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전람회 25 - 독립협회,토론공화국을 꿈꾸

도서정보 : 이황직 | 2007-09-0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우리의 토론 문화는 아직 미성숙단계에 있다는 말을 많이 하곤 한다. 오랫동안 왕정 시대를 살았고 왕정이 붕괴된 후에는 식민지로 전락해 스스로 민주사회를 일굴 기회를 잃었었고 또 해방 후에는 전쟁과 냉전, 독재가 지배했던 역사 현실이 있었다.

그러나 우리 토론문화의 역사가 결코 짧다고만 말할수는 없다. 이미 19세기 후반 대한제국에는 자주적 독립과 근대화를 향한 민중의 열의가 짧지만 강하게 민주주의의 꽃을 피웠던 적이 있다. 협성회 토론회와 독립협회 토론회가 바로 그것이다.

비록 좌절된 시도이긴 하였으나 민중의 목소리를 규합하고 나아가 근대적 정치 원리의 실험장 역할을 했던 독립협회의 토론회 활동의 역사적 가치는 작지 않을 것이다. 한 망명객의 귀환으로부터 시작되는 이 책은 조선인이 품었던 자주적 근대화와 민주주의 열망을 담아내고자 노력했다.

남아있는 사료를 기초로 하되 지은이의 상상력이 세밀하게 개입되었으며, 그러한 상상력이 빚어낸 대화 장면은 읽는 이들에게 당시의 상황을 보다 적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첫 장에 나오는 서재필과 후쿠자와 유키치와의 대화 장면이나 귀국 후 서재필이 여러 사람들과 대면하는 장면은 연표와 사건들의 건조한 연결로 이루어진 역사를 좀더 생생하게 들어보도록 해줄 것이다.

구매가격 : 6,300 원

지식전람회 25 - 독립협회,토론공화국을 꿈꾸(체험판)

도서정보 : 이황직 | 2007-09-0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우리의 토론 문화는 아직 미성숙단계에 있다는 말을 많이 하곤 한다. 오랫동안 왕정 시대를 살았고 왕정이 붕괴된 후에는 식민지로 전락해 스스로 민주사회를 일굴 기회를 잃었었고 또 해방 후에는 전쟁과 냉전, 독재가 지배했던 역사 현실이 있었다.

그러나 우리 토론문화의 역사가 결코 짧다고만 말할수는 없다. 이미 19세기 후반 대한제국에는 자주적 독립과 근대화를 향한 민중의 열의가 짧지만 강하게 민주주의의 꽃을 피웠던 적이 있다. 협성회 토론회와 독립협회 토론회가 바로 그것이다.

비록 좌절된 시도이긴 하였으나 민중의 목소리를 규합하고 나아가 근대적 정치 원리의 실험장 역할을 했던 독립협회의 토론회 활동의 역사적 가치는 작지 않을 것이다. 한 망명객의 귀환으로부터 시작되는 이 책은 조선인이 품었던 자주적 근대화와 민주주의 열망을 담아내고자 노력했다.

남아있는 사료를 기초로 하되 지은이의 상상력이 세밀하게 개입되었으며, 그러한 상상력이 빚어낸 대화 장면은 읽는 이들에게 당시의 상황을 보다 적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첫 장에 나오는 서재필과 후쿠자와 유키치와의 대화 장면이나 귀국 후 서재필이 여러 사람들과 대면하는 장면은 연표와 사건들의 건조한 연결로 이루어진 역사를 좀더 생생하게 들어보도록 해줄 것이다.

구매가격 : 0 원

식민지 조선과 일본, 일본인

도서정보 : 이규수 | 2007-08-30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많은 사람들은 일본의 식민지 지배와 수탈이 조선총독부, 조선헌병대, 동양척식주식회사 등 일본 정부나 군부에 의해서만 이루어졌다고 생각하는 오류를 범하곤 한다. 이 책은 식민지 지배와 수탈이 평범한 일본인들에 의해 더욱 강화, 유지되었다는 사실을 사례를 들어 제시한다. 식민지 지배는 메이지 유신 이후 '정한론'으로 대표되는 노골적인 침략 사상에 물든 정치가 집단과 군인들에 의해 주도되었지만, 한국에 건너온 일본인 지주들에 의해 더욱 견고해 졌다는 것이다.

'재조 일본인 연구'에 몰두해온 저자 이규수 연구교수(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는 식민 정책사 연구가 주로 '지배에 대한 저항'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정작 '지배 성격 자체'에 대한 심층적 이해가 부족했다며, '보통 일본인'에 의한 '풀뿌리 식민지 지배와 수탈'의 구조를 밝혀 내고자 했다. 그래서 일제강점기 호남에 진출했던 상업 자본가 후지이 간타로, 위선적인 교육가 마스토미 야스자에몽, 우콘 곤자에몽 등 평범한 일본인들의 지배와 수탈 과정을 추적한다. 그리고 전남 나주군 궁삼면과 신안군 하의도에서 농민회를 결성해 조직적으로 펼쳐졌던 농민운동을 고찰한다. 이 과정에서 일본인들이 호남에 세운 식민 사회의 구조적 특징과 이들이 한국 농촌 사회 구조에 미친 영향이 밝혀진다.

