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코스 유럽112 스웨덴 스톡홀름Ⅱ 북유럽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9-03-2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스웨디쉬 스타일의 북촌, 감라스탄(Gamla Stan) : 본디 섬이였던 감라스탄의 좁은 골목길 사이로 스웨덴 왕실의 자존심 왕궁, 왕실의 결혼식이 열리는 대성당(Storkyrkan), 북유럽산 금은보화로 가득한 화폐 박물관(Royal Coin Cabinet)을 거니노라면... 700년전 스톡홀름의 옛모습이 아련히 스쳐 지나간다. 우리나라로 치면 인사동쯤에 해당하는 감라스탄은 13세기 건축물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구시가지다. 대성당, 왕궁 등의 주요 관광지보다도 옛스런 골목을 누비면서 기념품 사는 재미가 있다랄까. 대부분의 관광지가 11시에야 문을 여므로, 여유있게 관람하자. 한바퀴 천천히 돌아도 한시간이면 충분하다. 노벨 박물관(Nobelmuseet, Nobel Museum)이 위치한 감라스탄은 국내에도 인기가 많은 일본 애니메이션 제작사 지브리의 ‘마녀배달부 키키’에 배경으로 등장하는 아기자기함이 매력 포인트! 테마여행신문 TTN Korea 원코스 유럽(1 Course Europe) 시리즈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여행을! B

스톡홀름 하이라이트 근위병 교대식(The Royal Guards) : 오늘의 하이라이트, 아니 스톡홀름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근위병 교대식이리라. 스톡홀름의 모든 관광객이 모여드는지 수천명까진 아니어도 수백명의 인파가 순식간에 왕궁을 꽉 채운다. 1시부터 안내 방송을 시작하고, 대략 50분 가량 공연과 교대식이 진행된다. 왕궁 정문에서 행군을 시작해 윙 내부의 광장에서 주요 퍼포먼스를 진행 후 다시 성당 앞으로 이동해 몇 곡 더 연주하고 마무리. 가장 교대식을 잘 관람할 수 있는 장소는 역시 윙 내부의 광장인데, 좋은 자리를 잡으려면 20-30분 일찍 와야 가자.

솁스홀멘(Skeppsholmen) : 감라스탄과 유르고덴 사이 솁스홀맨(Skeppsholmen)이란 작은 섬이 있습니다. 초입에 위치한 국립미술관(National Museum)을 지나 앙증맞은 왕관으로 장식된 왕관다리만 건너면, 동아시아 박물관을 만날 수 있죠! 북유럽 최대의 동아시아 박물관은 전망도 멋질뿐더러 한국관이 별도로 마련되어 있는 북유럽의 유일한 박물관이기도 합니다. 스웨덴이 자랑하는 현대미술관은 관광객보다 현지인들이 더 즐겨찾는 곳으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알록달록 모빌작품이 관람객을 맞이합니다. 한번 더 다리를 건너면 카스텔홀맨(Kastellholmen) 섬 언덕빼기에 올라 티볼리(Tivoli Grona Lund) 놀이동산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도 있답니다. 다시 왕관다리를 건널 필요없이 유르고덴 혹은 감라스탄으로 페리를 타고 이동할 수 있다는 것도 솁스홀맨 여행의 포인트!

2% 부족한 한국관, 동아시아박물관(Östasiatiska museet) : 동아시아박물관이라고는 하지만, 중국관 외에는 실망스럽다. 중국관의 경우 별도의 도서관(읽을 수는 없으나)이 마련되어 있는가 하면, 시대별로 잘 정리된 분류 체계가 제법 공들인 티가 난다. 화려한 붉은 색 조명도 인상적. 전 세계적으로 한국관이 별도로 만들어진 박물관이 흔치 않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한국관이 개설되어 있다는 것만으로도 반가운 일이다. 그러나, 규모는 그렇다치더라도 컬렉션의 퀄리티나 구성 방식 등에서 중국관과 비교 자체가 되지 않아 아쉽기만 하다. 설상가상으로 한국관이 있는 박물관에 한국어 브로셔도 없는 건 너무하지 싶다. 기아 모터스는 노벨 박물관보다 아시아박물관 한국관을 먼저 후원해야 하지 않을까? 스톡홀름 패스로 입장 가능.

