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이야기 2

도서정보 : 김집.이영근 | 2019-08-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사람은 자신이 살고 있는 시대와 장소를 벗어날 수 없기에 그 시대와 장소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됩니다. 우리가 21세기 대한민국에서 태어나 살고 있기에 이 장소와 시간은 벗어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우리 문화를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시각이 필요합니다. 우리의 것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또 우리 것의 잘못된 점을 살펴볼 수 있는 시각을 길러야 합니다. 이것이 세계화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가져야할 눈입니다. 그렇다면 왜 다른 것이 아닌 한옥이라는 건축을 살펴보아야 할까요? 이에 대해서는 『나의문화유산답사기』로 유명한 전 문화재청장을 지낸 유홍준님의 글로 대신합니다.

답사기를 쓰면 거의 대부분이 건축이야기로 나오게 됩니다. 그 이유는 한 시대 한민족이 남긴 문화적 자취는 건축으로 남습니다. 백퍼센트 건축으로 남아요. 르네상스시대 문화를 본다고 했을 때, 로마 피렌체에 갔다고 했을 때에, 우리가 가서 눈에 보는 것은 건축이고, 그 다음에 보는 것은 박물관에 가서 미술작품 보는 것으로 끝입니다. 그 시대에 있었던 문학이나 사상이나 경제, 정치, 인물 그것들은 가시적으로 아무 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비유적으로 말하자면 한 시대 한민족의 문화는 건축이라는 나무에 미술이라는 꽃으로 이해할 뿐이고, 그 나무와 꽃을 키웠던 그 뿌리가 되었던 사상과 사회와 문화 인물들은 다 땅속에 묻혀있기 때문에 우리가 어느 곳에 문화 관광을 갔을 때 만나는 건축에 대해서 얼마나 이해하는가 하는 것이 사실상 우리가 유적을 답사하던 관광을 가서 느끼는 것의 핵심이 된다고 하는 주장이 가능해 집니다.
-유홍준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6권’ 저자와의 대화 中에서-

이와 같이 그 나라의 건축을 이해하는 것이 바로 그 나라의 문화를 이해하는 첫걸음이 됩니다. 따라서 우리 조상들의 발자취를 찾아가는 첫걸음은 바로 한옥에 대한 이해에서 출발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옥이 단지 우리의 것이라 위대하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한옥은 자연을 파괴하거나 훼손하지 않는 그야말로 자연친화적인 건축물이라 그렇습니다. 또한 아궁이에 불을 때면서 밥을 하며 구들을 덥히는 난방시스템을 가진 가옥구조는 전 세계에서 우리가 유일했습니다. 오늘을 사는 여러분 부모님 세대에서는 이야기가 있는 그런 집으로 돌아가지 못 할 것입니다. 그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이 바로 청소년 여러분입니다. 이 책이 여러분들에게 그 길로 가는 징검다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아파트 대신 우리 한옥 한 채 한 채가 모여 마을을 이루고, 그 마을들이 도시를 이뤄 온도시가 역사적 유물로 가득차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마치 박물관 같은 유럽의 도시들처럼 우리도 세계인들에게 우리의 한옥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알려주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구매가격 : 10,500 원

스페인 이야기 1

도서정보 : 김집 | 2019-08-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고려 충렬왕 34년,
무신년(戊申年) 1308년이다.
이때 지어진 건축물이 있다.
수덕사 대웅전이다.
이 글은
2019년 5월31일 쓰고 있으니까
수덕사 대웅전은 지금으로부터 711년 전에 지어졌다.
수덕사 대웅전에 간다는 것은
시간을 거슬러 올라간다는 말이다.
마치 타임머신을 탄 것처럼.
대웅전 기둥을 손으로 만져보라.
고려인들의 숨결을 느껴보라.
한옥(고건축) 감상은 이렇게 멋진 일이다.

2019년 6월 집연구소에서
김집.

구매가격 : 5,500 원

살면서 길을 잃었거든 산티아고에 가라

도서정보 : 김집 | 2019-08-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
하지만 변하는 경우가 딱 한 번 있다.
사랑에 빠졌을 때다.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면 보이나니
그때 보이는 것은 전과 같지 않으리라.
한옥은
우리가 세계에 내놓을 수 있는 유일한 건축물이다.
한옥은 햇볕과 늘 숨바꼭질한다.
여름 해는 지붕 위로만
겨울 해는 방 안까지 거침없이 들어온다.
술래는 언제나 햇볕이다.
한옥이 곧 자연이다.
한옥은 지켜야 할 문화유산이 아니라
짓고 살아야 할 우리의 집이다.

2019년 6월 집연구소에서
김집.

