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누드(The Nude) 외전

도서정보 : 엠피디 | 2020-09-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한강 어딘가에는, ‘생명의 다리’라는 별명을 가진 다리가 있다고 한다.
나는 아름다운 별명을 가진 그 다리에 가고 싶었다.
그리고 그곳에서 그를 만났다.

우연은 고등학생으로서 맞이하는 마지막 날 아침, 학교에 가는 대신 한강 다리에 가서 멋지게 번지점프를 하기로 결심한다.

마포대교의 하얀 난간 앞에서 눈물을 문지르다 고개를 든 우연은 자신과 똑같이 강을 내려다보던 남자를 발견하고 멍하니 입을 벌렸다.
……아름답다.
우아한 실루엣과 풍부한 양감을 가진 몸.
원초적일 만큼 뚜렷한 선의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몸.
어느새 우연은 여기까지 왜 왔는지 깜박 잊고 그를 관찰하기 시작했다.

*

“입학 선물, 제가 원하는 거 말해도 돼요?”
고개를 들어 올린 우연의 발갛게 젖은 눈이 깜박깜박한다. 생생한 기대감이 화르르 뻗쳐오르고 있었다.
“당연하지. 원하는 게 있으면 알려 줘. 최대한 구해 볼 테니. ……물론 너무 비싼 건 안 돼. 경복궁, 노이슈반스타인 성, 만리장성, 그런 건 곤란해.”
이원의 농담을 알아들은 우연은 눈가에 물방울을 매단 채 키득키득 웃었다.
“아저씨, 제가 나중에 아저씨한테 그림 그려 드린다고 약속했잖아요. 초상화.”
“그랬지.”
“그러면 당연히…… 모델도 해 주실 거죠? 어, 저기, 제가 아무리 기억력 상상력이 좋아도 전부 다 상상으로 그릴 순 없으니까요.”
“……그야 그렇지. 그럼 선물이란 게, 나중에 모델…… 해 달라는 거니?”
어리둥절했다. 고작 그런 걸 선물로? 초상화를 원한다면 당연히 해 주어야 하는 건데?
대답은 바로 나오지 않는다. 이원이 화를 낼까 봐 겁내는 것처럼 작은 어깨가 둥그렇게 움츠러든다. 하지만 우연은 작은 목소리로, 하지만 도저히 잘못 듣지 못할 만큼 또렷하게 대답했다.
“누드모델…… 한…… 번만 해 주세요, 아저씨.”

구매가격 : 1,800 원

 

[세트]선신환락기(전 2권/완결)

도서정보 : 피오렌티 | 2020-09-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어느 날, 고결한 성기를 지닌 신묘한 존재가 나타나
인간 소녀 아란의 이성을 뒤흔든다.
발칙한 흑심이 아란으로 하여금 날개옷을 훔치게 만들고
둘은 한 지붕 아래 동거를 시작하게 된다.

“내 너처럼 앙큼한 계집과 자 줄 것 같으냐?
너와 초야를 치를 바엔 길 가는 암퇘지를 잡아서 깔아 눕히지.”

튼실하게 잘 여문 복숭앗빛 귀한 성기에 탈이 났는데
고집불통 선신님을 닮은 요것은
아란이 아무리 용을 써도 씨물을 내주지 않는다.

“아아, 씨물이 나오질 않아요. 어쩌면 좋을까요…….”
“거기가 아니야!”

한 번 맛본 정염은 고고하던 신수의 이성마저
온통 뒤흔들고 마비시켜 버린다.

“자, 잠깐… 이 세우지 마. 세우지 말랬잖아!”
“아, 죄, 죄송해요. 저도 모르게 그만…….”
“아니, 잠깐만… 이 세워 봐. 아까처럼 세게 말고 살짝만.”

육신의 쾌락에 눈떠 버린 신수의 고결함은 대체 어디로?
종족을 초월한 방아질이 시시각각 이어지던 중,
그것은 운명의 안배였을까, 아니면 질투였을까.
둘 사이의 해묵은 과거가 밝혀지고
대단한 성기의 주인은 감추고 있던 마각을 드러낸다.

“너라는 계집은… 한결같이 내 앞길을 막는군.
쓸모없는 인족 계집 같으니…….”

아란은 과연 과거의 실수를 용서받고
까칠한 선신님을 환락의 길로 인도할 수 있을까?

구매가격 : 5,600 원

 

선신환락기 1권

도서정보 : 피오렌티 | 2020-09-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어느 날, 고결한 성기를 지닌 신묘한 존재가 나타나
인간 소녀 아란의 이성을 뒤흔든다.
발칙한 흑심이 아란으로 하여금 날개옷을 훔치게 만들고
둘은 한 지붕 아래 동거를 시작하게 된다.

“내 너처럼 앙큼한 계집과 자 줄 것 같으냐?
너와 초야를 치를 바엔 길 가는 암퇘지를 잡아서 깔아 눕히지.”

튼실하게 잘 여문 복숭앗빛 귀한 성기에 탈이 났는데
고집불통 선신님을 닮은 요것은
아란이 아무리 용을 써도 씨물을 내주지 않는다.

