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팅 포인트

도서정보 : 팔레트 | 2020-07-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그때 촬영장에서 만난 꼬맹이가 너구나.

평생을 온갖 잡귀와 ‘악몽’에 시달리며 살아온 무진은
주변을 시끄럽게 맴돌던 잡귀들의 외침이 한순간 사라지는 이 자유를,
어릴 적에 딱 한 번 경험해 본 바가 있었다.

그동안 빌었던 간절한 기도의 대한 선물이었을까.
이 우연한 재회가 신이 내린 단 한 번의 기회라는 것을 무진은 단숨에 깨달았다.

허나, 동시에 냉정히 계산했다.
선주의 직업도, 성정도 모르는 상황에서 솔직하게 제 정체를 밝힐 필요 또한 없다고.

“이것도 인연인데 제가 바, 밥 한번 사도 될까요?”

내뱉은 말 대신 혀를 씹으며 무진은 속으로 한탄했다.
연기할 적 달콤한 대사를 내뱉던 저는 어디로 갔는지,
무진은 선주에게 흔한 작업멘트 한마디 꺼내는 것조차 쉽지 않았다.

그렇게 시작한 거짓된 관계는 톱스타라는 직업을 숨긴 채 만남을 이어 가며
가능한 선에서 선주가 원하는 ‘연인’이란 역할을 무진은 충실히 연기했다.
그리고 어느 순간, 아주 자연스럽게 깨닫고야 말았다.

덫에라도 빠진 양 점차 선주에게 매몰되는 제 감정을.

구매가격 : 3,000 원

 

[합본]짐승 계약(전2권)

도서정보 : 이서한 | 2020-07-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모두가 선망하고 부러워하는 이십 대에 성공한 여성.
그것이 바로 세양그룹 차장 한희민을 지칭하는 수식어였다.

그런 그녀가 나락에 빠진 건 한순간이었다.
비명이라도 지르고 싶을 때 그녀에게 들어온 거액의 제안.

“그 남자의 아이를 낳으면 끝나는 건가요?”

가학적 성도착증이라는 소문만 무성한 태원그룹 서정혁의 저택에
희민은 제 발로 걸어 들어가게 되는데…….

‘벨트?’

검고 기다란 것의 정체를 깨달은 희민이 숨을 들이켰다.

“잠깐, 왜 묶는 거죠?”

태연히 다가와 손목에 벨트를 묶는 정혁을 희민이 당혹스러운 얼굴로 바라봤다.

“해 본 적 없어서 나도 내가 섹스 중에 어떻게 할지 몰라서 말입니다.”
“네?”
“만약 당신이 중간에 내 등을 할퀸다면 내가 당신 목을 조를 수도 있으니까.”

무감한 표정으로 섬뜩한 말을 내뱉자 희민의 눈이 작게 흔들렸다.

“어렵게 찾은 상대인데, 실수로 죽여 버리면 곤란하단 뜻입니다.”

구매가격 : 7,800 원

 

짐승 계약 1권

도서정보 : 이서한 | 2020-07-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모두가 선망하고 부러워하는 이십 대에 성공한 여성.
그것이 바로 세양그룹 차장 한희민을 지칭하는 수식어였다.

그런 그녀가 나락에 빠진 건 한순간이었다.
비명이라도 지르고 싶을 때 그녀에게 들어온 거액의 제안.

“그 남자의 아이를 낳으면 끝나는 건가요?”

가학적 성도착증이라는 소문만 무성한 태원그룹 서정혁의 저택에
희민은 제 발로 걸어 들어가게 되는데…….

‘벨트?’

검고 기다란 것의 정체를 깨달은 희민이 숨을 들이켰다.

“잠깐, 왜 묶는 거죠?”

태연히 다가와 손목에 벨트를 묶는 정혁을 희민이 당혹스러운 얼굴로 바라봤다.

“해 본 적 없어서 나도 내가 섹스 중에 어떻게 할지 몰라서 말입니다.”
“네?”
“만약 당신이 중간에 내 등을 할퀸다면 내가 당신 목을 조를 수도 있으니까.”

무감한 표정으로 섬뜩한 말을 내뱉자 희민의 눈이 작게 흔들렸다.

“어렵게 찾은 상대인데, 실수로 죽여 버리면 곤란하단 뜻입니다.”

