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르미날 2 (세계문학전집 122)

도서정보 : 에밀 졸라 | 2014-08-0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21, 122권. 자연주의 문학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프랑스의 대문호 에밀 졸라의 장편소설. <목로주점>의 세탁부 제르베즈의 아들과 딸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졸라의 4대 대표작 중에서도 특히 <제르미날>은 에밀 졸라 문학의 최정점을 유감없이 보여주는 작품이다. <목로주점>, <여인들의 행복 백화점>, <전진하는 진실> 등 에밀 졸라의 작품을 꾸준히 번역해온 전문번역가 박명숙이 번역했다.

프랑스 북부의 한 탄광촌을 배경으로 노동자들의 비참한 삶의 모습과 그들의 저항, 투쟁을 생생하고 사실적으로 묘사한 자연주의 문학의 걸작으로, 노동자계급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최초의 소설이다.

이 작품의 출간 후 평단과 대중의 반응은 뜨거웠다. 노동자들을 폄하했다는 이유로 <목로주점>을 비난했던 좌파 언론들도 이 소설에는 찬사를 보냈다. 일부 부르주아 언론이 졸라가 현실을 과장했다며 비난을 퍼붓기도 했지만, 졸라는 ?부디 통계를 확인하고 현장에 직접 가보길 바랍니다. 그러면 내가 거짓말을 한 것인지 알게 될 것입니다. 아아! 안타깝게도 나는 현실을 완화해서 이야기했습니다?라고 응수했다.

대중적 인기도 높아서 오늘날까지 <목로주점>, <인간 짐승>, <나나> 등과 더불어 가장 높은 판매 부수를 자랑하는 명실공히 졸라 최고의 대표작이며, 특히 졸라의 장례식에서 광부 대표단이 세 시간 넘게 묘혈 앞을 돌면서 ?제르미날!?을 연호한 것은 노동자들이 이 위대한 리얼리스트에게 품고 있던 경의를 반증한다.

구매가격 : 9,800 원

나나 (세계문학전집 120)

도서정보 : 에밀 졸라 지음, 김치수 옮김 | 2014-07-0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나나』는 프랑스 소설가 에밀 졸라의 자연주의 문학론이 집대성된 ‘루공마카르’ 총서 스무 권 중 아홉번째 작품이다. 이 소설은 파리의 신인 여배우 ‘나나’가 타고난 육체적 매력으로 파리 상류사회 남자들을 매혹해 차례로 파멸시킨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나나 자신과 나나 주변의 인물들이 파멸해가는 과정을 통해, 졸라는 나폴레옹 3세의 집권에서 시작되어 보불전쟁의 패배로 막을 내리는 ‘제2제정기’라는 한 시대의 몰락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구매가격 : 11,200 원

불의 딸들

도서정보 : 제라르 드 네르발 | 2014-07-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네르발의 작품 중 가장 아름답고 서정적인 ≪불의 딸들≫ 전체를 번역·소개했다. 이 작품에는 <알렉상드르 뒤마에게>, <앙젤리크>, <실비, 발루아의 추억>과 그 부록으로 붙어 있는 <발루아 지방의 민요와 전설>, <제미>, <옥타비>, <이시스>, <코리야>, <에밀리>, <몽상의 시> 등 10개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구매가격 : 22,400 원

나는 알몸으로 춤을 추는 여자였다

도서정보 : 쥘리 보니 | 2014-05-0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삶은 위대한 예술이었다,
마지막 순간까지……”

열정과 순수로 노래하는 여성의 삶과 육체에 대한 찬가!
2013년 프랑스 프낙(FNAC) 소설대상 수상작


“여성의 삶을 이토록 감동적으로 그려내다니, 그리고 그 삶을 살아가는 육체를 이토록 적나라하게 묘사하다니, 읽는 내내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 소설이다.” ―신승철(소설가)

“한 손으로 광기를 숨기고 다른 한 손으로 세상을 헤쳐 나가고 있는 모든 여성들을 위한 이야기.” ―오지은(뮤지션)

“이 소설은 ‘정말 여자’를 치열하게도 살아낸다.”―계피(가을방학 보컬)




