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본]술의 향기(전2권)

도서정보 : 박수진 | 2019-11-0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행정 고시에 갓 패스한 시크한 도시남, 김호.
그는 지역 축제를 기획하라는 미션을 받고
소곡주를 만드는 시골 양조장에 일꾼으로 투입된다.

“저는 도와드리러 온 건데 어쩐지 방해꾼 대하듯 하시네요.”
“외부에서 누가 오면 자꾸 경계하게 돼요.”

그곳에서 만난 양조장 대표 최명지는
나이답지 않은 당찬 모습으로 자꾸만 그의 시선을 붙들고.
사랑에 서툰 두 남녀는 ‘전통주 축제 공동 기획’이라는 미명하에
함께하는 시간을 점차 늘려 가는데.

“명지 씨, 저 남자는 누구죠?”
“천세주류의 심태윤이요.
소개팅했던 남자인데 대기업의 힘으로 우리 소곡주를 홍보해 주겠다고 하네요.”
“진짜, 미치겠네.”

알 듯 말 듯 한 감정선을 오가던 두 남녀 사이에 나타난 훼방꾼 심태윤은
집요하게 김호의 신경을 자극하며 명지의 곁을 맴돈다.

옥토버페스트를 보러 독일행 비행기에 함께 오르게 된 세 사람.
김호는 독일이라는 낯선 땅에서 명지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구매가격 : 6,000 원

술의 향기 1권

도서정보 : 박수진 | 2019-11-0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행정 고시에 갓 패스한 시크한 도시남, 김호.
그는 지역 축제를 기획하라는 미션을 받고
소곡주를 만드는 시골 양조장에 일꾼으로 투입된다.

“저는 도와드리러 온 건데 어쩐지 방해꾼 대하듯 하시네요.”
“외부에서 누가 오면 자꾸 경계하게 돼요.”

그곳에서 만난 양조장 대표 최명지는
나이답지 않은 당찬 모습으로 자꾸만 그의 시선을 붙들고.
사랑에 서툰 두 남녀는 ‘전통주 축제 공동 기획’이라는 미명하에
함께하는 시간을 점차 늘려 가는데.

“명지 씨, 저 남자는 누구죠?”
“천세주류의 심태윤이요.
소개팅했던 남자인데 대기업의 힘으로 우리 소곡주를 홍보해 주겠다고 하네요.”
“진짜, 미치겠네.”

알 듯 말 듯 한 감정선을 오가던 두 남녀 사이에 나타난 훼방꾼 심태윤은
집요하게 김호의 신경을 자극하며 명지의 곁을 맴돈다.

옥토버페스트를 보러 독일행 비행기에 함께 오르게 된 세 사람.
김호는 독일이라는 낯선 땅에서 명지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구매가격 : 3,000 원

술의 향기 2권(완결)

도서정보 : 박수진 | 2019-11-0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행정 고시에 갓 패스한 시크한 도시남, 김호.
그는 지역 축제를 기획하라는 미션을 받고
소곡주를 만드는 시골 양조장에 일꾼으로 투입된다.

“저는 도와드리러 온 건데 어쩐지 방해꾼 대하듯 하시네요.”
“외부에서 누가 오면 자꾸 경계하게 돼요.”

그곳에서 만난 양조장 대표 최명지는
나이답지 않은 당찬 모습으로 자꾸만 그의 시선을 붙들고.
사랑에 서툰 두 남녀는 ‘전통주 축제 공동 기획’이라는 미명하에
함께하는 시간을 점차 늘려 가는데.

“명지 씨, 저 남자는 누구죠?”
“천세주류의 심태윤이요.
소개팅했던 남자인데 대기업의 힘으로 우리 소곡주를 홍보해 주겠다고 하네요.”
“진짜, 미치겠네.”

알 듯 말 듯 한 감정선을 오가던 두 남녀 사이에 나타난 훼방꾼 심태윤은
집요하게 김호의 신경을 자극하며 명지의 곁을 맴돈다.

