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1종의 전자책이 판매 중입니다.

유장경 시선

도서정보 : 유장경 | 2017-04-2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유장경(劉長卿, 714?∼790)은 자(字)가 문방(文房)이며, 중국 성당(盛唐)과 중당(中唐)에 걸쳐 활약한 시인으로, 특히 대종(代宗) 대력(大曆) 시기를 중심으로 활동했다. 이 시기는 정치 사회적 격변기일 뿐만 아니라 중국 고전시에서도 전환점에 해당하는 시기다. 유장경은 대력 시기의 대표적 시인으로 성당과 중당을 연결하는 역할을 했다. 청(淸) 교억(喬億)은 ≪대력시략(大曆詩略)≫에 “유장경의 시는 대력 시기의 선두주자다(文房詩爲大曆前茅)”라고 평가했고, 청 옹방강(翁方綱)은 ≪석주시화(石洲詩話)≫에서 “성당 뒤에서 중당의 초기, 이때의 뛰어난 이로는 전기(錢起)·유장경만 한 이가 없다(盛唐之後, 中唐之初, 一時雄俊, 無過錢·劉)”고 평가했다.
현존하는 유장경의 시는 약 500여 수다. ≪전당시(全唐詩)≫에 수록된 유장경의 시는 509수이며, 근인 양스밍(楊世明)의 ≪유장경집편년교주(劉長卿集編年校注)≫에 따르면, 사(詞)나 중출시(重出詩)를 제외하고 실제로 506수인데 그중에서 유장경의 시인지 의문이 드는 존의시(存疑詩)가 29수이며 유장경의 시임이 명확한 작품은 477수라고 한다. 이는 대력 시기를 중심으로 활동한 작가 중에서는 위응물(韋應物)과 함께 가장 많은 작품수다.
유장경의 시는 예전부터 비교적 높은 평가를 받고 중요시되었다. 송(宋) 장계(張戒)는 ≪세한당시화(歲寒堂詩話)≫에서 그를 “두보에 버금가는 이(子美之匹亞)”로 평가했고, 명(明) 호진형(胡震亨)은 ≪당음계첨(唐音癸簽)≫에서 “유장경이 가장 시인의 흥취를 터득했다(劉長卿最得騷人之興)”라고 평가했다. 또한 유장경은 ‘오언장성(五言長城)’으로 불릴 정도로 오언시(五言詩)에 능했다. 여기에는 200여 수에 달하는 오언율시(五言律詩)를 중심으로 오언배율, 오언절구, 오언고시 등도 모두 주목할 만하다. 그의 오언율시에 대한 중시는 역대의 시선집에 수록된 편수에서도 드러난다. 고병(高棅)의 ≪당시품휘(唐詩品彙)≫에 유장경의 오율을 ‘접무(接武)’, 즉 계승자로 평가하고 두보(杜甫)·이백(李白)·왕유(王維)·맹호연(孟浩然) 다음으로 많은 31수의 작품을 수록하고 있으며, 심덕잠(沈德潛)의 ≪당시별재(唐詩別裁)≫에도 역시 이들 다음으로 많은 20수의 오언율시를 수록하고 있다. 이는 중만당(中晩唐)의 시인 중에서는 가장 많은 수다.

