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설

도서정보 : 장현광 | 2018-08-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불야성을 이루는 도시의 혼탁한 먼지와 잡다한 불빛을 피해 광활한 자연 한가운데 누워 밤하늘의 쏟아지는 별빛에 감흥이 일 때면 누구나 다음과 같은 질문들을 하곤 했을 것이다. “저 별들은 무엇이며 또한 어떻게 움직이는가? 내가 딛고 있는 땅 그리고 거기에 서 있는 나는 무엇이란 말인가?” 이러한 질문과 관련해서 독자는 아마도 1980년에 처음 방영되었던 과학 다큐멘터리 영화 <코스모스 : 사적인 항해(Cosmos : A Personal Voyage)>나 2014년에 다시 제작된 <코스모스 : 시공간 여행(Cosmos : A Spacetime Odyssey)>을 떠올릴 것이다. 최근 100∼200년 사이에 획기적으로 이룬 지적 성취를 바탕으로 세상과 인간을 바라보는 21세기 우리의 인식은 과거의 사람들과는 많이 달라졌다. 우리가 놓여 있는 세상, 즉 우주는 어마어마하게 광활하며 이에 비교하면 한낱 푸른 점에 불과한 지구와 그 위에서 찰나에 불과한 시간을 살고 있는 인간은 너무나 미미할 뿐이다. 게다가 그러한 우리 인간은 본래 별의 흩어진 먼지에서 기원한 것으로 태양ᐨ지구라는 생태 환경의 우연적 조건에 따른 진화의 산물일 뿐이다. 그렇다면 같은 질문 “세상은 어떻게 생겼고 어떻게 움직이며 과거와 미래의 모습은 어떠한가?”에 대해서 과거, 이를테면 조선의 학자들은 이를 어떻게 풀어냈는가?
이와 관련해 나는 400여 년 전 활동했던 조선 중기의 학자 여헌(旅軒) 장현광(張顯光, 1554∼1637)이 지은 ≪우주설(宇宙說)≫(1631)에 주목한다. 조선에서 가장 학문이 융성한 시기로 평가받는 16세기 후반의 지적 토양 속에서 성장했던 장현광은 정치나 벼슬보다는 학문과 교육에 주로 힘썼다. 장현광은 마침내 인간, 자연 그리고 우주를 아우르는 거대한 학문 체계를 정립할 수 있었으며, 그 결과물로 17세기 전환기에 ≪우주요괄(宇宙要括)≫, ≪역학도설(易學圖說)≫, ≪성리설(性理說)≫ 등 여러 관련 저술을 남겼다. 이 가운데 ≪우주설≫은 장현광이 만년이었던 1631년, 즉 그의 나이 78세 되던 해에 지은 것으로, ≪성리설(性理說)≫의 일부인 권8[卷之八]로 편제되어 있는 독립된 논설이다. 우주 구조론 및 생성론을 함께 다루고 있는 ≪우주설≫은 현재의 학문 분과로 말하자면 천문학, 지질학, 생물학, 진화학, 물리학, 수학 분야 등을 포괄하는 저술이지만, 당시의 지식 범주로 보면 성리학적 사유를 담고 있는 유학 논설로 분류된다. 먼저, ≪우주설≫은 네 개의 작은 편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째 편은 이(理)와 기(氣), 체(體)와 용(用)이 행하는 끝없는 묘법을 논하고 있고[“論理氣體用無窮之妙”], 둘째 편은 온갖 갈래의 물품이 서로 갖춰지는 이치를 논하고 있으며[“論品彙互備之理”], 따로 편목을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셋째 편은 도(道)의 불변성, 이(理)의 무한한 역량, 순환하는 천지의 역사 그리고 이에 따른 우리 사람의 도리를 논급하고 있다. 마지막 부편(附篇)에 해당하는 “동자의 물음에 답함[答童問]”에서는, 지각 불가능한 영역에 헛되이 정신을 소모치 말 것을 경계하며 무궁한 천지 우주의 이치는 오히려 나의 한 치 마음속에서 구해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한마디로, ≪우주설≫은 천지 만물 조화(造化)의 원리, 바꿔 말하면 무한한 시간과 공간인 우주의 모양과 운행 원리를 논설하고 유한한 세상에 살아가는 인간이 행해야 할 지침을 제시한 것이다.

구매가격 : 15,840 원

독서로 말하라 : 지금 그들은 누군가의 삶이 되었다

도서정보 : 노충덕 | 2018-08-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책을 읽는 그 순간, 우리의 삶은 어떤 변화가 있을까요?” 1000권의 책을 읽고 문사철 중심 독서로 세상 보는 관점을 배운
지독한 독서광의 평생 독서 분투기를 만나자!

살아가야 하는 이유를 알려준 책을 시작으로,
인생에서 해결할 수 없는 해결법을 알려준 책에서,
아무리 힘들어도 버릴 기억은 없다는 것을 일깨워준 책과,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책부터 책을 읽는다는 의미와 함께 영향을 받은 책과 함께, 더 깊게 공부하고 싶을 때 도움을 주는 책부터 역사의 안목과 비판적 읽기를 일깨워 준 다수의 책들과 함께 ……

우리는 왜 책을 읽고 있는가?
무슨 책을 어떻게 읽어야 하는가?
책을 읽으면 어떤 소용이 있는가?
이 책은 독서에 대한 모든 이야기가 담긴 독서를 위한 길잡이 책이다.
책과 책 읽기, 책 읽는 삶에 대한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제대로 공부하고 싶은 자극과 함께 당장 도서관으로 뛰어가고 싶은 생각이 들 것이다.

