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지앵이 직접 쓴 진짜 프랑스 이야기 - 파리 스토리Ⅱ 파리에서 여가?문화 편

도서정보 : HURRYTOR | 2019-02-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파리지앵이 직접 쓴 진짜~’ 시리즈의 다섯 번째 이야기 ‘파리지앵이 직접 쓴 진짜 프랑스 이야기, 파리 스토리Ⅱ’(이하 파리 스토리Ⅱ)는 전작 ‘파리지앵이 직접 쓴 진짜 프랑스 이야기, 파리 스토리(이하 파리 스토리)’의 시즌2라고 할 수 있다. 파리 스토리는 원래 더 많은 양을 담을 계획이었다. 그래서 네 편의 책자에는 60여 개의 에피소드가 들어가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많다는 느낌이어서 그 중 40편의 이야기만 먼저 ‘파리 스토리’라는 이름으로 세상에 나오게 되었다. 하지만 남은 20여 개 글들을 그냥 두기에 아쉬움이 남았고 차라리 이야기를 더 만들어서 기존 파리 스토리가 넘는 분량을 만들게 되었다(파리 스토리Ⅱ도 정해진 분량 이상의 글이 만들어져 남은 글들을 다음 시즌으로 넘겨졌다.).

전에도 이야기를 했지만 파리 스토리는 시작도 끝도 없는 파리에서 이야기들이다. 이야기들은 시간을 흐름을 따르지만 독자가 읽을 때는 항상 현재진행형이다. 파리라는 도시가 다른 곳에 비해 변화가 많지 않고 변화보다는 머무름이 강조되는 곳이기에 조금 시간이 지난 이야기도 그렇기 오래되었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파리 스토리Ⅱ도 파리 스토리와 구성 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다. 기존의 ‘프랑스 사회’, ‘프랑스에서 한국’, ‘파리에서 여가-문화’, ‘파리에서 일상’ 4가지 주제 아래 여러 글들을 선보인다. 하지만 파리 스토리Ⅱ는 파리 스토리와 달리 중후함(?)이 느껴진다. 파리에서 생활하면서 보고, 듣고, 느끼는 부분 중 조금 더 현지 생활에 밀착하고 거기에 깊어진 작가의 생각과 관찰을 더했다. 파리 스토리가 조금 가벼운 분위기에서 파리의 이야기를 담아냈다면 파리 스토리Ⅱ에서는 처음부터 무게감 있게 현상을 마주한다. 전보다 구체적이고 지엽적인 느낌이 강할지 모르지만 다뤄보지 않은 이야기의 세계로 동행한다는 기대감을 가질 수도 있을 것이다. 작가는 한국이었다면 겪지 않아도, 겪을 수 없는 경험들을 가감 없이 써나가고 있다. 각 에피소드의 주제를 대하면 조금은 무겁고 진부하게 보일 수 있지만 글을 차분히 읽어나가면 고개가 끄덕여지기도 하고, 강한 반대의견이 떠오르기도 하면서 작가의 글에 반응하는 것을 느낄 것이다.
파리 스토리Ⅱ 역시 필자가 파리에서 지내는 동안 만들어가는 진행형의 이야기이다. 변화가 적은 공간이지만 다양한 변화의 요인을 담고 있는 파리는 필자가 그곳에서 지내는 동안 파리 스토리를 계속 이어나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 파리 스토리Ⅱ의 마지막 장에 이른다면 아마도 다음 시즌이 기다려질지 모른다.

구매가격 : 6,000 원

바람처럼 구름처럼 in 유럽

도서정보 : 서준희 | 2019-02-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느린 여행을 꿈꾸는 당신을 위해
- 바람처럼 또는 구름처럼 흘러가는 여행자의 에세이

무언가를 버려야 얻는 게 있다. 특히 여행은 더욱 더 그렇다. 떠나기 전, 들고 있는 온갖 걱정과 짐들을 내려놓고 비행기든 기차에 오르면 오히려 홀가분해진다. 그리고 여행을 마치고 돌아올 때면 떠나기 전보다 더 많은 것들을 가슴 가득 담고 돌아온다.

《바람처럼 구름처럼 in 유럽》은 총 19개의 국가를 여행한 저자의 기록이다. ‘프로 나홀로 여행족’인 서준희 저자의 책을 펼치면 유럽을 생생하게 담은 사진들과 차분하게 에피소드를 풀어 가는 저자와 함께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이미 많이 들어보거나 혹은 다녀와 반갑고 익숙한 나라와 도시들도 있지만 낯선 도시들도 있다. 하지만 유럽이기에, 바람처럼 그리고 구름처럼 흘러가는 여행이기에 편안하기만 하다.

떠나라. 떠나야 한다. 특히 혼자 떠나는 것은 두려움을 극복하고 내 안에 숨어 있는 또 다른 나를 발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나 하나 없다고 내가 있던 세상이 멈추지 않는다. 그곳에 내가 없어도 잘만 돌아가니 새로운 곳으로 훌쩍 떠나 그곳에 녹아들어 보자. 무섭고 낯설고, 혼자서 모든 것을 감당해야 한다는 생각에 걱정부터 앞서겠지만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먹는다는 말처럼, 그리고 내가 이런 사람이었나 싶을 정도로 잘 부딪혀 나갈 수 있다. 그리고 그 걱정과 두려움들은 여행을 마친 후 곱씹을 수 있는 추억이 될 것이다.

