 또한 스폿 가이드 중간중간에 토크 박스, 팁 박스 등을 추가해 놓치기 쉬운 정보와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덕분에 그리스 명소를 여행하는 동안 마치 현지 가이드를 고용한 듯 생동감 넘치는 이야기와 알찬 정보가 따라다닌다.

4. 경험 없이 담지 않았다! 엄선한 맛집, 숙소 정보
여행의 최대 즐거움 역시 현지 음식을 맛보고, 현지 문화를 온몸으로 느껴보는 것. 저자가 현지에 머물며 직접 체험하고 엄선한 맛집과 숙소 정보만을 담았다. 이렇다 보니 분위기에 휩쓸린 무한 예찬도, 몇몇 여행자의 말만 들은 막연한 비하도 없다. 단지, 경험에서 우러난 신뢰도 100%의 실속 정보만이 있을 뿐이다.

‘17~’18 개정판 무엇이 달라졌나?

1. 가독성 높은 폰트, 시인성 좋은 디자인
본문 글자 포인트가 다소 작은 편이라 읽기 불편하다는 의견을 적극 수렴했다. 전 페이지에 걸쳐 보기 편한 사이즈로 활자를 키웠다. 디자인 또한 시인성이 훨씬 좋아졌다. 중요한 것이 가장 먼저 돋보이게 강조했다. 독자들이 편안하게 훑어보면서도 중요한 부분을 놓치지 않도록 신경 썼다.

2. 그리스 여행 전 궁금증 해결하는 FAQ
그리스 여행 전 한 번쯤 검색해봤을 법한 의문들, 명쾌하게 FAQ로 정리했다. 그리스는 언제 가는 게 제일 좋은지, 여행 예산을 얼마나 잡아야 하는지, 그리스는 여행하기에 안전한지 등 그리스 여행에 관한 모든 궁금증을 완벽히 해결했다.

3. 전 지역 여행 정보의 꼼꼼한 업데이트
기존 여행지와 교통편 정보를 일일이 체크해 꼼꼼히 업데이트했다. 요금 변동, 위치 이전, 교통수단 변경 등을 충실히 조사했고 모두 반영했다. 또 여행자들 사이에서 손꼽히거나 현지인들만 알고 간다는 핫한 맛집, 숙소, 쇼핑 정보도 대폭 추가했다.

4. 한손에 착, 한눈에 딱 휴대용 맵북
주요 도시의 핵심 권역을 반영한 지도를 휴대용 맵북에 모두 모았다. 한손에 착, 한눈에 딱 들어오는 크기로 보기 편하고, 휴대하기도 가뿐하다. 작은 짐도 거추장스러운 현지에선 얇고 가벼운 맵북이 제 역할을 톡톡히 한다.

구매가격 : 10,360 원

파리지앵이 직접 쓴 진짜 프랑스 생활기 - 파리 다이어리 귀국 편

도서정보 : HURRYTOR | 2017-09-0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한 가정이 파리에서 생활하며 겪은 거의 모든 일들의 기록-
낭만과 투쟁이 공존하는 나라, 패션과 예술의 도시. 프랑스와 그 수도 파리를 말할 때 쓰는 흔한 표현들이다. 그러나 이러한 미사여구들과는 별개로 파리는 다양한 인종의 구성원들이 매일의 일상을 살아가는 대도시다. 젊은 시절 이 곳에서 아내와 함께 유학을 했던 저자는, 한 명 더 늘어난 식구-아들-와 함께 두 번째 파리 생활을 결심했다.
아이가 있는 가정이 타국, 그것도 바다 건너 유럽 대도시에 정착한다는 것은 각오한 것 이상의 많은 준비를 필요로 했다. 보금자리가 될 집을 구하는 것부터 수표책 신청, 외국 학생에게도 주어지는 주택보조금 혜택까지, 최소한의 행정 서류구비만 해도 보통 일이 아니었다. 저자는 이와 같은 정착 단계에서부터 파리에서의 일상, 음식, 여행, 교류 그리고 자신의 학업에 이르기까지 파리에서의 일상을 일기와도 같이 꼼꼼히 기록해 나갔다. 제목에 ‘다이어리’가 들어간 것은 그런 이유에서다.
더불어 저자는 일상에서 경험한 에피소드뿐 아니라 ‘파리생활 팁’과 ‘파리생활 돋보기’라는 이름으로 유용한 생활 정보와 현지 문화를 한 걸음 더 들어가 심층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독자들은 <파리지앵이 직접 쓴 진짜 프랑스 생활기 – 파리 다이어리>를 통해 한 번쯤 살아보고 싶은 도시, 프랑스 파리의 일상을 들여다 봄과 동시에 그에 필요한 실용적인 정보까지 얻어갈 수 있을 것이다.