“아아, 씨물이 나오질 않아요. 어쩌면 좋을까요…….”
“거기가 아니야!”

한 번 맛본 정염은 고고하던 신수의 이성마저
온통 뒤흔들고 마비시켜 버린다.

“자, 잠깐… 이 세우지 마. 세우지 말랬잖아!”
“아, 죄, 죄송해요. 저도 모르게 그만…….”
“아니, 잠깐만… 이 세워 봐. 아까처럼 세게 말고 살짝만.”

육신의 쾌락에 눈떠 버린 신수의 고결함은 대체 어디로?
종족을 초월한 방아질이 시시각각 이어지던 중,
그것은 운명의 안배였을까, 아니면 질투였을까.
둘 사이의 해묵은 과거가 밝혀지고
대단한 성기의 주인은 감추고 있던 마각을 드러낸다.

“너라는 계집은… 한결같이 내 앞길을 막는군.
쓸모없는 인족 계집 같으니…….”

아란은 과연 과거의 실수를 용서받고
까칠한 선신님을 환락의 길로 인도할 수 있을까?

구매가격 : 2,800 원

 

선신환락기 2권(완결)

도서정보 : 피오렌티 | 2020-09-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어느 날, 고결한 성기를 지닌 신묘한 존재가 나타나
인간 소녀 아란의 이성을 뒤흔든다.
발칙한 흑심이 아란으로 하여금 날개옷을 훔치게 만들고
둘은 한 지붕 아래 동거를 시작하게 된다.

“내 너처럼 앙큼한 계집과 자 줄 것 같으냐?
너와 초야를 치를 바엔 길 가는 암퇘지를 잡아서 깔아 눕히지.”

튼실하게 잘 여문 복숭앗빛 귀한 성기에 탈이 났는데
고집불통 선신님을 닮은 요것은
아란이 아무리 용을 써도 씨물을 내주지 않는다.

“아아, 씨물이 나오질 않아요. 어쩌면 좋을까요…….”
“거기가 아니야!”

한 번 맛본 정염은 고고하던 신수의 이성마저
온통 뒤흔들고 마비시켜 버린다.

“자, 잠깐… 이 세우지 마. 세우지 말랬잖아!”
“아, 죄, 죄송해요. 저도 모르게 그만…….”
“아니, 잠깐만… 이 세워 봐. 아까처럼 세게 말고 살짝만.”

육신의 쾌락에 눈떠 버린 신수의 고결함은 대체 어디로?
종족을 초월한 방아질이 시시각각 이어지던 중,
그것은 운명의 안배였을까, 아니면 질투였을까.
둘 사이의 해묵은 과거가 밝혀지고
대단한 성기의 주인은 감추고 있던 마각을 드러낸다.

“너라는 계집은… 한결같이 내 앞길을 막는군.
쓸모없는 인족 계집 같으니…….”

아란은 과연 과거의 실수를 용서받고
까칠한 선신님을 환락의 길로 인도할 수 있을까?

구매가격 : 2,800 원

 

합방, 어린 신부가 자라면(외전)

도서정보 : 비다 | 2020-09-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커다란 눈망울에 젖비린내 나는 어린 신부와의 혼인.
‘이 어린 걸 언제 키워서…….’
강제 합방에 못 이긴 우재는 한양으로 숨어 버린다.

어린 신부도 자라 방년 십팔 세.
‘나는 어리지 않아. 서방님도 알게 되실 거야.’
그를 만나기 위해 홍연은 다비가 되어 성균관에 잠입한다.

“정녕 미치셨습니까? 내가 뭘 해 주길 바랍니까?”
“합방이요.”
“그러니까 한 번 자자?”
“한 번이 아닙니다, 서방님.”
홍연은 발칙하게 손가락 세 개를 펴 보였다.

“세 번이요. 모든 일은 삼세번이라 하질 않습니까.”

<어린 신부를 키우면 서방님을 잡아먹는답니다.>

“서방님… 저 좀 봐 주셔요.”

홍연이 하얀 다리를 벌리고 앉아 치마를 들쳐 올렸다.
점점 벌어지는 다리 사이로 드러나는 분홍빛 속살이 탐스러웠다.

구매가격 : 300 원

 

순수함은 없는 결혼 2

도서정보 : 밀혜혜 | 2020-09-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현대물, #맞선, #오해, #첫사랑, #나이차커플, #연상녀, #연하남, 계약연애/결혼, #정략결혼, #선결혼후연애, #엘리트직장인, #금수저X금수저, #쌍방삽질, #조신남, #능력남, #직진남, #계략남, #다정남, #상처남, #짝사랑남, #동정남, #존댓말남, #능력녀, #재벌녀, 상처녀, #다정녀, #철벽녀, #무심녀, #달달잔잔사이다

감정이 아닌 돈 때문에 한 결혼. 무엇도 로맨틱하다고 할 수 없는 시작이었다.
이제는 모든 문제가 해결됐으니 서로를 놓아줄 때였다.
그리고 그는……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다.

“보내 줄게. 이제 그 사람한테 가.”