구매가격 : 9,900 원

원코스 유럽104 스페인 유네스코 세계유산 하이라이트Ⅰ 서유럽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9-01-2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스페인은 유럽 기독교 문명과 이슬람 문명이 수백년간 버무려진 국가로, 세상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독특한 풍경과 건축이 스페인 전역에 즐비하다. 그 중에서도 ‘유네스코 세계유산급의 이슬람 유적지’를 엄선해 소개한다.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Memories of the Alhambra)’(2018~2019) 촬영지 알함브라 궁전(The Alhambra Palace)과 헤네랄리페(Generalife) 정원을 시작으로, 세비야의 알카사르(Real Alcazar de Sevilla), 그리고 톨레도 구시가지의 톨레도 알카자르(Alcazar de Toledo)와 산 후안 데 로스 레예스 수도원(Monasterio de San Juan de los Reyes)까지! 테마여행신문 TTN Korea 원코스 유럽(1 Course Europe) 시리즈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여행을! B

스페인, 아니 세계 최고의 이슬람 궁전 중 한 곳! 유네스코 세계유산 알함브라 궁전(The Alhambra Palace) : 알함브라 궁전(The Alhambra Palace)은 분명 ‘아랍 문명의 결정체’이나, 그와 동시에 스페인식 미술이 깔려 있을뿐더러 그 이후에 등장한 군주의 취향에 따라 르네상스 양식과 이탈리아 풍이 더해지며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알함브라 궁전(The Alhambra Palace)만의 독특한 질감’을 빚어내기에 이른다. 이 때문에 이곳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진 에세이와 음악 등이 적지 않다. 워싱턴 어빙(Washington Irving)의 에세이 ‘알함브라 궁전의 이야기(Tales of the Alhambra, 1829)’는 국내에도 출판되었다. 현재 방영 중인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Memories of the Alhambra)’(2018~2019)은 제목부터 알함브라 궁전(The Alhambra Palace)을 거론할 정도이니, 당신 또한 ‘세상 어디에서도 만나지 못한 무언가’를 바로 이곳에서 얻으시기를!

알함브라 궁전(The Alhambra Palace)의 걸작, 헤네랄리페(Generalife) 정원 : 알함브라 궁전에 거주하는 왕족들의 휴식터로 조성된 헤네랄리페(Generalife) 정원은 역설적으로 알함브라 궁전을 조망할 수 있는 최고의 전망대 중 한곳이기도 하다. 세로로 길쭉한 정원에는 아랍 풍의 지극히 폐쇄적인 미로형 정원을 비롯해 수로가 흐르는 길쭉한 동선으로 설계되었으며, 곳곳에 이국적인 꽃과 아랍산 식물, 섬세하게 조각된 분수로 가득하다. 남단에 위치한 야외 공연장은 1952년 그라나다 국제 음악 축제 (Music and Dance)를 위해 새롭게 추가된 시설이다.

세비야 이슬람 문명의 걸작, 알카사르(Real Alcazar de Sevilla) : 알카사르(Real Alcazar de Sevilla)란 낯선 이름에서 짐작하듯 유럽이 아닌, 이슬람식 건축물이다. 712년 우마이야 칼리프가 세비야를 점령한 이후 기존의 유럽식 궁전을 기초로, 이슬람식 객실과 파티오, 광장과 회랑 등을 증축하였다. Reconquista 이후 르네상스, 바로크 등의 유럽 양식이 추가되면서 현재의 독특한 모습으로 변모하였으며, 현재까지도 스페인 왕가(Familia real espanola)가 세비야를 방문할 때 머무르는 ‘현재까지 활용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궁전 중 하나’이다. 알카사르(Real Alcazar de Sevilla)는 크게 수십여개의 크고 작은 객실(Sala)와 중정(Patio)가 연결되어 있는 궁전(Palace) 구역과 정원(Garden) 영역으로 나눌 수 있다. 정원(Garden) 또한 20여개가 넘는 각기 다른 컨셉의 작은 정원, 분수, 파빌리온 등이 연결되어 있는 구조로, 높은 성벽으로 둘러쌓여 있다. 규모가 매우 방대하기 때문에 궁전(Palace) 구역과 정원(Garden) 영역을 대충이나마 둘러보려면 최소 2시간은 잡아야 한다.

톨레도(Toledo) 산 후안 데 로스 레예스 수도원(Monasterio de San Juan de los Reyes) & Plaza San Juan : 유대인 지구에서 살짝 벗어난 곳에 위치한 산 후안 데 로스 레예스 수도원은 저 아래 산마르틴 다리(Puente San Martin)에서 한눈에 올려다 보이는 장대한 건축물이다. 1476년 토로 전투(Battle of Toro)의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1477년 이사벨 2세와 페르난도 2세의 명으로 건설한 것으로 본디 자신들의 무덤으로 쓰기 위한 용도도 포함되어 있었다. (실제로는 훗날 그라나다 대성당에 추가된 왕실 예배당에 안치되었다.) 수도원 외관에 주렁주렁 매달린 쇠사슬은 ‘이슬람교로부터 구원받은 기독교도’를 의미한다. 즉 톨레도가 이슬람으로부터 되찾은 기독교도의 성지라는 것을 강조하는 장식인 것!

톨레도 알카자르(Alcazar de Toledo) : Alcazar는 이슬람어로 요새란 뜻. 톨레도의 요새 톨레도 알카사르는 이름 그데로 구시가지에서 가장 높은 곳에 건설된 방어기지로, 타호 강 건너편에서도 한눈에 들어오는 ‘톨레도의 랜드마크’다. 16세기에 들어서 카를로스 1세가 왕실로 활용함에 따라 이슬람의 무데하르 양식(Mudejar)과 스페인 고딕 양식이 혼합되어 있는 ‘가장 톨레도다운 유적지’ 중 한 곳으로 꼽힌다. 현재 육군 박물관(Museo del Ejercito)으로 활용되며, 바로 앞에 공원 겸 전망대 Mirador Del Azor가 마련되어 있다. 협곡을 건너 마주보고 있는 위엄있는 건축물은 군사교육기관 Academia De Infanteria이다.