구매가격 : 2,000 원

지식의 방주028 직지(直指) 한국인이 꼭 알아야할 21가지 키워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7-09-0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직지(直指)는 ‘세계 최초(最初)’의 금속활자 인쇄본이 아니다?! : 직지(直指)는 ‘금속활자로 인쇄된 최초의 서적’이 아니라, ‘현존(現存)하는 최초(最初)의 금속활자 인쇄본’이다. 인쇄기술은 자국의 문화수준과 기술력을 짐작케 하는 척도로써 상징성이 매우 높은 분야이기 때문에, 이를 둘러싼 논란이 적지 않다. 직지(直指)가 공개된 후 세계 인쇄사가 뒤바뀌었듯, 직지(直指)보다 앞선 금속활자본이 발견된다면, 또 다시 역사가 뒤바뀔 것이다.

직지(直指)의 존재가 세상에 드러난 것은 불과 50년 전에 불과(?)하다. 인쇄술의 역사와 비교해 보자면, 비교적 최근인 1972년 ‘세계 도서의 해’에 출품된 것을 계기로 구텐베르크 성서(Gutenberg-Bibel)보다 앞서서 발간된 ‘세계 최초(最初)의 금속활자본’으로 인정 받았다. 서구 학계에서도 직지(直指)가 구텐베르크 성서(Gutenberg-Bibel) 이전에 금속활자로 간행된 것임을 인정한 것은 비록 일부이기는 하나 실물이 엄연히 (심지어 프랑스에!) 존재하기 때문이다. ‘직지(直指)의 발견’으로 인해 전 세계의 교과서가 개정되었다.

국내에서도 2010년 공개된 증도가자(證道歌字)를 둘러싸고 최근까지도 논란이 적지 않았던 것은 이처럼 세계의 문명사에 금속활자의 등장이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기 때문이다. 증도가자(證道歌字)가 ‘세계 최초(最初)의 금속활자’로 인정될 경우, ‘세계 최초(最初)의 금속활자본‘은 1377년의 직지(直指)에서, 1239년의 남명천화상송증도가(南明泉和尙頌證道歌)으로 무려 백년 이상 앞당겨 진다. 지난 4월 문화재청이 증도가자(證道歌字) 보물 지정을 철회함으로써 직지(直指)는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금속활자본’이란 지위를 유지하게 되었다.

번외적으로 문자의 사용, 종이의 발명, 인쇄술 등 수천 년에 걸쳐 아시아의 중심국임을 자부해온 중국이 유독 ‘금속활자’에 관해 ‘세계 최초’를 주장하지 못하는 이유는 현존하는 실물이 없기 때문이다.

직지(直指)와의 동행을 마치며... : 오늘날 삼성과 LG의 스마트폰이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으로 각광 받는 것은 비단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기술 때문이 아니다. 천지인(天地人)의 조합만으로 일 만자가 넘는 음성을 표현할 수 있는 ‘고유의 문자’(한글의 창제)와 수백년의 역사를 통해 발전시켜온 인쇄기술(팔만대장경), 그리고 국왕의 말 한마디도 놓치지 않은 치열한 기록문화(조선왕조실록)가 근간이 되었다면 과장일까.

기록의 진화사와 문명의 발전사에 관심있다면 훈민정음 혜래본(訓民正音 解例本)을 소장하고 있는 간송미술관, 세계에 유래없는 ‘문자박물관’ 용산의 한글박물관과 청주의 고인쇄박물관에서 한국에서 탄생한 정보혁명을 직접 확인할 수 있으리라. 손바닥 위의 디스플레이 창을 넘어, 앞으로 한국에서 탄생하고 세계가 만들어갈 ‘미래의 정보혁명’을 기대해 본다. 테마여행신문 TTN Korea의 지식총서(知識叢書) 지식의 방주(Knowledge's Ark)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여행을! B

