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 검, 왕후의 호위무사 1,2권[합본]

도서정보 : 김채하 | 2021-05-0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가상시대물#궁정로맨스#첫사랑#왕족#존대어남#순정남#절륜남#고수위

벼랑위에 핀 외로운 꽃, 그 꽃을 지키기 위해 검을 든 자!
왕후, 자희와 그녀를 지키는 호위무사, 적운.
<제왕의 신부> 금왕, 휘연의 첫사랑이자, 어긋나 버린 인연, 자희의 이야기


“마마를 먹을 것입니다.”
입술을 귓불에 갖다 붙인 채 나직이 속삭이는 그의 음성이 악마처럼 감미로웠다.
“하, 어서 해 줘. 네 방식대로 강하고 거칠게.”
아 아, 잠자리에서 이렇게 탕녀가 되어 음탕해질 수 있다니!
정염의 열기 속에 자희는 저속한 단어를 떠올리면서도 그 순간 전혀 수치스러움을 느끼지 못하는 자신이 신기했다.
적운은 자희의 바람을 곧장 들어주었다.
“침실에선 저 또한 친절한 사내가 못됩니다.”
그가 검술을 익히며 다져놓았던 인내심의 크기만큼 그녀에 대한 갈망이 비례했다.
“아, 흣!”

***

“밤공기가 차갑습니다.”
옷을 꼭꼭 여며 주며 건네는 적운의 그 한마디가 자희의 가슴속을 잔잔히 두드렸다.
사람이 가진 온기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이불인 것을.
서늘한 피부 속으로 빠르게 전해져 오는 온기를 느끼며 자희는 다시 아득한 천공으로 시선을 내던졌다.
“별들이 참으로 많구나. 저들은 외롭지 않겠지?”
“우리가 보기엔 그리 보여도 저들도 각자 혼자일 겁니다. 어쩌면 외로워서 서로 저렇게 보아 달라고 빛을 내는지도 모르지요.”
적운의 말이 가슴에 와 닿은 자희는 살며시 그를 돌아보았다.
오래된 고목처럼 언제나 말없이 자신의 등 뒤에 서 있는 이 사내.
“네가 있어 좋구나. 참…….”
“저도 그렇습니다.”
푸르스름하게 번진 달빛 속에서 자희는 처음으로 하얀 치아를 드러내고 싱긋이 웃는 적운을 보았다. 오랜만에 보는 그의 미소가 참으로 아름다웠다. 자희의 가슴이 뛰었다.
“너도 웃을 줄을 아는구나.”
“힘들면 언제든 제 어깨에 기대십시오.”
“…….”
푸른 달빛 속에서 그와 자희의 시선이 하나로 만났다.

밤이 되어야 별이 빛을 내듯, 서로를 향해 흐를 수밖에 없는 두 남녀의 치명적 금기의 사랑!

구매가격 : 5,800 원

 

꽃과 검, 왕후의 호위무사 1권

도서정보 : 김채하 | 2021-05-0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가상시대물#궁정로맨스#첫사랑#왕족#존대어남#순정남#절륜남#고수위

벼랑위에 핀 외로운 꽃, 그 꽃을 지키기 위해 검을 든 자!
왕후, 자희와 그녀를 지키는 호위무사, 적운.
<제왕의 신부> 금왕, 휘연의 첫사랑이자, 어긋나 버린 인연, 자희의 이야기


“마마를 먹을 것입니다.”
입술을 귓불에 갖다 붙인 채 나직이 속삭이는 그의 음성이 악마처럼 감미로웠다.
“하, 어서 해 줘. 네 방식대로 강하고 거칠게.”
아 아, 잠자리에서 이렇게 탕녀가 되어 음탕해질 수 있다니!
정염의 열기 속에 자희는 저속한 단어를 떠올리면서도 그 순간 전혀 수치스러움을 느끼지 못하는 자신이 신기했다.
적운은 자희의 바람을 곧장 들어주었다.
“침실에선 저 또한 친절한 사내가 못됩니다.”
그가 검술을 익히며 다져놓았던 인내심의 크기만큼 그녀에 대한 갈망이 비례했다.
“아, 흣!”