구매가격 : 12,600 원

마음을 열어주는 12가지 급소

도서정보 : 장하영 | 2018-08-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알면 알수록 신비하고 재미있는 사람의 마음

긍정적 대답을 이끌어내는 설득의 지혜
감동의 여운을 전달하여 마음을 움직이는 비법을 담았다




마음을 읽고 사람을 얻는 12가지 이야기

인간은 자기의 마음을 상대에게 오롯이 드러내지 않는다. 그래서 타인의 마음은 물론 자신의 마음도 잘 들여다보지 못할 때가 많다. 자신의 마음을 제대로 알고 전달하거나 다른 사람을 이해하고 설득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이러한 욕구에서 탄생한 것이 심리학이다. 타인을 이해하고 자신의 마음을 전달하려면 마음의 메커니즘을 이해해야 한다. 그때 비로소 다른 사람을 설득하고 감동을 전달하는 일이 가능해진다.
이 책은 크게 두 가지 내용으로 나뉜다. 마음을 얻고 사람을 설득하는 법, 감동을 전달하는 법을 말한다. 많은 현대인이 직장이나 지역사회의 규칙과 틀에 맞추어 생활하지만 자신의 본심을 그대로 드러낼 수 없어 어려움을 겪는다. 공적 관계에서는 개인의 감정보다 일을 우선으로 해야 하기 때문에 더욱 많이 숨긴다. 거래 상대, 상사, 동료에게 우리는 많은 거짓말을 한다. 상대방 또한 그럴 것이다. 이러한 위장은 업무 처리에 있어 도움이 되지만 인간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준다. 사적 관계에서도 마찬가지다. 가족, 친구, 연인 사이에도 오해는 쌓인다. 적절한 균형을 갖추고 상대방의 마음을 읽고 설득할 수 있다면 인간관계에서 오는 많은 어려움을 덜 수 있다. 마음을 움직이고 변화를 불러오는 방법을 한 권의 책에 담았다.

구매가격 : 8,910 원

무위자연과 소요유의 노장철학, 자연인의 철학사상 도가철학

도서정보 : 탁양현 | 2018-08-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自然人의 철학사상 노장철학



현대인들은 유독 自然人으로서의 삶을 꿈꾼다. 그러한 까닭은 자연으로부터 멀어진 삶의 방식 탓이다. 실상 몇십 년 전만 해도 굳이 자연인의 삶을 동경할 것 없었다. 대한민국의 대부분의 서민대중의 삶이 자연인으로서 살아내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산업화 이후 南韓人들 대부분은 都市人으로서 생존을 도모해야만 한다.
여행자로서 인간존재에게 인생이란 항상 낯선 여행이다. 마치 流配와 같은 고된 여행이다. 그런데 늘 이어지는 日常만 같다. 무수히 삶의 고비를 넘겼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여전히 危機다.
누구의 삶이라도 한 번 무너지면 그걸로 끝이다. 이제 그 인간존재는 더 이상 축복받지 못한다. 그래서 인생은 살얼음판을 건너듯해야 한다고 하는 것이다. 그러한 순간이면, 이제 누구라도 시나브로 出世間의 脫出을 圖謀케 된다. 그것이 여행의 시작이다.
여행은 다양하지만, 어떠한 여행이라도 죽음으로서 귀결된다. 그 죽음의 樣相이 rapture든 涅槃이든 羽化든, 그런 것은 별반 중요하지 않다. 결국 당사자 이외에는 체감할 수 없는 영역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래서 그런 여행의 마감에 대해 온갖 상상력이 발휘된다. 그런 것이 여행의 끝이다. 여행이 끝나는 순간, 여행자는 자연인이 된다. 자연인의 삶은 지극히 老莊哲學的이며 道家哲學的이다.
그대는 삶의 고난과 역경에 대해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가. 一介 庶民大衆으로서는 당최 어찌 할 수 없는 不得已일지라도, 그러한 어려움을 어떻게든 견디어내는 것이 인간존재의 삶 아니던가. 이미 예정된 죽음일지라도, 실제로 죽음에 이르기 전까지는 强者로서 생존하기 위해, 실로 악착같이 泥田鬪狗해야 하는 것이 인간존재의 삶 아니던가.
그런데 실상 삶의 현실을 견디어내지 못한다고 해서 크게 문제될 것도 없다. 自意에 의해 出生한 것이 아닌 것처럼, 삶이라는 것이 반드시 억지스럽게 살아내야만 하는 것도 아니니까. 그러니 도무지 살 수 없으면 또 어떤가. 당최 살아낼 수 없는 것 또한 삶의 한 방식일 따름이다.
인간존재의 삶은, 저 먼 古代로부터 現代에 이르도록 별반 달라진 것이 없다. 그저 생존의 방식이 다소 변화되었을 따름이다. 근대 이전의 시대에 대부분의 서민대중은 농사를 지어 먹고 살았다. 농사 이외의 생존방식도 있었지만, 농업사회인 탓에 백성의 절대 다수는 농민이었다.
그러다가 현대에 이르러 산업사회가 되면서 백성의 대부분은 노동자가 되었다. 그래서 노동하여 돈을 벌고, 그 돈으로 먹고 산다. 그렇게 한평생을 노동하여 먹고 살다가 죽는다. 그것 뿐이다. 그러니 삶에 아주 예외적인 상황이 到來하지 않는다면, 대부분의 인생살이는 별다를 게 없다.
그런데 그러한 삶이 대다수 농민의 삶보다 크게 나을 것도 없다. 물론 당장에 好衣好食하며 權勢를 누리니 부러울 수 있다. 하지만 세상에 공짜는 없는 법이라서, 항상 누리는 만큼의 스트레스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치는 현대사회 역시 그러하다. 자본주의체제에 적합한 상품성을 인정받아 호의호식하며 권세를 누릴 수 있는 대표적인 사례가 각종 人氣人이다. 연예인, 운동선수, 예술가, 정치가 등 종류도 다양하다. 여하튼 人氣는 상품의 절대적 척도로서 작동하므로, 인기 있음은 그만큼의 자본이 부여됨을 의미한다.
그런데 그들 역시 그 인기 만큼의 스트레스를 부담해야 한다. 그러다보니 간혹 자살하는 사례도 발생한다. 하지만 그렇더라도 富貴와 名譽는 예나 지금이나 인간존재라면 누구나 선호하는 것이다.
그렇게 선호하는 것을 목적하며 한평생 살아내는 것이 인생이다. 그런 인생에서 예키치 않게 고독의 여행을 떠나게 되는 경우, 그의 삶은 고독을 견디지 못하고 몰락하거나, 고독을 넘어서는 체험을 한다.
여행자는, 십 수 년 동안 대학원에서 중국철학을 전공 삼아 공부했다. 중국철학 중에서도, ‘老子’와 ‘莊子’의 철학사상을 위주로 하는, 老莊哲學이 주된 전공이었다.

