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미디어

4742종의 전자책이 판매중입니다.

길드 생활 희망편 2권 (완결)

도서정보 : KID / B&M / 2021년 05월 24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현대물 #게임물 #동갑내기 #다정공 #순진수 #다정수 #일상물 #힐링물 #달달물 #3인칭시점

4년 전 오픈한 온라인 게임, <오로라>에 복귀한 지 반년.
여로는 여전히 길드도, 친한 친구도 없이 채집과 제작만 즐기고 있었다.
오픈 시기에 같이 계정을 만들었던 고등학교 친구들이 전부 접고,
군대를 다녀와 홀로 복귀했더니 전부 모르는 사람뿐이었던 것이다.

그래도 처음 만렙을 찍고는 용기 내서 파티도 신청해 봤지만,
남의 사건 사고에 휘말려 괜히 피해자3 정도로 게시판에 닉네임이나 박제되더라.
그렇게 쓸쓸하지만 소소한 재미를 추구하면 게임하던 어느 날.
한 쾌활한 유저에게 아이템 제작 의뢰를 받으면서, 게임 생활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스물]: 혹시라도 뭐 던전 가실 일 있으면 불러주세요 도와드릴게요
[스물]: 랜매 싫어하신다면서요
[스물]: 전 잘하거든요

어쩐지 유독 자신에게만 친절한 듯한 유저.
그와 함께 게임을 하게 된다면…… 어떤 느낌일까?

[여로]: 그럼 그렇게 해요...

라이트한 새싹 즐겜러 ‘여로’가 고인물 ‘스물’을 만나 겪는 길드 생활기.

구매가격 : 3,200 원

초원의 빛 1권

도서정보 : 슬로우댄스 / B&M / 2021년 05월 17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본 도서에는 미성년자에 대한 성적 폭력 및 합의되지 않은 관계, 윤간, 동영상 촬영 등의 피폐 요소가 일부 포함되어 있습니다.

작품 키워드: 현대물, 근미래, 서양풍, 외국인, 할리킹, 피폐물, 시리어스, 성장물, 3인칭시점, 나이차이(11살), 쌍방구원, 첫사랑, 성장물, 장애, 미남공, 천재공, 상처공, 다정공, 헌신공, 순정공, 절륜공, 미인수, 굴림수, 처연수, 짝사랑수, 상처수, 헌신수, 하드코어(미성년 성적 학대, 모브 등)

법적 후견인인 랄프로부터 성적 학대를 받아 오던 소년 미샤는 우연히 한 남자를 만난다. 어른답지 않게 엉뚱하고 순수한 알렉스에게 호감을 느끼고, 미샤는 학대받는 사실을 숨긴 채 그와 친구가 되어 간다.
그러던 어느 날, 미샤는 랄프에 의해 이제까지와 비교할 수 없는 끔찍한 일을 겪게 된다. 학대 사실을 의심하고 있던 알렉스에게 구조된 그는 저택에서 다친 몸과 마음을 치료받는다. 사랑이라는 감정을 알지 못했기에 미샤는 자신이 알렉스에게서 느끼는 기분이 성욕이라고 착각한다. 알렉스 역시 미샤를 향한 자신의 감정이 정확하게 무엇인지 깨닫지 못하는 상태로 두 사람은 시련을 맞이한다.
미샤와 알렉스는 서로를 구하기 위해 스스로를 희생하고 이별한 후에야 그 감정이 사랑이었음을 깨닫는다. 감정의 자각 이후 미샤는 알렉스를 향해 다가가지만, 알렉스는 미샤로부터 뒷걸음질 치려고 한다.
사랑이 무엇인지 알게 된 소년과 사랑이 전부가 된 남자가 서로의 불빛들에 닿기까지의 눈물겨운 이야기가 시작된다.

