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86종의 전자책이 판매 중입니다.

우리의 야생 소녀 (문학동네시인선 012)

도서정보 : 윤진화 | 2017-11-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2005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한 시인 윤진화의 첫 시집

구매가격 : 5,600 원

서봉씨의 가방 (문학동네시인선 013)

도서정보 : 천서봉 | 2017-11-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천서봉은 건축가이자 시인이다. 그의 시는 과연, 잘 지은 집처럼 구조적인 동시에 단열도 잘되어 있다. 뜨거울 때는 오롯이 뜨겁고, 서늘할 때는 오롯이 서늘하다. 2005년 『작가세계』로 등단했을 당시에도 문학평론가 이경호, 홍용희로부터 "천서봉의 시적 어조와 화법은 명주실처럼 매우 여리고 섬세하면서도 강한 견인력을 지니고 있"으며 "온유하면서도 끈덕진 감성의 언어를 통해 입체적으로 감각화하고, 그 의미를 적요한 시적 울림으로 전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며 격찬받았다.

구매가격 : 5,600 원

무기와 악기 (문학동네시인선 014)

도서정보 : 김형술 | 2017-11-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문학동네시인선」 제14권 『무기와 악기』. 근 20년 동안 활발한 시작 활동을 펼쳐온 김형술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이다. 일상적인 것을 넘어선 근원적인 것에 접근하는 아름답고도 위험한 수단으로 시시각각 거대한 어둠을 향해 몸을 던지는 저자의 시세계를 엿볼 수 있는 작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여름 기도', '뜨거운 수프 한 그릇', '지붕 위의 새', '무화과나무가 있는 골목' 등의 시편과 산문이 수록되어 있다.

구매가격 : 5,600 원

고요는 도망가지 말아라 (문학동네시인선 015)

도서정보 : 장석남 | 2017-11-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나는 어찌하여 이, 뵈지도 않는 길을 택하여 가는가?
-장석남 시인의 일곱번째 시집 『고요는 도망가지 말아라』


김종삼 선생님이 딸의 소풍을 따라갔다가 어느 무덤가에서 가슴에 돌을 얹고 누워 있었다던, 날아갈까봐 그랬다던 향기로운 에피소드가 문득, 생각나는
-「하문(下問)·2」 중에서

구매가격 : 5,600 원

꼭 같이 사는 것처럼 (문학동네시인선 016)

도서정보 : 임현정 | 2017-11-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뒤틀린 세계의 상실과 부재.
그 없는 것들이 "꼭 같이 사는 것처럼"

구매가격 : 5,600 원

포이톨로기 (문학동네시인선 017)

도서정보 : 김병호 | 2017-11-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998년 ‘작가세계’를 통해 등단한 저자의 두 번째 시집이다. 죽음을 폭로하고 환상적 유토피아를 그려가는 시편들과 함께 그에 대한 진술을 담아놓은 구성으로 우리 시의 새로운 유토피아를 열어가는 40편의 시들을 6장에 나누어 엮었다. 공동체적 주체가 이루는 우주를 꿈꾸다가도 스스로 제거될 것을 마다하지 않는 헌신적 열정의 시를 유토피아로 삼아 차이와 계급이 없는 세상을 그리고, 현실은 배제와 차별로 신음하고 있음을 고발하기도 한다. 이처럼 환상을 통해 이루어지는 경이로운 체험을 오롯이 담은 ‘기댐’, ‘꼬리를 물다’, ‘저글링’, ‘눈동자 넓이의 구멍으로 볼 수 있는 것’ 등의 시편을 수록하였다.

구매가격 : 5,600 원

다정한 호칭 (문학동네시인선 018)

도서정보 : 이은규 | 2017-11-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문득 있다가, 문득 없는 것들을 뭐라 불러야 하나"
불어오고 머물고 다시 불어가는 것들을 향한
『다정한 호칭』

구매가격 : 5,600 원

열두 겹의 자정 (문학동네시인선 019)

도서정보 : 김경후 | 2017-11-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기묘한 침묵과 슬픔, 그리고 비탄
기억과 망각이 포개진 "열두 겹의 자정"


시인 김경후가 돌아왔다. 1998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해 2001년 첫 시집을 펴낸 이후 햇수로 11년 만이다. 『그날 말이 돌아오지 않는다』라는 독특한 시제의 문장을 가진 첫 시집에 이어 이번에는 『열두 겹의 자정』이다. 흘러가버리는 시간에 부피가 생겼다.

구매가격 : 5,600 원

북항 (문학동네시인선 020)

도서정보 : 안도현 | 2017-11-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저 들판은 초록인데, 나는 붉은 눈으로 운다"

지극히 평온한 얼굴 뒤로 낯을 감춘 날 선 시선
사소한 것들을 향한 따뜻한 울림의 여전함
낭만적 정서를 예리한 현실감각으로 포착한 안도현 신작 시집!

구매가격 : 5,600 원

살구나무에 살구비누 열리고 (문학동네시인선 021)

도서정보 : 김륭 | 2017-11-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961년에 태어나 2007년에 시인이 되었으니 마흔일곱에 시인이 되어 쉰둘에 선보이는 이른바 늦둥이 "첫" 시집이다. 김륭의 『살구나무에 살구비누 열리고』는 해설을 쓴 문학평론가 최현식의 제목 중 일부처럼 "뒤죽박죽 박물지(誌)"라 할 수밖에 없는 우리 삶의 편린들이 저마다 다양한 에피소드를 품은 채 마구 흩뿌려져 있다. 예컨대 한 떠돌이가 있어 그의 가방 좀 보자 했을 때, 그리고 그걸 탈탈 털었더니 평범하고 익숙한 사물 가운데 접이식 다용도 칼이 나왔을 때, 반드시 필요한 물건임을 알면서도 순간 "칼"이라는 물성에 놀라 한 떠돌이와 그의 옷차림과 그의 삶을 다시 한번 쳐다보게 되는 시선의 분할과 집중을 성공적으로 이뤄내는 시집이랄까.

구매가격 : 5,6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