구매가격 : 8,910 원

원코스 유럽105 스페인 유네스코 세계유산 하이라이트Ⅱ 서유럽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9-01-2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크리스토퍼 콜럼버스(Christopher Columbus)의 흔적은 스페인, 포르투칼을 비롯해 세계 곳곳에 남아 있다. 그 중에서도 스페인 세비야와 살라망카는 콜롬버스 유적지가 현재까지 잘 보존되어 있는 도시로 꼽힌다. 후원자를 찾아 헤매던 콜롬버스는 세비야 알카사르(Real Alcazar de Sevilla)에서 이사벨 1세(Isabel I de Castilla y Aragon) 여왕을 최초로 만날 수 있었고, 그녀의 전폭적인 후원 덕분에 대항해를 떠날 수 있었다. 천신만고 끝에 돌아와 바르셀로나 왕의 광장(Plaza del Rey)에서 여왕에게 귀환을 보고하였으며, 콜롬버스를 비롯한 스페인 출신의 탐험가들이 보내온 지도, 기록, 자료 등을 보관하기 위해 세비야 인디아스 고문서관(古文書館, Archivo de Indias)이 건립되었다. 이후에는 스페인 왕가로부터 홀대받으며 쿠바에 쓸쓸히 묻혔다가, 사후에야 비로소 세비야의 세비야 대성당(Catedral de Sevilla)으로 돌아올 수 있었던 그의 인생은 그 자체로 한편의 영화이자 드라마다. 그가 대항해를 떠나기 전에 스페인 최고의 지리학자들과 교류하며, 때로는 격렬한 토론을 나눈 스페인 최고(最古)의 대학’ 살라망카 대학교(Universidad de Salamanca)까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스페인의 문화유산만을 엄선해 소개하는 ‘대한민국 최초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가이드북 with 콜롬버스’와 함께 대항해시대로 떠나보시길. 테마여행신문 TTN Korea 원코스 유럽(1 Course Europe) 시리즈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여행을! B

콜롬버스 대항해시대의 전초기지, 스페인 최고(最古)의 대학도시 살라망카 대학교(Universidad de Salamanca) : ‘스페인 최고(最古)의 대학’이라는 것만으로도 살라망카 대학교(Universidad de Salamanca)뿐만이 아니라, 살라망카가 스페인에서 가지는 위상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마드리드가 아닌 살라망카에 ‘현존하는 스페인 최고(最古)의 대학’이 있다니 놀랍지 않은가. 살라망카 대학교(Universidad de Salamanca)는 유럽에서 3번째로 오래된 대학(la tercera mas antigua de Europa)이기도 하다. 1218년 레온 왕국 알폰소 9세의 명으로 설립된 이래 ‘살라망카 학파’라 불리는 신학, 철학, 법학 연구의 중심지로 기능했다. 셀 수도 없이 많은 스페인의 학자, 정치인, 성직자를 배출한 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거니와, 콜럼버스의 대항해 또한 이곳의 연구결과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현재까지도 ‘대학도시’ 살라망카의 위상은 유지되고 있기에 전 세계의 수많은 유학생이 장단기로 스페인어를 배우기 위해 살라망카를 찾는다. 한국인 유학생도 제법 있단다!! 현재도 3만명에 달하는 재학생이 열공 중! 1988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

스페인에 땅을 딛지 않겠노라! 콜럼버스의 유언을 4명의 국왕이 받을어 모신 콜롬버스의 관(Tumba de Cristobal Colon) : 유서깊은 건축물 답게 스페인 왕가의 수많은 이들이 세례를 받고, 이 곳에 잠들었으며 콜럼버스와 그의 아들 또한 세비야 대성당(Catedral de Sevilla)에서 안식을 취하고 있다. ‘관을 4명의 국왕이 들고 있는 특이한 구조’는 스페인 역사에서 콜럼버스가 가진 위상을 한방에 보여주는 장치라고 할 수 있겠다. 그를 홀대한 4명의 국왕이 평생토록 그에게 종사하는 벌을 받았다랄까? 4명은 각각 카스티야, 레온, 아라곤 그리고 나바라를 대표한다.

스페인 탐험가들의 기록보관소, 인디아스 고문서관(古文書館, Archivo de Indias) : 인디아스 고문서관(古文書館, Archivo de Indias)은 반드시 티켓을 끊어야 하는 알카사르(Real Alcazar de Sevilla), 세비야 대성당(Catedral de Sevilla)과 달리 ‘무료’로 방문할 수 있는 세비야의 유네스코 세계유산(UNESCO Heritages)임에도 불구하고... 매우 한적하다. 세비야 대성당(Catedral de Sevilla) 입구와 가까워 ‘줄을 서는 사이에’ 한바퀴 휘 둘러보고 있을 정도!! 공중에서 보면 가운데가 텅 빈 정사각형의 건물로, ‘스페인 제국의 중심지’로 기능한 세비야(Sevilla)의 각종 문서를 보관했다. 세계 곳곳의 선원, 관리, 탐험가 등이 보낸 각종 서류와 그림, 지도 등을 보관한 장소로 건물 자체가 무척이나 단순하고 기능적으로 설계되어 있다. 입구 앞에 작은 분수대를 비롯한 정원이 있으며, 2층은 전시실로 활용되고 있으나 볼거리가 많진 않다. 넉넉잡고 30분이면 한바퀴 돌기엔 충분하다.

