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아카데미 시선 17 - 꿈의 속도

도서정보 : 전규태 | 1990-09-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 죽어 있는 한 노인의 주검을 보고 죽음 전과 후의 일을 상상해 보는 이런 마음 자세는 곧 인간에 대한 긍휼의식의 소산이라 하겠다. 시인은 죽음을 통해 삶의 회한을 노래하였다.

삶과 꿈의 좌절을 역설적으로 그렸으며 공간의 이동으로 자유로이 만물에 대한 시인의 감정을 그렸고 우주공간의 무한성을 통하여 생명은 유한하고 죽음을 통해 무화 될 피할 수 없는 숙명을 그렸다.

구매가격 : 3,000 원

문학아카데미 시선 19 - 다시 고향에서

도서정보 : 홍신선 | 1990-02-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옛적에 어리석은 石手가 있어 無形無骸한 허공 중을 하릴없이 깎고는 했다. 끌을 대고 망치질을 수없이 하였지만 물건이 깎여질리 없고 헛손질 뿐이었다. 뿐만인가. 망치에 얻어 맞은 손에서는 피도 흘렀다. 그 후 30여년 石手의 손은 어느 결에 흠집 투성이가 되었고 그는 그렇게 세상에서 잊혀졌다. 다만 그의 손때가 낀 허공 언저리만이 지금도 피빛이 환히 돈다고 한다.

지난 84년도의 시집 ≪우리 이웃 사람들≫ 이후 썼던 작품들을 한자리에 묶는다. 그동안 개인적인 사건으로는 落鄕이 있었고 다시 고향의 사람들을 만났다. 대부분 망가져 있었다. 그 몰락이 이제는 내 詩와 삶의 몫이라는 것을 안다. 그 몫은, 광기라고 해야 할 이 시대의 보수와 진보도 아닌, 흔히 '사이'라고 부르는 제 3의 '허공'이다. 어리석은 石手처럼 기록하고 새길 뿐이다.

구매가격 : 3,000 원

문학아카데미 시선 9 - 바람부는 날의 은총

도서정보 : 이동진 | 1990-01-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우리 삶이 고달프고 아름답습니다 슬플 때는 목 놓아 통곡합니다 만족하면 빙그레 미소합니다 바람에 흔들리는 작은 꽃송이 기쁠 때는 마주 보며 노래합니다 눈물도 감격도 한결같은 축복 삶의 증거이며 우리네 특권...."
시인은 "고달프니 아름다운 삶"에서 하루 일과 속에 일분일초를 바삐 돌아쳐야만 하는 인간들의 모습을 진실하게 그리면서도 그런 분망속에서도 행복을 느끼고 삶의 긍지를 섬세하고도 재치있게 잘 그려냈다.

구매가격 : 3,000 원

문학아카데미 시선 18 - 너 있는 별

도서정보 : 하영 | 1990-01-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굳게 닫힌 창을 열고, 내 방에 들어와 머리를 쓰다듬고, 볼을 비비고, 입술을 포개어 취하게 하더니, 슬그머니 손목 잡아 끌고, 봄 들판에 나와……."

시인은 "아지랑이"에서 자연과 사람과의 자연스러우면서 순순한 어울림을 생명력있게 그려냈다. 시인은 또한 격렬한 움직임을 동작별로 정지화하면서 멈짓거림에서 느끼는 감정을 절절하게 그렸고 사랑일수도 있고 자유일 수도 있고 고독일 수 있고 나아가서 죽음일 수도 있는 봄의 신일수 있는 아지랑이로 사무치는 감정을 섬세하게 잘 표현하였다.

구매가격 : 3,000 원

문학아카데미 시선 8 - 시간의 자궁 속

도서정보 : 이상호 | 1989-11-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구매가격 : 3,000 원

문학아카데미 시선 6 - 그대, 무지개새

도서정보 : 백숙천 | 1989-10-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거미가 나무꼭대기의 우듬지에 올라가 그의 실에 몸을 묶을 후 허공으로 몸을 던진다. 실에 묶여 허공에 대롱이는 거미. 시인은 거미의 행동을 그리면서 부드러운 필체로 바람부는 허공에 매달려있는 거미의 행동이 운명이 아니라 하나의 계획된 행위, 의도된 행위임을 그렸다.