***

“밤공기가 차갑습니다.”
옷을 꼭꼭 여며 주며 건네는 적운의 그 한마디가 자희의 가슴속을 잔잔히 두드렸다.
사람이 가진 온기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이불인 것을.
서늘한 피부 속으로 빠르게 전해져 오는 온기를 느끼며 자희는 다시 아득한 천공으로 시선을 내던졌다.
“별들이 참으로 많구나. 저들은 외롭지 않겠지?”
“우리가 보기엔 그리 보여도 저들도 각자 혼자일 겁니다. 어쩌면 외로워서 서로 저렇게 보아 달라고 빛을 내는지도 모르지요.”
적운의 말이 가슴에 와 닿은 자희는 살며시 그를 돌아보았다.
오래된 고목처럼 언제나 말없이 자신의 등 뒤에 서 있는 이 사내.
“네가 있어 좋구나. 참…….”
“저도 그렇습니다.”
푸르스름하게 번진 달빛 속에서 자희는 처음으로 하얀 치아를 드러내고 싱긋이 웃는 적운을 보았다. 오랜만에 보는 그의 미소가 참으로 아름다웠다. 자희의 가슴이 뛰었다.
“너도 웃을 줄을 아는구나.”
“힘들면 언제든 제 어깨에 기대십시오.”
“…….”
푸른 달빛 속에서 그와 자희의 시선이 하나로 만났다.

밤이 되어야 별이 빛을 내듯, 서로를 향해 흐를 수밖에 없는 두 남녀의 치명적 금기의 사랑!

구매가격 : 2,900 원

 

꽃과 검, 왕후의 호위무사 2권

도서정보 : 김채하 | 2021-05-0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가상시대물#궁정로맨스#첫사랑#왕족#존대어남#순정남#절륜남#고수위

벼랑위에 핀 외로운 꽃, 그 꽃을 지키기 위해 검을 든 자!
왕후, 자희와 그녀를 지키는 호위무사, 적운.
<제왕의 신부> 금왕, 휘연의 첫사랑이자, 어긋나 버린 인연, 자희의 이야기


“마마를 먹을 것입니다.”
입술을 귓불에 갖다 붙인 채 나직이 속삭이는 그의 음성이 악마처럼 감미로웠다.
“하, 어서 해 줘. 네 방식대로 강하고 거칠게.”
아 아, 잠자리에서 이렇게 탕녀가 되어 음탕해질 수 있다니!
정염의 열기 속에 자희는 저속한 단어를 떠올리면서도 그 순간 전혀 수치스러움을 느끼지 못하는 자신이 신기했다.
적운은 자희의 바람을 곧장 들어주었다.
“침실에선 저 또한 친절한 사내가 못됩니다.”
그가 검술을 익히며 다져놓았던 인내심의 크기만큼 그녀에 대한 갈망이 비례했다.
“아, 흣!”

***

“밤공기가 차갑습니다.”
옷을 꼭꼭 여며 주며 건네는 적운의 그 한마디가 자희의 가슴속을 잔잔히 두드렸다.
사람이 가진 온기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이불인 것을.
서늘한 피부 속으로 빠르게 전해져 오는 온기를 느끼며 자희는 다시 아득한 천공으로 시선을 내던졌다.
“별들이 참으로 많구나. 저들은 외롭지 않겠지?”
“우리가 보기엔 그리 보여도 저들도 각자 혼자일 겁니다. 어쩌면 외로워서 서로 저렇게 보아 달라고 빛을 내는지도 모르지요.”
적운의 말이 가슴에 와 닿은 자희는 살며시 그를 돌아보았다.
오래된 고목처럼 언제나 말없이 자신의 등 뒤에 서 있는 이 사내.
“네가 있어 좋구나. 참…….”
“저도 그렇습니다.”
푸르스름하게 번진 달빛 속에서 자희는 처음으로 하얀 치아를 드러내고 싱긋이 웃는 적운을 보았다. 오랜만에 보는 그의 미소가 참으로 아름다웠다. 자희의 가슴이 뛰었다.
“너도 웃을 줄을 아는구나.”
“힘들면 언제든 제 어깨에 기대십시오.”
“…….”
푸른 달빛 속에서 그와 자희의 시선이 하나로 만났다.

밤이 되어야 별이 빛을 내듯, 서로를 향해 흐를 수밖에 없는 두 남녀의 치명적 금기의 사랑!

구매가격 : 2,900 원

친애하는 벽난로 너머 당신에게

도서정보 : 프티차 | 2021-05-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유능한 파일럿 헬렌 앳웰.
그녀가 하는 일은 적군 기지 위에 포탄을 떨어뜨리고, 적기를 격추시키는 것.
증오스러운 제국의 위상을 드높이고, 그녀를 핍박해 온 제국 사람들을 지키는 일이었다.

스스로를 죽음 속으로 몰아넣던 나날이 벌써 몇 달째.
기적처럼 벽난로 너머 마법사의 편지를 받게 된다.

「너무나도 보고 싶은 헬렌 양에게.」
「당신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필체 연습도 많이 했어요.
차마 못생긴 글씨로 당신에게 편지를 쓸 순 없었거든요.」
「부디 이번에 보내는 마법은 당신 마음에 들기를 바라요.」

다정하고 비밀스러운 마법사 에녹에게 점점 호감을 느끼는 한편,
차갑고 무뚝뚝한 지휘관 앨릭 모튼 소령의 편대 소속이 된 헬렌은
그의 태생과 태도 덕에 끊임없이 부딪치게 되는데…….