구매가격 : 7,500 원

근대계몽기 지식의 굴절과 현실적 심화

도서정보 : 이화여대 한국문화연구원 | 2007-07-30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우리는 크게 두 측면에서 근대적 지식과 담론의 형성 과정을 살피고자 했다. 하나는 한국 사회에서 근대적 지식과 개념 및 담론이 형성되고 변용되는 과정과 특성을 내재적으로 살피는 방향이며, 다른 하나는 이에 대한 자기의식적이고 대상적인 관점에서 일본·중국·독일의 개념 및 담론의 특수한 양상을 고찰하고자 하는 방향이다. 이러한 작업을 통해 직접적으로는 한국의 근대적 형상에 대한 외부의 인식을 자기의식적으로 객관화해 볼 수 있는 근거뿐만 아니라, 나아가 한국과 중국 그리고 독일에서 근대적 지식과 개념이 수용되는 과정이 어떻게 다른 경로와 내용을 지니는지를 비교사적으로 추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 이 두 경로 가운데 근대적 지식 및 개념의 형성·변모 양상을 내재적으로 접근하는 연구는 당시의 역사적 상황과 인쇄매체의 종류를 조합한 다음 세 단계로 나누어 진행되어 왔는데, 이 책에 실린 글들은 그 세 번째 단계에 해당하는 1905년에서 1910년 사이에 간행된 인쇄매체를 중심으로 하여 지식 개념의 수용 및 그 변용을 다루고 있다. 이 시기 한국의 담론 공간은 역사적 위기를 어떻게 돌파할 것인가라는 문제를 둘러싸고 한층 뜨거워졌으며, 동시에 1907년 `신문지법`의 제정 등을 통해 제국주의 일본의 감시도 더욱 강화된다. 그런 상황에서『제국신문』·『황성신문』·『대한매일신보』등 신문과 각종 학회지들, 잡지들이 지속적으로 간행되어 정치·교육·역사·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활발한 논의를 펼쳤다. 그 가운데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 매체는 국문과 국한문 그리고 영문으로 간행되어 폭넓은 영향을 미친 『대한매일신보』였다. 이번 공동연구에서는『대한매일신보』를 중심으로 하여 이전에 발간된 다양한 매체들은 물론, 같은 시기에 간행된 학회지들과 단행본들을 참조하면서 주요 지식 개념 및 담론의 수용과 변용 그리고 그 특징을 고찰하고자 하였다.

구매가격 : 9,600 원

제국과 상인 - 역비 한국학 연구총서 28

도서정보 : 이승렬 | 2007-04-2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구한말, 일제 강점기에 이루어진 한국자본주의의 탄생과 발달 과정을 총제적으로 정리한 연구서. 대한제국의 국고은행 역할을 했던 대한천일은행의 회계자료, 상업연감 등을 분석해 구한말 주요 상인들의 이력을 정리하고, 여러 주식회사들의 설립 과정을 통해 50년 동안 있던 한국의 사회경제적 변화를 바라보았다. 총 3부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은이는 대한제국 금융근대화라는 거대한 사업의 중요한 실무파트너였으며, 나중에는 식민지 경제구조의 말석에 앉아 이익을 나누어 갖고자 일제에 '헌신'을 아끼지 않았던 서울, 인천, 개성상인들에 주목하면서 한국 최초의 부르주아 계급의 모습을 밀도있게 그려내고 있다. 동아시아의 근대 과정 속에서 한국만이 갖는 특수한 경로, 권력과 자본 간의 결합 방식을 추적하고 있는 밀도 성실한 연구서.

구매가격 : 19,600 원

근대를 다시 읽는다 2

도서정보 : 윤해동 | 2006-11-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개발지상주의와 국가주의로 요약되는 근대주의와 제국주의의 쌍생아로서의 민족주의, 이 양자를 모두 넘어서 역사를 새롭게 인식해야 한다는 과제와 사명을 안고 출발한 책. 이는 근대를 넘어 오늘날 우리가 발 딛고 있는 새로운 시간의 지평에서 다시 한국과 ‘민족’의 ‘역사’를 바라보는 작업이기도 하다. 인문학의 위기를 논하는 현대는 시대정신에 맞는 새로운 통합의 인문학이 필요한 시점이며, 이에 대한 논의는 근대적 인간의 삶과 근대 비판의 정신으로부터 출발해야 한다. 이 책은 1,2권 모두 6부, 28편의 논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2권에는 문화 연구, 담론 비판, 하위주체 연구와 관련한 방법론적 문제의식이 두드러진 논문을 수록했다. 아울러 ‘문화연구’, ‘근대 담론 비판’, ‘하위주체와 기억의 재현’이라는 방법적 시도를 행한 글도 수록했다.