◎ 도서 소개

“10여 년간 유럽 전역을 떠돌았던 인디 뮤지션의 데뷔작이자,
2013년 프랑스 대중문학상의 권위, 프낙(FNAC) 소설대상 수상작!”
오로지 ‘춤’만을 위해 외길 인생을 살아온 여성이
생계와 육아를 위해 선택한 제2의 삶에서 갈망하는 또 다른 자유를 향한 몸짓

『나는 알몸으로 춤을 추는 여자였다』는 10여 년간 가수, 바이올리니스트, 기타리스트, 작사·작곡가로 활동해온 인디 뮤지션 쥘리 보니의 데뷔작이자, 2013년 프랑스의 가장 대중적인 문학상인 프낙 소설대상을 수상하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작품이다. 미리 선정된 250종의 작품들 중에서 프낙 회원들과 마케터들의 투표를 통해 소설대상작으로 결정되었으며, 독자들의 관심에 힘입어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현재 프랑스에서 인디 뮤지션으로 활동하고 있는 쥘리 보니는 과거 십여 년간 유럽 전역을 떠돌며 예술가의 삶을 살았고, 또 다른 십여 년간 생계와 육아를 위해 산부인과 간호조무사로 일했다. 이때의 경험을 겹겹이 녹여내며 따뜻한 감성과 냉정한 관찰력으로 작가로서의 놀라운 필력을 입증한 작품이 『나는 알몸으로 춤을 추는 여자였다』이다.
산부인과 병실 문을 하나둘 열며 이제 막 엄마로 다시 태어난 여성들의 저마다 다른 사연을 펼쳐 보이는 화자 베아트리스는 오래전 도시 곳곳을 누비며 음악에 맞춰 춤을 추었던 과거를 되돌아보고 그리워한다. 베아트리스에게 삶은 곧 자유를 의미했다. 길 위에서 사랑하는 남자와 두 아이를 얻었다. 삶은 모든 것을 허락한 듯 보였지만, 불의의 사고가 닥치면서 기쁨과 환희의 시간도 날아가 버렸다. 이제 산부인과 간호조무사로 일하며 고통과 슬픔에 빠진 산모들을 돌보는 그녀는 여성들만의 특별하고 극단적인 순간을 정면으로 바라보기 시작한다.
여성에 대한 강렬한 묘사로 오랫동안 뇌리에 깊이 각인되는 이미지를 선사하고 있는 『나는 알몸으로 춤을 추는 여자였다』는 데뷔작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필력과 완성도를 인정받으며 평론가와 독자 모두의 찬사를 받은 작품이다.

여성의 육체에 대한 감동적인 경의,
그리고 그 육체를 향한 냉혹한 시선에 대한 이야기
한 지방도시에서 남성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열여덟 살 소녀 베아트리스는 연인의 바이올린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면서 무아지경에 빠져든다. 그 황홀경이 너무나 매혹적이어서 그녀는 춤을 추고, 사랑을 나누고, 예술가로서 갈채를 받는다. 하지만 삶은 유한한 법. 위기의 순간이 닥친 후에 연인은 떠나가고, 그녀 홀로 삶을 이어가기 위해 선택한 제2의 삶은 산부인과 간호조무사이다.
새로운 생명이 탄생하는 곳이자 한 여성이 어머니로 다시 태어나는 경이의 공간인 산부인과. 하지만 그곳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하는 베아트리스는 더 이상 기쁨과 행복을 찾지 못한다. 극도로 쇠약한 모습으로 날것 그대로의 고통을 호소하는 여성들과 마주해야 하기 때문이다. 산부인과에는 엄마로서의 첫걸음을 내디디는 여자들만 있는 것이 아니다. 꿈에도 생각지 못했던 비극 앞에서 눈물 흘리는 여자들도 있다. 그 모습을 바라보며 베아트리스는 마음 한구석에 상처로 남은 과거를 떠올린다. 그리고 분홍색 유니폼 속에 가둬두었던 열정과 광기를 꺼내들어, 보다 자유롭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기 시작한다.
순수하고 치기 어린 첫사랑의 기억, 사랑보다도 강렬했던 예술가의 열정, 그럼에도 삶을 연명해야 했기에 선택했던 일반인의 삶……. 그 이면에는 누구보다도 뜨겁고 치열했던 ‘여성’의 삶을 살았던 저자 쥘리 보니의 다채롭고 매혹적인 시선이 묻어난다. 여성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삶의 조각조각들이 또 다른 감동을 선사하는 작품!