***

“어떻게 하면 시간이 빨리 지나가요?”
“응?”
팔짱을 푼 미샤가 알렉스 쪽으로 고개를 돌렸다. 알렉스는 미샤의 눈동자에 순간 물기가 어리는 걸 보았다. 마음의 상태가 내비쳐진 눈빛이었다. 학대를 당하고 있든 아니든 소년은 슬픔에 빠져 있었다.
알렉스는 내린 창문 밖으로 팔을 뻗었다. 그의 시선이 어둠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미샤, 지금 아무것도 안 보이는 이 컴컴한 곳을 조금만 더 달리면 흙길이 끝나. 그러면 도로가 나오겠지. 또 어두운 도로를 한참 동안 달리면 어느 순간 불빛들이 보여. 그러다 점점 더 많은 불빛이 나타날 거야. 어둠 속에 있을 땐 시간이 멈춘 것 같거든. 차분히 하나둘 시야에 들어오는 그 불빛들을 세면 돼. 하나, 둘, 셋. 어느덧 열이 되고 백이 되면 어둠은 밝혀질 거야.”
창밖으로 시선을 두고 있던 알렉스가 그를 바라보고 있는 미샤를 향해 고개를 돌렸다.
“그러면 말이야, 다시 행복할 수 있어. 행복하면 시간이 빨리 지나가. 마치 행복했던 시간들에 후회 따위 할 여유는 주지 않으려는 것처럼.”
자신의 오른쪽 어깨를 쳐다보며 남의 일인 듯 태연하게 말하는 남자의 목소리에서 미샤는 낯설지 않은 슬픔을 느꼈다. 그가 왔다는 행성도 어쩌면 어두운 곳이었을까 궁금했다.
“어둠 속에…… 있어 봤어요?”
알렉스가 몸을 기울여 미샤의 어깨에 머리를 가까이 했다. 프랭크를 의식한 듯 그는 목소리를 낮춰 말했다.
“난 아직 불빛들을 세고 있는데.”

구매가격 : 3,000 원

초원의 빛 2권

도서정보 : 슬로우댄스 / B&M / 2021년 05월 17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본 도서에는 미성년자에 대한 성적 폭력 및 합의되지 않은 관계, 윤간, 동영상 촬영 등의 피폐 요소가 일부 포함되어 있습니다.

작품 키워드: 현대물, 근미래, 서양풍, 외국인, 할리킹, 피폐물, 시리어스, 성장물, 3인칭시점, 나이차이(11살), 쌍방구원, 첫사랑, 성장물, 장애, 미남공, 천재공, 상처공, 다정공, 헌신공, 순정공, 절륜공, 미인수, 굴림수, 처연수, 짝사랑수, 상처수, 헌신수, 하드코어(미성년 성적 학대, 모브 등)

법적 후견인인 랄프로부터 성적 학대를 받아 오던 소년 미샤는 우연히 한 남자를 만난다. 어른답지 않게 엉뚱하고 순수한 알렉스에게 호감을 느끼고, 미샤는 학대받는 사실을 숨긴 채 그와 친구가 되어 간다.
그러던 어느 날, 미샤는 랄프에 의해 이제까지와 비교할 수 없는 끔찍한 일을 겪게 된다. 학대 사실을 의심하고 있던 알렉스에게 구조된 그는 저택에서 다친 몸과 마음을 치료받는다. 사랑이라는 감정을 알지 못했기에 미샤는 자신이 알렉스에게서 느끼는 기분이 성욕이라고 착각한다. 알렉스 역시 미샤를 향한 자신의 감정이 정확하게 무엇인지 깨닫지 못하는 상태로 두 사람은 시련을 맞이한다.
미샤와 알렉스는 서로를 구하기 위해 스스로를 희생하고 이별한 후에야 그 감정이 사랑이었음을 깨닫는다. 감정의 자각 이후 미샤는 알렉스를 향해 다가가지만, 알렉스는 미샤로부터 뒷걸음질 치려고 한다.
사랑이 무엇인지 알게 된 소년과 사랑이 전부가 된 남자가 서로의 불빛들에 닿기까지의 눈물겨운 이야기가 시작된다.