구매가격 : 8,910 원

원코스 유럽106 스페인 공원 하이라이트 서유럽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9-01-2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마드리드(Madrid) 오에스테 공원(Parque del Oeste) : 오에스테 공원(Parque del Oeste)은 이름 그대로 서쪽에 위치한 오에스테 공원(Parque del Oeste), 그보다 서쪽에 있는 Parque de la Bombilla, 남쪽의 Rosaleda del 오에스테 공원(Parque del Oeste) 등 크고 작은 녹지가 서로 연결되어 있는 방대한 규모의 공원이다. 만자나레스 강(Rio Manzanares)이 내려다보이는 언덕배기의 전망이 환상적이며, 곳곳에 전망대, 쉼터, 조각품 등을 품고 있다. 공원의 중앙부에 케이블카 탑승장 Teleferico de Madrid와 경찰서 Policia Municipal. Unidad Integral de Moncloa Aravaca가 있다. 오에스테 공원(Parque del Oeste)의 남쪽으로 빠져 나가면, 바로 스페인 광장(Plaza de Espana)과 연결된다. 테마여행신문 TTN Korea 원코스 유럽(1 Course Europe) 시리즈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여행을! B

마드리드(Madrid) Teleferico de Madrid~Estacion de Casa de Campo : 총 길이 2457m에 달하는 Teleferico de Madrid는 오에스테 공원(Parque del Oeste)을 출 도착해, 강 건너편 Estacion de Casa de Campo를 왕복한다. 휴무일은 없으나, 정오(12시)부터 8시(주말엔 9시까지)까지 운행하므로, 점심 이후에 방문하시길!

마드리드(Madrid) 이집트産 데보드 신전(Temple of Debod) : 이집트의 데보드 신전(Temple of Debod)이 오에스테 공원(Parque del Oeste) 공원 내부에?! 1960년 이집트가 아스완 하이 댐(Aswan High Dam)을 건설할 당시 아부 심벨 사원(Abu Simbel temples)을 비롯해 숱한 유적이 수몰될 예정이였으나, 세계 각지의 도움으로 무사히 이전하는 성과가 있었다. 아부 심벨 사원(Abu Simbel temples) 이전은 세계 각지의 유산을 함께 보존하자는 ‘유네스코 세계 유산 제도’의 시발점이기도 하다. 이집트는 아부 심벨 사원(Abu Simbel temples) 이전에 대한 고마움으로, 미국, 네덜란드, 이탈리아, 스페인 4개국에 4개의 사원을 선물하였는데, 데보드 신전(Temple of Debod)은 그 중 하나. 이집트 외부에 있는 극소수의 고대 이집트 건축(Ancient Egyptian architecture) 중 하나로 꼽힌다. 아무리 고마워도 그렇지 자국의 유적을 선물하다니……. 문화유산이 돈보다 많은 이집트답다.

사바티니 정원(Jardines de Sabatini), Campo del Moro Gardens, Parque de Atenas : 마드리드 왕궁(Palacio Real de Madrid)과 서편의 만자나레스 강(Rio Manzanares) 사이에는 방대한 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왕궁 서편의 Campo del Moro Gardens가 가장 넓고 방대한 영역을 자랑하며, 왕궁 북쪽에 사바티니 정원(Jardines de Sabatini)이, Campo del Moro Gardens의 남쪽에 Parque de Atenas가 위치한다. 그 중에서 왕궁과 왕궁 앞길(Cambio De Guardia Royal Palace MADRID)로 연결되는 사바티니 정원(Jardines de Sabatini)이 가장 방문하기 편리하다. 정원 이름은 건축가 프란체스코 사바티니(Francesco Sabatini)의 이름을 딴 것. 입장료 무료!

마드리드(Madrid) 레티로 공원(Parque de El Retiro) : 마드리드의 한강 공원, 레티로 공원(Parque de El Retiro)은 1.4제곱미터에 달하는 방대한 규모의 공원으로 공원 한복판에 보트 체험이 가능한 인공 호수와 다양한 컨셉으로 조성된 정원, 아름다운 조각상과 산책로, 쉼터 등을 갖춘 공간이다. 1680년 공원의 전체적인 형태가 완성된 이래 왕족과 귀족 등 일부 상류층에게만 허용된 폐쇄적인 공간이었으나, 현재는 누구에게나 개방된 공공 공원으로 다양한 전시회와 야외 행사가 개최된다. Paseo de la Argentina, Avenida de Mexico, 장미 정원 Rosaleda 등 이국적인 풍경이 주요 볼거리!

마드리드 왕립 식물원(Real Jardin Botanico) : 1755년 페르디난드 6세의 명으로 조성된 마드리드 왕립 식물원(Real Jardin Botanico)은 식물학자 Jose Quer y Martinez가 수집한 2천여 종의 각종 식물로 출범하였다. 찰스 3세가 이를 Paseo del Prado로 이전한 후 단순한 식물원을 넘어서, 식물학을 연구하는 연구소로 진화하게 된다. 스페인이 전 세계의 식민지에서 채집한 각종 식물이 린네의 분류 방법에 의거해 배치되어 있으며, 온실, 전시관 등까지 갖추고 있다. 그러나, 학문적인 목적이 아니더라도 여행객이 잠시나마 여유롭게 거닐기에 충분히 아름다운 공간이다. 유료!

까다께스(Cadaques) 해변Ⅷ : 까다께스(Cadaques) 마을을 바라볼 수 없는 위치에 있는 Punta de Sa Costa는 관광객으로 북적거리는 중심지에 비교하면, 한결 한적한 여유가 흐른다. 그 때문에 푸르른 바다를 배경으로 각종 수상스포츠를 즐기는 가족 여행자들과 해변 곳곳에 늘어져 있는 연인들로 ‘정말 스페인스러운 분위기’가 풍긴다. 아쉽지만 맥주 한잔으로 까다께스(Cadaques) 워킹 투어를 마무리하고, 다시 살바도르 달리 동상(Estatua de Salvador Dali)이 있는 해변으로 돌아갈 시간이다.

