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한 소원

도서정보 : 세이지 | 2020-01-2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꿈속에서 나시스는 한 남자의 사랑을 받고 있었다.
이마에서 시작된 입맛춤은 볼에서 입술로,
목덜미를 지나 점점 아래로 내려갔다.
하지만 이 정도로는 갈증이 채워지지 않는다.

‘한 번만 그곳에 깊이 입 맞춰 주면 좋을 텐데.’
자신의 욕망을 드러낸 순간,

“밝히는 아가씨로군.”
남자는 나시스의 생각을 읽고는 행동으로 옮겼다.

“아! 조금만 더!”
“뭐든지 당신이 원하는 대로.”

두 사람은 몸이 겹쳐져 쾌락의 늪으로 빠져들었다.
절정에 다다른 순간 그녀의 눈이 번뜩 떠지고,

“안녕, 주인님.”

꿈속의 남자가 내 다리 사이에서 움직이고 있었다.

구매가격 : 1,500 원

 

함부로 마음이 마음에게

도서정보 : 고하나 | 2020-01-2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문득 함부로 마음이 마음에게 전하는 것들을 생각한다.
함부로 그리움이 번지고 사랑이 피어나고 슬픔과 기쁨을 함께하는 일들.
함부로 마음이 마음에게 전하는 모든 것들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었다.

홍은동에 집을 산 건 다분히 충동에서 비롯된 일이었다.
그만큼 남자는 무료했고, 때마침 마주한 서은에게 말을 걸었을 뿐이다.

‘오랜만이네.’
‘…….’
‘기억 안 나는 건가?’

오만하고 도도했던 여자는 눈빛마저 침착하고 단정하였는데,
주혁은 여전히 그 모습을 흐트러뜨리고 싶었다.


특유의 청명하고 시원한 남자의 웃음이 떠오른다.
이어 서은의 번호를 묻고 갖고 하는 말들도 떠올린다.

‘나랑 사귈래?’

서은은 픽 웃었다.
그날, 홍은동에서 남자와의 대화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진 않는다.

삶이 화려하여 인생이 심심한 것처럼 굴던 남자.
서은의 사소한 무언가가 남자의 자존심에 흠집을 내어 남자의 흥미가 동했을 뿐.

그러니 남자는 곧 서은도 잊을 것이다.

구매가격 : 5,000 원

 

[합본]잔혹한 복수(그의 사랑 개정판)(전2권)

도서정보 : Suha | 2020-01-2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잔인한 포획자, 도혁
그 남자의 그물에 빠져든 여자, 연아.
아무리 피하려 해도
핀에 꽂힌 가련한 나비의 날갯짓처럼
부질없는 몸부림일 뿐이다.

쫓는 남자와 쫓기는 여자.

이 복수의 끝은 어디일까?
내가 견딜 수 있을까?

*

깊이를 알 수 없는 새까만 눈동자.
그 강렬한 눈빛은 연아의 시야 속에서 단 한 번도 떠난 적이 없었다.
더 정확히 말하면 그 시선 속에 그대로 갇혀 버렸다는 표현이 더 맞았다.
그 눈빛을 무시하는 것은 유리병 안에 갇힌 가련한 나비의 부질없는 날갯짓에 불과했다.
단숨에 투명한 액체를 들이켰다.
맞은편 상대에게 한껏 우아한 미소를 짓는 순간에도 그녀 안의 불편한 마음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았다.
그 시선의 의미를 너무 잘 알고 있었으니까.
바싹 목이 타들어 간다.
이미 몇 번이나 목을 축였는데도 그 갈증은 그 밤 내내 연아를 괴롭혔다.
여지없이 날아와 꽂히는 날카로운 눈빛이 날이 선 신경을 낚아챘다.


※ 이 글은 <그의 사랑> 2019년 개정판입니다.
제목도 <잔혹한 복수>로 변경되었습니다.