시인은 자아에게로의 여행을 떠나 아침이면 자연의 태동을 보며 희망의 상상력을, 밤이면 그리움의 고통을 극복하려는 의지속에 살고있다. 너와 나의 인간을 뛰어넘는 초월적인 감정으로 셈세하게 생활을 그려내어 시인은 우리에게 자연의 숲이 지니고 있는 감성의 뿌리와 둥치와 잎까지도 낱낱이 확인시켜 준다.

구매가격 : 3,000 원

문학아카데미시선 219 - 사랑에너지

도서정보 : 고정애 | 1989-09-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고정애 시인의 상상은 참으로 독특하다. 세 번째 시집 『사랑에너지』에는 매력적이고 기지에 넘친 시상들이 분수처럼 에너지를 분출하고 있다. 시집을 펼치자마자 광희문 양지바른 곳의 초록 담쟁이들이 “속초바닷가 미역빛 고기잡이그물”로 연출되고, 한여름의 소나기는 “변덕이 좀 있어 그렇지 시원스런 성미가 매력인 사내'로 변신한다. 시인의 상상을 따라가다 보면 국수틀이 된 시계를 만나보고 아기들에게 젖을 주느라 바쁜 배나무도 보고, 휘슬러 팬에서 만발하는 목련에 눈이 부신다. 칼릴 지브란의 말처럼 시인은 ’풀잎 속에, 꽃 속에, 열매 속에 깃들인 하느님'을 찾아낸다.

구매가격 : 3,500 원

문학아카데미시선 217 - 향기의 나이테

도서정보 : 이태규 | 1989-09-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심산유곡에서 향기를 풍기며 고고하게 자라나는 더덕 뿌리는 자신의 속살을 드러내지 않는다. 시인은 바로 그런 더덕 뿌리의 정신을 견지하고자 한다. 깊고 깊은 고향 향기를 뿜어내지만 결코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더덕처럼 '향기의 나이테'를 지닌 존재가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지난 세월 시인은 시를 써온 것이리라. '목숨을 갖고 한 생을 사는 것들이 왜 이렇게 고통을 당해야만 하는가'라는 생각은 불교적으로 말하면 자비심과 보시의 정신으로 연결되고 기독교적으로 말하면 사랑과 용서의 정신으로 연결된다.

구매가격 : 3,500 원

문학아카데미시선 215 - 아를르의 별밤

도서정보 : 최가림 | 1989-09-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최가림의 새로운 시세계는 처연하면서도 상상력의 품격이 있다. 예술가를 모티브로 삼은 일련의 제1부 시편들이 보여주듯 예술가의 작품과 생애를 용사로 삼아 탄력적인 수사법, 대상의 상징과 변용 등을 능숙하게 구현함으로써 예술가들의 약전이 아니라 시인 자신의 치열한 시정신과 독자적인 예술관을 형상화하고 있다. 시인은 또한 제2부와 3부의 시편들을 통해 자연과 삶의 습함을 보여준다.

구매가격 : 3,500 원

문학아카데미 시선 203 - 눈부신 봄날

도서정보 : 노명순 | 1989-09-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989년 「월간문학」신인상으로 등단한 노명순 세 번째 시집. 극적 구조와 감각적 이미지의 시를 수록해 담았다.

<단풍, 단풍>

이름 모를 산길
산모퉁이 막 돌자, 바로, 거기, 골짜기에
방금 새로운 색깔로 태어난 듯한 대여섯 그루의
눈부신 샛빨간 단풍나무

가을 햇살 아래
몇 억 년 전,
어느 별의 몸 속에서 끓던 용암이 폭발한 듯

오로지 한 빛깔로 징하게
천지 사방에 열꽃으로 춤추는 새빨간 단풍나무

상처 순도100%빨강 태어남.

구매가격 : 3,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