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우 시집 4

도서정보 : 황석우 | 2017-12-1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황석우 시집

구매가격 : 2,000 원

황석우 시집 5

도서정보 : 황석우 | 2017-12-1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황석우 시집

구매가격 : 2,000 원

둘시네아에게

도서정보 : 김경진 | 2017-12-18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둘시네아에게 보내는 연서(戀書)

이 시집은 시인의 영원할 사랑의 대상인 둘시네아에게 보내는 연서(戀書)다. 첫 시부터 마지막 시까지 사랑의 편지라고 봐도 된다. 진실하고 간절한 사랑 시들로만 시집 한 권을 이어놓았다. 시인에게 사랑이란 “말로 다 할 수가 없겠습니다/ 눈으로 다 전 할 수가 없겠습니다/ 미열이 일어났다 신열로 불붙습니다”라고 표현된다.
누구나 살아가면서 사랑을 외면하며 살 수 없다. 사랑을 하려면 시인처럼 보이는 모든 것들에서도 의미를 찾아내고 그리워하며 아파하며 사랑에 깊이 발을 들여놓아야 한다. 사랑하지 않을 때가 없다. 사랑하지 못할 것이 없다. 사랑은 살아감의 원천이다.
시인의 사랑은 “바람만 불어도 아프다/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 문득 문득 바람도 아프다” 이렇게 아픔의 지속인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시인의 사랑은 멈추지 않는다.
“보고 있어도 더 보고 싶어지는// 사랑하고 있어도 또 사랑하고 싶은// 영원할 그리움”의 대상인 둘시네아를 향해 가고 또 간다. 사랑을 하려면 시인처럼 하자.
오랜 기간 극도의 고통과 맞서 싸우던 시인의 아내가 결국 지난 십일월 세상과 이별을 했다. 그래서 시인에게 십일월은 “십일월은 그리움이 그리움을 토해내는 시간입니다/ 나뭇잎이 다른 나뭇잎에 포개져야 외롭지 않듯/ 중첩된 그리움들이 몸을 섞고 있습니다/ 스산한 바람에 그을린 햇빛이 낙엽이 되고/ 깃을 세우고 목을 움츠린 사람들의 언어는/ 낙엽에 사무칩니다/ 그리하여 십일월은 사무친 그리움들에게/ 겹겹이 포위되어 있습니다”라고 표현되고 만다.
사랑하는 사람을 끝내 지켜내지 못하고 보낸 사람은 살아갈 날이 모두 아프다. 그립다. 서럽다. 병상을 지키며 시를 쓰고 아내의 머리맡에서 한 자, 한 자 읽어주기도 했을 시인의 그 아리고 안타까운 사랑이 다른 세상으로 떠난 둘시네아, 시인의 아내의 가슴에서 지금도 읽혀지고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그래서 이 시집은 아픔을 간직하고 있거나 온전한 평온을 가지고 있거나 사랑을 하고 사랑을 받으며 살아가는 세상의 모든 둘시네아들에게 사랑은 절대 끝나지 않을 “마침표를 찍을 수 없는 편지”라고 말하고 있다.


▶ 사랑을 한다면, 시처럼

보고 있어도 더 보고 싶어지는 둘시네아여! 너는 어디에도 있고 어디에도 없다 바람의 결에도 있다 가고 깃털구름 속에도 있다 간다 하지만 내 속에는 담석처럼 뭉쳐서 있기만 한다 가지 않는다
사랑하고 있어도 또 사랑하고 싶은 둘시네아여! 너는 어느 곳에도 있고 없다 나무껍질 사이에도 붙었다 가고 새의 부리에 붙어 날아가기도 한다 그러나 나에게만은 늑골 사이에 둥지를 틀고 움직이지 않는다
둘시네아여! 너는 나에게 영원할 그리움이다



▶ 본문 속으로


사랑하는 것은 파도처럼 멈추지 않고 달려가고 바위처럼 끄떡없이 받아주는 것입니다_17

그대가 손을 놓고 돌아옴을 잊은 것처럼, 뒤돌아 서도 닿을 수 없는 소식 같은 잔 물살만 갯바위에 걸려 있네요 그대 불러보다 쓸만한 쓸쓸함을 건져 올렸다오_18