“당신은 그냥 돌아갔어야 했어요.”
“네가 죽는 건 논외 사항이다. 그러니 그런 말은 그만해.”

한겨울의 전쟁터에 날아온 편지 한 장이 인생을 바꿔놓게 될 줄은,
헬렌 자신도 몰랐던 터였다.

구매가격 : 3,500 원

라이프 오브 앤지 1권

도서정보 : 강녹두 | 2021-05-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엄마가 비천한 신분이라는 이유로 버러지 취급받던 앤지 딜리언.
그녀는 팔려가듯 망나니라 소문난 테라 테리시스 제2황자와 결혼했는데,
테라는 앤지를 차가운 황궁에 홀로 내버려 둔 채 남부로 떠난다.

[나를 찾지 않길 바라. 어쩌면 영원히 돌아오지 않을지도 모르거든.]

황가 사람들은 수군거리고 뒤에서 욕하기 바빴지만 그녀는 상관없었다.
스스로 가치를 증명해 보이면 되는 일이니까.
3년 뒤, 그녀를 두고 떠났던 남편이 돌아왔다.

“좋아해. 너는 나를 어떻게 생각해?”
“전 저하가 미워요.”
“솔직해서 좋네.”

남편의 뜬금없는 고백에 정신없는 와중에 앤지를 더 혼란스럽게 한건
자신의 편이라고 믿고 의지했던 4황자 에스테반의 고백이었다.

“차라리 저를 형수님의 정부로 삼아 주세요.”

말도 안 되는 4황자의 부탁, 제멋대로 행동하는 2황자의 고백.
그리고 이 모든 걸 견뎌 내야 하는 그녀의 삶,

"넌 나의 자랑이란다, 앤지."

그래도 나는 누군가의 기억 속에서 영원히 남아 있는 그런 삶을 살고 싶었다.

구매가격 : 4,200 원

라이프 오브 앤지 2권

도서정보 : 강녹두 | 2021-05-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엄마가 비천한 신분이라는 이유로 버러지 취급받던 앤지 딜리언.
그녀는 팔려가듯 망나니라 소문난 테라 테리시스 제2황자와 결혼했는데,
테라는 앤지를 차가운 황궁에 홀로 내버려 둔 채 남부로 떠난다.

[나를 찾지 않길 바라. 어쩌면 영원히 돌아오지 않을지도 모르거든.]

황가 사람들은 수군거리고 뒤에서 욕하기 바빴지만 그녀는 상관없었다.
스스로 가치를 증명해 보이면 되는 일이니까.
3년 뒤, 그녀를 두고 떠났던 남편이 돌아왔다.

“좋아해. 너는 나를 어떻게 생각해?”
“전 저하가 미워요.”
“솔직해서 좋네.”

남편의 뜬금없는 고백에 정신없는 와중에 앤지를 더 혼란스럽게 한건
자신의 편이라고 믿고 의지했던 4황자 에스테반의 고백이었다.

“차라리 저를 형수님의 정부로 삼아 주세요.”

말도 안 되는 4황자의 부탁, 제멋대로 행동하는 2황자의 고백.
그리고 이 모든 걸 견뎌 내야 하는 그녀의 삶,

"넌 나의 자랑이란다, 앤지."

그래도 나는 누군가의 기억 속에서 영원히 남아 있는 그런 삶을 살고 싶었다.

구매가격 : 4,200 원

라이프 오브 앤지 3권

도서정보 : 강녹두 | 2021-05-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엄마가 비천한 신분이라는 이유로 버러지 취급받던 앤지 딜리언.
그녀는 팔려가듯 망나니라 소문난 테라 테리시스 제2황자와 결혼했는데,
테라는 앤지를 차가운 황궁에 홀로 내버려 둔 채 남부로 떠난다.

[나를 찾지 않길 바라. 어쩌면 영원히 돌아오지 않을지도 모르거든.]

황가 사람들은 수군거리고 뒤에서 욕하기 바빴지만 그녀는 상관없었다.
스스로 가치를 증명해 보이면 되는 일이니까.
3년 뒤, 그녀를 두고 떠났던 남편이 돌아왔다.

“좋아해. 너는 나를 어떻게 생각해?”
“전 저하가 미워요.”
“솔직해서 좋네.”

남편의 뜬금없는 고백에 정신없는 와중에 앤지를 더 혼란스럽게 한건
자신의 편이라고 믿고 의지했던 4황자 에스테반의 고백이었다.

“차라리 저를 형수님의 정부로 삼아 주세요.”