◎ 추천의 글

“오로지 ‘춤’만을 위해 외길 인생을 달려온 베아트리스의 열정은 산부인과에서의 경험을 통해 보다 다채롭고 매혹적인 빛깔로 폭발한다. 여성의 삶을 이토록 감동적으로 그려내다니, 그리고 그 삶을 살아가는 육체를 이토록 적나라하게 묘사하다니, 읽는 내내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 소설이다.”
―신승철(소설가)

“한 손으로 광기를 숨기고 다른 한 손으로 세상을 헤쳐 나가고 있는 모든 여성들을 위한 이야기.”
―오지은(뮤지션)

오랫동안 진짜 여성됨이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했었다. 패션, 섹스, 화장, 애교 말고 우리를 특징짓는 것은 무엇인지, 무엇이 우리 마음속 가장 깊은 곳에 있는 것을 건드리는지. 이 소설은 ‘정말 여자’를 치열하게도 살아낸다. 사랑 속에서 알몸으로 춤추던 스트리퍼로서의 기억, 몸속을 통과해 내려오는 태아의 터질 듯한 존재감, 배를 잡고 웃기, 끝없이 껴안기, 자유. 그리고 산부인과 간호조무사가 되어 목격한 슬프고 비정한 엄마들―자신의 젖과 아기를 부정하는 마비된 모성, 짓눌린 감정들, 그에 대한 분노, 연민, 구토. 이토록 생생한 방황 속에서 여성성은 오히려 활짝 피어나고 있다.
―계피(가을방학 보컬)

구매가격 : 10,400 원

불새 여인이 죽기전에 죽도록 웃겨줄 생각이야

도서정보 : 바티스트 보리유 | 2014-04-1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프랑스를 웃기고 울린 한 종합병원 인턴의 응급실 24시 !

“휴머니티로 반짝인다.
한없이 웃기고, 감동적이고, 뭉클하다!”

후덥지근한 지하 응급실에서 일어난 위대하고, 아름다운 실화!!


“여러분이 한번도 본 적 없는 응급실.” ― 르 푸앵

“매혹 덩어리다.” ― 리베라시옹

“처음부터 끝까지 손을 뗄 수 없다. 기발하고 감동적이며, 깔깔 웃다가도 소름이 돋아 눈물이 글썽여진다.” ― 쉬두웨스트

“몸을 사리기보다 환자 속에 감춰진 기적을 보려고 한 의사.” ― 피가로 리테레르




◎ 도서 소개

“죽음을 치유하는 희망의 웃음”

『천일야화』의 공주 세헤라제데는 죽음을 면하기 위해 1,001일에 걸쳐 온갖 이야기를 술탄에게 들려주어야만 했다.
인턴인 ‘나’는 죽음을 앞둔 말기암 환자 ‘불새 여인’의 고통을 덜어주고, 그녀에게 생명의 희망을 심어주고자 응급실의 온갖 일화를 들려주고자 결심한다.
이 책은 한 종합병원의 실재 사실을 바탕으로 한 응급실판 천일야화라고 할 수 있다. 원제인 『자, 보세요. 응급실의 1001가지 삶』은 환자와 의료진이라는 서로에게 무지한 두 세계를 이해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저자가 2012년에 개설한 블로그에 올린 의료 현장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실화소설이다. 저자는 생생한 현장 묘사를 통해 의료진들이 행하는 병원의 일상을 대중들에게 가감 없이 알려주려고자 ‘자, 보세요’라는 제목을 택했다.
저자는 7일로 압축된 응급실의 밤낮의 일상을 뛰어난 필력과 재치로 서술함으로써 삶과 죽음의 경계를 맞이한 환자들의 비극과 희극, 고통과 희망, 아픔과 사랑을 감동 어린 인간희극으로 승화함으로써 그가 희망했던 두 세계 사이의 소통의 싹을 맺었다고 할 수 있다.
프랑스 응급실에 국한되지 않는 보편적인 주제인 인간의 아픔과 사랑, 이별과 탄생, 죽음과 생명의 찬가인 이 책은 죽음에 바치는 작지만 소중한 희망의 웃음이라고 말할 수 있다.




