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브해의 열기속으로

도서정보 : 수잔 샌드린 | 2019-1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데빈은 브리트니쪽으로 몸을 기울였다. 그의 눈에는 욕정이 불타올랐다. 이전에 그들이 키스했던 때를 떠올리며 그녀는 맹목적인 공포가 전신을 휩싸고 도는 것을 느꼈다. 그리고 그 이후에 엄습했던 그 수치심도. 그녀는 그가 키스하도록 내버려두지 않기로 결심했다. “아-” 브리트니는 갑자기 뒤로 물러서며 고통스럽게 신음했다. 그녀는 계속 신음하며 팔로 배를 감쌌다. “브리트니?” “데빈... 배가...” 그녀가 숨을 가쁘게 내쉬며 겨우 내뱉었다. 그녀는 자기가 너무 오버하는 것이 아니길 바랐다. 어색한 순간은 이제 사라졌다. 마치 존재하지도 않았던 것처럼. 안도감이 들었다. “왜그러지? 무슨 일이오?” 욕정으로 가득찼던 그의 목소리는 이제 염려로 바뀌어 있었다. “배가 아파요. 오 데빈...” 그녀는 모래 위에 주저 앉았다. 옆으로 누워 여전히 배를 감싸안은 채로 그녀는 고통스러운 듯 눈을 꼭 감았다. “밥 먹고나서 그렇게 뛰지 말았어야 했는데.” 그녀의 목소리는 가냘팠다. 그녀는 실눈을 뜨고는 데빈을 살폈다. 그는 걱정이 되어 허둥대고 있었다.

구매가격 : 2,300 원

영원히 둘이서

도서정보 : 주니스 라우렌스 | 2019-1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니콜라스는 그녀와 실갱이를 하고 싶은 걸 꾹 참았다. 혹시 강요하는 것처럼 들릴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그는 그녀가 일어서는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큰 인내심이 요구되는지를 깨달았다. 니콜라스가 그녀를 발견했을 때 그녀는 화장실 바닥에 앉아 있었다. 창백하리만큼 하얀 다리가 상처와 멍으로 온통 뒤덮혀 있었다. 그가 그녀를 안아 침대로 데려갔다. 그리고는 재빠르게 그러나 아주 조심스럽게 그녀의 블라우스와 브라를 벗기고 침대 커버로 그녀를 덮어 주었다. 잠시후에 그는 따뜻한 물수건과 마른수건을 가져왔다. 그리고는 그녀의 몸에 묻어있는 진흙덩이와 피를 꼼꼼히 닦아 주었다. 라첼은 그를 유심히 바라 보았다. 그는 그녀의 얼굴 쪽으로는 한 번도 고개를 돌리지 않았다. 그의 입술은 야무지게 꼭 다물어져 있었다. 그녀가 그의 팔을 조심스럽게 잡으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니콜라스 애처럼 굴어서 미안해요.”

구매가격 : 2,300 원

달콤한 사랑

도서정보 : 페니 메이나드 | 2019-1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여자 조 밴 앨런은 뉴욕의 로맨스 작가이다. 조는 새 책을 위한 자료 조사차 와이오밍에 있는 목장에서 길들여지지 않는 남자 젊은 목장주 체이스 리어든을 만나게 되는데... 꿈속의 여인을 찾는 일은 이미 포기한지 오래인 체이스에게 사랑스러운 여자 조가 나타난다. 그녀를 대하는 그의 태도는 냉소적이기만 하지만 그녀에게 향하는 그의 몸과 마음은 통제할 길이 없다 달콤한 사랑을 믿는 여자와 그렇지 않은 남자의 사랑 그들에게 달콤한 사랑이 가능할까?

구매가격 : 2,300 원

유니폼을 입은 남자

도서정보 : 신시아 맥커서 | 2019-1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무척 피곤했지만 1시간 이상을 잠들지 못하고 롭에 대한 생각에 시달려야 했다. 이렇게 어떤 남자와의 데이트에 마음 설레여 본 적이 없었던 것같았다. 내일 아침에 롭이올 ?까지 어떻게 기다리나 걱정을 하면서 잠이 들었다. 잠을 설치는 덕분에 걱정은 헛수고로 돌아갔다. 샤워할 시간도 없을 정도로 늦게 일어났으니까. 초인종이 울렸을 때 그녀는 막 비키니를 입고 얇고 기다란 티셔츠를 입고 있는 중이었다. 브러쉬로 머리를 빗으면서 문을 열어주러 나갔다. 롭이 하얀 수영반바지와 로열 블루의 니트셔츠를 입고 문 앞에 서있었다. 그 색깔이 그의 눈동자를 얼마나 더 강조해주는지 알까 궁금했다. 그가 미소를 지었고 마치 전기가 그의 눈에서 튕겨나오기나 한 듯이 발가락 끝까지 전율하는 자신을 느꼈다. 롭은 재빨리 셔츠로 살짝 가려져 있는 다리를 보며 군침이 도는 것을 어쩔 수가 없었다.