- 하략 -

구매가격 : 3,000 원

다산 정약용의 귀양살이 시문학, 유배 시집

도서정보 : 정약용 지음/ 탁양현 옮김 | 2018-08-0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지녔던 포부를 애석해 하며 / 惜志賦



서글퍼라 내 인생 좋은 때를 만나지 못해
愍余生之不際兮
가는 앞길 험난하고 쉴새 없이 우환에 걸리네
數迍邅以離尤
알량한 재주 안고 오락가락 맴돌면서
抱瓌瑋而徊徨兮
뭇사람 하찮게 여기더니 재앙을 받았네
衆芥視而詒災
스스로를 반성하며 행실을 더욱 닦았지만
聿反躬而篤修兮
억울하고 번뇌로움이 사라지진 않네
遝僝僽其靡休
궁궐문 이미 막혀 들어가지 못하니
閽旣閡而弗達兮
쇠스랑과 괭이로 논밭을 어찌 다스려야 할까
何銚鎒以治疇
처음에는 숨어서 소곤소곤 비방터니
始譻而微吹兮
나중에는 시끌버끌 떼지어서 소란피우네
迺詾擾而群啾
내 스스로 살펴보면 깔끔하고 해맑으니
余內視其的皪兮
비록 죄를 덮어씌운대도 마음 어찌 상하리
雖糾譑亦何傷
‘공야장’은 새소리를 듣고 포승줄에 묶였으나
冶聆禽而速縲兮
‘공자’가 억울함을 밝혀 그 이름이 드러났고
尼訟枉而名揚
‘장재’는 불교를 믿고 중년에 은둔했으나
載信釋而中遯兮
‘주자’가 스승으로 높여 모든 공격 그치었네
晦師崇而息攻
올바르고 고운 사람 넘어진 게 애달픈데
悲嬥嬈之倖兮
두들기고 짓밟아서 여지없이 부러져버렸네
紛㩢揳而胥折
입으로는 말하고파도 얼버무려 분명찮고
口欲言而䛠譳兮
기운은 겁나고 불안하여 가슴에 응어리졌네
氣螴蜳而內結
물들여도 의를 지켜 변치 않으니
義雖緇而不涅兮
날더러 추잡함을 씻기 어렵다고들 말하네
謂吾涴其難雪
그들의 어리석음 탓할 것이 뭐 있겠는가
彼怐愗其奚訕兮
내 허물 애써 살펴 장차 잘하면 그만인 것을
蘉省戾以追來
용은 힘차게 꼬리치며 높은 하늘 날으는데
龍蚴蟉以上騰兮
도마뱀은 비실비실 기를 펴지 못하고
蝘委頓而低回
준마는 발굽 씩씩하여 드넓은 길 치닫는데
驥馺以騁康兮
두꺼비는 엉금엉금 제 신세를 슬퍼하네
蟾蜍蠢而自哀
두 아름다움 지니고서 이를 모두 놓쳤으나
執兩美而並遺兮
그 가지 무성하고 뿌리 깊길 바란다네
冀峻茂而栽培
비할 데 없이 맛 좋은 다섯 가지 음식 앞에 두고서
旨五齊其莫況兮
싱거운 걸 씹어야 하니 어찌 만족할 수 있겠는가
曰䭕澉而可厭
아스라이 넓은 바다 파도 없이 잔잔한데
海漫漫其無潮兮
고래 놈이 모두 쓸어 한 입에 삼키려 하네
鯨鯢嗿而欲餂
곤궁한 귀신 보낸 ‘한유’ 더한층 따라붙고
愈餞窮而益附兮
재주 뽐낸 ‘소자첨’ 역시 좌천당했다네
瞻詡才亦遭貶
이미 천명을 신봉하여 어기지 않으니
旣戴命而莫違兮
한스러워할 것이 또한 뭐가 있겠는가
又何爲乎內慊

구매가격 : 3,000 원

커뮤니케이션, 제3판

도서정보 : Isa N. Engleberg, Dianna R. Wynn | 2018-08-02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 책은 커뮤니케이션의 주요 개념, 이론, 연구 및 경향 등 커뮤니케이션 현상과 본질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일상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최신 사례와 커뮤니케이션 실전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이론과 실제를 함께 익혀 커뮤니케이션 기초를 다지기 위한 재미와 접근성을 더해준다.