구매가격 : 3,300 원

원코스 포르투갈041 포르투갈 완전정복 대항해시대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7-09-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원코스 포르투갈041 포르투갈 완전정복’은 각디 다른 테마로 기획한 원코스 포르투갈 시리즈 40편의 간략한 책소개와 목차를 엮은 번외편입니다. 테마여행신문 TTN Korea의 원코스 포르투갈(Portugal)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대항해시대를! B

‘008 신트라 TOP6(유네스코 세계유산)’는 ‘006 신트라 페나 국립 왕궁(Palácio Nacional da Pena)’ 및 ‘007 신트라 궁전(Palácio Nacional de Sintra)’과 4곳의 명소를 더한 합본입니다. ‘011 리스본 외곽투어 TOP3’는 ‘008 신트라 TOP6(유네스코 세계유산)’, ‘009 호카 곶(Cabo da Roca)’, ‘010 카스카이스(Cascais)’의 합본입니다. ‘017 중부투어 TOP5’는 ‘012 오비두스(Óbidos)’부터 ‘016 파티마(Fátima)’까지 총 5편의 합본입니다.

‘030 기마랑이스 워킹투어(유네스코 세계유산)’는 ‘026 기마랑이스 페냐 성소(Basílica Santuário da Penha)’부터 ‘029 기마랑이스 알베르토 삼파이오 박물관(Museu de Alberto Sampaio)’까지 4편의 합본입니다.

‘031 알코바사 VS 바탈랴’부터 ‘037 포르투갈의 영웅’은 총 30편의 원코스 포르투갈 시리즈를 테마별로 큐페이팅한 ‘번외편’입니다. ‘037 포르투갈의 영웅’은 ‘038 포르투갈의 영웅Ⅰ’부터 ‘040 포르투갈의 영웅Ⅲ’까지 묶은 합본입니다.

구매가격 : 0 원

아들과 떠난 유럽 아들이 보인다

도서정보 : 이상정 | 2017-09-01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아들과 마음의 거리를 좁히고 싶었던 한 달 간의 여행이 경험을 오롯이 담아낸 『아들과 떠난 유럽, 아들이 보인다』. 설렘과 즐거움으로 시작했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갈등을 겪기도 했고 현실을 수긍하면서 그 갈등이 해소되기도 했고, 진정한 자신을 찾아가는 길이 되었던 아빠와 아들과의 여행기를 그린 책이다. 암스테르담, 르뷔셀, 베를린, 프라하, 빈, 잘츠부르크, 베네치아, 피렌체, 밀라노, 니스, 모나코, 칸, 세비야, 마드리드 등의 여행지에서 벌어진 일들과 여행지에서 느낀 것들을 생생하게 들려준다.

구매가격 : 9,000 원

파리지앵이 직접 쓴 진짜 프랑스 생활기 - 파리 다이어리 학업 편

도서정보 : HURRYTOR | 2017-08-3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한 가정이 파리에서 생활하며 겪은 거의 모든 일들의 기록-
낭만과 투쟁이 공존하는 나라, 패션과 예술의 도시. 프랑스와 그 수도 파리를 말할 때 쓰는 흔한 표현들이다. 그러나 이러한 미사여구들과는 별개로 파리는 다양한 인종의 구성원들이 매일의 일상을 살아가는 대도시다. 젊은 시절 이 곳에서 아내와 함께 유학을 했던 저자는, 한 명 더 늘어난 식구-아들-와 함께 두 번째 파리 생활을 결심했다.
아이가 있는 가정이 타국, 그것도 바다 건너 유럽 대도시에 정착한다는 것은 각오한 것 이상의 많은 준비를 필요로 했다. 보금자리가 될 집을 구하는 것부터 수표책 신청, 외국 학생에게도 주어지는 주택보조금 혜택까지, 최소한의 행정 서류구비만 해도 보통 일이 아니었다. 저자는 이와 같은 정착 단계에서부터 파리에서의 일상, 음식, 여행, 교류 그리고 자신의 학업에 이르기까지 파리에서의 일상을 일기와도 같이 꼼꼼히 기록해 나갔다. 제목에 ‘다이어리’가 들어간 것은 그런 이유에서다.
더불어 저자는 일상에서 경험한 에피소드뿐 아니라 ‘파리생활 팁’과 ‘파리생활 돋보기’라는 이름으로 유용한 생활 정보와 현지 문화를 한 걸음 더 들어가 심층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독자들은 <파리지앵이 직접 쓴 진짜 프랑스 생활기 – 파리 다이어리>를 통해 한 번쯤 살아보고 싶은 도시, 프랑스 파리의 일상을 들여다 봄과 동시에 그에 필요한 실용적인 정보까지 얻어갈 수 있을 것이다.