구매가격 : 3,900 원

 

짐승 계약 2권(완결)

도서정보 : 이서한 | 2020-07-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모두가 선망하고 부러워하는 이십 대에 성공한 여성.
그것이 바로 세양그룹 차장 한희민을 지칭하는 수식어였다.

그런 그녀가 나락에 빠진 건 한순간이었다.
비명이라도 지르고 싶을 때 그녀에게 들어온 거액의 제안.

“그 남자의 아이를 낳으면 끝나는 건가요?”

가학적 성도착증이라는 소문만 무성한 태원그룹 서정혁의 저택에
희민은 제 발로 걸어 들어가게 되는데…….

‘벨트?’

검고 기다란 것의 정체를 깨달은 희민이 숨을 들이켰다.

“잠깐, 왜 묶는 거죠?”

태연히 다가와 손목에 벨트를 묶는 정혁을 희민이 당혹스러운 얼굴로 바라봤다.

“해 본 적 없어서 나도 내가 섹스 중에 어떻게 할지 몰라서 말입니다.”
“네?”
“만약 당신이 중간에 내 등을 할퀸다면 내가 당신 목을 조를 수도 있으니까.”

무감한 표정으로 섬뜩한 말을 내뱉자 희민의 눈이 작게 흔들렸다.

“어렵게 찾은 상대인데, 실수로 죽여 버리면 곤란하단 뜻입니다.”

구매가격 : 3,900 원

 

날 위한 결혼(개정판) 1권

도서정보 : 이윤정(탠저린) | 2020-07-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본 도서는 타사에서 출간된 ‘결혼 안 하는 여자’의 개정판으로 제목 변경 및 본편 내용이 보충되고, 새로운 외전이 추가되었습니다.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내가, 국수도 맛있게 만들어 주고.”
“네.”
“이 집에 한 서너 번 오기도 했고.”
“…….”
“당신한테 좀…… 미쳐 있는 상탠데.”
“…….”
규서가 젓가락을 내려놓고 진지한 표정으로 고개를 들었다.
“키스 말고, 다른 것도 해 볼래요?”

구매가격 : 2,500 원

 

날 위한 결혼(개정판) 2권(완결)

도서정보 : 이윤정(탠저린) | 2020-07-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본 도서는 타사에서 출간된 ‘결혼 안 하는 여자’의 개정판으로 제목 변경 및 본편 내용이 보충되고, 새로운 외전이 추가되었습니다.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내가, 국수도 맛있게 만들어 주고.”
“네.”
“이 집에 한 서너 번 오기도 했고.”
“…….”
“당신한테 좀…… 미쳐 있는 상탠데.”
“…….”
규서가 젓가락을 내려놓고 진지한 표정으로 고개를 들었다.
“키스 말고, 다른 것도 해 볼래요?”

구매가격 : 2,500 원

 

내시(內侍)의 여자

도서정보 : 지옥에서 온 아내 | 2020-07-2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실존역사물#복수물#운명적사랑#집착남#상처녀#순정녀#애잔물

세상에 가장 슬픈 여인은 자신의 사내에게 사랑받지 못하는 여인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명문가의 딸로 태어나 정혼자 가문의 몰락으로 가문의 복권과 원수를 갚기 위해 내시의 길로 접어든 정혼자를 쫓아 스스로를 죽은 자로 만들면서까지 연모하는 사내를 찾아 나서 그를 위해서는 그 어떤 위험 앞에도 굴하지 않는 당차고 아름다운 여자, 윤규원.
세상에서 가장 고통스런 사내는 사랑하는 여자는 끊어내기 위해 사내로서는 차마 보이지 말아야 할 모습까지 보이고도 마음에서 드러내지 못해 애 태우던 사내일 것이다. 천신만고 끝에 자신의 앞에 아들을 데리고 나타난 정인, 그리고 그 정인을 가지지 위해 모든 것을 던지는 사내에게서 자신의 정인을 지켜야 하는 사내, 김계한.
세상 사람들이 자신을 향한 질타는 다 무시 할 수 있었다. 그러나 단 한사람 자신의 마음에 처음으로 들인 여인, 규원의 마음을 가질 수 만 있다면 어떤 일도 망설이지 않을 만큼 모든 것을 걸고 연모했던 안쓰러운 사내, 장희재.
연약하기만 할 것 같은 외모에 운명에 순응하며 살아가야 하는 조선시대 양반가의 규수로 태어나 연모하는 사내를 위해 그 어떤 위험조차 두려워하지 않는 강함과 운명조차 거슬러 고자 하는 굳세고 단아한 내시의 아내 윤규원 그녀의 아름답고 장한 얘기…….

