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정보 : 이광수 | 2020-04-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소박하고 단순한 농민 속에서 참된 인간성을 찾으려고 한 이광수의 장편소설

구매가격 : 2,000 원

도서정보 : 나도향 | 2020-04-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가난과 신고에 시달리며 살아가는 인간들의 도덕의식의 와해, 가정 내의 성질서 파괴 등을 묘사한 나도향의 소설

구매가격 : 500 원

별을 안거든 우지나 말걸

도서정보 : 나도향 | 2020-04-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벙어리 삼룡], [뽕]의 작가 나도향의 단편소설

구매가격 : 500 원

지형근

도서정보 : 나도향 | 2020-04-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벙어리 삼룡], [뽕]의 작가 나도향의 중편소설

구매가격 : 500 원

계집하인

도서정보 : 나도향 | 2020-04-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벙어리 삼룡], [뽕]의 작가 나도향의 단편소설

구매가격 : 500 원

젊은이의 시절

도서정보 : 나도향 | 2020-04-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벙어리 삼룡], [뽕]의 작가 나도향의 단편소설

구매가격 : 500 원

야앵(夜櫻)

도서정보 : 김유정 | 2020-04-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김유정의 단편소설

구매가격 : 500 원

내 휴식과 이완의 해

도서정보 : 오테사 모시페그 | 2020-04-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김하나(작가)_좋아할 만한 주인공은 누구나 좋아한다. 오테사 모시페그의 독보적인 재능은 도저히 좋아하기 힘든 인물을 등장시키고, 그 어둡고 뒤틀린 면을 다 알고 나서도 그의 상황이 나아지기를 진심으로 바라게 만드는 데 있다. 읽는 이의 세계를 더 넓히는 건 아마도 후자일 것이다. 반쯤 몽롱한 상태로, 자주 큭큭대며 읽었다. 깨어 있거나 잠든 채로 우리는 낙하하곤 한다. 벨벳 같은 암흑을 향해, 또는 가차없는 땅바닥을 향해. 이 이야기는 우리가 삶이라는 고통에 내동댕이쳐질 때 눈을 감느냐 뜨느냐의 문제다. 나는 이 책이 삶에 대한 애착을 말한다고 믿는다. 잠이 아니라.

마거릿 애트우드_비호감 여자 주인공 가문에 탄생한 신랄하고 웃기고 어두운 새 식구.

조이스 캐럴 오츠_소름 돋게 냉정한 문장으로 숙성시킨 세련된 블랙코미디와 예리한 풍자, 드라마 <섹스 앤드 더 시티>와 영화 <레퀴엠>의 삐딱한 만남이 극강의 강렬함을 선사한다.

뉴욕 타임스_지독히도 염세적인 냉담함으로 글을 쓰지만 모시페그의 작품을 읽는 것은 늘 진정으로 즐겁다. 『내 휴식과 이완의 해』 의 배경은 이십 년 전이지만 현재의 일처럼 다가온다. 동면이라는 발상이 매력적이다.

뉴요커_모시페그는 살아 있는 게 끔찍할 때 살아 있다는 문제를 다루는 가장 흥미로운 현대 미국 작가다. 존재의 소외라는 주제에 이상하고도 순수한 방식으로 접근한다.

가디언_모시페그의 지칠 줄 모르는 무자비함이 읽는 즐거움을 더한다. 코믹의 외피를 입고 있으며 실제로도 코믹하지만, 그렇다고 마냥 웃기다고만은 할 수 없고, 그럼에도 웃음이 터진다.

런던 리뷰 오브 북스_모시페그의 글은 은연중에 두려움에 들게 하는 힘이 있다. 표정 하나 변하지 않고 드러내는 솔직함, 부드럽게 가슴을 찌르는 문장들이 그렇다. 따라서 이 작품을 그 어떤 것과 비교하는 게 부적절하게 느껴진다.

보스턴 글로브_가슴 찡하고, 섬세하고, 성숙하다. 감히 말하건대, 이 재능 넘치는 작가가 지금까지 써온 작품 중 가장 진솔하다.

NPR_기이하게 매력적인 작품이다. 모시페그는 심술과 도발을 매력으로, 음침함을 뜻밖의 따뜻함으로 만들 줄 안다.