구매가격 : 8,910 원

원코스 유럽107 스페인 왕궁 하이라이트 서유럽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9-01-2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의 왕궁, 마드리드 왕궁(Palacio Real de Madrid) : 입헌군주제의 스페인은 영국과 마찬가지로 현재까지도 왕실이 존재하며, 왕궁 또한 현재까지도 활용되는 국가다. 만자나레스 강(Rio Manzanares)을 좌측에 끼고 건설된 마드리드 왕궁(Palacio Real de Madrid)은 현재까지도 왕가 결혼식(2005) 등 국가적인 행사가 치워지는 스페인의 왕궁으로, 2800개에 달하는 방을 지닌 왕궁과 Campo del Moro Gardens, 사바티니 정원(Jardines de Sabatini), Parque de Atenas 등의 공원을 포함해 135,000 m²에 달하는 방대한 면적을 자랑한다. 1764년 카를로스 3세가 최초로 거주하기 시작하였으며, 스페인을 대표하는 대가들이 궁전 곳곳에 자신의 작품을 남긴, ‘마드리드 미술관’이기도 하다. 내부는 유료로 입장해야 하며, 근위병 교대식을 치루는 매월 첫째 주 수요일 12시에 한해 아르메리아 광장(Plaza de la Armeria)까지 입장 가능. 개방된 객실은 50여개로, 전시관 내에서는 사진 촬영 불가. 테마여행신문 TTN Korea 원코스 유럽(1 Course Europe) 시리즈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여행을! B

마드리드 왕가의 공식 대성당, 알무데나 대성당(Catedral de Santa Maria la Real de la Almudena) : 마드리드 왕궁(Palacio Real de Madrid)과 마주보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마드리드에서 알무데나 대성당(Catedral de Santa Maria la Real de la Almudena)의 위상은 독보적이다. 1561년 스페인의 수도가 톨레도에서 마드리드로 옮겨 오면서, 새롭게 건설된 로마카톨릭 대교구다. 유구한 역사에도 불구하고(?) 1993년 완공된 ‘신생아 대성당’으로써, 현대적인 감각으로 채색된 쿠폴라와 천장(무지개빛이라니?!), 깔끔하게 단장한 신랑(身廊, Nave) 등이 돋보인다. 공중에서보면 십자가 형태의 구조로 팔에 해당하는 익랑(翼廊, Transept)의 황금빛 제단은 실제로 2층까지 올라가 가까이 볼 수 있도록 개방되어 있다. 세련된 디자인의 오르간(Organ), 수백여점의 미술품으로 가득찬 측랑(側廊, Aisle) 구석구석을 찬찬히 감상해 보자. 와이파이 지원!

이사벨 여왕(Isabella I of Castile, Queen of Castile, and of her husband)과 페르난도 공(Ferdinand II of Aragon, King of Aragon)이 안치된 그라나다 대성당(Catedral de Granada) 왕실 예배당(Capilla Real de Granada) : 왕실 예배당(Capilla Real de Granada)은 그라나다 대성당(Catedral de Granada)과 ‘따로 또 같이’ 공존하는 기묘한 건축물로써 대성당의 일부이기도 하면서 별도로 독립된 공간이다. 기존의 the Parador Nacional de Turismo를 대신한 왕가의 공식 예배당으로 1504년 그라나다 대성당(Catedral de Granada)이 선정된 직후 건설되었으며, 이사벨 고딕풍(the Isabelline Gothic)의 섬세한 장식으로 치장되어 있다. 이곳에 묻힌 왕가의 일원은 다음과 같다. 시신이 안치된 관 위에 마치 잠자는 것처럼 섬세하게 조각한 것은 ‘부활’을 믿는 가톨릭의 풍습으로, 관을 비롯해 왕가가 소장해 오던 유물, 회화, 조각 등이 함께 전시되어 있다.

스페인 이슬람 왕가의 궁전, 알함브라 궁전(The Alhambra Palace) 나사리 궁전(Palacios Nazaries) : 알함브라 궁전(The Alhambra Palace)을 비롯한 ‘아랍 건축물’은 극도로 폐쇄적인 구조가 근본적인 건축 철학에서부터 작동한다. 모든 건축물은 내부의 정원(Patio)을 중심으로, 이를 바라보는 방향으로 자리 잡고 있으며 이를 둘러싼 회랑과 회랑을 통해 서로 연결되는 각각의 방의 집합으로 구성된다. 나사리 궁전(Palacios Nazaries)의 경우 Sala del Mexuar, Fachada de Comares, Patio de Los Leones를 중심으로 이를 둘러싼 회랑과 각각의 방으로 나눌 수 있다. 햇살이 들이치는 정원(Patio)을 비롯해 발길이 닿는 회랑과 객실의 창틀, 천장 등 시선이 닿는 모든 곳에 아랍 특유의 기하학적인 문양과 조각이 빼곡히 새겨져 있다. 궁전답게 부티 나는 도금부터 온갖 색채의 광채가 뿜어져 나오며, 정원을 흐르는 수로에 비치는 건축물의 반영이 사람을 매료시킨다. 한 평생을 이곳에 갇혀 지내야 했던 궁녀들에게 유일한 안식이였으리라.