구매가격 : 17,500 원

근대를 다시 읽는다 1

도서정보 : 윤해동 외 | 2006-11-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개발지상주의와 국가주의로 요약되는 근대주의와 제국주의의 쌍생아로서의 민족주의, 이 양자를 모두 넘어서 역사를 새롭게 인식해야 한다는 과제와 사명을 안고 출발한 책. 이는 근대를 넘어 오늘날 우리가 발 딛고 있는 새로운 시간의 지평에서 다시 한국과 ‘민족’의 ‘역사’를 바라보는 작업이기도 하다. 인문학의 위기를 논하는 현대는 시대정신에 맞는 새로운 통합의 인문학이 필요한 시점이며, 이에 대한 논의는 근대적 인간의 삶과 근대 비판의 정신으로부터 출발해야 한다. 이 책은 1,2권 모두 6부, 28편의 논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1권에는 한국의 식민 경험 및 국민 형성과 관련한 논문을 모았다. 20세기 한국의 근대를 보는 새로운 시선을 ‘식민지 근대’, ‘대일협력’, ‘국민국가의 형성과 균열’이라는 세 가지 문제의식으로 나누어 보았다."

구매가격 : 17,500 원

야만시대의 기록 3 - 전두환에서 노무현 정권까지

도서정보 : 박원순 | 2006-10-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한국 고문의 역사를 최초로 파헤친 인권변호사 박원순의 노작(勞作). 1980년대부터 인권변호사의 길을 걸어온 저자가 10년 가까이 치열한 역사적 고증과 추적을 통해 완성했다. 시대를 꿰뚫는 깊은 통찰력과 인권 존중의 신념, 참혹한 역사의 진실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총 3권에 걸쳐 일제시대부터 노무현 정권까지 각종 신문자료와 잡지, 단행본, 논문, 자료집, 판결문 등을 망라해 국내외의 다양한 고문 사례들을 통사적으로 정리해 보여준다. 1권에서는 고문에 대한 사회학적 역사적 의미의 특징들, 고문의 역사적 성격과 구조, 다양한 고문기법과 관련 이론 등을 깊이 있게 고찰해 고문에 대한 총체적 이해를 돕는다. 이어 2권과 3권에서는 일제시대부터 현 노무현 정권까지 행해졌던 고문과 여러 조작 사건들, 그리고 이에 대항해 일어난 민주화운동과 항쟁의 기록들을 상세히 담았다.

구매가격 : 17,500 원

야만시대의 기록 2 - 일제시대에서 박정희 정권까지

도서정보 : 박원순 | 2006-10-2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한국 고문의 역사를 최초로 파헤친 인권변호사 박원순의 노작(勞作). 1980년대부터 인권변호사의 길을 걸어온 저자가 10년 가까이 치열한 역사적 고증과 추적을 통해 완성했다. 시대를 꿰뚫는 깊은 통찰력과 인권 존중의 신념, 참혹한 역사의 진실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총 3권에 걸쳐 일제시대부터 노무현 정권까지 각종 신문자료와 잡지, 단행본, 논문, 자료집, 판결문 등을 망라해 국내외의 다양한 고문 사례들을 통사적으로 정리해 보여준다. 1권에서는 고문에 대한 사회학적 역사적 의미의 특징들, 고문의 역사적 성격과 구조, 다양한 고문기법과 관련 이론 등을 깊이 있게 고찰해 고문에 대한 총체적 이해를 돕는다. 이어 2권과 3권에서는 일제시대부터 현 노무현 정권까지 행해졌던 고문과 여러 조작 사건들, 그리고 이에 대항해 일어난 민주화운동과 항쟁의 기록들을 상세히 담았다.

구매가격 : 17,500 원

지배와 자치 - 식민지기 촌락의 삼국면구조

도서정보 : 윤해동 | 2006-10-2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 책은 해방 전, 지방의 하부조직인 촌락의 구조와 변화과정을 다룬 학술 연구서이다. 일제가 통감부를 설치하면서 조선의 기존 지방조직을 와해하기 시작한 1905년부터 1945년까지를 다루고 있다. 이 시기 지방지배정책의 일환인 면제(面制)의 성격, 촌락 내 자치조직인 동계(洞契)와 동계류조직(洞契類組織)의 운용과 분화?발전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분석하고 있다. 이 책은 총 4부로 구성되어 있다. 제1부에서는 1905년부터 1910년 사이의 통감부 설치기에 지방행정이 재편되는 과정을 다루고, 제2부에서는 면제의 실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제3부는 제2국면을 분석의 대상으로 삼고 촌락의 행정적 재편 과정과 중간지배층의 성격 변화를 주로 다룬다. 제4부는 동계류조직을 중심으로 한 촌락조직의 변화양상을 다루고 있다.

구매가격 : 21,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