구매가격 : 2,300 원

사랑의 재도전

도서정보 : 마사 로이 | 2019-1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케이트의 목소리가 날카로워졌다. 그녀는 멈출 수가 없었다. “이번 달에는 내가 대상인가 보죠?” “제기랄! 케이트. 그런 게 아니란 걸 알잖소.” 그들은 아무 말 없이 한 블록을 지났다. 갑자기 그가 그녀를 돌려세워 마주보게 했다. 그의 손이 그녀의 얼굴을 가만히 감싸안았다. 그리고 그녀에게 키스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지극히 부드러웠다. 그의 키스가 격렬해 질수록 케이트는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다. 케이트는 시간이 그대로 멈추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들이 공원의 가로수 길 한가운데 서 있다는 사실도 생각이 나지 않았다. 어차피 모두가 타인 아닌가? 뉴욕에서 한 번 만났던 사람을 다시 만날 확률은 거의 없었다. “사장님.” 레온이 유난히 긴 리무진을 세우며 불렀다. “더 따뜻한 곳으로 모시고 갈까요?”

구매가격 : 2,300 원

태양의 키스

도서정보 : 조안 쉬로더 | 2019-1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더 이상의 질문을 피하게 된 것에 기뻐하며 애쉴리는 자신의 방으로 가 샤워를 시작했다. 그녀는 자신의 날씬한 몸으로 뜨거운 물줄기가 떨어지는 동안 장미향이 나는 비누를 가지고 거품을 내서 피부와 머리카락에서 끈적거리는 소금기와 모래를 헹구어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보슬보슬한 하얀 타월로 몸을 닦은 후 그녀는 소매 없는 물오리 빛 푸른 탑과 토마토빛 붉은 스커트 그리고 올이 굵은 삼베 벨트와 에스타드리유(끈을 발목에 감고 신는 캔버스화)로 단장을 하고 밝은 황금빛 광채를 드러내는 머리카락을 빗질하고는 서둘러 베란다로 돌아갔다. 그녀가 테이블 옆 의자 속으로 미끄러지듯 앉자 테드가 뭔가 묻고 싶어하는 듯 그녀를 쳐다봤다. “처제 오늘 아침 깨끗한 조개라도 찾았어?” 애쉴리는 얼굴이 화끈거렸다.

구매가격 : 2,300 원

사랑을 찾습니다

도서정보 : 리타 다링 | 2019-12-1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캐시는 차가운 수건으로 부풀어오른 눈꺼풀을 두드리며 전화기로 달려가서 그녀가 생각해 낼 수 있는 온갖 지독한 말로 불평을 했다. 몇 개는 그녀가 만들어내기까지 했다. 어제 그렇게나 불쾌한 하루를 보내고 나서 어젯밤에는 잠이 들 수가 없었다. 결국 그녀는 펑펑 울고 나서야 잠이 들었다. 그리고 그녀는 감정의 폭발 때문에 아침 편두통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그녀는 그 배관공과 사랑을 나누는 꿈을 꾸었다! 그녀의 몸은 아직도 그의 커다란 손과 면도하지 않은 거친 턱이 자극해 놓은 열정 때문에 흥분해 있었다. 꿈 속에서 그녀는 그의 진바지에서 가장 전략적인 장소에 구멍을 하나 더 뚫었고 그녀의 혀와 이빨과 손가락으로 그곳에 드러난 살을 애무했다. 그 남자는 그녀의 가장 비밀스러운 욕망에 대한 응답으로 아름답고 에로틱한 말을 속삭이며 그녀를 애무해서 열정의 폭풍으로 그녀를 데려갔다. 그녀가 욕망의 끝까지 그를 몰아붙이자 그는 미친 남자처럼 그녀의 이름을 불러댔다. 전화가 다시 울렸다. 캐시는 껑충 뛰어올랐다. 그녀가 그 미친 사람이었다! 그녀의 음란한 생각에 대해 스스로를 저주하면서 그녀는 자동응답기가 돌아가기 전에 수화기를 붙잡았다.