구매가격 : 8,910 원

원코스 유럽108 스페인 이슬람 하이라이트 서유럽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9-01-2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기독교, 이슬람교 그리고 유대교의 성지(city of the three cultures), 톨레도(Toledo)의 구시가지(Casco Historico de Toledo) : 711년부터 1492년까지 톨레도(Toledo)에는 이슬람의 지배하에 숱한 모스크와 기반 시설이 건설되었다. 여타의 기독교 도시와 달리 유대교에게도 개방되어 있어, 인근의 숱한 유대교인이 톨레도(Toledo)에 둥지를 틀었고, 그 결과 시나고가(Sinagoga)라 불리는 유대교 교당이 들어설 수 있었다. 1986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 테마여행신문 TTN Korea 원코스 유럽(1 Course Europe) 시리즈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여행을! B

톨레도 알카자르(Alcazar de Toledo) : Alcazar는 이슬람어로 요새란 뜻. 톨레도의 요새 톨레도 알카사르(Alcazar de Toledo)는 이름 그데로 구시가지에서 가장 높은 곳에 건설된 방어기지로, 타구스 강(Rio Tejo) 건너편에서도 한눈에 들어오는 ‘톨레도의 랜드마크’다. 16세기에 들어서 카를로스 1세가 왕실로 활용함에 따라 이슬람의 무데하르 양식(Mudejar)과 스페인 고딕 양식이 혼합되어 있는 ‘가장 톨레도다운 유적지’ 중 한 곳으로 꼽힌다.

톨레도(Toledo) 아랍식 목욕탕 Restos Arqueologico Banos Arabes de Tenerias & Cueva Toledana : 타구스 강(Rio Tejo) 건너편에 상당 부분이 파괴되었으며, 뚜렷하게 남아있는 유적지가 눈에 띤다. 현재까지 보존되어 있는 톨레도의 아랍 목욕탕 중 한 곳으로 아치형 벽면, 보일러실, 욕실, 화장실 등으로 구분되어 있다. 물을 구하기 쉬운 장소에 세워졌으며, ‘이슬람의 물 문화’를 관찰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지로 꼽힌다.

톨레도 대성당(Santa Iglesia Catedral Primada de Toledo) : 톨레도 대성당(Santa Iglesia Catedral Primada de Toledo)은 1226년 카스티야 왕국의 페르난도 3세의 명으로 이슬람 모스크의 일부를 활용해 고딕 양식으로 건설한 웅장한 건축물로, 1493년에야 완성되면서 현재까지도 ‘기독교 국가의 중심지, 톨레도’의 랜드마크로 활약하고 있다. 세 문화가 혼합된 도시(city of the three cultures)답게 현재까지도 내부 구조와 장식 등에서 이슬람풍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으며 2백여년에 걸친 공사기간에서 짐작하듯 다양한 건축가와 예술가의 손길이 혼재되어 있다.

톨레도(Toledo) 이슬람식 석조 건축 Banos De La Cava : 타구스 강(Rio Tejo)에서 산마르틴 다리(Puente San Martin)를 기준으로 약간 좌측에 위치한 Banos De La Cava는 전형적인 이슬람식 석조 건축으로, 구불구불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현재는 타구스 강(Rio Tejo)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이자 포토존으로 활용되고 있다.

톨레도(Toledo) 산토 토메 성당(Iglesia de Santo Tome) & 엘 그레코(El Greco)의 오르가스 백작의 매장(El entierro del Conde de Orgaz) : 이슬람식 모스크를 리뉴얼한 산토 토메 성당(Iglesia de Santo Tome)은 무데하르식 종탑(Mudejar tower)의 외관이 눈에 띄는 ‘톨레도식 건축물’로, 국내 블로거들에게 ‘세계 3대 성화’ 중 하나로 꼽히는 엘 그레코의 오르가스 백작의 매장(El entierro del Conde de Orgaz)을 소장하고 있는 성지 중의 성지다. 엘 그레코가 1556년부터 그리기 시작해 1586년에 완성한 작품은 지상에서 오르가스 백작을 매장하는 가운데 천상에 성인이 이를 지켜보고 있는 2분법의 구도로 그려졌다.

‘현재까지 활용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궁전 중 하나’, 세비야(Sevilla) 알카사르(Real Alcazar de Sevilla) : 알카사르(Real Alcazar de Sevilla)란 낯선 이름에서 짐작하듯 유럽이 아닌, 이슬람식 건축물이다. 712년 우마이야 칼리프가 세비야를 점령한 이후 기존의 유럽식 궁전을 기초로, 이슬람식 객실과 파티오, 광장과 회랑 등을 증축하였다. Reconquista 이후 르네상스, 바로크 등의 유럽 양식이 추가되면서 현재의 독특한 모습으로 변모하였으며, 현재까지도 스페인 왕가(Familia real espanola)가 세비야를 방문할 때 머무르는 ‘현재까지 활용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궁전 중 하나’이다.

‘에메랄드 속의 진주’, 그라나다(Granada) 알함브라 궁전(The Alhambra Palace) : 스페인 여행자들이 바르셀로나와 마드리드가 아닌 그라나다를 찾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나 알함브라 궁전(The Alhambra Palace) 때문일 것이다. 알함브라 궁전(The Alhambra Palace)은 흔히 ‘궁전’이라고 부르지만 실제로는 수많은 건축물과 헤네랄리페(Generalife) 정원, 요새 등이 한데 어우러진 복합 시설(a palace and fortress complex)이다. 그라나다 시내가 한눈에 들어오는 해발 750미터의 요충지에 1238년부터 1358년까지, 백년이 넘도록 건설된 ‘스페인 역사상 최고의 아랍 건축물’이다. 1984년 유네스코 세계 유산 등재.