구매가격 : 3,500 원

원코스 포르투갈039 포르투갈의 영웅Ⅱ 중부도시 & 기마랑이스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7-08-2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원코스 포르투갈039 포르투갈의 영웅Ⅱ’은 ‘원코스 포르투갈037 포르투갈의 영웅’의 중부도시 & 기마랑이스 발췌본으로, 원코스 포르투갈 시리즈 전 30권을 통해 소개된 콘텐츠 중 포르투갈이 자랑하는 탐험가를 비롯해 주요한 업적을 이룬 왕가의 인물, 관광명소의 건축가와 종교인 등 ‘사람’에 관한 콘텐츠만 큐레이팅한 번외편입니다. ‘영웅’이라고 할 수 없지만 수도교의 살인마, 독재자 등 인구에 회자될 만한 이야기를 남긴 악당(惡黨)도 함께 담았습니다. 테마여행신문 TTN Korea의 원코스 포르투갈(Portugal)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대항해시대를! B

Padrão Camoniano : Porta da Vila를 통과하면 맨 우측에는 살짝 내려가는 골목길이, 맨 좌측에는 성곽을 오를 수 있는 계단이 있으며 정면으로 뻗은 골목길 좌측에 Música de Óbidos이, 우측에 사람보다 키가 큰 돌기둥 Padrão Camoniano이 위치한다. 원기둥과 상단부의 조각으로 구성된 Padrão Camoniano에는 루이스 바스 드 카몽이스(Luís Vaz de Camões)의 대표작 우스 루지아다스(Os Lusíadas)의 한 구절과 방패에 새겨진 십자가가 네 방향을 바라보는 형태로 만들어졌다.

Museu Municipal de Óbidos(오비두스 박물관) : 특히 오비두스가 자랑하는 여류화가 조세파 드 오비두스(Josefa de Óbidos)의 콜렉션은 대표적인 소장품! 그녀의 본명은 Josefa de Ayala Figueira이나, 계약시에는 오비두스란 칭호를 넣어 오늘날 조세파 드 오비두스(Josefa de Óbidos)이라 불린다. 그녀에게 영감을 준 도시 오비두스가 그녀의 이름이 된 셈이다. 그녀의 아버지 또한 오비두스의 미술가였으며, 죽어서 Igreja de São Pedro(성 페드로 성당)에 묻혔다. 무엇보다 그녀의 작품 중 무려 150여점이 오비두스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다고 하니, 그야말로 ‘오비두스에 의한, 오비두스를 위한 작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류 화가를 넘어서, 포르투갈의 대표적인 바로크 예술가로 꼽힌다.

Ermida da Memória(메모리아 소성당) : 절벽에서 떨어지는 줄로 모르고 사슴을 추격하던 푸아스 로우피노(Fuas Roupinho)가 갑작스레 강림한 성모 마리아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는 전설에 따라 Ermida da Memória(메모리아 소성당)가 만들어졌다니... 성지 순례자에게 놓칠 수 없는 스팟이 아닐 수 없으리라. Ermida da Memória(메모리아 소성당)은 그가 목숨을 건진 축복을 잊지 않기 위해 ‘기억의 성당(Ermida da Memória)이라 이름 붙였다고.

Founder’s Chapel(창업자의 예배당) : 1426년부터 1434년 사이에 건설된 본당의 부속시설로 말 그데로 주앙(João, John I of Portugal)의 예배당이다. 현재 주앙 1세(King John I)와 랭카스터의 필리파 여왕(Queen Philippa of Lancaster)의 묘가 안치되어 있다. 사이좋게 손을 잡고 있는 것이 인상적인데, 이는 ‘포르투갈 최초의 부부를 위한 묘’란 기록을 갖고 있다. 우리나라로 치면 합장릉쯤 되시겠다.