* * *

“저희는.”
“…….”
“절대로 이혼할 일 없어요.”
우형은 선혜를 흔들림 없이 봤다.
“다시 한번 말씀드릴게요.”
“…….”
“평생 제 아내로 사셔야 해요. 다른 선택지는 없어요.”

구매가격 : 3,000 원

 

순수함은 없는 결혼 1

도서정보 : 밀혜혜 | 2020-09-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현대물, #맞선, #오해, #첫사랑, #나이차커플, #연상녀, #연하남, 계약연애/결혼, #정략결혼, #선결혼후연애, #엘리트직장인, #금수저X금수저, #쌍방삽질, #조신남, #능력남, #직진남, #계략남, #다정남, #상처남, #짝사랑남, #동정남, #존댓말남, #능력녀, #재벌녀, 상처녀, #다정녀, #철벽녀, #무심녀, #달달잔잔사이다

감정이 아닌 돈 때문에 한 결혼. 무엇도 로맨틱하다고 할 수 없는 시작이었다.
이제는 모든 문제가 해결됐으니 서로를 놓아줄 때였다.
그리고 그는……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다.

“보내 줄게. 이제 그 사람한테 가.”

* * *

“저희는.”
“…….”
“절대로 이혼할 일 없어요.”
우형은 선혜를 흔들림 없이 봤다.
“다시 한번 말씀드릴게요.”
“…….”
“평생 제 아내로 사셔야 해요. 다른 선택지는 없어요.”

구매가격 : 3,300 원

 

흑과 백과 적의 주인

도서정보 : 고원희 | 2020-09-0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직접 쓴 소설 속 주인공과 영혼이 뒤바뀌었다.
전지전능한 신녀이자 절대적인 초월자의 몸으로.

무한한 신뢰와 맹목적인 애정을 보내는 황자들 중에서
황제를 간택해야 하는 운명에 놓인 소이.

“간단한 유희가 숙면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요사스럽고 부드러운 첫째 황자, 백.

“내 지금 소원은 그거야. 어서 빨리 남자가 되고 싶어.”
천진하고 활달한 셋째 황자, 적.

“신녀면, 신의 딸이면 그렇게 넘겨짚어도 됩니까?”
무감하고 정중하지만, 격정적인 둘째 황자, 흑.

제가 만든 세계지만, 그것은 현실이고 실제였다.
늘 외로웠던 삶에서 유일한 빛이 되어 준 그들을, 놓치고 싶지 않다.
영원히.


-------------------------------------------------------------

“황위는 여전히 생각 없습니다.”
“하면 여전히 다시 북해로 가고 싶은가?”
“…….”
흑의 입꼬리가 미소를 그릴 듯 움직였지만 웃지는 않았다.
“그건 아닙니다.”
“하면? 원하는 게 무엇도 없어?”
“있고 싶은 곳은 정했습니다. 정한 것 같습니다.”
“어디로?”
“가능한 것이라면, 당신 곁으로 정하고 싶나이다.”
“…….”
소이는 잠시 말을 잃었다. 흑은 더 이상 다른 말을 덧붙이지 않았다. 한참의 시간이 흘렀다. 소이는 옅게 웃으며 일렀다.
“황위를 탐내는 것보다 욕심이 많구나.”

구매가격 : 2,400 원

 

블루 달리아

도서정보 : 이리 | 2020-09-0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현대로맨스#오해#재벌남#소유욕/독점욕/질투#뇌색남#냉정남#나쁜여자#동정녀#고수위

그는 잠시 키스를 멈추고 그녀를 내려다보았다. 숨결이 섞일 만큼 가까운 거리는 그의 눈동자에 어른거리는 혐오를 읽을 수 있을 정도였다.
그리고 그녀를 향한 어둡고 짙은 욕망도.
“그런데도 나는 너를 볼 때마다 발정하지.”

신입 사원 환영회, 그곳에서 마주한 세연에게 눈길이 간 도진.
하지만 이복형과 그렇고 그런 사이라는 소문에 그녀를 오해한다.
그러던 어느 날, 이복형 우석이 회사에서 자살하고,
그의 횡령을 돕던 이가 세연임을 알게 되는데….
차가운 카리스마, 그 남자. 최도진.
벼랑 끝에 내몰린, 그 여자. 송세연
둘의 인연인 악연일까, 아니면 필연일까?

구매가격 : 3,500 원

 

나쁜 욕망

도서정보 : 미리 | 2020-09-0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현대로맨스#메디컬

대한의대 병원 최고의 인기남이자 실력자인 정형외과닥터 민준이 같은 병원 간호사를 자살하게 만들었다는 오해 때문에 감히 하늘같은 선배 민준의 따귀를 때리게 된 지현.
어처구니없는 오해 때문에 뺨세례를 받게 된 민준은 지현을 그냥 지나칠 수 없어 지현에게 게약연애를 강요하고…….
"죄송해요. 제가 실수 했습니다. 선배님."
"사과 한마디로 교묘히 빠져나가려는 거야?"
"어떻게 하면 화가 풀리실까요?"
"어떻게 할까?"
그의 눈이 이상하게 빛났다.
어떻게 할까?

구매가격 : 3,5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