구매가격 : 8,910 원

원코스 유럽109 스페인 중세 하이라이트 서유럽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9-01-2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지로나(Girona)의 랜드마크, 산 페리우 교회(Basilica de Sant Feliu)의 흰 종탑 : 지로나에서 가장 유명한 종교 유적지는 단연 지로나 대성당(Catedral de Girona)이다. 그러나, 지로나 대성당(Catedral de Girona)이 구시가지의 한복판에 위치하기 때문에 오냐르 강(Riu Onyar) 주변에서 볼 수 없는 것과 달리, 새하얀 빛깔의 산 페리우 교회(Basilica de Sant Feliu) 첨탑은 지로나 어디서나 볼 수 있어 ‘지로나(Girona)의 랜드마크’로 꼽기에 부족함이 없다. 산 페리우 교회(Basilica de Sant Feliu)의 역사는 4세기로 거슬러 올라가지만, 숱한 전쟁과 훼손 등으로 인해 11세기에 복원된 것이 현재에 이른다. 이 때문에 고딕, 로마네스크, 바로크 양식이 혼재되었으며, 무슬림 점령 기간에는 모스크(Mesquita)로도 활용되는 등 ‘역사의 변천’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저 멀리서도 한눈에 들어오는 새하얀 첨탑은 ‘종탑’이다. 최초 6개의 종이 있었으나, 스페인 전쟁 당시 파괴되었으며 현재까지도 5개의 종이 보존되어 있으나 비정기적으로만 타종한다. 테마여행신문 TTN Korea 원코스 유럽(1 Course Europe) 시리즈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여행을! B

지로나(Girona) 산 페리우 광장(Placa De Sant Feliu) & Antic Hostal De La Lleona : 사자의 전설(Legend of Lioness)에 따르면, ‘이 녀석의 엉덩이에 키스하는 것이 조건’이란다. 근데, 이 녀석이 ‘사자’였어?! Antic Hostal De La Leona란 긴 이름은 ‘사자(La Lleona)’란 이름의 숙박시설(Hostal)이 있었다는 증거로도 해석되나, 여러 의견이 분분하다. 광장에 설치된 것은 모조품으로 원본을 만나고 싶다면 지로나 박물관(Museu d'Art de Girona)을 방문하시길!

지로나 대성당(Catedral de Girona) & Museu Tresor de la Catedral : 세계 최대의 고딕 본당(The cathedral's interior includes the widest Gothic nave in the world, 22m) & 미드 ‘왕자의 게임’(Game of Thrones, 시즌 6) 촬영지 : 지로나 대성당(Catedral de Girona)은 ‘지로나 최대의 관광명소’로써 미드 ‘왕자의 게임’(Game of Thrones, 시즌 6) 촬영지로 유명하다. 무엇보다 바티칸의 성 베드로 대성당을 제치고, ‘세계 최대의 고딕 본당’(The cathedral's interior includes the widest Gothic nave in the world, 22m)을 갖추고 있다는 진기록을 갖고 있다. 정면에서 바라볼 때 섬세한 조각상과 둥근 스테인드글라스 창으로 장식되어 있으며, 오른쪽 위에 그리 높지 않은 종탑이 설치되어 있다. 또한, 넓은 광장을 전면에 두고 있어 성당의 아름다움이 한층 돋보인다. 성당 박물관(Museu Tresor de la Catedral)을 갖추고 있으며, Portal de Sant Cristofol, 지로나 시청(Ajuntament de Girona)과 노천 레스토랑 등과 광장으로 연결된다.

그라나다(Granada) 이자벨 광장(Plaza Isabel La Catolica) & Fuente Isabel La Catolica Y Colon : 이자벨 광장(Plaza Isabel La Catolica)은 세계 일주를 위한 자금과 배를 청원하는 콜럼버스와 이를 승인하는 이자벨 여왕(Isabel I de Castilla)을 새겨놓은 Fuente Isabel La Catolica Y Colon이 1892년 설치된 광장이다. 스페인 역사에서도 손꼽히는 장면이 아닐 수 없는데, 그라나다와는 딱히 관련이 없다……. 무엇보다, 이자벨 여왕(Isabel I de Castilla)은 단순한 스폰서에 불과할 뿐 대항해 시대의 실제 주역인 선원들은 등장하지 않는다는 비판도 있다. 현재에 이르러서는 콜럼버스와 그의 선원들이 전 세계에서 벌인 악행(납치, 강도, 살해…….) 등이 현 시대의 인권에 맞춰 재평가되면서 더 이상 대항해시대를 기념하는 기념물이 추가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그래서일까, 여행자가 아니라면 Fuente Isabel La Catolica Y Colon에 관심을 보이는 이는 찾기가 어렵다.

살라망카(Salamanca) 로마 교(Puente Romano) : 로마 교(Puente Romano)는 최초의 건립연대를 확인하기는 어려우나 1570년 살라망카를 여행한 Anton van den Wyngaerde의 그림에서 묘사된 바 있다. 또르메스 강(Rio Tormes)을 왕복할 수 있는 요충지에 튼튼하게 건설되었으며, 1498년의 대홍수 avenida de Santa Barbara를 비롯한 악재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도 활용되고 있다. 구시가지에서 다소 떨어져 있어 스쳐 지나가기 쉽지만 마요르 광장(Plaza Mayor), 살라망카 대성당(Catedral de Salamanca), 살라망카 대학교(Universidad de Salamanca) 등과 함께 살라망카의 대표적인 유적지로 꼽힌다. 무려 로마 시대의 건축물 아닌가!

구매가격 : 8,910 원

원코스 유럽110 스페인 엘 클라시코 서유럽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9-01-2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세계 최대 축구 전쟁’ 엘 클라시코(El Clasico) : 비록 하나의 국가란 틀에 묶여 있기는 하나 영국과 스코틀랜드, 벨기에의 플랑드르,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처럼 썩 사이가 좋지 않은 경우는 드물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카탈루냐는 1714년 스페인 왕위계승 전쟁의 패배로 복속되었으나, 스페인과는 문화, 언어 등이 다르다. 1914년 실시한 카탈루냐 독립 국민투표(비록 스페인 정부가 인정하지 않았으나)에서 과반수가 독립을 지지했을 정도로 스페인 평균치보다 경제 수준이 높은 주민들이 지지를 아끼지 않는 상황이다. 즉 ‘세계 최대 축구 전쟁’ 엘 클라시코(El Clasico)의 배경에는 스페인 정부를 대변하는 레알 마드리드 CF(Real Madrid Club de Futbol)와 까탈루냐의 독립을 주장하는 바르셀로나(Futbol Club?Barcelona)간의 치열한 자존심 다툼이 깔린 것! 테마여행신문 TTN Korea 원코스 유럽(1 Course Europe) 시리즈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여행을! B