구매가격 : 5,500 원

주여, 어디로 가시나이까

도서정보 : 김집 | 2019-08-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한옥이 불편하다고들 말한다.
진짜 한옥은 그렇지 않다.
뭐가 진짜인가?
제대로 된 한옥에는
여름공간과 겨울공간이 따로 있다.
창문이라는 말이 있다.
바람이 다니면 창이고 사람이 다니면 문이다.
그래서 창문이다.
이런 개념의 창문은 우리 한옥밖에 없다.
한옥이 설령 좀 불편하다고 치자.
모든 걸 만족하는 집이 있긴 한가?
집이 주는 즐거움과 행복,
한옥밖에 없다.
집은 이야기다.
이야기가 있는 집은 한옥뿐이다.

2019년 6월 집연구소에서
김집.

구매가격 : 6,500 원

새벽, 닭이 울다

도서정보 : 김집 | 2019-08-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조선 성종 15년(1484)에 지은 집이 있다.
지금으로부터 535년 전이다.
그 집이 바로 양동 서백당(書百堂)이다.
서백당은 참을 인(忍)자를 100번 쓴다는 의미다.
참는다는 것은 견딘다는 말이다.
그렇게 참았기에 535년을 견뎌왔나 싶다.
가문을 지키고 계승한다는 것이 곧 역사다.
이 책에서 살펴볼 명가(名家) 산책은
우리 조상의 세계관이 집으로 구현된 곳이다.
필자는
이 집을 처음 찾아갔을 때의 감동을 잊지 않고 있다.
시간을 직석으로 나아가는 것이 아니라
곡선, 즉 원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서백당은 그런 곳이다.

2019년 6월 집연구소에서
김집.

구매가격 : 6,500 원

성서 속 기적을 어떻게 볼 것인가

도서정보 : 김집 | 2019-08-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한옥은 가깝고도 멀다.
용어 때문이다.
배운 적도 없고
들을 기회도 없었다.
뜻을 알면 뭐든 쉽다.
한옥이랴?
어려운 것을 쉽게 설명하는 게 진짜 아는 것이다.
이 사전을 달달 외울 필요는 없다.
이 책에 나오는
한옥 용어 10개만 알아도 된다.
그럼 한옥 ‘아흔아홉 칸 집’이라는 뜻을 알게 된다.
그럼 한옥 반은 아는 것이다.
그럼 됐다.


2019년 여름 ‘집연구소’에서
김집

구매가격 : 5,500 원

바울이 죽어야 교회가 산다

도서정보 : 김집 | 2019-08-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알아두면 쓸 데 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알쓸신잡이다.
어느 날 TV를 보다 알쓸신잡 내용보다 제목에 꽂혔다.
이 책이 나오게 된 계기다.
우리가 아는 것 중에는
우리 삶에 정작 쓸 데 없는 것 투성이다.
몰라도 소위 사는 데 전혀 지장이 없다.
우리는 정보의 바다에 떠 있는 나룻배다.
세상은 공기와 전파로 구성되어 있다.
정보는 전파를 타고 공기와 섞인다.
숨을 쉴 때마다 머리가 터질 지경이다.
거기에 『알쓸신잡 한옥』이라니?
하지만 이 책은 재밌다.
더 중요한 것은 내용이 짧다.
제목처럼 쫄깃한 그냥 재미있는 한옥이야기다.
인생이 재미없다면 그것은 비극이다.
스티븐 호킹의 말이다.

2019년 여름 집연구소에서
김집.

구매가격 : 5,500 원

손 안의 미술관, 에두아르 마네

도서정보 : 김정일 | 2019-08-12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자신만의 혁신적인 미술 기법을 더 발전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실천해 온 모더니즘의 창시자, 위대한 화가 에두아르 마네를 만날 수 있습니다.

구매가격 : 2,000 원

음악과 색채

도서정보 : 김관 | 2019-08-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음악은 정신수양에 좋다. 혹은 미적 감정을 도야하는 것이며 정신상에 질병을 고치는 것이라고 한다. 최근 미국에서는 가령 신경성 환자에게는 음악을 듣게 하여 병을 낫도록 하고 악곡의 이름까지 열거하는 것을 보았다. 그러나 그렇게 음악이 좋은 분야만을 설명한다면 할 수 있겠지만, 여기서 말하는 것은 정신을 파괴하고 오히려 병을 야기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지나친 음악에 열중한다면 그 결과가 정신상 악영향을 미치게 한다는 것을 제창한 사람은 보케로트 고트프리트(Vockerodt Gottfried)(1665~1727)이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3,000 원

문화와 음악

도서정보 : 김관 | 2019-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발레리가 ‘정신의 정치학’ 가운데에서 현대의 여러 조건은 인간이 오늘날까지 만들 걸작에 필적할만한 작품을 이제부터 제작하려는데 있어 최악의 조건일 뿐이며 우리들이 성숙할 여유가 있는 것 같지 않다. 그리고 우리들 예술가가 스스로 성찰할 때 거기에는 과거에 가졌던 미의 창조가의 하나의 특징, 즉 지속하는 의지가 상실된 것이라고 설파하고 있다.
불과 3~년 동안의 음악뿐 아니고 모든 예술 부분을 비롯하여 제반 영역에 있어서까지 너무 격심한 발전과 파괴와 창조가 바뀌어 버렸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1,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