구매가격 : 17,500 원

제대로 슬퍼할 권리

도서정보 : 패트릭 오말리․팀 매디건 | 2018-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심리치료사이자 슬픔 전문가인 패트릭 오말리가 생후 9개월 된 아들을 잃은 자신의 슬픔과 그의 수많은 내담자들의 경험에 대해 다룬 책이다. 우리에게 익숙한 슬픔의 단계 이론이 어떻게 슬픔을 극복하도록 압박하며, 슬픔을 극복하지 못했을 때 느껴지는 죄책감과 수치심이 어떻게 애도자들의 고통을 악화시키는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또한 슬픔이 사랑에서 비롯된 당연한 감정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해주며, 슬픔과 공존하는 방법에 대해 조언한다.

구매가격 : 11,200 원

자존감,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

도서정보 : 선안남 | 2018-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내 안의 자존감이 행복을 결정한다!

이 세상 단 하나뿐인 소중한 나를 찾는 지혜를 담은 책이다. 낮아진 자존감의 눈금을 높이고 싶은 당신에게 즐거운 자극이 될 것이다. 이 책의 저자 선안남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마음의 길잡이가 되어줄 다양한 주제의 책들을 출간해 주목받은 ‘글 쓰는 심리상담사’다. 저자는 나를 사랑하고 존중하는 데는 어떤 조건도 필요하지 않다고 강조한다. 우리가 상처받기 쉬운 마음의 취약성이 있는 존재인 동시에 모든 상처를 극복할 수 있는 회복력이 있는 존재라는 것을 깨닫고, 자존감이 우리 마음의 취약성과 회복력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것을 알리기 위해 이 책을 썼다. 이 책을 통해 나를 소중히 여기는 마음의 중심을 잡고, 어떤 조건과 기준의 잣대를 들이대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나를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을 것이다.
많은 사람이 스스로를 소중히 여기지 않고 있다. 나를 소중히 여기고 사랑하지 못하기에 타인의 관심과 사랑에 지나치게 민감하고 상처를 받으며, 자기 자신과 멀어진 채 우울하고 불행하게 살아가고 있다. 저자는 당신이 지금 행복하지 않다면 그건 나를 잘 모르고 나와 잘 지내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스스로 마음을 받아들이지 못해 모든 고통과 아픔이 시작되는 것이다. 이 책이 당신의 흔들리는 자존감을 마음의 항구에 조금 더 단단하게 정박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행복은 내 마음을 소중히 여기고 자신을 사랑하는 모든 과정에 깃들어있다. 우리는 모두 이 세상에 단 한 명밖에 없는 유일무이하고 소중한 사람이고, 다시 올 수 없는 소중한 순간을 지금 여기에서 살고 있음을 기억하자.


나를 존중하는 데 어떤 ‘조건’도 필요하지 않다!

자존감은 우리 마음의 면역시스템과 같다. 신체의 면역시스템이 약해지면 우리는 사소한 외부의 자극에도 쉽게 취약해지고, 한번 취약해지면 다른 질병에 시달릴 가능성도 커진다. 우리 몸의 면역시스템이 망가지면 이를 치료해야 하듯, 불안정하고 낮은 자존감에 흔들릴 때 우리는 스스로 치유하거나 우리의 치유를 도와줄 누군가에게 도움을 청할 필요가 있다. 그래서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자존감’이라는 우리 마음의 면역시스템을 탄탄하게 해줄 요소들을 설명하고, 스스로 소중히 여기고 사랑하는 건강한 마음의 습관을 강조하고 있다. 그럼으로써 자신의 내면에 자리 잡힌 조건을 다시 들여다보고 반문해보고 새로운 조건, 그리고 조건 없이 마음을 돌리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살펴보고자 한다. 나에 대해 더 잘 알아가는 길, 그리고 나를 있는 그대로 사랑하고 존중하는 길, 세상에서 가장 당연한 길이지만 또 가장 어렵게 걷게 되는 그 길을 나만의 속도로 잘 걸어 나가는 데 이 책이 좋은 동반자가 되길 바란다.
이 책은 총 4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에서는 자존감이 자존심이나 우월감과는 어떻게 다른지 살펴본다. 자존감이 평생 우리를 따라다니며 우리의 생각과 행동에 큰 영향을 미치는 심리적 배경에 대해 알 수 있을 것이다. 2장에서는 낮은 자존감이 겉으로 어떻게 드러나는지 살펴본다. 스스로에 대해 불만스러워하거나,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지 못하거나, 실패와 성공을 모두 두려워하거나, 자신의 참모습을 드러내지 못하거나, 사랑을 하며 힘들어하는 모습이 내 안에 있다면 이는 자존감에 적색 신호가 떠 있는 것이다. 3장에서는 낮은 자존감이 나타나는 이유에 대해 알아본다. 우리의 자존감은 경험을 통해 형성되고, 트라우마는 우리의 자존감을 크게 훼손한다. 훼손된 낮은 자존감은 그 자체가 원인이 되어 자존감을 낮추는 악순환이 반복되므로 악순환을 끊어내려면 내 안의 트라우마를 제대로 직시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4장에서는 단단하고 건강한 마음의 면역체계인 자존감을 키우기 위한 일곱 가지 심리 요소를 제시한다.