아바 박물관(ABBA The Museum) : 댄싱퀸(Dancing Queen)부터 썸머나잇시티(Summer Night City), 김미김미김미(Gimme, Gimme, Gimme), 허니허니(Honey, Honey)를 거쳐 맘마미아(Mamma Mia)까지... 스웨덴을 넘어서 전세계로부터 폭발적인 사랑을 받은 ‘스웨디시 팝의 레전드’ 아바는 비단 7080 뿐 아니라 뮤지컬과 영화 <맘마미아>를 통해 젊은이들에게도 친숙한 음악가다. 아바 박물관(ABBA The Museum) 이 바로 유르고덴에 있다. 아바박물관은 스톡홀름 패스로 무료 입장이 불가능하다는 치명적인 단점에도 불구하고, 중장년 여행자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단순히 전시품만 늘어 놓은게 아니라, 노래도 불러볼 수 있고(오디션) 심지어 춤도 출 수 있는(영상 촬영 후 웹사이트에서 다운로드 가능. 무료!) 공간까지 마련되어 있는 ‘인터랙티브 박물관’이다.

구매가격 : 8,910 원

원코스 유럽111 스웨덴 스톡홀름Ⅰ 북유럽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도서정보 : 조명화 | 2019-03-1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스톡홀름의 ‘박물관 파라다이스’, 유르고덴(Djurgården) : 스톡홀름은 14개의 섬으로 구성된 섬 마을이지만, 다리나 항구로 촘촘히 연결되어 있어 패스 한 장이면 트램이나 버스, 페리 등으로 자유롭게 오갈 수 있다. 스톡홀름(stockholm)이란 지명 자체가 통나무(stockar)와 섬(holmar)의 합성어일 정도. 그 중에서도 유르고덴(Djurgården)은 상대적으로 규모가 크고 잘 알려진 바사호 박물관, 노르디스카 박물관, 아바 박물관 등이 십여곳 밀집되어 있어 스톡홀름 여행자라면 한번쯤 들르는 섬이다. 테마여행신문 TTN Korea 원코스 유럽(1 Course Europe) 시리즈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여행을! B

스톡홀름 패스(Stockholm Pass) : 스톡홀름을 처음 방문한 여행자라면 스톡홀름 패스는 꽤나 매력적인 시티투어 패스다. 주요 관광지 입장료와 교통을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편리하지만, 가격이 다소 비싸기 때문에 1~2곳만 방문하고 싶다면 메리트가 없다. 단기간에 가급적 다양한 관광지를 입장하는 패턴의 여행코스에 적합하다. 70여곳의 입장료가 면제되며 인기있는 명소는 대략 100~150SEK 수준이기 때문에 1일권 기준으로 3곳 이상은 가야 ‘본전’! 80여곳 이상의 입장료와 교통카드가 포함되어 있는데, 대부분의 박물관, 미술관 등이 100~150SEK 수준이기 때문에 하루 서너곳만 가도 본전이다.

말괄량이 삐삐(Pippi Longstocking) 유니바켄(Junibacken) : 저자인 아스트리드 린드그렌(Astrid Anna Emilia Lindgren)는 무려 95세까지 장수하며 삐삐 외에도 ‘꼬마 닐스 칼손’, ‘라스무스와 나그네’ 등 다양한 동화책을 출간한 여류 동화작가. 그녀의 대표작은 역시 ‘말괄량이 삐삐’. 1945년 1권이 출간된 이래 70년대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모았으며 동화 뿐 아니라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어 더욱 친숙한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KBS를 통해 77년도부터 방영되었다. 박물관 이름인 유니바켄은 ‘6월의 언덕’이란 의미로, 그녀가 창조한 소녀 캐릭터인 마디타(Madicken)가 거주하는 농장 이름이다. 유니바켄의 의미가 생소한 한국인 여행자에게는 그냥 ‘삐삐 박물관’이 더 기억하기 좋겠다.