***

“어떻게 하면 시간이 빨리 지나가요?”
“응?”
팔짱을 푼 미샤가 알렉스 쪽으로 고개를 돌렸다. 알렉스는 미샤의 눈동자에 순간 물기가 어리는 걸 보았다. 마음의 상태가 내비쳐진 눈빛이었다. 학대를 당하고 있든 아니든 소년은 슬픔에 빠져 있었다.
알렉스는 내린 창문 밖으로 팔을 뻗었다. 그의 시선이 어둠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미샤, 지금 아무것도 안 보이는 이 컴컴한 곳을 조금만 더 달리면 흙길이 끝나. 그러면 도로가 나오겠지. 또 어두운 도로를 한참 동안 달리면 어느 순간 불빛들이 보여. 그러다 점점 더 많은 불빛이 나타날 거야. 어둠 속에 있을 땐 시간이 멈춘 것 같거든. 차분히 하나둘 시야에 들어오는 그 불빛들을 세면 돼. 하나, 둘, 셋. 어느덧 열이 되고 백이 되면 어둠은 밝혀질 거야.”
창밖으로 시선을 두고 있던 알렉스가 그를 바라보고 있는 미샤를 향해 고개를 돌렸다.
“그러면 말이야, 다시 행복할 수 있어. 행복하면 시간이 빨리 지나가. 마치 행복했던 시간들에 후회 따위 할 여유는 주지 않으려는 것처럼.”
자신의 오른쪽 어깨를 쳐다보며 남의 일인 듯 태연하게 말하는 남자의 목소리에서 미샤는 낯설지 않은 슬픔을 느꼈다. 그가 왔다는 행성도 어쩌면 어두운 곳이었을까 궁금했다.
“어둠 속에…… 있어 봤어요?”
알렉스가 몸을 기울여 미샤의 어깨에 머리를 가까이 했다. 프랭크를 의식한 듯 그는 목소리를 낮춰 말했다.
“난 아직 불빛들을 세고 있는데.”

구매가격 : 3,000 원

초원의 빛 3권

도서정보 : 슬로우댄스 / B&M / 2021년 05월 17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본 도서에는 미성년자에 대한 성적 폭력 및 합의되지 않은 관계, 윤간, 동영상 촬영 등의 피폐 요소가 일부 포함되어 있습니다.

작품 키워드: 현대물, 근미래, 서양풍, 외국인, 할리킹, 피폐물, 시리어스, 성장물, 3인칭시점, 나이차이(11살), 쌍방구원, 첫사랑, 성장물, 장애, 미남공, 천재공, 상처공, 다정공, 헌신공, 순정공, 절륜공, 미인수, 굴림수, 처연수, 짝사랑수, 상처수, 헌신수, 하드코어(미성년 성적 학대, 모브 등)

법적 후견인인 랄프로부터 성적 학대를 받아 오던 소년 미샤는 우연히 한 남자를 만난다. 어른답지 않게 엉뚱하고 순수한 알렉스에게 호감을 느끼고, 미샤는 학대받는 사실을 숨긴 채 그와 친구가 되어 간다.
그러던 어느 날, 미샤는 랄프에 의해 이제까지와 비교할 수 없는 끔찍한 일을 겪게 된다. 학대 사실을 의심하고 있던 알렉스에게 구조된 그는 저택에서 다친 몸과 마음을 치료받는다. 사랑이라는 감정을 알지 못했기에 미샤는 자신이 알렉스에게서 느끼는 기분이 성욕이라고 착각한다. 알렉스 역시 미샤를 향한 자신의 감정이 정확하게 무엇인지 깨닫지 못하는 상태로 두 사람은 시련을 맞이한다.
미샤와 알렉스는 서로를 구하기 위해 스스로를 희생하고 이별한 후에야 그 감정이 사랑이었음을 깨닫는다. 감정의 자각 이후 미샤는 알렉스를 향해 다가가지만, 알렉스는 미샤로부터 뒷걸음질 치려고 한다.
사랑이 무엇인지 알게 된 소년과 사랑이 전부가 된 남자가 서로의 불빛들에 닿기까지의 눈물겨운 이야기가 시작된다.

***

“어떻게 하면 시간이 빨리 지나가요?”
“응?”
팔짱을 푼 미샤가 알렉스 쪽으로 고개를 돌렸다. 알렉스는 미샤의 눈동자에 순간 물기가 어리는 걸 보았다. 마음의 상태가 내비쳐진 눈빛이었다. 학대를 당하고 있든 아니든 소년은 슬픔에 빠져 있었다.
알렉스는 내린 창문 밖으로 팔을 뻗었다. 그의 시선이 어둠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미샤, 지금 아무것도 안 보이는 이 컴컴한 곳을 조금만 더 달리면 흙길이 끝나. 그러면 도로가 나오겠지. 또 어두운 도로를 한참 동안 달리면 어느 순간 불빛들이 보여. 그러다 점점 더 많은 불빛이 나타날 거야. 어둠 속에 있을 땐 시간이 멈춘 것 같거든. 차분히 하나둘 시야에 들어오는 그 불빛들을 세면 돼. 하나, 둘, 셋. 어느덧 열이 되고 백이 되면 어둠은 밝혀질 거야.”
창밖으로 시선을 두고 있던 알렉스가 그를 바라보고 있는 미샤를 향해 고개를 돌렸다.
“그러면 말이야, 다시 행복할 수 있어. 행복하면 시간이 빨리 지나가. 마치 행복했던 시간들에 후회 따위 할 여유는 주지 않으려는 것처럼.”
자신의 오른쪽 어깨를 쳐다보며 남의 일인 듯 태연하게 말하는 남자의 목소리에서 미샤는 낯설지 않은 슬픔을 느꼈다. 그가 왔다는 행성도 어쩌면 어두운 곳이었을까 궁금했다.
“어둠 속에…… 있어 봤어요?”
알렉스가 몸을 기울여 미샤의 어깨에 머리를 가까이 했다. 프랭크를 의식한 듯 그는 목소리를 낮춰 말했다.
“난 아직 불빛들을 세고 있는데.”