구매가격 : 3,500 원

 

적합하지 않은 남자1,2권[합본](전2권)

도서정보 : 김휘경 | 2020-07-2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현대물, #동거, #원나잇,#나쁜남자,#바람둥이,#후회남,#잔잔물,#달달물,#뇌색녀,#까칠녀

민도형, 그에게 여자는 스쳐 가는 바람과 같았다.
하룻밤 욕망하면 끝나는 관계. 그게 그의 연애 방식이었다.

“너랑 섹스, 하고 싶어.”

영원은 결코 빠져들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빠져드는 순간 늪처럼 그녀를 집어삼켜 버릴 테니까.
하지만,

“잘 봐. 누가 널 이렇게 만드는지. 누가 널 이렇게 미치게 하는지, 누가 널 이렇게 숨넘어가게 기쁘게 하는지 말야.”

늪이란 본디, 안 된다고 생각한 순간 이미 서서히 상대를 잠식해 가는 존재였다.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 치는 그녀와,
그런 그녀를 완전히 소유하고자 하는 그.
두 사람의 매혹적인 술래잡기의 결말은...

“흡, 도형 씨……. 읍…….”
진한 키스에 놀란 것도 잠시 영원이 그의 목에 팔을 두르고 호응해 왔다. 키스가 깊어짐과 동시에 그의 손이 바삐 움직였다. 빳빳이 선 가슴 돌기를 문지르고 비틀며 봉긋한 가슴을 양껏 쥐고 주물러 댔다. 두 다리는 그녀의 두 다리를 벌리고 그 사이로 자리 잡았다. 한 손을 내려 그녀의 다리를 좀 더 벌리고 그 사이에 성기를 자리 잡게 하고 좀 전의 관계로 미끌거리는 음부를 문질러 댔다.
질척이는 소리와 함께 영원의 입가에서 다시 열정에 휩싸인 신음이 흘러나왔다. 도형은 키스를 멈추고 그녀의 가슴을 빨아 댔다. 손은 음부를 자극하며 결합을 준비했다. 가슴에서 입술을 내려 아래로 내려가는 도형의 머리카락을 영원이 휘어잡고 긴장했다. 그가 뭘 할지 알 것 같았기 때문이었다. 그는 그녀의 예상대로 움직였다. 그의 입술이 음부의 돌기를 찾아내 핥아 댔다.
“아앗! 도형 씨.”
영원이 쥐어짜듯 신음을 흘리며 그를 불러 댔다. 도형은 그에 힘을 얻은 것처럼 더 빠르게 핥다가 깊이 베어 물고 빨았다. 그녀의 음부 전체를 빨고 혀를 위아래로 빠르게 움직여 핥아 댔다.

구매가격 : 6,600 원

 

적합하지 않은 남자1권

도서정보 : 김휘경 | 2020-07-2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현대물, #동거, #원나잇,#나쁜남자,#바람둥이,#후회남,#잔잔물,#달달물,#뇌색녀,#까칠녀

민도형, 그에게 여자는 스쳐 가는 바람과 같았다.
하룻밤 욕망하면 끝나는 관계. 그게 그의 연애 방식이었다.

“너랑 섹스, 하고 싶어.”

영원은 결코 빠져들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빠져드는 순간 늪처럼 그녀를 집어삼켜 버릴 테니까.
하지만,

“잘 봐. 누가 널 이렇게 만드는지. 누가 널 이렇게 미치게 하는지, 누가 널 이렇게 숨넘어가게 기쁘게 하는지 말야.”

늪이란 본디, 안 된다고 생각한 순간 이미 서서히 상대를 잠식해 가는 존재였다.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 치는 그녀와,
그런 그녀를 완전히 소유하고자 하는 그.
두 사람의 매혹적인 술래잡기의 결말은...