역사상 가장 화려한 침몰선, 바사호 박물관(Vasamuseet) : 외관에서부터 배의 형상을 띤 바사호 박물관은 외부보다 내부가 더 놀라운 곳이다. 입구에 들어서는 순간 공중에 매달려 있는 거대한 목조선의 위용에 누구라도 감탄사를 외친다. 그런데... 사진 한 장 찍고 나오는게 고작이니 이래저래 아쉬울 수 밖에 없다. 바사호는 현존하는 최고(最古)의 목조선이기도 하지만, 타이타닉 못지 않은 흥미로운 이야기를 담고 있는 ‘스웨덴의 보물선’이기도 하다. ‘현존하는 유일한 17세기 선박’인 바사호는 오늘날 25구의 유골 뿐 아니라 1만 4천점에 달하는 다양한 재화를 품고 있던 현존하는 최고(最古)의 ‘보물선’으로써 재탄생했다. 지하부터 지상 4층에 이르는 바사호 박물관 내부는 층별로 바사호의 준공부터 취항, 침몰, 인양에 이르는 시대별 과정을 다양한 자료와 함께 설명하고 있다.

스웨덴 국립중앙박물관, 노르디스카 박물관 : 1873년 민속학자인 아터 하셀리우스(Artur Hazelius)가 설립하였으며, 스웨덴인의 문화와 민족사를 다루고 있다. 전시품 자체는 스웨덴인의 서민용품부터 상류층의 일상용품이라 외지인에게 그리 깊은 인상을 주기는 어렵겠다. 더구나, 바사호의 웅장함에 한번 놀란 뒤라면 더더욱. 스웨덴 최대의 문화사 박물관 답게 소장품의 규모만큼은 박물관 크기만큼이나 방대해 무려 150만점에 이르며, 특히 스웨덴의 유명작가인 아우구스트 스트린드버그(August Strindberg)의 작품을 가장 많이 소장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잠시 취하셔도 좋습니다, 증류주 박물관(Spiritmuseum) : 술은 학문적으로 크게 양조주와 증류주로 분류하는데, 스피릿(spirit)은 후자를 의미한다. Spiritmuseum을 주류박물관이라고 번역한다면, 독주를 즐기는 분들에게는 20도는 아쉬운 해석이다. 정확하게 술 중에서도 ‘증류주 전문 박물관(Spiritmuseum)’ 되시겠다. 그러나, 애주가보다 광고인에게 더 사랑받는 보드카 앱솔루트를 익히 알고 계시는 분들께는 그냥 ‘앱솔루트 박물관’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스웨덴이 바로 그 유명한 앱솔루트의 산지 아니던가. 실제로 전시품의 절반 이상이 앱솔루트 보드카를 테마로한 다양한 광고물이다. 발 달린 앱솔루트, 앱솔루트 의자, 미녀의 다리보다 그녀의 손에 들린 앱솔루트를 탐하는 남자, 앱솔루트 무늬로 가득한 침실(...잠이 오려나?)...

구매가격 : 8,910 원

아이와 함께 하는 한 달간의 세계 여행

도서정보 : 신현애 | 2019-03-15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우리가 원한건..가족만의 온전한 시간”
내가 29살 마지막이 끝날 무렵, 일에 지쳐 네팔과 인도로 홀로 배낭 여행을 떠났었다.
네팔 포카라에서 동갑내기 남편을 만나게 되었고 부처님이 도왔는지 힌두신이 도왔는지 우리는 1년만에 부부가 되어 서울에서 같이 살게 되었다.
여행을 좋아하는 우리 부부는 수시로 배낭 여행, 자동차 여행을 다녔고 시간이 흘러 5년 뒤 기다리던 2세가 태어나게 되었지만 남편의 지방 발령으로 뜻하지 않게 주말 부부로 오랜 시간 지내게 되었는데...
아빠는 아이가 보고싶어 주말마다 왕복 10시간씩을 힘들게 차로 오갔고 난 운전하는 남편이 안쓰러워 기차타고 편히 다니라며 새벽 5시에 자는 아이를 혼자 두고 남편을 기차역까지 차로 태워주곤 했다.
그렇게 떨어져 지내면서도 우린 짬날 때마다 아이가 아기때부터 근교를 여행하며 자동차 이동과 낯선 곳에 잘 적응하도록 만들었고 차츰 차츰 영역을 넓혀갔다.
만4세를 몇 달 지난 5살의 여름 무렵 우린 결심을 했다. 지금이다!!
아이는 빠르게 커가는데 온전하게 셋이 다 같이 시간을 보내주지 못해 늘 맘에 걸렸었다.
남편은 육아휴직을, 나는 무급휴가를 내고 1달간의 세계 여행을 계획하고 실행에 옮겼다.
아이는 여행을 다녀온 후부터 외국 문화와 음식에 끝없는 관심을 보이며 여전히 오늘은 어떤 숙소에서 자냐고 묻는다

"한국은 스탑 오버 하는 곳"
사람들은 말한다 다섯살 짜리 데리고 다녀봐야 고생만 하고 나중에 기억도 못 할거라고.
설사 커서 하나 하나 다 기억하진 못하더라도 아빠 엄마와 즐거웠던 기억은 남을거라 믿는다.
또 다음의 여행을 위해 한국은 스탑 오버하는 중이라 생각하며
또 일상을 이어가는 우리 가족의 이야기는 계속 쭈욱 된다.