<본문 중에서>

서도혁과 처음 눈이 마주친 순간부터 느꼈던 그 낯선 열감.
모든 신경 세포가 바싹 곤두서며 전신이 가늘게 떨려 온다.
그가 천천히 손을 들어 가운의 끈을 풀기 시작했다.
가운 안에 숨겨졌던 구릿빛이 피부.
숨이 목 끝까지 차올랐다.
온몸의 신경이 눈앞 남자의 육체에 집중되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것 같았다.
숨조차 앗아 간 채.
한데 난 왜 이 순간에도 이 남자에게서 시선을 뗄 수 없을까?
왜 비명조차 지를 수 없지?
마침내 가운이 완전히 벗겨졌다.
그리고 군살 하나 없는 남자의 눈부신 나신이 드러났다.
하흣! 참을 수 없는 더운 열기가 전신으로 퍼졌다.
자잘하게 퍼진 탄탄한 근육질의 가슴과 매끈한 복근. 그리고 그 아래의 검은 숲 위로…….
하아, 숨결이 더 가빠진다. 감히 그 이상은 시선조차 내릴 수 없었다.
군신(軍神) 마르스(Mars).
강하고 남자답고 강력하며 무자비한…….
그것이 도혁의 몸을 보았을 때 연아가 받은 첫인상이었다.
그는 남들과 달랐다. 일반인의 기준에서도 한참이 벗어난 육체의 소유자였다.
난생처음 남자의 알몸을 보고 시선을 떼지 못한 채 아름답다고 생각했다. 보는 것처럼 그의 몸은 어떨지 만져 보고 싶은 충동도 느꼈다. 우아하면서도 단단하게 흐르는 골격과 잔근육의 미세한 떨림마저 황홀하게 다가왔다.
얼마나 숨죽이고 바라보고 있었는지 모르겠다.
폐가 강하게 쭈그러들면서 어서 당장 산소를 넣어 달라 아우성쳐 댔다.
그녀는 본능적으로 숨을 내뱉었다 다시 숨을 깊게 들이켰다.
그 눈에 띄는 동작에 도혁의 나른한 시선이 고운 선의 상체를 따라 움직인다.
그 순간 로브 아래 여린 유실이 삐죽, 곤두서는 저릿한 감각을 경험했다.
그가 그녀에게 다가오자 모든 사고가 정지했다.
그동안에도 바늘이 꽂힌 나비처럼 꼼짝도 못 한 채 그렇게 누워 있던 연아였다.
꿀꺽 마른침이 넘어간다.
그녀에게서 단 한 번도 시선을 떼지 않는 남자 때문이었다.
그가 천천히 그녀의 상체로 힘줄이 돋아난 강인한 손을 뻗었다.
이전까지와는 또 다른 형태의 불안이 꾸물꾸물 사지를 덮기 시작했다.
이제 정말 시작이라는 걸 알았다. 더는 도망칠 수 없는 막다른 구석이 몰린 것이다.
다음 순간을 상상하는 것만으로 몸 안의 수분이 쑥 빠져나간다.
스르르, 금세 가운 끈이 풀어졌다. 그가 가운 한쪽을 완전히 밀어내자 아름다운 젖가슴 한쪽이 그대로 드러났다.
훅, 숨을 삼키며 그를 보았다.
그의 검은 눈동자가 무섭게 이글거리며 그 탐스러운 속살을 핥듯이 응시했다.
고혹적인 목선과 움푹 파인 쇄골, 그 아래의 백옥 같은 피부와 속옷을 입은 긴 다리까지 한 번에 뜨겁게 눈에 담으면서.
“완벽하군.”
도혁이 또 그 말을 했다.

구매가격 : 5,400 원

 

잔혹한 복수(그의 사랑 개정판) 1권

도서정보 : Suha | 2020-01-2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잔인한 포획자, 도혁
그 남자의 그물에 빠져든 여자, 연아.
아무리 피하려 해도
핀에 꽂힌 가련한 나비의 날갯짓처럼
부질없는 몸부림일 뿐이다.

쫓는 남자와 쫓기는 여자.

이 복수의 끝은 어디일까?
내가 견딜 수 있을까?

*

깊이를 알 수 없는 새까만 눈동자.
그 강렬한 눈빛은 연아의 시야 속에서 단 한 번도 떠난 적이 없었다.
더 정확히 말하면 그 시선 속에 그대로 갇혀 버렸다는 표현이 더 맞았다.
그 눈빛을 무시하는 것은 유리병 안에 갇힌 가련한 나비의 부질없는 날갯짓에 불과했다.
단숨에 투명한 액체를 들이켰다.
맞은편 상대에게 한껏 우아한 미소를 짓는 순간에도 그녀 안의 불편한 마음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았다.
그 시선의 의미를 너무 잘 알고 있었으니까.
바싹 목이 타들어 간다.
이미 몇 번이나 목을 축였는데도 그 갈증은 그 밤 내내 연아를 괴롭혔다.
여지없이 날아와 꽂히는 날카로운 눈빛이 날이 선 신경을 낚아챘다.