◎ 줄거리

주인공 ‘나’는 프랑스 남부 오슈(Auch)의 한 종합병원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고 있는 27세 청년이다. 내가 맡고 있는 환자 ‘불새 여인’은 말기암 환자로, 암치료 이전 자신의 머리색이 붉은색이었다는 말을 듣고 내가 붙인 별명이다. 그녀의 아들은 현재 아이슬란드에서 인턴으로 근무 중이며, 화산 폭발로 인해 어머니를 찾아오는 길이 막혀 있다. 나는 불새 여인이 아들을 만나게 될 때까지 전력을 다해 그녀가 삶의 희망의 끈을 붙잡도록 노력해야 한다. 이는 의사로서의 지고한 사명이다.
슬프지만 희망을 담은 이야기, 환자와 의료진들의 고된 일상과 애환, 그들 사이의 소통과 간극... 등을 끊임없이 들려주면서 어느새 불새 여인과 나의 대화는 환자와 의사의 관계를 넘어서는 삶의 이야기이자 희망으로 승화한다.
마지막 반전에서 우리는 놀랍게도 환자의 아픈 과거와 의사로서의 애환을 공감하게 되는데...




◎ 본문 발췌

“이 책은 나의 첫 책입니다. 이 책이 한국어로 번역, 출간되어 한국 독자 여러분이 읽으신다니 더없이 큰 영광이며 기쁘기 그지없습니다. 책 속의 이야기는 모두 실제 사실에 근거한 것입니다. 바로 지금, 이곳 프랑스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지요. 그러나 문화와 언어의 차이와 무관하게 이 이야기는 우리 모두, 즉 고통과 죽음을 마주한 우리 모두의 이야기입니다. 두려움, 이별, 아픔이 한편에 있고, 애틋함, 기쁨, 웃음, 삶의 활력이 또 한편에 있습니다. 국적이나 피부색과는 아무 상관 없는 것들이지요. 나는 우리를 짓누르는 힘보다 우리를 일으켜 세우는 힘이 더 크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또한 한국을 상징하는 소중한 것들, 즉 호랑이의 담대함, 소나무의 인내심, 무궁화의 시(詩)를 지녀야 진짜 사람이라고 일컬을 수 있음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언젠가 병원에서 어린아이의 생명이 스러져가는 것을 목격한 이후 나는 한동안 큰 아픔에 시달렸고, 이후 삶은 우리에게 주어진 보너스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더없이 소중한 보너스 말입니다. 특히 나는 나눔의 소중함을 노래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여러분께 제안합니다. 이 청명한 아침, 소나무 밑에 앉아 말과 글, 그리고 인류애를 나누는 것은 어떨지요? 우리 모두 함께 말입니다.“ ― 한국어판 서문

응급실이라는 이름의 거대한 가마솥을 준비하자. 그 안에 대기시간이라는 소금을, 고통이라는 레몬을, 직원들의 피로감이라는 고미제(苦味劑)를 넣어보자. 그리고 고대 비극이라는 요소를 약간만 첨가하자. 그리고 약한 불 위에 올려놓고 응급실 평균 대기시간만큼 데우는 것이다. 즉, 대략 세 시간 정도. 가마솥이 끓기 시작하면 잊을 수 없는 무대 분위기를 연출해본다. 양초, 흰 식탁보, 연극 시작을 알리는 세 번의 울림. 탁, 탁, 탁…… 탁, 탁, 탁……. 탁…… 탁…… 탁! 요리가 완성되었다. 이제 드셔도 된다. 마음껏 드시기를!