구매가격 : 14,400 원

유장경 시선

도서정보 : 유장경 | 2017-04-28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유장경(劉長卿, 714?∼790)은 자(字)가 문방(文房)이며, 중국 성당(盛唐)과 중당(中唐)에 걸쳐 활약한 시인으로, 특히 대종(代宗) 대력(大曆) 시기를 중심으로 활동했다. 이 시기는 정치 사회적 격변기일 뿐만 아니라 중국 고전시에서도 전환점에 해당하는 시기다. 유장경은 대력 시기의 대표적 시인으로 성당과 중당을 연결하는 역할을 했다. 청(淸) 교억(喬億)은 ≪대력시략(大曆詩略)≫에 “유장경의 시는 대력 시기의 선두주자다(文房詩爲大曆前茅)”라고 평가했고, 청 옹방강(翁方綱)은 ≪석주시화(石洲詩話)≫에서 “성당 뒤에서 중당의 초기, 이때의 뛰어난 이로는 전기(錢起)·유장경만 한 이가 없다(盛唐之後, 中唐之初, 一時雄俊, 無過錢·劉)”고 평가했다.
현존하는 유장경의 시는 약 500여 수다. ≪전당시(全唐詩)≫에 수록된 유장경의 시는 509수이며, 근인 양스밍(楊世明)의 ≪유장경집편년교주(劉長卿集編年校注)≫에 따르면, 사(詞)나 중출시(重出詩)를 제외하고 실제로 506수인데 그중에서 유장경의 시인지 의문이 드는 존의시(存疑詩)가 29수이며 유장경의 시임이 명확한 작품은 477수라고 한다. 이는 대력 시기를 중심으로 활동한 작가 중에서는 위응물(韋應物)과 함께 가장 많은 작품수다.
유장경의 시는 예전부터 비교적 높은 평가를 받고 중요시되었다. 송(宋) 장계(張戒)는 ≪세한당시화(歲寒堂詩話)≫에서 그를 “두보에 버금가는 이(子美之匹亞)”로 평가했고, 명(明) 호진형(胡震亨)은 ≪당음계첨(唐音癸簽)≫에서 “유장경이 가장 시인의 흥취를 터득했다(劉長卿最得騷人之興)”라고 평가했다. 또한 유장경은 ‘오언장성(五言長城)’으로 불릴 정도로 오언시(五言詩)에 능했다. 여기에는 200여 수에 달하는 오언율시(五言律詩)를 중심으로 오언배율, 오언절구, 오언고시 등도 모두 주목할 만하다. 그의 오언율시에 대한 중시는 역대의 시선집에 수록된 편수에서도 드러난다. 고병(高棅)의 ≪당시품휘(唐詩品彙)≫에 유장경의 오율을 ‘접무(接武)’, 즉 계승자로 평가하고 두보(杜甫)·이백(李白)·왕유(王維)·맹호연(孟浩然) 다음으로 많은 31수의 작품을 수록하고 있으며, 심덕잠(沈德潛)의 ≪당시별재(唐詩別裁)≫에도 역시 이들 다음으로 많은 20수의 오언율시를 수록하고 있다. 이는 중만당(中晩唐)의 시인 중에서는 가장 많은 수다.

구매가격 : 14,400 원

고적 시선

도서정보 : 고적 | 2017-04-1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고적(高適, 701?∼765)은 당(唐)나라 개원(開元), 천보(天寶) 연간의 이른바 성당(盛唐) 시기에 활동한 시인으로, 변새(邊塞)에서의 실제 경험을 토대로 장수들의 투지와 용맹함을 찬양하거나 병사들의 고통을 써내는 등 많은 변새시(邊塞詩)를 창작해 동시대의 잠삼(岑參)과 더불어 당대(唐代) 변새시를 대표하는 시인으로 꼽힌다.
고적은 공업의 수립과 일신의 영달을 목표로 삶의 오랜 기간을 여러 곳을 유랑하며 떠도는 생활을 했으며, 실제 고관으로서 득의했다고 할 수 있는 시기는 생의 후반부의 일부분에 불과했다. 또한 안사의 난 이후 정사에 본격적으로 참여하며 관직에서 승승장구한 이후로는 쓴 작품 수도 이전보다 많지 않았다. 현재 남아 있는 그의 작품의 대다수는 은거와 유랑을 반복하던 시기에 쓴 것으로, 공업 수립의 열망과 그 좌절에 따른 실망과 안타까움으로 점철되어 있다. 현재 그의 시는 전하는 판본에 따라 약간씩 차이가 있지만 대략 240여수가 전하고 있는데, 이 중 특정인에 대한 기증시나 증별시가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아울러 대상에 따라 그 내용과 표현 방식 또한 차이가 나는데, 이는 오랜 기간 떠돌며 불우했던 그의 삶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고적은 평생토록 수많은 사람들과 교유하며 자신과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에게는 동정과 연민 및 격려의 뜻을 나타냄으로써 스스로에 대한 위안으로 삼고, 고관이나 정치적 유력자들에게는 이들에 대한 찬미와 함께 자신의 능력과 재주를 드러냄으로써 간알의 목적을 이루고자 했다.
그러나 아무래도 그의 시 중 가장 돋보이며 또한 문학사적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은 그의 변새시(邊塞詩)라 할 수 있다. 고적은 40여 편에 달하는 변새시를 썼는데, 그의 변새시는 동시대 잠삼(岑參)의 변새시와도 다른 풍격을 보인다. 즉 잠삼의 시가 화려하고 섬세한 정경 묘사와 독특하고 빼어난 표현으로 호탕하고 격정적인 정서를 나타내었던 반면, 고적의 시는 평이하고 담담한 정경 묘사와 침중하고 혼후한 표현으로 침울하고 비통한 정서를 나타내었으니, 잠삼과 더불어 당대 변새시의 또 다른 최고 수준을 보여 주었다고 할 수 있다.