※ 이 글은 <그의 사랑> 2019년 개정판입니다.
제목도 <잔혹한 복수>로 변경되었습니다.


<본문 중에서>

서도혁과 처음 눈이 마주친 순간부터 느꼈던 그 낯선 열감.
모든 신경 세포가 바싹 곤두서며 전신이 가늘게 떨려 온다.
그가 천천히 손을 들어 가운의 끈을 풀기 시작했다.
가운 안에 숨겨졌던 구릿빛이 피부.
숨이 목 끝까지 차올랐다.
온몸의 신경이 눈앞 남자의 육체에 집중되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것 같았다.
숨조차 앗아 간 채.
한데 난 왜 이 순간에도 이 남자에게서 시선을 뗄 수 없을까?
왜 비명조차 지를 수 없지?
마침내 가운이 완전히 벗겨졌다.
그리고 군살 하나 없는 남자의 눈부신 나신이 드러났다.
하흣! 참을 수 없는 더운 열기가 전신으로 퍼졌다.
자잘하게 퍼진 탄탄한 근육질의 가슴과 매끈한 복근. 그리고 그 아래의 검은 숲 위로…….
하아, 숨결이 더 가빠진다. 감히 그 이상은 시선조차 내릴 수 없었다.
군신(軍神) 마르스(Mars).
강하고 남자답고 강력하며 무자비한…….
그것이 도혁의 몸을 보았을 때 연아가 받은 첫인상이었다.
그는 남들과 달랐다. 일반인의 기준에서도 한참이 벗어난 육체의 소유자였다.
난생처음 남자의 알몸을 보고 시선을 떼지 못한 채 아름답다고 생각했다. 보는 것처럼 그의 몸은 어떨지 만져 보고 싶은 충동도 느꼈다. 우아하면서도 단단하게 흐르는 골격과 잔근육의 미세한 떨림마저 황홀하게 다가왔다.
얼마나 숨죽이고 바라보고 있었는지 모르겠다.
폐가 강하게 쭈그러들면서 어서 당장 산소를 넣어 달라 아우성쳐 댔다.
그녀는 본능적으로 숨을 내뱉었다 다시 숨을 깊게 들이켰다.
그 눈에 띄는 동작에 도혁의 나른한 시선이 고운 선의 상체를 따라 움직인다.
그 순간 로브 아래 여린 유실이 삐죽, 곤두서는 저릿한 감각을 경험했다.
그가 그녀에게 다가오자 모든 사고가 정지했다.
그동안에도 바늘이 꽂힌 나비처럼 꼼짝도 못 한 채 그렇게 누워 있던 연아였다.
꿀꺽 마른침이 넘어간다.
그녀에게서 단 한 번도 시선을 떼지 않는 남자 때문이었다.
그가 천천히 그녀의 상체로 힘줄이 돋아난 강인한 손을 뻗었다.
이전까지와는 또 다른 형태의 불안이 꾸물꾸물 사지를 덮기 시작했다.
이제 정말 시작이라는 걸 알았다. 더는 도망칠 수 없는 막다른 구석이 몰린 것이다.
다음 순간을 상상하는 것만으로 몸 안의 수분이 쑥 빠져나간다.
스르르, 금세 가운 끈이 풀어졌다. 그가 가운 한쪽을 완전히 밀어내자 아름다운 젖가슴 한쪽이 그대로 드러났다.
훅, 숨을 삼키며 그를 보았다.
그의 검은 눈동자가 무섭게 이글거리며 그 탐스러운 속살을 핥듯이 응시했다.
고혹적인 목선과 움푹 파인 쇄골, 그 아래의 백옥 같은 피부와 속옷을 입은 긴 다리까지 한 번에 뜨겁게 눈에 담으면서.
“완벽하군.”
도혁이 또 그 말을 했다.