말도 안 되는 4황자의 부탁, 제멋대로 행동하는 2황자의 고백.
그리고 이 모든 걸 견뎌 내야 하는 그녀의 삶,

"넌 나의 자랑이란다, 앤지."

그래도 나는 누군가의 기억 속에서 영원히 남아 있는 그런 삶을 살고 싶었다.

구매가격 : 4,200 원

라이프 오브 앤지 4권 (완결)

도서정보 : 강녹두 | 2021-05-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엄마가 비천한 신분이라는 이유로 버러지 취급받던 앤지 딜리언.
그녀는 팔려가듯 망나니라 소문난 테라 테리시스 제2황자와 결혼했는데,
테라는 앤지를 차가운 황궁에 홀로 내버려 둔 채 남부로 떠난다.

[나를 찾지 않길 바라. 어쩌면 영원히 돌아오지 않을지도 모르거든.]

황가 사람들은 수군거리고 뒤에서 욕하기 바빴지만 그녀는 상관없었다.
스스로 가치를 증명해 보이면 되는 일이니까.
3년 뒤, 그녀를 두고 떠났던 남편이 돌아왔다.

“좋아해. 너는 나를 어떻게 생각해?”
“전 저하가 미워요.”
“솔직해서 좋네.”

남편의 뜬금없는 고백에 정신없는 와중에 앤지를 더 혼란스럽게 한건
자신의 편이라고 믿고 의지했던 4황자 에스테반의 고백이었다.

“차라리 저를 형수님의 정부로 삼아 주세요.”

말도 안 되는 4황자의 부탁, 제멋대로 행동하는 2황자의 고백.
그리고 이 모든 걸 견뎌 내야 하는 그녀의 삶,

"넌 나의 자랑이란다, 앤지."

그래도 나는 누군가의 기억 속에서 영원히 남아 있는 그런 삶을 살고 싶었다.

구매가격 : 4,200 원

라이프 오브 앤지 (외전)

도서정보 : 강녹두 | 2021-05-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엄마가 비천한 신분이라는 이유로 버러지 취급받던 앤지 딜리언.
그녀는 팔려가듯 망나니라 소문난 테라 테리시스 제2황자와 결혼했는데,
테라는 앤지를 차가운 황궁에 홀로 내버려 둔 채 남부로 떠난다.

[나를 찾지 않길 바라. 어쩌면 영원히 돌아오지 않을지도 모르거든.]

황가 사람들은 수군거리고 뒤에서 욕하기 바빴지만 그녀는 상관없었다.
스스로 가치를 증명해 보이면 되는 일이니까.
3년 뒤, 그녀를 두고 떠났던 남편이 돌아왔다.

“좋아해. 너는 나를 어떻게 생각해?”
“전 저하가 미워요.”
“솔직해서 좋네.”

남편의 뜬금없는 고백에 정신없는 와중에 앤지를 더 혼란스럽게 한건
자신의 편이라고 믿고 의지했던 4황자 에스테반의 고백이었다.

“차라리 저를 형수님의 정부로 삼아 주세요.”

말도 안 되는 4황자의 부탁, 제멋대로 행동하는 2황자의 고백.
그리고 이 모든 걸 견뎌 내야 하는 그녀의 삶,

"넌 나의 자랑이란다, 앤지."

그래도 나는 누군가의 기억 속에서 영원히 남아 있는 그런 삶을 살고 싶었다.

구매가격 : 1,000 원

악녀는 오늘도 원두를 볶는다 1권

도서정보 : 블랑슈 | 2021-05-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상형이요? 요리 잘하는 조신한 남자요.”

무료 연재 소설 속 조연 악녀로 빙의한 것도 억울한데
남편과 친언니가 바람까지 피워 버렸다.
헐, 근데 불륜남녀를 죽인 죄로 사형이라니?
인생 3회 차, 이번에는 기필코 해피엔딩을 맞이하리라!

원래는 지참금이었던 돈을 탈탈 털어 카페를 차린 리네트.
전생, 전전생의 기억 덕분인지 모든 게 순탄했다.

딱 하나, 우리 가게 단골손님 시안만 빼고.

“어떤 맛이 나는 것 같나요?”
“……저를 먹고 버린 도저히 잊을 수 없는 첫사랑 맛입니다.”
저기요, 전 손님을 먹고 버린 첫사랑이 아닌데요.

다른 손님이었으면 분명 쫓아냈을 텐데
보면 볼수록 어쩐지 낯익은 분위기에 저도 모르게 시선이 간다.
아니, 게다가 내 이상형까지 확실하게 파악하고 있잖아?

“리넷이 뭘 좋아하는지 몰라서, 이것저것 만들어 봤어요.”

아, 요리하는 조신남의 뒷모습이 섹시해 보이는 걸 어떡하냐고!

구매가격 : 3,2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