옥토버페스트를 보러 독일행 비행기에 함께 오르게 된 세 사람.
김호는 독일이라는 낯선 땅에서 명지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구매가격 : 3,000 원

키스 더 윈터(Kiss The Winter)

도서정보 : 반해 | 2019-11-0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그 집은 겨울과 함께 찾아왔다.
10미터쯤 떨어진 거리에, 이웃이라고 부를 수 있는 적당한 그 거리에.

“대체 왜 온 거지, 이 동네에?”

집주인이 될 남자가 누군지 모르지 않았다.
친근하게 다가가 알은척을 하기엔 속이 부대낄 정도로 낯설고, 시종일관 냉랭하게 외면하자니 그것 또한 어색하다.
무엇보다, 늘 도망치고 싶은 기억의 한 부분에 그가 들어 있다는 사실이 적잖이 부담스러웠다.

“나 모르겠어?”

양심에 찔릴 정도로 환하게 웃던 그가 초연의 아래위를 훑으며 입을 뗐다.
왜 모르겠어요, 그렇게 화려한 얼굴을. 모른 척하고 싶을 뿐이지.

“아까도 창문으로 다 보고 있던데, 나 알아본 거 아니었어?”

변함없이 올곧고 다정한 눈빛과 마주하니 그때처럼 묘한 반발감이 일었다.

“어쩌라구요?”

가장 싫어하는 계절에, 그가 다시 나타났다.
잊는 것에 성공한 줄 알았던 무거운 추억과 기억이 날카로운 창살처럼 그녀의 폐부를 찔렀다.

* * *

“난 연애 안 해요.”
손전등을 쥔 손에 힘이 들어갔다. 눈보라가 바닥이 아니라 가슴으로 떨어지는 듯했다.
“그래서 윤정한 씨의 고백을 받아 줄 수 없어요. 대신에 다른 건 할 수 있어요. 연애 말고 다른 거요.”
“뭔데, 그게.”
“나하고 섹스할래요?”
갑자기 온몸이 떨릴 만큼 강한 추위가 느껴졌다. 밤바람이 좀 전보다 더 거칠고 사납게 일렁거렸다.
그의 수많은 겨울, 그 어느 한 순간이 아프게 지나가고 있었다.

구매가격 : 2,800 원

한번에 둘

도서정보 : 상태이상 | 2019-11-0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판타지물 #서양풍 #초월적존재 #왕족/귀족 #외국인 #원나잇 #하드코어 #씬중심
#냉정남 #절륜남 #직진남 #금발남 #흑발남 #순진녀 #평범녀 #소심녀
어두운 방 안에 갇혀 있는 하프엘프 소녀. 방문 밖에서 뭔가 거래가 이뤄지는 듯한 목소리들이 들린다. 이제 방문이 열리고 찬란한 햇빛을 배경으로 들어온 사람은 멋진 외모의 귀족의 풍모를 풍기는 남자. 그는 자신을 '너를 취할 사람'이라고 소개하고, 소녀의 머리를 휘어잡는다. 그리고 소녀 또한 왠지 그 남자를 만지고 싶다는 욕구에 휩싸여 그의 얼굴에 손을 얹는다. 그리고 그들을 지켜보는 한 쌍의 눈동자가 어딘가에 존재하는 듯 하다.
순진한 몸과 마음의 소녀, 만지고 싶은 욕구를 불러오는 흑발의 남자. 그리고 그들의 열락의 시간 한가운데 불쑥 찾아온 금발의 귀족 청년. 마지막 반전을 꼭 읽어야 하는 단편 로맨스.
시간과 비용은 줄이고, 재미는 높여서 스낵처럼 즐기는 로맨스 - 한뼘 로맨스 컬렉션.

구매가격 : 1,000 원

가장 완벽한 사랑의 비밀 1권

도서정보 : 지시경 | 2019-11-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혼자 떠나는 첫 휴가.
제주의 빌라에서, 목장 길에서, 그리고 응급실에서.
들뜬 마음의 연우와 자꾸만 마주치는 그 남자, 한유신.

어느 순간 성큼 다가온 줄 알았던 그가
이내 뒤로 물러나 선을 긋는다.
이 마음, 혼자만의 착각일까?