구매가격 : 3,000 원

 

잔혹한 복수(그의 사랑 개정판) 2권(완결)

도서정보 : Suha | 2020-01-2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잔인한 포획자, 도혁
그 남자의 그물에 빠져든 여자, 연아.
아무리 피하려 해도
핀에 꽂힌 가련한 나비의 날갯짓처럼
부질없는 몸부림일 뿐이다.

쫓는 남자와 쫓기는 여자.

이 복수의 끝은 어디일까?
내가 견딜 수 있을까?

*

깊이를 알 수 없는 새까만 눈동자.
그 강렬한 눈빛은 연아의 시야 속에서 단 한 번도 떠난 적이 없었다.
더 정확히 말하면 그 시선 속에 그대로 갇혀 버렸다는 표현이 더 맞았다.
그 눈빛을 무시하는 것은 유리병 안에 갇힌 가련한 나비의 부질없는 날갯짓에 불과했다.
단숨에 투명한 액체를 들이켰다.
맞은편 상대에게 한껏 우아한 미소를 짓는 순간에도 그녀 안의 불편한 마음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았다.
그 시선의 의미를 너무 잘 알고 있었으니까.
바싹 목이 타들어 간다.
이미 몇 번이나 목을 축였는데도 그 갈증은 그 밤 내내 연아를 괴롭혔다.
여지없이 날아와 꽂히는 날카로운 눈빛이 날이 선 신경을 낚아챘다.


※ 이 글은 <그의 사랑> 2019년 개정판입니다.
제목도 <잔혹한 복수>로 변경되었습니다.


<본문 중에서>

서도혁과 처음 눈이 마주친 순간부터 느꼈던 그 낯선 열감.
모든 신경 세포가 바싹 곤두서며 전신이 가늘게 떨려 온다.
그가 천천히 손을 들어 가운의 끈을 풀기 시작했다.
가운 안에 숨겨졌던 구릿빛이 피부.
숨이 목 끝까지 차올랐다.
온몸의 신경이 눈앞 남자의 육체에 집중되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것 같았다.
숨조차 앗아 간 채.
한데 난 왜 이 순간에도 이 남자에게서 시선을 뗄 수 없을까?
왜 비명조차 지를 수 없지?
마침내 가운이 완전히 벗겨졌다.
그리고 군살 하나 없는 남자의 눈부신 나신이 드러났다.
하흣! 참을 수 없는 더운 열기가 전신으로 퍼졌다.
자잘하게 퍼진 탄탄한 근육질의 가슴과 매끈한 복근. 그리고 그 아래의 검은 숲 위로…….
하아, 숨결이 더 가빠진다. 감히 그 이상은 시선조차 내릴 수 없었다.
군신(軍神) 마르스(Mars).
강하고 남자답고 강력하며 무자비한…….
그것이 도혁의 몸을 보았을 때 연아가 받은 첫인상이었다.
그는 남들과 달랐다. 일반인의 기준에서도 한참이 벗어난 육체의 소유자였다.
난생처음 남자의 알몸을 보고 시선을 떼지 못한 채 아름답다고 생각했다. 보는 것처럼 그의 몸은 어떨지 만져 보고 싶은 충동도 느꼈다. 우아하면서도 단단하게 흐르는 골격과 잔근육의 미세한 떨림마저 황홀하게 다가왔다.
얼마나 숨죽이고 바라보고 있었는지 모르겠다.
폐가 강하게 쭈그러들면서 어서 당장 산소를 넣어 달라 아우성쳐 댔다.
그녀는 본능적으로 숨을 내뱉었다 다시 숨을 깊게 들이켰다.
그 눈에 띄는 동작에 도혁의 나른한 시선이 고운 선의 상체를 따라 움직인다.
그 순간 로브 아래 여린 유실이 삐죽, 곤두서는 저릿한 감각을 경험했다.
그가 그녀에게 다가오자 모든 사고가 정지했다.
그동안에도 바늘이 꽂힌 나비처럼 꼼짝도 못 한 채 그렇게 누워 있던 연아였다.
꿀꺽 마른침이 넘어간다.
그녀에게서 단 한 번도 시선을 떼지 않는 남자 때문이었다.
그가 천천히 그녀의 상체로 힘줄이 돋아난 강인한 손을 뻗었다.
이전까지와는 또 다른 형태의 불안이 꾸물꾸물 사지를 덮기 시작했다.
이제 정말 시작이라는 걸 알았다. 더는 도망칠 수 없는 막다른 구석이 몰린 것이다.
다음 순간을 상상하는 것만으로 몸 안의 수분이 쑥 빠져나간다.
스르르, 금세 가운 끈이 풀어졌다. 그가 가운 한쪽을 완전히 밀어내자 아름다운 젖가슴 한쪽이 그대로 드러났다.
훅, 숨을 삼키며 그를 보았다.
그의 검은 눈동자가 무섭게 이글거리며 그 탐스러운 속살을 핥듯이 응시했다.
고혹적인 목선과 움푹 파인 쇄골, 그 아래의 백옥 같은 피부와 속옷을 입은 긴 다리까지 한 번에 뜨겁게 눈에 담으면서.
“완벽하군.”
도혁이 또 그 말을 했다.