■ 책 속으로

자존감은 내가 나를 바라보는 방식, 그리고 내가 나와 맺는 관계를 잘 보여줍니다. 또한 자존감은 ‘나는 괜찮은 사람, 나는 사랑받을 만한 사람’이라는 건강하고 밝은 자기 개념과도 관련이 깊습니다. 학자마다 자존감을 정의하는 방식은 조금씩 다르지만 그들은 공통적으로 탄탄하고 높은 자존감을 가진 사람이 건강하고 행복하며 성공적인 삶을 산다는 것, 그리고 불안정하고 낮은 자존감을 가진 사람일수록 스트레스에 취약하고 불안이나 우울, 분노, 공포와 같은 부정적인 심리 경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밝히고 있습니다. 심리학자 나사니엘 브랜든 Nathaniel Branden은 『나를 존중하는 삶』이라는 책을 통해 자기 존중감을 다음과 같이 정의합니다. ‘자기 존중감은 개인이 능력있고, 중요하며, 성공적이고, 가치있다고 자신을 믿는 정도를 가리키며, 이를 어느 정도 인정하고 인정하지 않느냐 하는 태도를 가리킨다. 다시 말하면 자기 존중감은 한 개인이 스스로를 얼마나 가치 있는 존재로 생각하고 있느냐 하는 사적인 판단이다.’ _pp.26~27

적절한 ‘자기 주장성’은 자존감을 드러내고 자존감을 올려주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또한 탄탄한 자존감을 가진 사람만이 적절하게 자기 주장을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자기 주장성’이란 어떤 것이고, 이는 자존감과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자기 주장성 assertiveness’이란 자신의 생각과 느낌, 의견을 명확하고 적절히 표현하는 능력이자 기술을 말합니다. 그런데 항상 배려해야 한다는 생각에 얽매여 있다 보면 적절히 항의하거나 시정을 요구하지 못하고 속으로 참게 될 가능성이 큽니다. 자기주장성을 펼치기가 어려워지는 것입니다. 타인의 잘못을 꼬집고 시정해줄 것을 요구하거나 감정을 표현하기보다는 오로지 갈등을 회피하고 관계를 겉으로만 좋아보이도록 만드는 데 집중하게 되는 것입니다. 자기 주장성은 자존감을 표현합니다. 자기 주장성이야말로 한 사람의 자존감을 겉으로 드러내는 척도이자 자존감을 높여주는 도구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_pp.63~64

동화 『미운 오리 새끼』는 해피엔딩으로 끝납니다. 우리는 이야기 말미에 스스로가 미운 오리 새끼가 아닌 모든 새들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새라는 것을 발견한 백조의 행복한 비명을 듣게 됩니다. 그는 백조이기에 행복해진 것이 아니라 백조인 자신을 이제야 비로소 백조의 관점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되는 일치감 때문에 행복해졌습니다. 이런 미운 오리 새끼의 이야기는 모든 것은 진행중이며 얼마든지 변경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비록 지금 이 순간에는 초라하고 남루해 보일지라도 언젠가는 반짝반짝 빛날 잠재력이 내 안에 있습니다. 우리가 우리 자신을 받아들이지 못한다면 우리는 나를 아직 잘 모르고 있고 나를 어떤 관점으로 바라봐야 할지 모르고 있는 것에 불과합니다. 흔들리는 자존감 때문에 고민하게 되는 순간마다 우리는 우리를 힘들게 하는 비교와 단정, 불일치감을 내려놓고 나를 더 잘 받아들이게 해주는 관점을 따라 내 마음을 조정할 필요가 있습니다._pp.77~78

트라우마는 우리에게 크나큰 고통을 안겨주기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감당할 수 없고 이해할 수 없는 혼란스러운 마음 때문에 주변 사람들에게 부정적이거나 극단적인 감정를 표출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런 자신을 받아주지 않고 피하는 사람들의 반응에 다시 한 번 상처를 받고, 이제 어쩔 수 없이 자신을 구제불능이고 사람들은 자신을 받아주지 않을 거라고 성급히 단정 지어버리기도 합니다. 또 어떤 사람은 어디서부터 어떻게 다시 시작해야 할지 모르는 무기력한 마음에 끝도 모를 우울의 나락으로 빠지기도 합니다. 마음 깊은 곳에서는 누군가가 손을 내밀어 주기를 기다리고 있으면서도, 누구의 손을 어떻게 잡아야 할지 모를 정도로 몸과 마음이 지쳐 있습니다. 그러면서 자꾸만 자신과 타인, 세상으로 향하는 연결 창구를 막아두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런 트라우마로 인해 상처 입은 내 마음과 트라우마로 인해 힘들어하는 다른 사람들의 마음을 우리는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_pp.116~117

자존감이 흔들리는 순간 우리는 불가피하게 부정적 생각과 그 생각이 불러온 부정적 정서에 휘말리게 됩니다. 그럴수록 우리는 사고의 흐름을 긍정적으로 바꾸려는 시도를 해야 합니다. 실내의 공기가 탁하게 느껴질 때 환기를 시켜 새로운 공기를 맞이하듯 우리 마음에도 ‘환기 ventilation’가 필요합니다. 우리의 마음속에 부정적 생각이 꽉 들어찬다는 느낌이 든다면 잠시 하던 일을 멈추고 산책을 하거나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는 책을 소리 내어 읽어보는 것도 좋습니다. 한 주 동안의 부정적인 생각을 마음 편히 풀어놓고 비워낼 기회를 주는 상담을 받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부정적인 생각의 바다로 항해하는 우리 마음의 뱃머리를 긍정적인 쪽으로 되돌릴 수만 있다면 어떤 방법이든 괜찮습니다. 누구나 부정적인 생각에 빠질 수는 있기에 부정적인 생각 자체가 큰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진짜 중요한 문제는 얼마나 그곳에서 잘 빠져나오는가에 있습니다. 하루의 시작과 끝, 그리고 중간 중간마다 내 마음속 생각의 흐름을 살펴야 합니다. _pp.128~129