구매가격 : 3,000 원

초원의 빛 4권

도서정보 : 슬로우댄스 / B&M / 2021년 05월 17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본 도서에는 미성년자에 대한 성적 폭력 및 합의되지 않은 관계, 윤간, 동영상 촬영 등의 피폐 요소가 일부 포함되어 있습니다.

작품 키워드: 현대물, 근미래, 서양풍, 외국인, 할리킹, 피폐물, 시리어스, 성장물, 3인칭시점, 나이차이(11살), 쌍방구원, 첫사랑, 성장물, 장애, 미남공, 천재공, 상처공, 다정공, 헌신공, 순정공, 절륜공, 미인수, 굴림수, 처연수, 짝사랑수, 상처수, 헌신수, 하드코어(미성년 성적 학대, 모브 등)

법적 후견인인 랄프로부터 성적 학대를 받아 오던 소년 미샤는 우연히 한 남자를 만난다. 어른답지 않게 엉뚱하고 순수한 알렉스에게 호감을 느끼고, 미샤는 학대받는 사실을 숨긴 채 그와 친구가 되어 간다.
그러던 어느 날, 미샤는 랄프에 의해 이제까지와 비교할 수 없는 끔찍한 일을 겪게 된다. 학대 사실을 의심하고 있던 알렉스에게 구조된 그는 저택에서 다친 몸과 마음을 치료받는다. 사랑이라는 감정을 알지 못했기에 미샤는 자신이 알렉스에게서 느끼는 기분이 성욕이라고 착각한다. 알렉스 역시 미샤를 향한 자신의 감정이 정확하게 무엇인지 깨닫지 못하는 상태로 두 사람은 시련을 맞이한다.
미샤와 알렉스는 서로를 구하기 위해 스스로를 희생하고 이별한 후에야 그 감정이 사랑이었음을 깨닫는다. 감정의 자각 이후 미샤는 알렉스를 향해 다가가지만, 알렉스는 미샤로부터 뒷걸음질 치려고 한다.
사랑이 무엇인지 알게 된 소년과 사랑이 전부가 된 남자가 서로의 불빛들에 닿기까지의 눈물겨운 이야기가 시작된다.

***

“어떻게 하면 시간이 빨리 지나가요?”
“응?”
팔짱을 푼 미샤가 알렉스 쪽으로 고개를 돌렸다. 알렉스는 미샤의 눈동자에 순간 물기가 어리는 걸 보았다. 마음의 상태가 내비쳐진 눈빛이었다. 학대를 당하고 있든 아니든 소년은 슬픔에 빠져 있었다.
알렉스는 내린 창문 밖으로 팔을 뻗었다. 그의 시선이 어둠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미샤, 지금 아무것도 안 보이는 이 컴컴한 곳을 조금만 더 달리면 흙길이 끝나. 그러면 도로가 나오겠지. 또 어두운 도로를 한참 동안 달리면 어느 순간 불빛들이 보여. 그러다 점점 더 많은 불빛이 나타날 거야. 어둠 속에 있을 땐 시간이 멈춘 것 같거든. 차분히 하나둘 시야에 들어오는 그 불빛들을 세면 돼. 하나, 둘, 셋. 어느덧 열이 되고 백이 되면 어둠은 밝혀질 거야.”
창밖으로 시선을 두고 있던 알렉스가 그를 바라보고 있는 미샤를 향해 고개를 돌렸다.
“그러면 말이야, 다시 행복할 수 있어. 행복하면 시간이 빨리 지나가. 마치 행복했던 시간들에 후회 따위 할 여유는 주지 않으려는 것처럼.”
자신의 오른쪽 어깨를 쳐다보며 남의 일인 듯 태연하게 말하는 남자의 목소리에서 미샤는 낯설지 않은 슬픔을 느꼈다. 그가 왔다는 행성도 어쩌면 어두운 곳이었을까 궁금했다.
“어둠 속에…… 있어 봤어요?”
알렉스가 몸을 기울여 미샤의 어깨에 머리를 가까이 했다. 프랭크를 의식한 듯 그는 목소리를 낮춰 말했다.
“난 아직 불빛들을 세고 있는데.”