구매가격 : 5,500 원

한 번쯤 인도

도서정보 : 한현정 | 2019-03-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인도, 가슴뛰게 다이나믹하게!」 의 저자 첸나이 그녀가 인도 살이 중 여행한 인도 곳곳의 이야기를 엮어 두번째 책을 출간했다. 여행을 위해 인도를 찾는 이들에게는 다소 생소하고 공감가지 않는 여행기가 될 수도 있겠다. 하지만 막연하게 인도 여행을 꿈꾸던 이들에게, 또는 인도에 살고 있으나 떠나지 못하는 이들에게 저자는 말한다.

어차피 거기도 다 사람 사는 곳이니 걱정들 하지 말고 떠나시라고.
어차피 그들도 다 아이들 키우면서 살고 있으니, 아이들이 있다고 해서 여행을 포기하지는 마시라고.
우리는 그냥 우리식대로 조금 다르게 여행하면 되는 것이니, 일단은 그냥, 어떻게든 가보는 걸로 하자고.

구매가격 : 13,800 원

아이와 함께 하는 한 달간의 세계 여행

도서정보 : 신현애 | 2019-03-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우리가 원한건..가족만의 온전한 시간”
내가 29살 마지막이 끝날 무렵, 일에 지쳐 네팔과 인도로 홀로 배낭 여행을 떠났었다.
네팔 포카라에서 동갑내기 남편을 만나게 되었고 부처님이 도왔는지 힌두신이 도왔는지 우리는 1년만에 부부가 되어 서울에서 같이 살게 되었다.
여행을 좋아하는 우리 부부는 수시로 배낭 여행, 자동차 여행을 다녔고 시간이 흘러 5년 뒤 기다리던 2세가 태어나게 되었지만 남편의 지방 발령으로 뜻하지 않게 주말 부부로 오랜 시간 지내게 되었는데...
아빠는 아이가 보고싶어 주말마다 왕복 10시간씩을 힘들게 차로 오갔고 난 운전하는 남편이 안쓰러워 기차타고 편히 다니라며 새벽 5시에 자는 아이를 혼자 두고 남편을 기차역까지 차로 태워주곤 했다.
그렇게 떨어져 지내면서도 우린 짬날 때마다 아이가 아기때부터 근교를 여행하며 자동차 이동과 낯선 곳에 잘 적응하도록 만들었고 차츰 차츰 영역을 넓혀갔다.
만4세를 몇 달 지난 5살의 여름 무렵 우린 결심을 했다. 지금이다!!
아이는 빠르게 커가는데 온전하게 셋이 다 같이 시간을 보내주지 못해 늘 맘에 걸렸었다.
남편은 육아휴직을, 나는 무급휴가를 내고 1달간의 세계 여행을 계획하고 실행에 옮겼다.
아이는 여행을 다녀온 후부터 외국 문화와 음식에 끝없는 관심을 보이며 여전히 오늘은 어떤 숙소에서 자냐고 묻는다

"한국은 스탑 오버 하는 곳"
사람들은 말한다 다섯살 짜리 데리고 다녀봐야 고생만 하고 나중에 기억도 못 할거라고.
설사 커서 하나 하나 다 기억하진 못하더라도 아빠 엄마와 즐거웠던 기억은 남을거라 믿는다.
또 다음의 여행을 위해 한국은 스탑 오버하는 중이라 생각하며
또 일상을 이어가는 우리 가족의 이야기는 계속 쭈욱 된다.