이슬이 서리가 되는 이유는 풀잎을 사랑하기 때문입니다_21

풀잎에 앉은 서리처럼 사랑하는 것은 즐거운 소멸입니다_21

우산대가 가운데 있는 것은 어깨를 나란히 대고 둘이서 쓰라는 겁니다_22

억만년의 시간이 억만 번의 스침들이 우리를 만나 사랑하게 했다는 것을_27

그리움 같은 생의 부스럭거림을 잡고 말줄임표에 둘러싸여 나는 월정리의 바다에 포위된다_32

나무 같은 사랑을 하자 그 자리에서 시간을 다 이루며 변해도 변하지 않는 굳건히 서 있는 사랑을 하자_33

너를 향한 발자국 편지는 멈추지 않아 네가 어디에 있든, 어디로 가든 너를 향한 내 발걸음이 멈출 수 없는 것처럼_41

그대를 눈꺼풀에 붙여놓고 든든합니다 바라볼 수 없어서 애닯아 하는 것보다 눈병으로 껌 딱지처럼 함께하는 것이 내게는 강렬한 행복입니다_51

오늘은 절대 외로움에 지치지 않게 하소서 누구라도 어깨를 빌려주고 아픈 이야기들이 눈물 흘렸다 가게 하소서_67

격렬하게 사랑한다고 말을 한다 해도 어디 그립지 않겠습니까 사랑 속에도 그리움이 남아 있어야 더 애틋해지는 거지요 그리움이 소멸되면 사랑도 소멸되고 맙니다_83

뒤섞여야 섞임이 완성되는 것이 아니다
각자가 각자에게 길을 내어주고
단단히 곁에 있는 것이
완벽한 섞임이라는 것을_104

너무나 보고 싶었어 또는 사랑해 라고 크게 외치고 있다는 것을 그냥이라는 말은 숨겨두고 있다_115

밥 한 끼 지어 먹자는 말 밥 먹고 하자는 흔한 인사를 나는 최고로 친다_117

구매가격 : 8,000 원

오래 길을 걸으면 많은 사람을 만난다

도서정보 : 석상인 | 2017-12-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오래 길을 걸으면 많은 사람을 만난다 ‘ 이 책은 저자 상인 스님의 삶의 기록이며, 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에 관한 소박한 초상화와 같은 글이다. 오랜 수행을 통한 결과물들이 평이하고 단아한 문체로 기록되어 있는가 하면, 어려운 경전들을 나름의 방법으로 쉽게 해석하여 마음의 안식을 느낄 수 있도록 배려한 세심함이 여운을 남긴다. 특히 군위 인각사 시절에 남긴 많은 일화들에서 스님의 보이지 않는 열정을 고스란히 엿볼 수 있다.

▶ 이 책은 2010년에 출간된 《소박한 적멸》의 개정판입니다.

구매가격 : 7,200 원

나 어딘가에 바람이 깨어나면

도서정보 : 록셈 이준혁 | 2017-12-1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진화하는 포토에세이를 만드는 록셈 이준혁의 올해 작품집
우리가 경계해야 할 것과 지니고 있는 아픔에 대한 이야기

새로운 형식의 포토에세이를 추구하는 작가 이준혁은 포토에세이작품집 ‘나 어딘가에 바람이 깨어나면’을 출간했다, 단독 출판으로는 3년이 훌쩍 지난 시간이다. 작가는 그동안 포토에세이모임을 운영하면서 성인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해 왔다.

이번 작품집은 사랑, 경계, 희망, 아픔, 웃음 등 다섯 가지 주제를 가지고 총 81점을 담았다.
포토에세이의 특성상 주제별로 작업하는 것이 쉽지 않다. 그래서 주제별 작품의 의미도 독자 여러분에 따라 달리 느낄 수 있다. 왜냐하면 희망적인 메시지에 사랑을 담고 아픔 속에 사랑이 녹아져 있기도 하기 때문이다.

작가는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스마트폰부터 미러리스, dslr 카메라까지 두루 사용하면서 작업을 해왔으며 부단히 고민한 결과물이 고스란히 작품집에 담겨있다. 일상생활에서 때론 여행지에서 의미 없이 지나쳐간 모습에 대한 이야기를 작가의 감성으로 새롭게 만들어 냈다.