구매가격 : 3,000 원

초원의 빛 5권 (완결)

도서정보 : 슬로우댄스 / B&M / 2021년 05월 17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본 도서에는 미성년자에 대한 성적 폭력 및 합의되지 않은 관계, 윤간, 동영상 촬영 등의 피폐 요소가 일부 포함되어 있습니다.

작품 키워드: 현대물, 근미래, 서양풍, 외국인, 할리킹, 피폐물, 시리어스, 성장물, 3인칭시점, 나이차이(11살), 쌍방구원, 첫사랑, 성장물, 장애, 미남공, 천재공, 상처공, 다정공, 헌신공, 순정공, 절륜공, 미인수, 굴림수, 처연수, 짝사랑수, 상처수, 헌신수, 하드코어(미성년 성적 학대, 모브 등)

법적 후견인인 랄프로부터 성적 학대를 받아 오던 소년 미샤는 우연히 한 남자를 만난다. 어른답지 않게 엉뚱하고 순수한 알렉스에게 호감을 느끼고, 미샤는 학대받는 사실을 숨긴 채 그와 친구가 되어 간다.
그러던 어느 날, 미샤는 랄프에 의해 이제까지와 비교할 수 없는 끔찍한 일을 겪게 된다. 학대 사실을 의심하고 있던 알렉스에게 구조된 그는 저택에서 다친 몸과 마음을 치료받는다. 사랑이라는 감정을 알지 못했기에 미샤는 자신이 알렉스에게서 느끼는 기분이 성욕이라고 착각한다. 알렉스 역시 미샤를 향한 자신의 감정이 정확하게 무엇인지 깨닫지 못하는 상태로 두 사람은 시련을 맞이한다.
미샤와 알렉스는 서로를 구하기 위해 스스로를 희생하고 이별한 후에야 그 감정이 사랑이었음을 깨닫는다. 감정의 자각 이후 미샤는 알렉스를 향해 다가가지만, 알렉스는 미샤로부터 뒷걸음질 치려고 한다.
사랑이 무엇인지 알게 된 소년과 사랑이 전부가 된 남자가 서로의 불빛들에 닿기까지의 눈물겨운 이야기가 시작된다.

***

“어떻게 하면 시간이 빨리 지나가요?”
“응?”
팔짱을 푼 미샤가 알렉스 쪽으로 고개를 돌렸다. 알렉스는 미샤의 눈동자에 순간 물기가 어리는 걸 보았다. 마음의 상태가 내비쳐진 눈빛이었다. 학대를 당하고 있든 아니든 소년은 슬픔에 빠져 있었다.
알렉스는 내린 창문 밖으로 팔을 뻗었다. 그의 시선이 어둠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미샤, 지금 아무것도 안 보이는 이 컴컴한 곳을 조금만 더 달리면 흙길이 끝나. 그러면 도로가 나오겠지. 또 어두운 도로를 한참 동안 달리면 어느 순간 불빛들이 보여. 그러다 점점 더 많은 불빛이 나타날 거야. 어둠 속에 있을 땐 시간이 멈춘 것 같거든. 차분히 하나둘 시야에 들어오는 그 불빛들을 세면 돼. 하나, 둘, 셋. 어느덧 열이 되고 백이 되면 어둠은 밝혀질 거야.”
창밖으로 시선을 두고 있던 알렉스가 그를 바라보고 있는 미샤를 향해 고개를 돌렸다.
“그러면 말이야, 다시 행복할 수 있어. 행복하면 시간이 빨리 지나가. 마치 행복했던 시간들에 후회 따위 할 여유는 주지 않으려는 것처럼.”
자신의 오른쪽 어깨를 쳐다보며 남의 일인 듯 태연하게 말하는 남자의 목소리에서 미샤는 낯설지 않은 슬픔을 느꼈다. 그가 왔다는 행성도 어쩌면 어두운 곳이었을까 궁금했다.
“어둠 속에…… 있어 봤어요?”
알렉스가 몸을 기울여 미샤의 어깨에 머리를 가까이 했다. 프랭크를 의식한 듯 그는 목소리를 낮춰 말했다.
“난 아직 불빛들을 세고 있는데.”