구매가격 : 16,000 원

고적 시선

도서정보 : 고적 | 2017-04-18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고적(高適, 701?∼765)은 당(唐)나라 개원(開元), 천보(天寶) 연간의 이른바 성당(盛唐) 시기에 활동한 시인으로, 변새(邊塞)에서의 실제 경험을 토대로 장수들의 투지와 용맹함을 찬양하거나 병사들의 고통을 써내는 등 많은 변새시(邊塞詩)를 창작해 동시대의 잠삼(岑參)과 더불어 당대(唐代) 변새시를 대표하는 시인으로 꼽힌다.
고적은 공업의 수립과 일신의 영달을 목표로 삶의 오랜 기간을 여러 곳을 유랑하며 떠도는 생활을 했으며, 실제 고관으로서 득의했다고 할 수 있는 시기는 생의 후반부의 일부분에 불과했다. 또한 안사의 난 이후 정사에 본격적으로 참여하며 관직에서 승승장구한 이후로는 쓴 작품 수도 이전보다 많지 않았다. 현재 남아 있는 그의 작품의 대다수는 은거와 유랑을 반복하던 시기에 쓴 것으로, 공업 수립의 열망과 그 좌절에 따른 실망과 안타까움으로 점철되어 있다. 현재 그의 시는 전하는 판본에 따라 약간씩 차이가 있지만 대략 240여수가 전하고 있는데, 이 중 특정인에 대한 기증시나 증별시가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아울러 대상에 따라 그 내용과 표현 방식 또한 차이가 나는데, 이는 오랜 기간 떠돌며 불우했던 그의 삶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고적은 평생토록 수많은 사람들과 교유하며 자신과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에게는 동정과 연민 및 격려의 뜻을 나타냄으로써 스스로에 대한 위안으로 삼고, 고관이나 정치적 유력자들에게는 이들에 대한 찬미와 함께 자신의 능력과 재주를 드러냄으로써 간알의 목적을 이루고자 했다.
그러나 아무래도 그의 시 중 가장 돋보이며 또한 문학사적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은 그의 변새시(邊塞詩)라 할 수 있다. 고적은 40여 편에 달하는 변새시를 썼는데, 그의 변새시는 동시대 잠삼(岑參)의 변새시와도 다른 풍격을 보인다. 즉 잠삼의 시가 화려하고 섬세한 정경 묘사와 독특하고 빼어난 표현으로 호탕하고 격정적인 정서를 나타내었던 반면, 고적의 시는 평이하고 담담한 정경 묘사와 침중하고 혼후한 표현으로 침울하고 비통한 정서를 나타내었으니, 잠삼과 더불어 당대 변새시의 또 다른 최고 수준을 보여 주었다고 할 수 있다.

구매가격 : 16,000 원

을해명시선집

도서정보 : 오희병 | 2017-02-2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을해명시전집」은 1936(을해)년에 발간한 희귀본 초판본(한성도서 刊) 시집으로 당시 신문, 잡지 등에 소개되었던 여러 시들을 모아 엮은 작품집이다. 그중에서 70여 편을 소개하고 있는데, 그동안 일부 공개되지 않았던 작품 등과 후반부 시조 몇 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본문은 원문을 모두 실었고 한글과 한자를 같이 병기했으며 어휘 등은 그대로 충실히 하고자 하였다.

구매가격 : 10,000 원

해방기념시집

도서정보 : 중앙문화협회 | 2017-02-2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해방기념시집」은 해방기 문학 시집으로 1945년 초판본이며, 해방 이후 처음 발간된
당시 대표 작가 24인의 시 모음집이다.
본문은 원문을 모두 실었고 한글과 한자를 같이 병기했으며 어휘 등은 그대로 충실히 하고자 하였다.

구매가격 : 9,000 원

동요조선

도서정보 : 모모세 치히로(百瀨千尋) 역자 | 2017-02-2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동요조선(童謠朝鮮)」은 모모세 치히로(百瀨千尋)의 ‘번역 동요집’으로 먼저 한글로 쓰인「언문(諺文)조선동요선집」(1936, 동경 ホトナム社 간행)이 발간되었다. 이후 그해 말에 동 작가가 일본어와 한글 혼용으로 본 작품인 ‘동요조선’이란 제목으로 번역 재출간한 것이다.
우리나라 흩어져 있는 전국 각지의 동요 곡 18편을 담았다.

구매가격 : 8,000 원

대지(윤곤강 제1시집)

도서정보 : 윤곤강(붕원) | 2017-02-2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대지(大地)」는 저자의 대표 시집 중 첫 번째 1937년 초판본(풍림사 刊) 작품집이다.
이어서 만가(輓歌)(1938), 동물시집(1939), 빙화(氷華)(1940) 등 여러 작품들이 있다.
현재 작품은 모두 18편을 담은 초간본 작품이다.
본문은 대부분은 원전 그대로 훼손하지 않도록 충실하고자 하였다.