구매가격 : 5,000 원

유쾌한 포토에세이C

도서정보 : 록셈 이준혁 | 2017-12-1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유쾌한 세상의 지적발견
포토에세이의 웃음 저격

당신에게 큰 웃음은 아니지만 작은 미소를 선물할 포토에세이 작품집이 만들어졌다.
포토에세이스트 록셈 이준혁의 유쾌한 포토에세이 77점을 소개한다.

더 이상의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 것이 불가능하게 보이기도 하지만 작가의 포토에세이는 조금 엉뚱하고, 기발하고, 풋풋하기도 하다. 이번 작품집은 독자 여러분을 크게 웃게 하지는 못할 수 있어도 유쾌하게 만들기에는 충분하다. 그 유쾌함을 통해서 작가는 어떤 메시지를 전달한다. 그것을 찾는 게 독자 여러분의 몫이다.

구매가격 : 5,000 원

사람이 사람을 기억한다 : 황지우 창작시집

도서정보 : 황지우 | 2017-12-1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사람이 사람을 기억한다』는 사랑에 대하여, 그리움에 대하여, 행복에 대하여 연인의 이야기를 담은 시집이다. 무엇이 갈등 갈망하는지, 사랑하다 버려지면 죽음까지 생각할 정도로 아파야 하는지 물음에 관해 쓰인 시를 담았다.

구매가격 : 6,000 원

커피는 거부하지 않는다

도서정보 : 신동조 | 2017-12-0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커피는 거부하지 않는다》는 저자의 첫 번째와 두 번째 시집인《홀로여행》과 《저기 저 산이 오라 해서》에 이은 세 번째 시집으로 운명적으로 슬퍼하고 사랑해야만 하는 것들을 담은 가을과 어울리는 시집이다.

구매가격 : 6,000 원

시간이 너를 증명한다

도서정보 : 뤼후이 | 2017-12-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현재 중국 젊은 세대에게 가장 열렬한 지지를 받는 여성 작가 뤼후이의 대표 에세이. ‘시간’이라는 개념을 통해 사랑과 이별, 타인과의 관계, 자존감 회복 등 복잡 미묘한 인생의 엉킨 실타래를 한 올 한 올 풀어나가는 책이다. 수많은 독자들에게 폭넓게 사랑받으며 중국에서만 100만 부 넘게 판매되었다. 이 책에는 자기 몫의 시련과 아픔을 감내하며 자신이 원하는 삶을 우아하고 당당하게 살아내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가득하다. 그들의 삶을 통해 ‘사소하지 않은 생의 흔적’이 새겨진 시간들이 모여 어떻게 결국 우리의 ‘인생’이 되는지를 감동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하루하루 버텨내느라 지친 사람들에게 불안에 떠는 시간마저도 훗날 찬란한 삶의 밑거름이 되어줄 것이라는 확신과 함께 이 순간도 곧 지나갈 거라고 다정한 위로를 건네는 소중한 선물이 되어줄 것이다.

구매가격 : 9,800 원

아메바 (문학동네시인선 001)

도서정보 : 최승호 | 2017-11-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중견과 신인을 아우르면서, 당대 한국시의 가장 모험적인 가능성들을 적극 발굴해서 독자들에게 선보이겠다는 포부로 「문학동네 시인선」이 새로이 나왔다. ‘문학동네시인선’의 그 첫 포문을 여는 『아메바』는 최승호 시인의 신작 시집이다. 기획에서부터 말랑말랑한 생각의 덩어리로부터 출발한 이번 시집은 시인이 그간 펴낸 열두 권의 시집을 토대로 생겨났다. 소제목을 붙이고 본문보다 글씨 크기를 줄인 58편의 작은 詩行들을 앞선 시집들에서 고르고 이를 토대로 세 가지, 혹은 네 가지로 자유롭게 확산되거나 오므라드는 발상의 변주를 자유자재로 적어나갔다. 옷이나 화장이나 장신구 같은 꾸밈의 도구들을 하나도 사용하지 않고 오로지 제 몸뚱이가 표출해내는 오감만을 입은 언어들에서, 상상력을 넘어선 직관의 힘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구매가격 : 5,6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