우리는 지금까지 자책하기 때문에 다치게 되는 우리의 자존감을 여러 면에서 살펴보았습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스스로 평가하고 책망하지 않는 것이 우리의 자존감에 좋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실수와 그에 대한 타인의 피드백을 통해 성장하고, 우리가 세운 기준에 도달하려 노력함으로써 발전합니다. 또한 타인의 피드백을 받아들이는 동시에 우리의 자존감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마음가짐을 살필 필요가 있습니다. 일단 실수를 결과가 아닌 과정으로 받아들이는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우리가 스스로를 책망하며 자책감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이를 배움의 과정이 아닌 행위의 결과로 받아들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비판과 비난을 구분하기 위해 타인의 피드백을 나라는 존재 전체에 대한 고정적인 평가가 아닌 지금 내가 한 과제에 대한, 지금 이 순간의 잠정적 의견이라고 보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_pp.136~137

지금까지 말한 인정·사랑·환영 이외에도 우리가 관계 속에서 받기 원하는 다양한 요소들이 우리의 자존감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우리는 관계적이고 사회적인 존재들인 한, 자연스레 이런 요소들을 원하게 되지만, 우리가 이를 얻기 위해 어떤 방식을 취하느냐에 따라 우리의 자존감은 달라집니다. 만약 이런 요소들을 얻기 위해 타인 중심적인 방식으로 선택하고 행동하고 타인의 인정과 사랑, 그리고 환영에 따라 자신의 가치를 완전히 다르게 상정한다면 그 사람의 자존감은 불안정해집니다. 자존감이 낮은 사람들은 타인의 반응에 따라 흔들립니다. 어떤 날에는 작고 사소한 칭찬에 세상을 다 가진 듯한 기분이 들어 우쭐대기도 하고, 또 반대로 작고 사소한 비판에 모든 것이 다 끝나버린 듯 절망하는 것입니다. 관계에 의존적이고 타인 지향적인 사람일수록 이런 면은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납니다. 우리가 타인의 사랑·인정·환영 여부에 우리의 자존감을 걸며 집착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과잉충족이고 또 다른 하나는 과잉결핍입니다. _pp.165~166

우리는 태어난 순간부터 타인과 관계를 맺고 관계 때문에 웃고 관계 때문에 웁니다. 일하며 부딪치는 많은 문제들도 대개 일이 아닌 관계의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정도로 우리의 모든 순간은 관계를 중심으로 돕니다. 다른 사람들과 관계를 잘맺어야 삶은 풍요와 행복으로 가득 차고 우리는 스스로를 존중하고 사랑하게 됩니다. 우리의 탄탄한 자존감을 위해 ‘친밀감 intimacy’은 반드시 필요한 조건인 것입니다. 지금 누군가가 여러분에게 다가와 친밀하다고 생각되는 사람의 이름을 적어보라고 했다면 어떤 이름을 적어낼 것인가요? 가족을 적고, 친한 친구들을 적고, 머릿속에 떠오르는 사람들을 이런저런 이유로 차례대로 쓰거나 지우다 보면 ‘친밀감’이라는 단어 아래 묶을 수 있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그런 과정을 통해 남은 사람들이 바로 여러분에게 중요하고, 여러분의 자존감을 비춰주고 떠받들어주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에 대해 어떤 감정이나 생각이 떠오르나요? _pp.181~182

학자들이 제안한 좋은 경청의 기술을 살펴보면 나와 상대의 언어적 표현뿐만 아니라 비언어적 표현도 세심하게 살피는 것이 강조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들은 경청을 잘하는 기술을 제시하기는 했으나 경청은 기술이 아닌 태도의 문제라는 점을 강조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흔히 ‘어떻게 말할 것인지’에 신경을 많이 쓰지만 우리가 스스로와 맺는 관계, 그리고 타인과 맺는 관계에서 더 중요한 것은 ‘어떻게 들을 것인지’입니다. 들어주는 사람이 있을 때 우리는 막힌 마음의 응어리를 풀고 새로운 관점을 얻고, 우리 스스로를 더 강하고 탄탄하게 이끌어나갈 수 있게 됩니다. 또한 잘 들어주는 사람이 될 때 다른 사람과 더 나은 소통을 하고, 스스로에 대한 자부심과 자존감도 함께높아집니다. 경청 훈련 세미나에서는 다음과 같은 활동을 하기도 합니다. 두 명씩 짝을 지어 5분 동안 각각 ‘집중해서 듣기’와 ‘딴청하며 듣기’를 번갈아가며 역할극을 해보도록 합니다. 직접 해볼 필요도 없이 우리는 ‘집중해서 듣기’와 ‘딴청하며 듣기’가 참여자들 에게 다른 영향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습니다. _pp.194~195