병원 인턴이 된다는 것은? 다년간의 금기 사항을 모조리 깨버리는 것이다. 대변, 소변, 성(性)에 관련된 대소사 등 기본적인 금기 사항을 뛰어넘어야 한다는 것이다. 병원 지하에 있는 응급실에서 인간 동족을 만날 때, 연로하신 분들과 아픈 분들의 몸을 더듬어야 하거나, 화장도 안 한 맨 얼굴과 알몸을 봐야 한다는 기본적인 사실에 대해 마음의 준비를 도와주는 사람도, 사전에 주의를 주는 사람도 없다.

구매가격 : 11,200 원

보바리 부인

도서정보 : 귀스타브 플로베르 (Gustave Flaubert) | 2014-03-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 책은 원서인 영어로 되어있습니다.*

귀스타브플로베르의 장편소설로 실제로 있던 사실을 취재하여 완성한 걸작이다.
주인공인 엠마는 부유한 농가의 외동딸로 정열적인 여성이다. 의사 샤를보바리 와 결혼하지만 결혼생활에 지루함을 느끼고 루돌프와 바람을 피온다. 바람둥이 루돌프와 관계가 끊어지자 젊은 서기 레옹과 밀회를 즐긴다.
플로베르는보바리 부인을 발표하여 미풍양속을 헤쳤다고 하여 종교에 회부되었으나 무죄로 판결받았다.

A full-length novel and masterpiece by Gustave Flaubert based on his research of real events.
Emma, the protagonist of the novel, is the passionate daughter of a wealthy farm owner. She marries a doctor, Charles Bovary, but soon grows bored of married life and has an affair with a womanizer named Rodolphe. When their affair ends, she enters into a new one with a man named L?on.
The religious court accused Flaubert of an offense to the public and of religious morality but was acquitted.

구매가격 : 3,000 원

살람보

도서정보 : 귀스타브 플로베르 (Gustave Flaubert) | 2014-03-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이 책은 원서인 영어로 되어있습니다. *

플로베르는 ‘보바리 부인’을 집필 후 소송에 휘말렸다. 소송에서는 이겼지만 당시에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 스트레스에서 벗어나고자 그는 현대에서 벗어나 역사 소설을 집필하기로 계획하였고, 그 결과가 살랑보이다.
살랑보는 기원전 3세기 경 카르타고의 용병의 반란이라는 소재를 그린 것으로 역사책에는 스무 줄 남짓 기술되어 있는 것을 모티브로 삼았다.

Legal action was taken against Flaubert for ‘Madame Bovary’ but was acquitted. Nevertheless, the ordeal left him highly stressed and led him to abandon civilization to write a historical novel, which became ‘Salammb?.’ Salammb? is set in Carthage before and during the Mercenary Revolt in the 3rd century BC. The theme of the novel is based on 20 or so lines from a volume of ‘Histories.’

등장인물

살랑보 : 카르타고의 집정관으로 아밀카르의 딸이며 한니발의 여동생이다. 엄격한 규율에서 자란 그녀는 사랑을 갈망하며 타니트 여신을 흠모한다. 마토가 여신의 베일을 훔치자 그에게 가서 베일을 찾아온다.
마토 : 용병군의 대장으로 자신의 욕망을 위해서는 광기를 가진 인물이다. 살랑보를 보고 사랑에 빠지가 그녀를 얻기위해 카르타고와 싸운다.
타니트 : 풍요와 탄생을 상징하는 달의 여신
몰로크 파괴를 상징하는 남신
샤아바랭 : 대제사장이자 환관으로 살랑보를 기르고 교육한다. 살랑보에게 신성한 베일을 찾아와야 카르타고가 멸망하지 않는다고 알려준다.
아밀카르 : 카르타고의 최고 집정관으로 역사상 실존인물이다.

Salammb?: The daughter and younger sister of the Carthaginian general Hamilcar and Hannibal respectively. Having being brought up under strict rules, she yearns for love and secretly admires the goddess Tanit. When Matho steals Tanit’s veil, she retrieves it from him.
Matho: A leader of the Mercenaries who will stop at nothing to achieve his ambitions. He falls in love with Salammb? the moment he sees her and engages in a war with Carthage.
Tanit: The goddess of the moon and fertility
Moloch: The god of destruction
Schahabarim: A high priest and eunuch of Tanith, and Salammb?’s teacher. He prompts Salammb? to retrieve the stolen veil for the sake of Carthage’s survival.
Hamilcar: An actual Carthaginian general who existed prior to the creation of the book.