태양의 기적(Miracle of the Sun) : 목격자라고는 하지만, 어린아이들의 말이라기엔 찬반논란이 격렬해 지자, 성모 마리아는 ‘예고 발현’의 뜻을 전한다. 10월 13일 기자가 포함된 6만명의 인파가 밀집한 가운데 발현해, 오늘날 ‘파티마의 기적(Miracle of the Sun)’이라 불리는 종교적 환시를 일으킨다. 무려 6만명의 종교적 환시!! 바티칸이 성모 마리아의 발현을 공식 인정할 수 밖에 없는 ‘태양의 기적(Miracle of the Sun)’이 파티마(Fátima)에서 탄생한 것이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Ioannes Paulus PP. II) : 파티마의 예언 중 하나가 ‘교황의 암살’에 관한 것이라는 건 잘 알려져 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바로 그 주인공으로 1981년 그는 성 베드로 광장에서 예배 중에 터키인 청년의 암살 시도로 총탄에 맞는다. 가까스로 살아 난 교황은 2년 후 청년이 수감된 교도소를 찾아가 20분간 비밀 면담을 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보를 보이는데.... 과연 무슨 대화를 나누었을까?

Nossa Senhora do Carmo da Penha(성당) : 여행자로써 페냐 산(Montanha da Oenha)의 울창한 산림 1700여 미터를 10분간 두둥실 떠가는 케이블카를 탑승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숲과 바위가 어우러진 포르투갈의 대자연 페냐 산(Montanha da Oenha)을 체험할 수 있는 색다른 묘미가 있다. 페냐 성소(Nossa Senhora do Carmo da Penha)는 1930년 José Marques da Silva의 설계로 착공하기 시작한 이래 18년이 지난 1947년 완공된 ‘기마랑이스(Guimaraes)에서 가장 높은 종교유적지’다.

Igreja de São Miguel do Castelo(성당) : 그럴싸한 종탑은커녕 화려한 장식 하나 찾아볼 수 없는 로마네스크 양식의 조촐한 성당이지만, 동 아폰수 엔히케스(Dom Afonso Henriques)이 ‘1664년 세례를 받았다고 추정’되는 역사적인 장소다. ‘추정’인 이유는 아폰소 2세(Afonso II of Portugal)의 재위 시절에 건설되었다는 또 다른 기록이 있기 때문. 성당 바닥에 선명하진 않지만, 다양한 문구와 문양이 새겨져 있다. 이 또한 ‘아폰수 엔리케 1세(Afonso I of Portugal)와 함께 포르투갈의 건국을 위해 헌신한 기사들의 묘’라고 추정된다.

구매가격 : 3,300 원

원코스 포르투갈040 포르투갈의 영웅Ⅲ 포르투 & 브라가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7-08-2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원코스 포르투갈040 포르투갈의 영웅Ⅲ’은 ‘원코스 포르투갈037 포르투갈의 영웅’의 포르투 & 브라가 발췌본으로, 원코스 포르투갈 시리즈 전 30권을 통해 소개된 콘텐츠 중 포르투갈이 자랑하는 탐험가를 비롯해 주요한 업적을 이룬 왕가의 인물, 관광명소의 건축가와 종교인 등 ‘사람’에 관한 콘텐츠만 큐레이팅한 번외편입니다. ‘영웅’이라고 할 수 없지만 수도교의 살인마, 독재자 등 인구에 회자될 만한 이야기를 남긴 악당(惡黨)도 함께 담았습니다. 테마여행신문 TTN Korea의 원코스 포르투갈(Portugal)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대항해시대를! B

동 루이스 1세 다리(Ponte Luís I) : 흔히 에펠탑과 비교되는데, 에펠탑(1889년)을 만든 알렉상드르 귀스타브 에펠(Alexandre Gustave Eiffel)의 제자 테오필 세이리그(Théophile Seyrig)가 설계했다는 점이 명백히 다르면서도 비슷하다. 무엇보다 에펠탑보다 ‘먼저’ 건축되었다.(1886년) 테오필 세이리그(Théophile Seyrig)은 알렉상드르 귀스타브 에펠(Alexandre Gustave Eiffel)과 함께 에펠社(Eiffel and Company)의 창립 멤버일 뿐 아니라, 마리아 피아 다리(Ponte Maria Pia)를 설계한 바 있다. 스승과 제자의 인연이 파리를 넘어 포르투에서도 이어진 셈! 마리아 피아(Maria Pia)는 동 루이스 1세(Luís I)의 아내이니 그들은 ‘부부 다리’를 함께 만든 셈이기도 하다.