우리는 당연히 우울한 사람들의 자기인식과 세계관이 더 우울한 색조를 보일 것이라는 점은 쉽게 예상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학자들은 이 실험을 통해 그 예상을 확인함과 더불어 우울한 사람들의 인식이 보다 객관적이고 현실적이라는 점도 밝혔습니다. 우울감을 느낀다는 것은 세상을 비관적으로 본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하지만 세상을 환상이나 희망의 렌즈 없이 맨눈으로 본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지요. 이는 우리가 환상이나 희망의 렌즈 없이 맨눈으로만 자신과 우리를 둘러싼 세상을 본다면, 스스로 사랑과 존중감을 잃고 우울에 빠지기 쉬워진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냉철하고 현실적인 눈으로 자신을 바라볼수록 우리 자신의 부족함과 결함, 사랑받기에 충분하지 않은 어떤 면을 발견하게 될 수밖에 없으니까요. 또 다른 학자들은 보통 우리가 자신과 삶을 다소 낙천적으로 보는 경향이 있다는 점을 들어 ‘긍정적 착각 positive illusion’이라는 개념을 구성했습니다. 그리고 긍정적 착각이 우리의 행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_p.201

우리는 보통 높은 자존감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자존감을 높여야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대개의 경우 이는 옳은 말입니다. 그러나 일군의 학자들은 자존감이 낮아도 문제지만 자존감이 너무 높아도 우리의 정신 건강을 해롭게 할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이와 관련된 연구들을 보면 실제로 자존감이 너무 높은 나머지 다른 사람의 평가나 비판을 받아들이기 힘들어하는 사람들도 있고,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는 사람들도 있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런 자존감의 특성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커니스 Kernis를 비롯한 학자들은 자존감을 높낮이 차원뿐만 아니라 안정성의 차원에서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자존감이 상황에 따라 쉽게 흔들리는가, 그렇지 않은가를 보자는 것입니다. 그는 불안정한 자존감을 가진 사람일수록 상처받기 쉽고, 타인에 대한 분노와 적대감을 더 많이 표현한다고 했습니다. 단순히 자존감이 높다고 해서 좋은 것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_pp.207~208

우리는 시시각각 다양한 상황 속에 놓이게 됩니다. 때로 우리는 자신의 모습에 스스로 만족해 ‘이게 나야’라고 받아들이기도 하지만, 또 어떤 때에는 ‘이건 아냐’라고 외치고 싶을 정도로 받아들이기 힘든 우리의 모습을 마주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건아냐. 적어도 그 정도는 되어야지. 절대로 그건 하지 말았어야지’ 라는 마음을 더 오래, 더 단단히 붙들고 있을수록 우리는 스스로를 더 큰 불행 쪽으로 바짝 웅크리게 만듭니다. 우리의 심리적 건강에 있어 사고와 정서, 행동 간의 긴밀한 연계를 밝히는 합리적 정서치료 REBT; Rational Emotive Behavior Therapy를 창시한 심리학자 앨리스 Albert Ellis는 자존감 형성에 자기평가의 과정이 들어갈 수밖에 없음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에 대한 평가가 객관적이고 절대적인 기준에 따라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지극히 주관적이고 비합리적인 모습을 띄게 될 수 있으며, 타인의 평가와 인정에 따라 흔들리게 되기도 쉽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_p.210

많은 학자들이 타인은 물론 자신을 용서함으로써 우리가 더 크게 성장하고 치유받을 수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용서를 통해 슬픔·불안·분노와 같은 부정적인 마음 상태에서 우리 스스로를 해방시킬 수 있고, 우리의 발목을 붙잡는 과거의 족쇄에서 벗어나 현재를 보다 생생하게 살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더 긍정적인 눈으로 미래를 바라볼 수도 있게 됩니다. 누구나 한 번쯤은 마음속으로 스스로 용서를 구하고 또 다독여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용서의 시간을 통해서 용서하기 어려운 타인을 용서하는 것보다 스스로 용서하는 것이 더 어렵게 느껴지기도 한다는 것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일단 용서의 강을 건너고 나면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상황에 흔들리지 않고 보다 안정적으로 자신을 대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대개 우리는 타인과 다른 자신의 모습, 그러면서도 타인보다 더 불리하거나 부족한 자신의 모습을 인식하면 스스로를 거부하는 반응을 보이기 쉽습니다. _p.212

심리학을 공부하거나 상담을 받기 시작한 사람들 가운데 많은 사람들은 가족이 그런 대상이 되어주지 못해서 아쉬워하며, 가족이 주는 상처가 왜 이렇게 많고 고질적인가를 자주 묻습니다. 가장 사랑하고 위해줘야 할 사람들이고, 마음으로는 가장 사랑하고 위하는 사람들이 가족인데, 왜 실제로 나를 가장 힘들게 하는 사람들도 가족인지 그 모순을 이해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잘 돌아보면 표현이 잘못되거나 엇갈렸을 뿐 가장 사랑하기에 또 상처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기도 하는 것입니다. 게다가 그런 상처를 가장 잘 보듬어주고 이해해줄 사람 역시 가족입니다. 결국 가족은 상처를 주고받는 것을 뛰어넘는 더 큰 사랑을 주고받을 수 있는 가능성을 품고 있는 상처와 치유의 공동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우리가 어리고 여렸다는 점 역시 상처를 더 크게 받는 이유가 됩니다. 아주 어리고 여릴 때에는 관점도 좁았을 뿐만 아니라 자신의 좌절감을 스스로 설명하고 이해해낼 능력이 부족합니다. _pp.233~234