구매가격 : 5,500 원

한 번쯤 인도

도서정보 : 한현정 | 2019-03-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인도, 가슴뛰게 다이나믹하게!」 의 저자 첸나이 그녀가 인도 살이 중 여행한 인도 곳곳의 이야기를 엮어 두번째 책을 출간했다. 여행을 위해 인도를 찾는 이들에게는 다소 생소하고 공감가지 않는 여행기가 될 수도 있겠다. 하지만 막연하게 인도 여행을 꿈꾸던 이들에게, 또는 인도에 살고 있으나 떠나지 못하는 이들에게 저자는 말한다.

어차피 거기도 다 사람 사는 곳이니 걱정들 하지 말고 떠나시라고.
어차피 그들도 다 아이들 키우면서 살고 있으니, 아이들이 있다고 해서 여행을 포기하지는 마시라고.
우리는 그냥 우리식대로 조금 다르게 여행하면 되는 것이니, 일단은 그냥, 어떻게든 가보는 걸로 하자고.

구매가격 : 13,800 원

어쩌다 가방끈이 길어졌습니다만

도서정보 : 전선영 | 2019-03-14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인도양에 위치한 천국의 섬, 모리셔스 국내 최초 단독 가이드북. 최근 주목받는 허니문 여행지 모리셔스를 국내 최초 단독 가이드북으로 만난다. 그랑 베이, 르 몽, 마헤부르, 포트 루이스까지 모리셔스 핵심 여행지를 총망라했다. 볼거리가 몰려 있는 그랑 베이, 다채로운 액티비티와 휴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르 몽, 모리셔스 여행의 백미 세프섬 카타마란 투어를 즐기고 근사한 비치가 즐비한 마헤부르, 모리셔스의 수도이자 현지인의 삶을 느낄 수 있는 포트 루이스, 모리셔스 북부 지역부터 동부 지역까지 각 지역에서 놓쳐서는 안 될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를 꼼꼼하게 수록했다.

또, 처음 모리셔스를 가는 여행자를 위해 여행 타입별 일정을 제시하고, 모리셔스에서 즐길 수 있는 갖가지 당일치기 여행과 액티비티까지 알차게 담았다. 낯선 모리셔스로 떠나기 전 준비해야 할 체크리스트와 모리셔스 여행을 완성해줄 맞춤 정보도 가득하다.

구매가격 : 9,600 원

인도와 결혼한 여자, 아샤

도서정보 : 아샤 | 2019-02-28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다낭 여행을 선두에서 이끌었던 <다낭 홀리데이>가 2019-2020 최신 개정판으로 돌아왔다! ‘베트남의 하와이’라 불리는 핫한 휴양지 다낭, 도시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인 고대 도시 호이안, 고즈넉한 베트남 역사의 도시 후에까지! <다낭 홀리데이>는 베트남 중부의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세 도시의 여행정보를 알차게 담았다. 여행자의 취향에 따라 테마별로 추천하는 스케줄을 따라만 가도 최고의 여행이 완성된다. 휴양의 꽃이라 할 수 있는 리조트와 호텔, 여행자에 특화된 액티비티와 맛집 등 놓쳐서는 안 될 정보가 가득하다.

구매가격 : 9,600 원

죽기 전에 꼭 걸어야 할 세계10대 트레일

도서정보 : 이영철 | 2019-02-26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최신 정보로 무장한 <크로아티아 홀리데이> 2019~2020년 개정판. 에메랄드빛 아드리아 해가 품은 보석 같은 나라 크로아티아를 안내하는 절대 가이드북. 아름다운 플리트비체 호수 국립공원을 비롯한 7개의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다채로운 해산물 요리 등 크로아티아의 모든 것을 담았다. 자그레브, 플리트비체 호수, 자다르, 트로기르, 스플리트, 마카르스카, 두브로브니크, 리예카, 오파티야, 풀라, 로빈, 포레치 등 크로아티아의 핵심 도시뿐만 아니라 슬로베니아, 몬테네그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까지 발칸 반도의 주요 여행지까지 총망라했다. 또한, 다양한 여행 스타일을 제안하고 크로아티아 여행을 떠나기 전 체크리스트까지 크로아티아로 처음 떠나는 여행자를 위한 맞춤형 정보가 가득하다.

구매가격 : 9,600 원

하루를 본뜨다

도서정보 : L군 | 2019-02-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24살, 처음으로 일본 여행을 갔다.
오사카, 교토에서 만난 일본.
500여장의 사진과 글을 통해
내가 만난 일본을 느꼈으면 좋겠다.

구매가격 : 3,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