구매가격 : 8,000 원

집시 로만세

도서정보 :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 | 2017-02-2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로르카는 ≪집시 로만세≫를 1928년 마드리드에서 출간했고, 즉시 독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동시대 시인들은 모두 이 시집에 큰 영향을 받았다. 호르헤 기옌(Jorge Guill?n)은 “우리 중 누구도 그 시집에 관해 말을 꺼내지 않을 수 없었다”고 했고 역시 27세대 시인이었고 1977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비센테 알레익산드레(Vicente Aleixandre)는 이 시집을 격찬하는 편지를 남겼다. 살바도르는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고 부뉴엘은 노골적으로 비난을 퍼부었다.
모두 18편의 시로 구성된 ≪집시 로만세≫에서 로르카는 로만세(romance)라는 시 형식에 집시적 정서, 구술로 전해지는 이야기, 신화적인 이미지 등을 담아낸다. 스페인 문학에서 가장 민중적인 시 형식인 로만세는 또한 초현실주의적인 은유와 만나서 시적인 밀도를 극적으로 끌고 간다. 집시들은 초월적인 어떤 힘에 의해 끌려 다니는 존재로 묘사되거나, 인종적으로 사회적으로 소외된 존재로 그려지기도 한다.
로만세는 천 년 동안 사용된 시 형식이다. 중세에는 서사시에 사용되어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 형식이었고, 근대에 들어서 감정과 이미지를 표현하는 서정시로 발전했다. 로만세가 구술 문화 속에서 자연스럽게 형성된 사실을 떠올리면 조금 더 친근감이 느껴진다.
로르카에게 스페인은 안달루시아였고, 안달루시아는 집시의 세계였다. 안달루시아 전통 음악이자 집시들의 영혼이 담긴 칸테 혼도는 로르카에게는 예술적 영감의 원천이었다. 또한 그의 동성애적 감각은 한쪽으로는 소외된 인물에 대한 애정으로, 다른 쪽으로는 사랑에 대한 비극적 비전으로 발전했다. 그렇게 전통에 뿌리를 둔, 자전적인 문학적 재료들이 모더니즘의 언어와 만나면서 로르카의 문학은 신화적인 매력을 얻게 된다.

구매가격 : 11,600 원

집시 로만세

도서정보 :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 | 2017-02-23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로르카는 ≪집시 로만세≫를 1928년 마드리드에서 출간했고, 즉시 독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동시대 시인들은 모두 이 시집에 큰 영향을 받았다. 호르헤 기옌(Jorge Guill?n)은 “우리 중 누구도 그 시집에 관해 말을 꺼내지 않을 수 없었다”고 했고 역시 27세대 시인이었고 1977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비센테 알레익산드레(Vicente Aleixandre)는 이 시집을 격찬하는 편지를 남겼다. 살바도르는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고 부뉴엘은 노골적으로 비난을 퍼부었다.
모두 18편의 시로 구성된 ≪집시 로만세≫에서 로르카는 로만세(romance)라는 시 형식에 집시적 정서, 구술로 전해지는 이야기, 신화적인 이미지 등을 담아낸다. 스페인 문학에서 가장 민중적인 시 형식인 로만세는 또한 초현실주의적인 은유와 만나서 시적인 밀도를 극적으로 끌고 간다. 집시들은 초월적인 어떤 힘에 의해 끌려 다니는 존재로 묘사되거나, 인종적으로 사회적으로 소외된 존재로 그려지기도 한다.
로만세는 천 년 동안 사용된 시 형식이다. 중세에는 서사시에 사용되어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 형식이었고, 근대에 들어서 감정과 이미지를 표현하는 서정시로 발전했다. 로만세가 구술 문화 속에서 자연스럽게 형성된 사실을 떠올리면 조금 더 친근감이 느껴진다.
로르카에게 스페인은 안달루시아였고, 안달루시아는 집시의 세계였다. 안달루시아 전통 음악이자 집시들의 영혼이 담긴 칸테 혼도는 로르카에게는 예술적 영감의 원천이었다. 또한 그의 동성애적 감각은 한쪽으로는 소외된 인물에 대한 애정으로, 다른 쪽으로는 사랑에 대한 비극적 비전으로 발전했다. 그렇게 전통에 뿌리를 둔, 자전적인 문학적 재료들이 모더니즘의 언어와 만나면서 로르카의 문학은 신화적인 매력을 얻게 된다.

구매가격 : 11,6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