구매가격 : 3,000 원

은혜 갚은 오리 1권

도서정보 : 해빙달 | 2020-01-2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최진사네 ATM이 별명인 꽃집 여자, 최영희.
그리고 누군가의 세상 단 하나뿐인 피터팬.
그런 그녀에게 어느 날 갑자기 이상한 남자가 찾아온다.

“최영희 씨한테 은혜 갚으러 왔는데요.”

식품 브랜드의 오너이자 어쩐지 핀트가 이상한 남자, 연정오.
그런 연정오의 인터뷰 서두는 항상 이렇게 시작했다.
〈맛으로 첫사랑을 찾고 있습니다. 피터팬을요.〉

엉뚱하고 어딘가 이상한 남자와,
너무 착해서 문제인 여자와의 재회.

“뭐가 미안해요? 저 아직 안 덮친 거요?”
“아아니, 그거 말구요. 증말 뭔 말을 못 하겠어.”
“전 항상 준비하고 있습니다. 기대도 하고 있습니다.”
아니, 도대체 왜 그리 기대감 찬 얼굴이신지.

“영희 씨, 혹시 저한테 반할 뻔했습니까?”
“그니까 이렇게 말 안 했으면 쫌 더 멋있었을 거라고.”

좌충우돌 자꾸만 마주치는 두 사람.
연애, 시작되나요?

구매가격 : 3,700 원

은혜 갚은 오리 2권(완결)

도서정보 : 해빙달 | 2020-01-2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최진사네 ATM이 별명인 꽃집 여자, 최영희.
그리고 누군가의 세상 단 하나뿐인 피터팬.
그런 그녀에게 어느 날 갑자기 이상한 남자가 찾아온다.

“최영희 씨한테 은혜 갚으러 왔는데요.”

식품 브랜드의 오너이자 어쩐지 핀트가 이상한 남자, 연정오.
그런 연정오의 인터뷰 서두는 항상 이렇게 시작했다.
〈맛으로 첫사랑을 찾고 있습니다. 피터팬을요.〉

엉뚱하고 어딘가 이상한 남자와,
너무 착해서 문제인 여자와의 재회.

“뭐가 미안해요? 저 아직 안 덮친 거요?”
“아아니, 그거 말구요. 증말 뭔 말을 못 하겠어.”
“전 항상 준비하고 있습니다. 기대도 하고 있습니다.”
아니, 도대체 왜 그리 기대감 찬 얼굴이신지.

“영희 씨, 혹시 저한테 반할 뻔했습니까?”
“그니까 이렇게 말 안 했으면 쫌 더 멋있었을 거라고.”

좌충우돌 자꾸만 마주치는 두 사람.
연애, 시작되나요?

구매가격 : 3,700 원

달콤한 남자 1권

도서정보 : 반하라 | 2020-01-2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최연소 제과 명장, 천재 파티시에, 악마 치프 한재준.
완벽하고 거침없는 그의 삶에 골치 아픈 문제가 생겼다.
철부지 생초보 파티시에, 목다람이 바로 그 원흉.

“목다라아아아암! 당장 내보내!”
“야, 한재준! 성격 파탄 개나리색 십장생 아메바야아아!”