구매가격 : 3,000 원

사또의 여자가 되겠나이다 합본

도서정보 : 서은진 / 스칼렛 / 2021년 05월 17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환생을 했더니 춘향전 안이었다.
나는 향단이(한단이로 개명).
모시는 분은 월매 마님과 춘향 아씨.
그리고 춘향 아씨의 옆구리를 콕콕 찌르는 건 양아치 이몽룡!
그리고, 음……. 난 언제나 배가 고팠다.

그런데 얼라리요? 변 사또도 나타났다.
그런데 이 변 사또가 제대로 완소남이시다. 머리 좋고, 잘생기고, 능력 있어!

그래도 그때까진 남의 떡이었다. 근데 그 남의 떡이 와서 인사하면 거마비를 준단다.
춘향 아씬 죽어도 안 간다고 해서 내가 갔다. 그리고 사고 쳤다!!

납치, 사기, 혼인 빙자, 살인 미수, 본격 범죄 로맨스.

구매가격 : 10,000 원

사또의 여자가 되겠나이다 1권

도서정보 : 서은진 / 스칼렛 / 2021년 05월 17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환생을 했더니 춘향전 안이었다.
나는 향단이(한단이로 개명).
모시는 분은 월매 마님과 춘향 아씨.
그리고 춘향 아씨의 옆구리를 콕콕 찌르는 건 양아치 이몽룡!
그리고, 음……. 난 언제나 배가 고팠다.

그런데 얼라리요? 변 사또도 나타났다.
그런데 이 변 사또가 제대로 완소남이시다. 머리 좋고, 잘생기고, 능력 있어!

그래도 그때까진 남의 떡이었다. 근데 그 남의 떡이 와서 인사하면 거마비를 준단다.
춘향 아씬 죽어도 안 간다고 해서 내가 갔다. 그리고 사고 쳤다!!

납치, 사기, 혼인 빙자, 살인 미수, 본격 범죄 로맨스.

구매가격 : 2,500 원

사또의 여자가 되겠나이다 2권

도서정보 : 서은진 / 스칼렛 / 2021년 05월 17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환생을 했더니 춘향전 안이었다.
나는 향단이(한단이로 개명).
모시는 분은 월매 마님과 춘향 아씨.
그리고 춘향 아씨의 옆구리를 콕콕 찌르는 건 양아치 이몽룡!
그리고, 음……. 난 언제나 배가 고팠다.

그런데 얼라리요? 변 사또도 나타났다.
그런데 이 변 사또가 제대로 완소남이시다. 머리 좋고, 잘생기고, 능력 있어!

그래도 그때까진 남의 떡이었다. 근데 그 남의 떡이 와서 인사하면 거마비를 준단다.
춘향 아씬 죽어도 안 간다고 해서 내가 갔다. 그리고 사고 쳤다!!

납치, 사기, 혼인 빙자, 살인 미수, 본격 범죄 로맨스.

구매가격 : 2,500 원

사또의 여자가 되겠나이다 3권

도서정보 : 서은진 / 스칼렛 / 2021년 05월 17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환생을 했더니 춘향전 안이었다.
나는 향단이(한단이로 개명).
모시는 분은 월매 마님과 춘향 아씨.
그리고 춘향 아씨의 옆구리를 콕콕 찌르는 건 양아치 이몽룡!
그리고, 음……. 난 언제나 배가 고팠다.

그런데 얼라리요? 변 사또도 나타났다.
그런데 이 변 사또가 제대로 완소남이시다. 머리 좋고, 잘생기고, 능력 있어!

그래도 그때까진 남의 떡이었다. 근데 그 남의 떡이 와서 인사하면 거마비를 준단다.
춘향 아씬 죽어도 안 간다고 해서 내가 갔다. 그리고 사고 쳤다!!

납치, 사기, 혼인 빙자, 살인 미수, 본격 범죄 로맨스.

구매가격 : 2,5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