Estação de São Bento(기차역 & 지하철역) : 본디 수도원이 자리잡고 있었으나, 화재로 소실된 이래 카를로스 1세의 명으로 기차역을 짓기 시작했다. José Marques da Silva, Jorge Colaço 등 당대 최고의 건축가, 화가 등이 대거 투입되었으며, 포르투갈의 역사적인 장면을 무려 2만여점이 넘는 타일에 그린 내부의 아줄레주는 예술품인 동시에 ‘포르투갈의 조선왕조실록’과 같은 역할을 한다. 그중 가장 유명한 작품은 주앙 1세(John I of Portugal)와 랭카스터의 필리파 여왕(Queen Philippa of Lancaster)의 행렬! 상 벤투 역(Estação São Bento) 입구에 들어가서 정념을 바라볼 때 우측 상단에 위치.

Centro Português de Fotografia : 한때 법원이자 감옥으로 활용되었던 철창을 확인할 수 있는데, 가장 유명한 복역자로 소설가 Camilo Castelo Branco를 꼽는다. 그는 불륜으로 수감되었는데, 감옥에서 ‘운명의 사랑(Amor De Perdicao)’이란 소설을 집필했다. 그런데, 이 책이 현재까지도 인구에 회자되는 베스트셀러가 되었다니... 사람팔자 한방이다. 사진관 앞 광장 한켠에 작품을 모티브로 한 동상이 있다.

Busto do Duque de Wellington : 제1대 웰링턴 공작 아서 웰즐리는 포르투갈인이 아닌 영국인으로 영국군 총사령관, 총리 등을 역임한 군인 겸 정치가다. 그가 포르투갈에서 원정군을 성공적으로 이끌었기에 나폴레옹이 지휘하는 프랑스군은 패퇴할 수 밖에 없었는데, 그의 활약한 포르투갈을 넘어서 스페인까지 펼쳐졌다. 나폴레옹 전쟁(The Napoleonic Wars)에서 활약한 이후 승승장구하며, 공작 작위는 물론 총리직까지 오르게 된다. 포르투갈에서 영국 군인의 흉상을 만나다니... 영국이랑 프랑스랑 그냥 지네 나라에서 싸우면 안될까? 힘쎈 놈들은 항상 남의 나라에서 싸우기 마련인가 보다.

Casa do Infante : 1325년 세관으로 활용되었으며, 당시 포르투의 유일한 왕실 건물이였다. 1957년부터 20여년에 걸쳐 대대적으로 보수 및 복원되었으며, 현재는 엔리케 왕과 포르투갈의 항해사를 전시하는 박물관으로 활용되고 있다. 정면에 그의 탄생을 기록한 명패(?)가 부착되어 있으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Sé de Braga(Braga Cathedral, 브라가 대성당) : 12세기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지어진 건축물을 기반으로 수세기에 걸쳐 개축 및 증축되면서 고딕, 무어, 바로크와 마누엘린 양식이 혼재되어 있는 복합적인 구조로 완성되었다. 정면에서 바라보면, 2개의 종탑과 젖을 먹이는 성모상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포르투갈의 이성계 아폰소 1세(Afonso I of Portugal)의 부친 엔리케 데 보르고냐 공작(Henrique de Borgoña)과 그의 아내가 왕의 예배당(Capela dos Reis)에 안치되어 있다.

구매가격 : 3,300 원

원코스 포르투갈037 포르투갈의 영웅 대항해시대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7-08-2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원코스 포르투갈037 포르투갈의 영웅’은 원코스 포르투갈 시리즈 전 30권을 통해 소개된 콘텐츠 중 포르투갈이 자랑하는 탐험가를 비롯해 주요한 업적을 이룬 왕가의 인물, 관광명소의 건축가와 종교인 등 포르투갈 여행자라면 한번쯤 만나고 싶은 ‘사람’에 관한 콘텐츠만 큐레이팅한 번외편입니다. ‘영웅’이라고 할 수 없지만 수도교의 살인마, 독재자 등 인구에 회자될 만한 이야기를 남긴 악당(惡黨)도 함께 담았습니다. 테마여행신문 TTN Korea의 원코스 포르투갈(Portugal)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대항해시대를! B

탐험가들의 예배당 : 산타 마리아 성당(Igreja Santa Maria de Belém)의 길이는 무려 300미터에 달한다. 입구로 들어가면, 우측으로 성당 끝까지 걸어간 후 다시 죄측으로 되돌아 나오도록 동선이 구분되어 있는데 입구 바로 앞에 위치한 석관이 루이스 바스 드 카몽이스(Luís Vaz de Camões)의 것이고, 나올 때 만나는 석관이 바스코 다 가마(Vasco da Gama)의 석관이기 때문에 놓칠 일은 없다.