“한유신 교수님, 저를 왜 싫어하세요?”
설명이 필요 없는 사이에서 필요한 관계가 되기까지
유신은 그녀에게 해 줄 대답을 찾지 못했다.
피 흘리며 응급실에 실려 온 연우를 다시 볼 때까지.

“연우 씨가 크게 다치지 않아서 나는 정말… 안도했어요.”
이제 겨우 맞닿은 손이, 이제야 겨우 돌아봐 준 목소리가
너무 부드러워서, 달아서, 연우는 밀어 낼 수 없었다.

그러나 사랑을 확인한 순간,
신을 미워하던 남자는 구원을 만났고
삶을 사랑하던 여자는 나락으로 떨어져 버렸다.

“이모, 나는… 나는 대체 뭐예요?”

사랑이 그렇게 대단하다면,
날 어디까지 사랑할 수 있어요?

구매가격 : 2,800 원

[합본]가장 완벽한 사랑의 비밀(전 2권/완결)

도서정보 : 지시경 | 2019-11-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혼자 떠나는 첫 휴가.
제주의 빌라에서, 목장 길에서, 그리고 응급실에서.
들뜬 마음의 연우와 자꾸만 마주치는 그 남자, 한유신.

어느 순간 성큼 다가온 줄 알았던 그가
이내 뒤로 물러나 선을 긋는다.
이 마음, 혼자만의 착각일까?

“한유신 교수님, 저를 왜 싫어하세요?”
설명이 필요 없는 사이에서 필요한 관계가 되기까지
유신은 그녀에게 해 줄 대답을 찾지 못했다.
피 흘리며 응급실에 실려 온 연우를 다시 볼 때까지.

“연우 씨가 크게 다치지 않아서 나는 정말… 안도했어요.”
이제 겨우 맞닿은 손이, 이제야 겨우 돌아봐 준 목소리가
너무 부드러워서, 달아서, 연우는 밀어 낼 수 없었다.

그러나 사랑을 확인한 순간,
신을 미워하던 남자는 구원을 만났고
삶을 사랑하던 여자는 나락으로 떨어져 버렸다.

“이모, 나는… 나는 대체 뭐예요?”

사랑이 그렇게 대단하다면,
날 어디까지 사랑할 수 있어요?

구매가격 : 5,040 원

가장 완벽한 사랑의 비밀 2권(완결)

도서정보 : 지시경 | 2019-11-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혼자 떠나는 첫 휴가.
제주의 빌라에서, 목장 길에서, 그리고 응급실에서.
들뜬 마음의 연우와 자꾸만 마주치는 그 남자, 한유신.

어느 순간 성큼 다가온 줄 알았던 그가
이내 뒤로 물러나 선을 긋는다.
이 마음, 혼자만의 착각일까?

“한유신 교수님, 저를 왜 싫어하세요?”
설명이 필요 없는 사이에서 필요한 관계가 되기까지
유신은 그녀에게 해 줄 대답을 찾지 못했다.
피 흘리며 응급실에 실려 온 연우를 다시 볼 때까지.

“연우 씨가 크게 다치지 않아서 나는 정말… 안도했어요.”
이제 겨우 맞닿은 손이, 이제야 겨우 돌아봐 준 목소리가
너무 부드러워서, 달아서, 연우는 밀어 낼 수 없었다.

그러나 사랑을 확인한 순간,
신을 미워하던 남자는 구원을 만났고
삶을 사랑하던 여자는 나락으로 떨어져 버렸다.

“이모, 나는… 나는 대체 뭐예요?”

사랑이 그렇게 대단하다면,
날 어디까지 사랑할 수 있어요?

구매가격 : 2,800 원

오웬가의 소년들: 아이작 편

도서정보 : 한여름 | 2019-11-0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서양풍, 판타지물, 학원물, 첫사랑, 까칠공, 츤데레공, 집착공, 짝사랑공, 미남공, 귀족공, 안하무인공, 미인수, 무심수, 단정수, 평민수, 벙어리수, 가난수, 모범생수, 성실수, 성장물, 3인칭시점, 동갑내기

귀족 학교 팡셰트에는 잘생긴 얼굴, 그만큼이나 못된 성질로 유명한 신입생이 있다.
배우보다 더 매끈한 외모와 총명한 머리, 좋은 집안을 무기 삼아 제멋대로 살아오던
아이작 오웬 앞에 어딜 봐도 자신과는 정반대인 벙어리 소년이 나타난다.