뉴욕 포스트_그저 약동하며 광적으로 재미있기만 한 작품이 아니다. 발칙하고도 속 깊은 걸작이다.


인간의 ‘동면’이라는 환상의 소재를 현실화한 자비 없는 블랙코미디
오테사 모시페그, 『아일린』에 이은 두번째 장편소설

독보적인 개성을 발산하며 영미 문학계의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오테사 모시페그의 두번째 장편소설 『내 휴식과 이완의 해』는 ‘고통스러운 현실에서 벗어나고자 일 년간 동면에 들기로 계획하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차갑고 신랄한 블랙코미디로 그려내 십여 개 이상의 언론사로부터 ‘올해의 책’에 호명되었고, 마거릿 애트우드와 조이스 캐럴 오츠의 호평을 받았다.

현실에서 만난다면 도저히 좋아하기 힘든 인물의 이야기를 집요하고 거침없이 써 보이며 절묘하게도 공감의 스펙트럼을 확장시키는 작가 모시페그. 소년원에서 비서로 일하며 자기혐오로 똘똘 뭉친 24세 여성의 젊은 날을 그린 첫 장편소설 『아일린』에 이어 『내 휴식과 이완의 해』에서는 사망한 부모의 유산을 상속받아 말 그대로 가만히 앉아 있어도 돈을 버는 26세 뉴요커 여성의 염세와 절망어린 나날이 펼쳐진다.

동면에 들겠다는 내 결심이 어느 한 사건의 결과라고 특정할 순 없다. 처음에는 생각과 판단을 막아줄 진정제를 원했을 뿐인데, 왜냐하면 그 끊임없는 공세가 모든 사람과 사건을 싫어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들어버렸기 때문이다. 내 뇌가 주변 세상을 비난하는 짓을 조금 덜 하면 삶이 더 참을 만해질 거라고 생각했다. (31p)

“가끔 내면이 죽은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나는 말했다. “그리고 모든 사람이 싫어요.” (33p)

주어진 부를 그대로 누리고 살아간다면 세상살이의 허들이 꽤나 낮아질 테지만 주인공 ‘나’의 정신은 극복하지 못한 과거의 상처, 끊임없이 떠오르는 온갖 기억, 모든 사람에 대한 혐오와 모든 일에 대한 허무로 매일같이 고통의 정점을 찍는다. “풍자적 냉소를 구사하는 모시페그가 부럽다”고 한 로런 그로프(『운명과 분노』 저자)의 말처럼, 작가는 주인공의 입을 통해 직설적이고 냉담한 유머를 쏟아내며 삶에 따르는 환멸과 허무에 대해 태연하게 정곡을 찌른다.

구매가격 : 10,500 원

이상한 중

도서정보 : 최병화 | 2020-04-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친구들 절에 가본적 있나요? 몇 백 년 전 서울 종로에 중(스님)이 나타났어요. 사람들은 식사도 대접하고 도움을 주었지요. 어느 날 그 분이 사람들에게 식사를 대접한다고 초대를 하였답니다. 스님이 초대한 장소는 어디일까요? 과연 준비한 음식은 어떤 것이었을까요? 마법 같은 일들이 펼쳐집니다.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당장 읽어보아요. 아이들이 읽어야 할 최병화 단편소설 이상한 중

구매가격 : 1,000 원

병든 꽃의 울음

도서정보 : 최병화 | 2020-04-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학교에서 성적도 우수하고 반장을 도맡아 하던 친구가 있었어요. 5학년이 되고 새로운 반 친구들에게 인기 많은 반장이 되고 싶었는데 다른 친구가 더 인기가 많아 보였어요. 질투가 났고 내가 더 인기가 많아지고 싶은 욕심에 그 아이를 괴롭히는 사건을 만들었어요. 결국 난 반장이 되었지만 늘 마음이 불편했답니다. 이 친구는 어떻게 문제를 해결 했을까요? 학교에 질투가 날만큼 부러운 친구가 있나요?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당장 읽어보아요. 아이들이 읽어야 할 최병화 단편소설 병든 꽃의 울음

구매가격 : 1,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