구매가격 : 2,300 원

마지막처럼

도서정보 : 흰고래 | 2019-12-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지은아, 네가 나 대신 맞선 좀 나가 줄래?’

하루하루 돈에 허덕이는 삶을 살고 있는 윤지은.
그녀는 친구의 부탁으로 떠밀리듯 대리 맞선을 나가게 된다.

“늦어서 미안합니다. 차성준입니다.”

상대는 국내 유명 건설사 H그룹의 본부장 차성준.
선 자리가 귀찮다는 기색을 숨기지 않는 그를 보고 있노라니
지은의 마음은 오히려 편안해졌다.

“죄송하지만, 저는 차성준 씨를 더 만날 생각이 없는데요.”

처음부터 거절할 생각으로 나갔던 자리였으니까.
어차피 저 남자도 마찬가지일 거라고,
격식을 따지는 집안이니 당연히 거절당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딱 두 번.”
“네?”
“두 번만 더 만납시다.”

이 남자, 그녀를 또 만나고 싶어 한다.

구매가격 : 4,000 원

[합본]언제라도, 가을(개정판)(전2권)

도서정보 : 문수진 | 2019-12-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본 도서는 2016년 출간된 타사 작품으로, 봄 미디어에서 독점으로 개정하여 출간하는 개정판입니다.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혼자가 되어야 한다고 느꼈을 때, 혼자가 된 것뿐이야.”
나를 절망에서 구해 준 감사한 은인을 위해,
그리고 먼저 손을 내밀어 준 그녀를 위해 그들을 떠났다.

“나 좋아하는 사람 생겼어. 그리고 나 좋다는 사람도 있어.”
10년 전 이미 죽었다 생각했던 이와 재회했고, 다시 사랑하게 됐다.
그렇게 한 남자를 두 번 사랑하는 기적을 만들어 냈다.

* * *

“단 한 번도 바란 적 없어.”
대체 어떻게 살면, 어떤 생각을 하면 오빠처럼 살 수 있는 거야. 묻기 위해 망설이던 가을의 입이 열렸다.
“누군가의 사랑이 될 수 있다는, 사랑이고 싶다는 생각.”
“……그런데.”
“바라고 있어. 지금.”
이준이 그녀의 허리를 꼭 죄며 그녀를 껴안았다.
더는 놓을 수 없다. 더는 멀어질 수 없다. 그녀를 곁에 두고 보는 것만으로도 힘겨웠던 시간들을 다시는 겪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바란다.
그 어느 누구도 아니고 네가 내 사랑이기를, 내가 너의 사랑이기를.
“우리 오래오래 사랑하자. 미친 듯이 사랑만 하자.”
언제라도 나는 이가을, 너뿐이었다.

구매가격 : 6,000 원

언제라도, 가을(개정판) 1권

도서정보 : 문수진 | 2019-12-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본 도서는 2016년 출간된 타사 작품으로, 봄 미디어에서 독점으로 개정하여 출간하는 개정판입니다.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혼자가 되어야 한다고 느꼈을 때, 혼자가 된 것뿐이야.”
나를 절망에서 구해 준 감사한 은인을 위해,
그리고 먼저 손을 내밀어 준 그녀를 위해 그들을 떠났다.

“나 좋아하는 사람 생겼어. 그리고 나 좋다는 사람도 있어.”
10년 전 이미 죽었다 생각했던 이와 재회했고, 다시 사랑하게 됐다.
그렇게 한 남자를 두 번 사랑하는 기적을 만들어 냈다.

* * *

“단 한 번도 바란 적 없어.”
대체 어떻게 살면, 어떤 생각을 하면 오빠처럼 살 수 있는 거야. 묻기 위해 망설이던 가을의 입이 열렸다.
“누군가의 사랑이 될 수 있다는, 사랑이고 싶다는 생각.”
“……그런데.”
“바라고 있어. 지금.”
이준이 그녀의 허리를 꼭 죄며 그녀를 껴안았다.
더는 놓을 수 없다. 더는 멀어질 수 없다. 그녀를 곁에 두고 보는 것만으로도 힘겨웠던 시간들을 다시는 겪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바란다.
그 어느 누구도 아니고 네가 내 사랑이기를, 내가 너의 사랑이기를.
“우리 오래오래 사랑하자. 미친 듯이 사랑만 하자.”
언제라도 나는 이가을, 너뿐이었다.

구매가격 : 3,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