소설과 영화 드라마에 등장하는 주인공의 이야기와는 달리 사실 우리의 변화는 극적이지 않습니다. 우리는 언제나 극적으로 해피엔딩을 맞는 영화나 변화가 가시적인 드라마, 온갖 시련을 극복한 뒤 평온해진 외적 세계와 탄탄해진 내면세계를 묘사한 영웅담을 보게 됩니다. 하지만 현실 속 변화는 언제나 긍정적이지도, 극적이지도 않습니다. 우리의 현실 속 변화는 더디게 나타나기도 하고, 온갖 해피엔딩과 새드엔딩이 뒤죽박죽 섞여 있습니다. 엔딩이라고 지정할 수 있는 지점이 존재하지 않을 때가 더 많기도 합니다. 때로 우리는 아무리 시도하고 노력해도 변화가 더디 찾아오는 것처럼 느낄 때도 많고, 좋은 의도로 열심히 한 일이 어그러져서 도리어 뒷걸음질 치는 것만 같은 느낌에 시달릴 때도 많습니다. 우리는 모두 변화를 원하지만 원하는 변화를 이루는 사람이 되기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어떤 사람은 원하는 변화를 이룸으로써 진화하지만, 또 어떤 사람은 자신의 긍정적 잠재력을 잃어버리는 변화를 겪음으로써 퇴행하기도 합니다. _pp.240~241

구매가격 : 9,000 원

형충파해합 응용

도서정보 : 이영환 | 2018-07-31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형충파해합 응용에 관한 내용을 담은 전문서적입니다

구매가격 : 20,000 원

상식이 정답은 아니야 세상의 충고에 주눅 들지 않고 나답게 살기 다음 세대를 생각하는 인문교양 시리즈 아우름 31

도서정보 : 박현희 | 2018-07-3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책 소개

“다음 세대에 전하고 싶은 한 가지는 무엇입니까?”

다음 세대가 묻다
“실패가 두렵습니다. 세상의 기준에 맞추어 사는 것이 현명한 방법일까요?”

박현희가 답하다
“안전하고 실패 없는 삶도 좋겠지만, 길을 잃을 때 우리가 더 좋은 것을 만나리란 걸 믿어보세요.”

각계 명사에게 ‘다음 세대에 꼭 전하고 싶은 한 가지’가 무엇인지 묻고, 그에 관한 응답을 담는 인문교양 시리즈 ‘아우름’의 서른한 번째 주제는, '상식에 대한 편견을 바로잡아 사회를 보는 상상력을 기르자’이다.


상상력의 사전적인 정의는 ‘실제로 경험하지 않은 현상이나 사물에 대하여 마음속으로 그려보는 힘’이다. 흔히, 상상력이라고 하면 과학이나 예술 분야에서 발휘되어야 하는 것쯤으로 여기기도 한다. 하지만, 세상을 살아가는 데도 상상력이 필요하다. 우리가 살아가며 보고 듣는 경험에는 한계가 있다. 그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세상을 보는 눈을 키워보자는 것이다.
우리는 각자가 살아가는 데 필요한 많은 것을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 ‘아는 만큼 보인다’라는 말이 있다. 하지만, 우리가 살아가며 경험하는 앎에는 한계가 있다. 더군다나 쉽게 눈에 띄지 않는 앎도 있다. 이럴 때 흔히 세상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옳다고 얘기하는 ‘상식’이 동원된다. “이 정도는 상식 아닙니까?” 또는 “그건 상식에 어긋나는 행동이에요”라는 말에는 상식이 마치 누구나 당연히 알아야하는 것이고, 그에 따라 행동해야 하는 것이라는 뜻이 내포되어 있다. 하지만, 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들이 과연 모두 당연히 그래야만 하는 것들일까?

하나의 상식만이 존재하는 사회는 비상식적인 사회이다
이 책에서 저자는 그런 상식의 성벽으로 이루어진 세계를 ‘물론의 세계’라고 부른다. 돌다리도 두들겨보고 건너라, 뭐든 최선을 다해야지, 혼자는 외로워,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는다 등등 상식은 흔히 속담이나 충고의 모습으로 나타난다. 오랜 시간을 견디어내고 사람들 속에서 검증을 거쳤다는 점에서 이런 말들은 강력한 설득력을 가진다. 그런데 문제는 이 상식들이 모두에게 획일적으로 적용되면서 만고불변의 진리인 양 여겨진다는 점이다. 뿐만 아니라 “내가 너를 생각해서 하는 말인데……” 하며 무심코 내뱉는 충고가 듣는 사람에게는 폭력이나 억압으로 작용하는 경우도 많다.
세상의 상식에 따르고자 하는 마음의 기저에는 실패를 피하려는 욕구가 있다. 예를 들어 실패 없는 여행을 하고 싶으면 ‘돌다리도 두들겨보고 건너라’는 속담을 따르면 된다. 유명 블로거가 극찬한 맛집을 찾아가고, 가장 괜찮다는 평가를 얻은 숙소를 예약하면 실패할 확률은 낮아진다. 하지만, 그런 사람에게는 길을 잃고 우연히 찾아 들어간 뒷골목에서 생애 최고의 여행을 시작하게 되는 행운은 절대 찾아오지 않는다. 뜻밖의 행운은 돌다리도 두들겨보고 건너는 길에서는 결코 만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이다.
저자는 안전하고 실패 없는 삶도 좋겠지만, 그게 우리가 살아갈 이유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길을 잃을 때 우리가 더 좋은 것을 만나리란 걸 믿는 마음으로, 그동안 한 치의 의심도 없이 당연하다고 믿었던 상식의 말을 의심해보자는 것이다. 그를 통해 무심코 내뱉는 충고들이 우리에게서 수많은 가능성과 다양성을 빼앗고 삶을 묶는 족쇄가 되고 있는 것은 아닐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보자고 권유한다.

구매가격 : 7,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