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심언어사전

도서정보 : 이정록 | 2018-03-2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낱말과 낱말이 만날 때 생동하는 새로운 의미와 재미
성인과 아이들 모두의 상상력과 언어적 감수성을 깨우는 동심언어사전

『동심언어사전』은 사전 형식을 빌려 316편의 시편을 수록한 시집으로, 각 시의 제목이 모두 순우리말로 된 복합어로 이루어져 있다. 단어와 단어가 만나 생겨난 "겹낱말"을 제목으로 삼은 각각의 시들은 하나의 언어가 다른 언어를 만났을 때 의미가 어떻게 확장되는지, 그리고 사람들의 마음이 언어에 어떻게 깃들게 되었는지 보여준다. 언어가 본래 품고 있는 의미와, 언어 사이에 숨어 있던 속뜻을 시화하는 방식으로 써내려간 이 책은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시집으로, 독자의 상상력과 언어적 감각을 깨운다. 이 한 편의 시집에 담긴 "동심언어"는 아이들을 흥미로운 언어의 세계로 안내함은 물론이고, 성인 독자들에게도 새로운 감정을 경험하는 길을 열어줄 것이다.

구매가격 : 11,500 원

조각의 유통기한

도서정보 : 이지혜 | 2018-03-2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제야"라는 필명으로 시를 쓰는 시인 이지혜. 2012년 계간 문예지 <애지>를 통해 등단했고 산문집 <그런 사람> <그곳과 사귀다>를 냈다. 등단할 때부터 사용한 독특한 필명 "이제야"는 그녀가 좋아하는 단어라고 한다. 사전적 뜻은 "말하고 있는 이때에 이르러 비로소"인데 시를 쓰는 것도 이와 비슷하다고. 그의 말을 빌리자면, 어딘가에 존재하는 것들을 말言로, 그중에서도 특히 시詩로 표현해야 그제야 오롯이 "내 것"이 되는 것 같다고 한다.
그는 시라는 건, 시를 쓰게 하는 순간이 있어야만 탄생한다고 한다. 시인 자신의 등단이 딱 그러했다. 우연히 알게 된 문인들 여럿과 통영을 다녀온 뒤 뜻밖에 떠오른 시상으로 적어나간 시들이 시 전문 계간지에 당선되면서 등단에 이르게 된 것이다. 등단 후 시를 써오면서도 마찬가지였다. 시란 가만히 앉아 있다고, 시를 한 편 써볼까 한다고 써지는 게 아니었다. 그래서 이지혜는 시를 쓰며 수첩에 그 시의 배경이 된 결정적 순간들을 기록하는 습관을 들이게 되었는데, 그 습관의 소산이 바로 이 책이다. <조각의 유통기한>은 40편의 시와 그 시를 있게 한 문장들의 기록이다.

구매가격 : 6,700 원

내가 사모하는 일에 무슨 끝이 있나요 (문학동네시인선 101)

도서정보 : 문태준 | 2018-03-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낮고, 여리고, 보드라운 목소리로 들려주는 삶의 물결과 숨결
"더할 나위 없음"이란 바로 이 시집을 말하는 한 문장이리라


문학동네시인선 101번째 시집으로 문태준 시인의 『내가 사모하는 일에 무슨 끝이 있나요』를 선보인다. 『우리들의 마지막 얼굴』 이후 삼 년 만의 신작 시집이자, 문학동네시인선이 100번을 지나 2018년 들어 처음으로 독자에게 건네는 시집이다. 유심작품상, 미당문학상, 소월시문학상, 서정시학작품상, 애지문학상 등 굵직한 문학상으로 작품성을 인정받고, 문학인들이 뽑은 "가장 좋은 시" "가장 좋은 시집"에 나란히 이름을 올리며 한국 현대 시단에서 가장 중요한 작가로 자리매김한 시인 문태준. 화려한 조명과 관심 속에서도 자신만의 속도와 보폭으로 우직하게 써내려간 63편의 시를 한 권의 책으로 묶었다. 이번 시집에 이르러 더욱 깊어지고 한결 섬세해진 시인은 한국 서정시의 수사(修士)라고 말해도 좋을 만큼 믿음직스러운 시 세계를 펼쳐 보인다.

구매가격 : 5,600 원

The Madman (영어로 읽는 세계문학 360)

도서정보 : 칼릴 지브란 | 2018-03-0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광인> 영문판.
1918년에 출간된 칼릴 지브란의 산문시(散文詩).
‘How I Became a Madman’ ‘God’ 등 35편의 작품 수록.

구매가격 : 1,000 원

The Flowers of Evil (영어로 읽는 세계문학 364)

도서정보 : 샤를 보들레르 | 2018-03-0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악의 꽃> 영문판.
1857년에 출간된 샤를 보들레르의 시집.
‘Benediction’ ‘Echoes’ 등 54편의 작품 수록.
원죄 의식(原罪意識)을 바탕에 깐 고뇌와 회한, 신(神)에 대한 숭배와 저주, 이상적 순수미에 대한 추구 따위가 뒤얽혀 있는 악마주의(惡魔主義: 19세기 유럽에서 일어난 문예 또는 사상의 한 경향으로 추악, 퇴폐, 괴기, 전율, 공포 따위가 가득한 분위기 속에서 미(美)를 찾아내려는 것)의 대표작이다.

구매가격 : 2,000 원

어머니와 스타벅스

도서정보 : 유상훈 | 2018-02-2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전국의 선한 치과 의사들에게
이 시집을 바친다.
존경하는 어머니, 김근자 여사
사랑하는 아내, 박문희
항상 격려하고 응원해준 의인파
진철희 시인, 김정웅 시인께 감사드리고
예쁘게 타이핑해 준 조아라 코디네이터
교정을 도와준 하이진니스트 최기연, 정윤아 양
예비 하이진니스트 임지우 양에게도 감사드린다.