“흡, 도형 씨……. 읍…….”
진한 키스에 놀란 것도 잠시 영원이 그의 목에 팔을 두르고 호응해 왔다. 키스가 깊어짐과 동시에 그의 손이 바삐 움직였다. 빳빳이 선 가슴 돌기를 문지르고 비틀며 봉긋한 가슴을 양껏 쥐고 주물러 댔다. 두 다리는 그녀의 두 다리를 벌리고 그 사이로 자리 잡았다. 한 손을 내려 그녀의 다리를 좀 더 벌리고 그 사이에 성기를 자리 잡게 하고 좀 전의 관계로 미끌거리는 음부를 문질러 댔다.
질척이는 소리와 함께 영원의 입가에서 다시 열정에 휩싸인 신음이 흘러나왔다. 도형은 키스를 멈추고 그녀의 가슴을 빨아 댔다. 손은 음부를 자극하며 결합을 준비했다. 가슴에서 입술을 내려 아래로 내려가는 도형의 머리카락을 영원이 휘어잡고 긴장했다. 그가 뭘 할지 알 것 같았기 때문이었다. 그는 그녀의 예상대로 움직였다. 그의 입술이 음부의 돌기를 찾아내 핥아 댔다.
“아앗! 도형 씨.”
영원이 쥐어짜듯 신음을 흘리며 그를 불러 댔다. 도형은 그에 힘을 얻은 것처럼 더 빠르게 핥다가 깊이 베어 물고 빨았다. 그녀의 음부 전체를 빨고 혀를 위아래로 빠르게 움직여 핥아 댔다.

구매가격 : 3,300 원

 

적합하지 않은 남자2권

도서정보 : 김휘경 | 2020-07-2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현대물, #동거, #원나잇,#나쁜남자,#바람둥이,#후회남,#잔잔물,#달달물,#뇌색녀,#까칠녀

민도형, 그에게 여자는 스쳐 가는 바람과 같았다.
하룻밤 욕망하면 끝나는 관계. 그게 그의 연애 방식이었다.

“너랑 섹스, 하고 싶어.”

영원은 결코 빠져들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빠져드는 순간 늪처럼 그녀를 집어삼켜 버릴 테니까.
하지만,

“잘 봐. 누가 널 이렇게 만드는지. 누가 널 이렇게 미치게 하는지, 누가 널 이렇게 숨넘어가게 기쁘게 하는지 말야.”

늪이란 본디, 안 된다고 생각한 순간 이미 서서히 상대를 잠식해 가는 존재였다.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 치는 그녀와,
그런 그녀를 완전히 소유하고자 하는 그.
두 사람의 매혹적인 술래잡기의 결말은...

“흡, 도형 씨……. 읍…….”
진한 키스에 놀란 것도 잠시 영원이 그의 목에 팔을 두르고 호응해 왔다. 키스가 깊어짐과 동시에 그의 손이 바삐 움직였다. 빳빳이 선 가슴 돌기를 문지르고 비틀며 봉긋한 가슴을 양껏 쥐고 주물러 댔다. 두 다리는 그녀의 두 다리를 벌리고 그 사이로 자리 잡았다. 한 손을 내려 그녀의 다리를 좀 더 벌리고 그 사이에 성기를 자리 잡게 하고 좀 전의 관계로 미끌거리는 음부를 문질러 댔다.
질척이는 소리와 함께 영원의 입가에서 다시 열정에 휩싸인 신음이 흘러나왔다. 도형은 키스를 멈추고 그녀의 가슴을 빨아 댔다. 손은 음부를 자극하며 결합을 준비했다. 가슴에서 입술을 내려 아래로 내려가는 도형의 머리카락을 영원이 휘어잡고 긴장했다. 그가 뭘 할지 알 것 같았기 때문이었다. 그는 그녀의 예상대로 움직였다. 그의 입술이 음부의 돌기를 찾아내 핥아 댔다.
“아앗! 도형 씨.”
영원이 쥐어짜듯 신음을 흘리며 그를 불러 댔다. 도형은 그에 힘을 얻은 것처럼 더 빠르게 핥다가 깊이 베어 물고 빨았다. 그녀의 음부 전체를 빨고 혀를 위아래로 빠르게 움직여 핥아 댔다.

구매가격 : 3,3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