4월 25일 다리(Ponte 25 de Abril) : 리스본과 강 건너 알마다(Almada) 지구를 연결하는 4월 25일 다리(Ponte 25 de Abril)의 본디 명칭은 독재자 살라자르(António de Oliveira Salazar)의 이름을 딴 ‘살라자르 다리(Ponte Salazar)’였다. 살라자르(António de Oliveira Salazar)는 1932년부터 68년까지 포르투갈을 무려 36년간 독재한 총리로, 불의의 사고로 1970년 사망했다. 그가 사망한 후 4년 뒤에 일어난 ‘1974년 4월 25일’ 혁명, 일명 카네이션 혁명(Revolução dos Cravos) 이후 포르투갈은 민주화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폼발 후작 광장(Praça Marquês de Pombal) : 폼발 후작 세바스티앙 주제 디 카르발류 이 멜루(Sebastião José de Carvalho e Melo, 1st Marquis of Pombal, 1st Count of Oeiras), 일명 폼발 후작(Marquis of Pombal)은 포르투갈의 총리로써 국왕 못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한 정치인이다. 1738년 영국 주재 포르투갈 대사로 임명되어 외교관으로써 역량을 발휘한 후 1745년 빈 주재 전권대사를 거쳐 1750년 포르투갈의 총리에 올랐다. 당시의 국왕인 주제 1세(Jose I)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개혁의 칼날을 휘둘렀으며, 국내는 물론 무역의 부흥으로 포르투갈의 성장을 도모했다. 그러나, 1755년 리스본 대지진(Grande terremoto de Lisboa)으로 큰 타격을 피할 수 없었는데...

에두아르두 7세 공원(Parque Eduardo VII) : 에두아르두 7세(Eduardo VII), 영국식으로는 에드워드 7세(Edward VII, Albert Edward Wettin)는 영국의 왕으로 1902년 환갑의 나이에 즉위했다. 에두아르두 7세 공원은 1902년 포르투갈을 방문한 그를 기념해 붙여진 이름이다. 우리나라로 시진핑 공원쯤 되려나?

Praia da Rainha(하이냐 해변) : 여왕의 해변이라! 포르투갈의 마지막 왕비 아멜리아 여왕(Queen Amélia)의 전속 해변으로 이 같은 이름이 붙었다고. 실제로 이 곳을 종종 찾았다고 한다. 왜 아멜리아 여왕이 이 곳을 개인용으로 선택했는지 이해가 될 정도로 해변이 좁은데, 다닥다닥하게 붙어 선탠하는 이들로 가득하다.

누노 알바레스 페레이라(Nuno Álvares Pereira) 장군의 기마상 : 수도원 광장 한복판에, 그것도 말 위에 올라탄 인물이라니 딱 봐도 군인 아니겠는가. 알주바로타 전투(Battle of Aljubarrota)에서 맹활약한 장군의 기마상은 바탈랴 산타 마리아 다 비토리아 수도원(Mosteiro de Santa Maria da Vitória) 옆에 세워져 지금도 수도원을 지키고 있다. 수도원이 개장(?)한지 수백년이 지난 1968년 비교적 최근에 설치된 것이 의아할 정도로 중요한 인물이다.

Igreja de Nossa Senhora da Oliveira(성당) : Oliveira(올리베이라)란 이름이 붙여진 유래는 2가지로 첫째, ‘비지고트의 왐바(Wamba of the Visigoths)’는 왕위에 오르라는 주변의 강력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지팡이에서 올리브 나무가 자라지 않으면, 왕위에 오르지 않겠다.”며 농부이기를 희망했다는 전설(그러나, 그의 염원과 달리 지팡이에서 순식간에 올리브 나무가 자라버렸고 그는 비지고트의 왕위에 오른다고!!), 둘째 리스본의 어느 상인이 광장 한켠에 심어 놓은 올리브 나무가 ‘죽은 후 기적적으로 부활(?)했다는 전설’이다.

구매가격 : 9,9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