구매가격 : 3,000 원

세가지 이야기

도서정보 : 귀스타브 플로베르 (Gustave Flaubert) | 2014-03-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이 책은 원서인 영어로 되어있습니다. *

세가지 이야기는 플로베르의주옥같은 단편을 묶은 단행본이다.
‘순박한 마음’ ‘성 쥘리앙전’ ‘에로디아스’ 로 이루어진 세가지 이야기이다.
특히 순박한 마음에 펠리시테는 타인을 위해 평생을 희생하며 살아가는 모습이 답답하기도 하지만 자신의 신념을 위해 살아가며 삶에 대한 충직한 성품은 그녀를 구원하였을 것이다.
쥘리앙 전은 중세 성인을 배경으로 패륜의 그가 고행과 희생으로 삶을 마감하여 성인이 된다.

‘A Simple Heart,’ ‘The Legend of Saint Julian the Hospitalier’ and ‘H?rodias’
‘Three tales’ is a book that consists of three wonderful short stories by Flaubert: ‘A Simple Heart’, ‘Saint Julian the Hospitalier’ and ‘H?rodias.’
The innocent Felicit?, in particular, is a character that may frustrate readers, as she lives a life solely based on sacrifice and giving. However, her faith and loyal nature are the sources of her salvation.
‘The Legend of Saint Julian the Hospitalier’ is loosely based on the story of a medieval saint. It follows the protagonist as he commits a sin against heaven, repents and finally, through sacrifice, becomes a saint.

구매가격 : 3,000 원

성 앙투안의 유혹

도서정보 : 귀스타브 플로베르 (Gustave Flaubert) | 2014-03-2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 이 책은 원서인 영어로 되어있습니다. *

앙투앙의 유혹은 테바이스 사막에서 성인 앙투안이 악마에게 유혹을 받고 그를 극복하는 과정을 묘사한 장편소설로 모두 7장으로 이루어졌다.
이집트 사막에 고립된 산 꼭대기에 살고 있는 성인 앙투안은하룻밤동안 악마의 유혹에 시달린다.
악마는 그에게 여러가지 환상을 보여준다. 굶주린 그에게 물과 맛있는 음식을 주고, 금은 보석을 주기도 한다.
폭력에시달리기도하고여자의유혹을거친다.
그런유혹을뿌리치며태양이 솟아오를때 그는 예수의 빛나는 얼굴을 맞이하고 다시 성호를 긋고 기도를 드리기 시작한다.

‘The Temptation of Saint Anthony’ follows protagonist Saint Antoine as he faces temptation from the devil and overcomes it in the Tabatha desert.
Saint Anthony, who lives an isolated life at the peak of a mountain in the Egyptian desert, is met with great temptation from the devil during the course of one night. The devil presents him with numerous, different fantasies. He also provides the starved protagonist with water and food, and offers him gold, silver and other precious stones.
Saint Anthony encounters violent attacks and seduction by women, but overcomes them as the sun rises at dawn, and is met with the shining face of Jesus. The protagonist then makes the sign of the cross and begins to pray.

구매가격 : 3,000 원

Swann's Way (영어로 읽는 세계문학 157)

도서정보 : 마르셀 프루스트 | 2014-03-2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스완네 집 쪽으로> 영문판.
1913년에 출간된 마르셀 프루스트의 장편소설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시리즈 7권 중 1권이다.
한밤중에 ‘나(마르셀)’는 문득 과거의 추억에 잠긴다. 매년마다 부모와 함께 콩브레에서 보냈던 여름 휴가의 추억, 예술 애호가 ‘스완’과 아주 수상한 소문이 떠도는 부인인 아름다운 ‘오데트 드 크레시’ 사이의 연애담 등에 대해 회상한다.

구매가격 : 6,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