“오늘 나 봤다고 어디 가서 말하면 죽는다.”
“…….”
“아, 어차피 넌 말을 못하지.”

생전 관심도, 엮일 일도 없던 타입과 자꾸 마주치는 게 거슬리고 짜증 나는 아이작과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를 벙어리 소년 헤타.
설상가상 아이작은 특유의 오만함으로 헤타에게 몇 번이나 말실수를 하게 되는데…….

“내가 미쳤냐. 저딴 말라깽이 책상물림을 좋아하게.”
“그럼 왜 자꾸 쟤만 봐?”
“아, 안 좋아한다고! 내가 머리에 칼 맞았냐!”

평생 남에게 저자세로 나가 본 적 없던 아이작은 대체 언제쯤
자신이 ‘먼저’ 헤타에게 빠졌다는 걸 인정하게 될지?
이 모든 걸 말없이 지켜보는 헤타는 과연 무슨 생각일까?

전혀 다른 세계에서 살아온 두 소년의 풋풋한 첫사랑 이야기.

구매가격 : 1,500 원

산속 동거 외전

도서정보 : 낮달꿈 | 2019-11-0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세상에! 이런 데서 살 수 있다고?”
사표를 던지고 찾아간 천국 같은 별장에서 맞이한 첫날밤.
야한 꿈에서 깨니 처음 본 남자와 벌거벗은 채 끌어안고 있다.
잠결에 제 예민한 곳까지 더듬더니,
남자는 자기가 진짜 집주인이라며 당장 나가라고 한다.
돈 많고 잘생기면 다야?
하지만 집주인한테 대들 수는 없다.
간신히 찾은 천국에서 쫓겨나긴 싫으니까.
더구나 첫날밤의 짜릿함도 다시 한번 느껴보고 싶다.
방법은 하나,
위험하도록 섹시한 남자를 유혹할 수밖에……!

***

“여기도 좀 불편한 거 같아요.”
주혁이 제 몸을 훑어보는 것을 곁눈질하던 유진이 다시 한번 중얼거리며 엉덩이를 들어 그가 있는 쪽으로 움직였다. 하지만 미처 한 발을 다 옮기기도 전에 주혁이 그녀의 손목을 잡고 강하게 끌어당겼다.
“엄마야!”
유진은 순간 넘어지는 줄 알고 비명을 질렀지만 몸이 기우뚱하더니 어느새 그의 무릎 위에 올라가 있는 자신을 발견하고 재빨리 두꺼운 목 뒤로 양팔을 둘렀다. 제 엉덩이를 쿡 찌르고 있는 크고 딱딱한 것의 감촉으로 보아 주혁을 유혹하는 것은 이미 끝났다.
이제 그를 맛있게 먹는 것만 남았을 뿐.
검은 불처럼 이글거리는 눈동자로 그녀를 보던 주혁이 입을 열었다.
“후회 안 하지……?”
물음이 아닌 협박이었다. 후회한다는 말을 하기엔 이미 늦었다는 경고가 섞인.
“응.”
그녀의 대답이 끝나기도 전에 주혁의 입술이 그녀의 입을 막아 버렸다. 단숨에 입술을 베어 물고 거칠게 파고드는 혀가 마치 뜨거운 칼과도 같았다. 닿는 것마다 뜨겁게 녹여 버리는 짜릿함과 달콤함을 동시에 각인시키는 칼.
날카로운 쾌감이 그녀의 배 속을 헤집었다. 언제 주혁이 그녀의 타월을 잡아당겨 풀어 버렸는지 큰 손이 한쪽 가슴을 가득 잡고 주물럭거렸다.
“으응……!”
엄지와 검지가 강하게 유두를 비틀며 굴리자 알몸이 된 유진이 허리를 뒤틀었다.
도저히 못 참겠어서 엉덩이를 꿈틀대니 벌어진 타월 사이로 드러난 굵은 기둥이 그녀의 다리 사이를 찌를 듯 자리 잡았다.

구매가격 : 3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