‘세계에서 4번째로 가치가 높은 축구클럽(The World's Most Valuable Soccer Teams 2018, 포브스, 2018)’ : 1899년 창립된 FC 바르셀로나(Futbol Club Barcelona)는 비단 오래된 역사를 자랑할 뿐 아니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은 트로피를 들어 올린 강팀이다. 독특하게도 대기업이나 부호가 아니라 바르셀로나의 시민들이 ‘협동조합’ 형태로 축구 클럽을 운영하고 있으며, 높은 인기만큼이나 연간 40억불 이상의 매출을 자랑하는 ‘세계에서 4번째로 가치가 높은 축구클럽(The World's Most Valuable Soccer Teams 2018, 포브스, 2018)’으로 인정받는다. 현재까지도 유니세프 로고를 유니폼에 달아, 돈을 벌기보다 오히려 공익적인 목적을 위해 쓰는 과감한 행보(돈을 더 벌 수 있는 기회를 포기한)도 협동조합이란 구조에 기인한 것. 2008년부터 2009년 스페인 클럽 최초로 트레블(라 리가, 코파 델 레이, 챔피언스리그)은 물론 6관왕(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UEFA 슈퍼컵, FIFA 클럽 월드컵)을 달성한 바 있다.

캄프 누(Camp Nou) 경기장 투어 : 경기가 없는 날에 한해 캄프 누(Camp Nou) 경기장에 입장해 관람할 수 있는 ‘경기장 투어’가 가능하다. 축구경기를 관람할 때 둘러 볼 수 있는 관중석, 기념품샵, 레스토랑 & 바 외에 별도로 마련된 다양한 전시관은 물론 축구 선수들에게만 허락된 프레스룸(Pressroom), 선수대기실까지 방문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 특히 감독과 코치가 부산하게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바로 그 자리 - 경기장 바로 옆 테크니컬 에어리어(Technical Area)에 직접 앉아볼 수 있다!! 정해진 루트를 따라서만 이동이 가능하며, 별도의 시간제한은 없으나 규모가 방대해 최소한 2시간은 필요하다. 바르샤 팬이라면, 투어가 끝나고 연결되는 초대형 매장에서 헤어 나올 수 없으리라...

왕의 클럽, 레알 마드리드 CF(Real Madrid Club de Futbol) : 1902년 창단한 레알 마드리드 CF(Real Madrid Club de Futbol) 최초의 구단명은 레알(Real)이 빠진 마드리드 CF(Madrid Club de Futbol)로, 왕립이란 의미의 레알(Real)은 1920년 스페인 군주 알폰소 13세(Alfonso XIII)가 하사한 것이다. 즉 구단 자체가 스페인 왕가, 스페인 정부, 스페인 수도를 대표하는 의미가 있다. 스페인을 넘어, 전 세계 축구팬들의 사랑을 받는 ‘빅클럽’ 중 한 곳으로 역대 성적, 매출액, 세계 랭킹 등 다양한 분야에서 좋은 성적과 성과를 거두고 있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스타디움(Estadio Santiago Bernabeu) 투어 : 경기가 없는 날에는 ‘스타디움 투어’가 상설 운영된다. 각종 전시관과 서로 다른 층과 각도의 경기장을 직접 둘러볼 수 있으며, 별도의 오디오 가이드(유료)도 이용할 수 있다. 티켓을 끊은 후 가장 높은 5층 관중석을 시작으로 1층까지 내려오면서 곳곳에 마련된 전시관을 감상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별도의 가이드없이 ‘관람동선’에 따라 움직이면 된다. 3층에 가장 큰 전시관이 마련되어 있으며, TV에서 보던 테크니컬 에어리어(Technical Area)와 선수들의 땀 냄새가 밴(?) 라커룸, 샤워실, 마사지룸 등까지 모두 들러볼 수 있다! 특히 다른 스타디움 투어에서는 보기 힘든 ‘원정팀’의 라커룸 등도 둘러볼 수 있다는 것이 이색적.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를 하는 프레스룸(Press Room)을 거쳐 공식 후원사 아디다스(Adidas) 기념품샵을 들르면 투어가 종료된다. 최소 2시간, 여유 있게 3시간이 필요하다.

구매가격 : 8,910 원

발칸의 땅과 사람

도서정보 : 강경원, 장은주 | 2019-01-25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 책은 우크라이나에서부터 시작하여 발칸 반도의 여러 나라를 여행한 경험의 결과물이다. 필자들은 여행 중에 겪었던 일을 생생하게 묘사하면서 상세한 여행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 책의 특징은 여행자가 자주 방문하지 않는 생소한 지역들을 포함한 것이다. 여행의 궁극적 목적은 삶터에 대한 지평을 확대하고 활동영역을 넓히며 우리의 삶의 조건을 향상시키는 데 필요한 아이디어를 얻는 데에 있다. 그러므로 이 책에서는 관광 명소를 소개하는 데만 그치지 아니하고 발칸 지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반에 걸쳐 시공간적인 변화과정과 각 나라가 안고 있는 당면 문제를 파악하는 데에 초점을 맞추었다. 우리와 멀리 떨어진 발칸 지역의 특색과 문제점을 파악하여 그것을 우리나라와 견주어 이해하면 여러 모로 유익하다. 이 책을 통하여 우리의 경험을 널리 공유하면서 토론의 장을 열고자 한다.

구매가격 : 9,8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