구매가격 : 4,800 원

이젠 네가 울 차례야

도서정보 : 노을시회 | 2018-02-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사랑 때문에 가슴 아파했던 사람이라면 이정하라는 이름이 낯설지 않을 것이다. 이정하 시인은 사랑을 위해 태어난 것처럼, 사랑에 대해서 한이 맺힌 것처럼, 시의 테마는 ‘사랑’에 편중되고, 동료작가의 표현처럼 사랑에 대한 감수성 또한 천부적라는 평가를 얻고 있다.

이정하 시인은 지난해부터 『이정하 시창작교실』을 열고 있는데, 이 시집에 수록된 시편들은 『이정하 시창작교실』에 참여한 이들의 시이다. 이정하 시인은 말한다.

“눈물은 정직하다. 그것은 자신에 대한 절절한 참회이기도 하고, 누군가를 향한 뜨거운 기도이기도 하다. 지난여름, 난 볼 수 있었다. 자신의 삶과 주변에 대한 애정으로 촉촉이 젖어드는 그대들 눈망울을.
서투르나마 이 책은 거기에 대한 기록이다. 몇 편의 짧은 시지만 이 시들로 인해 그대들 가슴이 영원히 메마르지 않음을 믿는다. 이 시집을 읽는 분들에게 감히 권한다. 마음의 빗장을 조금 풀어두시기를. 이제부터 당신이 울 차례니.“

그리고 『이정하 시창작교실』에 참여한 이들은 말한다.

시는 삶의 기침소리 같은 것_ 시를 읽고 쓰는 것, 그것은 이 세상과 연애하는 일이다. 그만큼 삶을 사랑하고 세상살이에 관심이 있다는 뜻이다. ‘어젯밤에 이 시를 쓰면서 얼마나 울었는지 몰라요.’, ‘그동안 답답했던 가슴의 응어리 하나가 툭 떨어져 나간 느낌이네요.’ 지난봄부터 여름까지 우리는 『이정하 시창작교실』을 통해 자신과 세상의 온갖 사물들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놓기 시작했다. 그러자 행복했다. 행복해서 시를 쓰는 게 아니라 시를 쓰니까 행복해졌던 것이다.
시는, 그동안 딱딱하게 굳어 있던 우리의 심장을 녹여준다. 때로 우리 삶에는 수백 마디의 말보다 한 편의 시가 절실한 순간이 있는 것이다. 육체의 허기보다 영혼의 허기를 채워줄 한 편의 시. 우리의 가슴을 아프게 하기도 하고 울게 하기도 해, 그래서 우리의 마음을 잔잔히 다독여주고 맑게 정화시켜주는 이 한 편의 시들….

구매가격 : 7,000 원

개부심

도서정보 : 원순정 | 2018-02-1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나에게 이렇게 긴 휴식은 없었다.
영감은 좋은 시를 만든다.
형식과 내용도 필요하겠지만
점점 더 어렵게 변해가는 것이 시다.
감사합니다.

구매가격 : 5,400 원

굿모닝, 커피!

도서정보 : 이동진 | 2018-02-0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어느 누구든 각자, 나름대로 그리운 커피숍이 가슴 한 구석에 자리 잡고 있지 않을까?
서울대 캠퍼스 동숭동 대학시절, 법대 정문에서 보면 가운데에 도서관, 오른쪽에 강의실 그리고 왼쪽에 구내다방이 자리 잡고 있었다. 나는 사실 강의실보다 구내다방에서 보낸 시간이 훨씬 더 많았다. 법이란 일반인의 상식보다 약간 높은 수준의 상식이니까 애써 공부할 가치가 없다고 보았다. 판ㆍ검사나 변호사 따위가 될 생각도 처음부터 없었기 때문에 거의 날마다 구내다방에서 죽치고 앉아서 클래식 음악을 공짜로 감상하는 편이 보람 있는 일이라고 믿었다.

당시 커피는 한 잔에 30원, 막걸리는 한 되에 50원 그래서 “사느냐 죽느냐 그것이 문제”라고 했다. “커피 한 잔을 시켜 놓고 그대 오기를 기다리네”라는 노래가 히트치기도 했다. 그러한 시절에 커피란, 요즈음 커피처럼 맛이 어떻고 향기가 안 좋고 할 처지는커녕 커피 한 잔이 있느냐 없느냐 둘 중에 하나였다. 그런데도 그 시절이 그리워진다. 수많은 사연이 잔잔한 물결처럼, 또는 거센 파도처럼 밀려오고 사라지고는 하던 법대 구내다방이 그립다.

이 책은 어느 누구나 커피숍 한 구석에 자리 잡고 앉아 커피 한 잔의 추억이 담긴 그리움이 있을 것이다. 저자는 우리 모두의 추억을 위해서 에세이 형식의 시를 한 권으로 묶었다. 저자 자신의 여러 가지 체험, 희망, 아쉬움,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 등을 담아서 한 잔의 커피로 전한다.

구매가격 : 7,200 원

풀의 기록

도서정보 : 김현석 | 2018-02-0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풀의 기록》은 우리가 살면서 마주하는 고통과 행복, 삶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하지만 그것은 화려하게 예쁘지만도, 그저 아프지도 따갑지도 않다. 오히려 잔잔한 행복과 고통이 내면으로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정화되고 아름다워진다. 김현석 저자의 《풀의 기록》은 우리의 삶에서 마주하는 고통을 받아들이고 아름답게 만들며 소소한 행복은 그 소중함을 더할 수 있게 만든다.

구매가격 : 6,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