네 발로 걸어 나가게 해 주마,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는데
어라, 사고뭉치 주제에 왜 이렇게 손발이 잘 맞는 거야.
심지어 쥐방울 목다람이 자꾸만 예뻐 보인다.

“막 미녀는 아니지만… 나름 예뻐, 목다람.”

점점 마음이 쓰이더니, 어느새 입술까지 들러붙었다.
사탕을 문 것처럼 달콤한 감각이 온몸으로 퍼져 나간다.

“달콤해. 치프는 너무 달콤해요.”

까칠오만남 한재준을 다시없을 달콤남으로 변신시키고
철부지 신입 목다람을 멋진 능력녀로 성장시키는,
마법 같은 그들의 달콤발랄한 연애.

사랑, 원래 이렇게 하는 거 아냐?


#로맨틱코미디 #사내연애 #나이차커플 #전문직커플 #달달물
#순진여주 #상처여주 #엉뚱발랄여주 #본의아니게밀당여주 #저도모르게조련여주
#능력남주 #까칠남주 #직진남주 #절륜남주 #달달집착남주 #모태솔로남주

구매가격 : 3,300 원

[합본]달콤한 남자(전 2권/완결)

도서정보 : 반하라 | 2020-01-2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최연소 제과 명장, 천재 파티시에, 악마 치프 한재준.
완벽하고 거침없는 그의 삶에 골치 아픈 문제가 생겼다.
철부지 생초보 파티시에, 목다람이 바로 그 원흉.

“목다라아아아암! 당장 내보내!”
“야, 한재준! 성격 파탄 개나리색 십장생 아메바야아아!”

네 발로 걸어 나가게 해 주마,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는데
어라, 사고뭉치 주제에 왜 이렇게 손발이 잘 맞는 거야.
심지어 쥐방울 목다람이 자꾸만 예뻐 보인다.

“막 미녀는 아니지만… 나름 예뻐, 목다람.”

점점 마음이 쓰이더니, 어느새 입술까지 들러붙었다.
사탕을 문 것처럼 달콤한 감각이 온몸으로 퍼져 나간다.

“달콤해. 치프는 너무 달콤해요.”

까칠오만남 한재준을 다시없을 달콤남으로 변신시키고
철부지 신입 목다람을 멋진 능력녀로 성장시키는,
마법 같은 그들의 달콤발랄한 연애.

사랑, 원래 이렇게 하는 거 아냐?


#로맨틱코미디 #사내연애 #나이차커플 #전문직커플 #달달물
#순진여주 #상처여주 #엉뚱발랄여주 #본의아니게밀당여주 #저도모르게조련여주
#능력남주 #까칠남주 #직진남주 #절륜남주 #달달집착남주 #모태솔로남주

구매가격 : 5,940 원

달콤한 남자 2권(완결)

도서정보 : 반하라 | 2020-01-2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최연소 제과 명장, 천재 파티시에, 악마 치프 한재준.
완벽하고 거침없는 그의 삶에 골치 아픈 문제가 생겼다.
철부지 생초보 파티시에, 목다람이 바로 그 원흉.

“목다라아아아암! 당장 내보내!”
“야, 한재준! 성격 파탄 개나리색 십장생 아메바야아아!”

네 발로 걸어 나가게 해 주마,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는데
어라, 사고뭉치 주제에 왜 이렇게 손발이 잘 맞는 거야.
심지어 쥐방울 목다람이 자꾸만 예뻐 보인다.

“막 미녀는 아니지만… 나름 예뻐, 목다람.”

점점 마음이 쓰이더니, 어느새 입술까지 들러붙었다.
사탕을 문 것처럼 달콤한 감각이 온몸으로 퍼져 나간다.

“달콤해. 치프는 너무 달콤해요.”

까칠오만남 한재준을 다시없을 달콤남으로 변신시키고
철부지 신입 목다람을 멋진 능력녀로 성장시키는,
마법 같은 그들의 달콤발랄한 연애.

사랑, 원래 이렇게 하는 거 아냐?


#로맨틱코미디 #사내연애 #나이차커플 #전문직커플 #달달물
#순진여주 #상처여주 #엉뚱발랄여주 #본의아니게밀당여주 #저도모르게조련여주
#능력남주 #까칠남주 #직진남주 #절륜남주 #달달집착남주 #모태솔로남주

구매가격 : 3,3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