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멈추는 순간 2권

도서정보 : 안경크리너 | 2019-08-1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온화한 기후의 작은 영토에 세워진 비엔트 왕국에는 현명한 국왕 엘리자베스와 총명하고 사랑스러운 왕자 해리가 살고 있다.
어느 날, 오메가로 발현한 해리를 위해 국왕은 알파와의 맞선 자리를 만들어 보지만 해리는 번번이 퇴짜를 놓는다. 결국 국왕은 피접이라는 이유를 붙여 남부에 위치한 스펜서 영지로 해리를 보내는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너무 예의바르기만 한 수도의 귀족과 다르게 자유분방한 그들이라면 해리의 마음도 조금 움직이지 않을까 기대했던 국왕의 바람과는 다르게 해리와 존은 첫 만남부터 꼬이게 되는데…….

“나도 그쪽 첫인상이 별로였고. 당신도 내 첫인상이 별로인 거 아는데.”
“그걸 아십니까?”
“그럼 모릅니까? 이렇게 티를 내는데?”
“불편한 티를 이렇게 내는 사람에게 부득불 말을 건 이유가 뭡니까? 대화를 유도해서 얻으려는 게 뭐기에? 비위를 맞춰 주길 고대하셨나요? 호감을 사기 위해 맘에 없는 말들을 지어 내길 바라셨습니까?”

해리는 오만과 편견에 물든 존과 마음을 나누는 일은 없을 거라 단정을 짓고 그를 무시하자고 마음을 먹는다.
그런데 안하무인에 답도 없던 존의 태도가 갑자기 바뀌었다?

“착각하는 거예요. 향긋하다고 그게 다 페로몬 일리 없으니까.”
“그럴 리 없습니다.”
“…….”
“향기로운 향과 오메가의 페로몬을 구분 못할 알파는 없습니다.”
“…….”
“그저 향긋한 향기에 심장이 뛰지는 않습니다.”


Copyrightⓒ2019 안경크리너 & M Blue
Illustration Copyrightⓒ2019 NANABA
All rights reserved

구매가격 : 3,500 원

시간이 멈추는 순간 3권 (완결)

도서정보 : 안경크리너 | 2019-08-1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온화한 기후의 작은 영토에 세워진 비엔트 왕국에는 현명한 국왕 엘리자베스와 총명하고 사랑스러운 왕자 해리가 살고 있다.
어느 날, 오메가로 발현한 해리를 위해 국왕은 알파와의 맞선 자리를 만들어 보지만 해리는 번번이 퇴짜를 놓는다. 결국 국왕은 피접이라는 이유를 붙여 남부에 위치한 스펜서 영지로 해리를 보내는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너무 예의바르기만 한 수도의 귀족과 다르게 자유분방한 그들이라면 해리의 마음도 조금 움직이지 않을까 기대했던 국왕의 바람과는 다르게 해리와 존은 첫 만남부터 꼬이게 되는데…….

“나도 그쪽 첫인상이 별로였고. 당신도 내 첫인상이 별로인 거 아는데.”
“그걸 아십니까?”
“그럼 모릅니까? 이렇게 티를 내는데?”
“불편한 티를 이렇게 내는 사람에게 부득불 말을 건 이유가 뭡니까? 대화를 유도해서 얻으려는 게 뭐기에? 비위를 맞춰 주길 고대하셨나요? 호감을 사기 위해 맘에 없는 말들을 지어 내길 바라셨습니까?”

해리는 오만과 편견에 물든 존과 마음을 나누는 일은 없을 거라 단정을 짓고 그를 무시하자고 마음을 먹는다.
그런데 안하무인에 답도 없던 존의 태도가 갑자기 바뀌었다?

“착각하는 거예요. 향긋하다고 그게 다 페로몬 일리 없으니까.”
“그럴 리 없습니다.”
“…….”
“향기로운 향과 오메가의 페로몬을 구분 못할 알파는 없습니다.”
“…….”
“그저 향긋한 향기에 심장이 뛰지는 않습니다.”


Copyrightⓒ2019 안경크리너 & M Blue
Illustration Copyrightⓒ2019 NANABA
All rights reserved

구매가격 : 3,500 원

시간이 멈추는 순간(외전)

도서정보 : 안경크리너 | 2019-08-1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온화한 기후의 작은 영토에 세워진 비엔트 왕국에는 현명한 국왕 엘리자베스와 총명하고 사랑스러운 왕자 해리가 살고 있다.
어느 날, 오메가로 발현한 해리를 위해 국왕은 알파와의 맞선 자리를 만들어 보지만 해리는 번번이 퇴짜를 놓는다. 결국 국왕은 피접이라는 이유를 붙여 남부에 위치한 스펜서 영지로 해리를 보내는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너무 예의바르기만 한 수도의 귀족과 다르게 자유분방한 그들이라면 해리의 마음도 조금 움직이지 않을까 기대했던 국왕의 바람과는 다르게 해리와 존은 첫 만남부터 꼬이게 되는데…….

“나도 그쪽 첫인상이 별로였고. 당신도 내 첫인상이 별로인 거 아는데.”
“그걸 아십니까?”
“그럼 모릅니까? 이렇게 티를 내는데?”
“불편한 티를 이렇게 내는 사람에게 부득불 말을 건 이유가 뭡니까? 대화를 유도해서 얻으려는 게 뭐기에? 비위를 맞춰 주길 고대하셨나요? 호감을 사기 위해 맘에 없는 말들을 지어 내길 바라셨습니까?”

해리는 오만과 편견에 물든 존과 마음을 나누는 일은 없을 거라 단정을 짓고 그를 무시하자고 마음을 먹는다.
그런데 안하무인에 답도 없던 존의 태도가 갑자기 바뀌었다?

“착각하는 거예요. 향긋하다고 그게 다 페로몬 일리 없으니까.”
“그럴 리 없습니다.”
“…….”
“향기로운 향과 오메가의 페로몬을 구분 못할 알파는 없습니다.”
“…….”
“그저 향긋한 향기에 심장이 뛰지는 않습니다.”


Copyrightⓒ2019 안경크리너 & M Blue
Illustration Copyrightⓒ2019 NANABA
All rights reserved

구매가격 : 700 원

모범수 2

도서정보 : 방앗간 | 2019-08-08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책 소개>
#현대물 #계약 #다공일수 #교도소 #감금 #시리어스물 #하드코어
#강공 #냉혈공 #능욕공 #집착공 #순진수 #소심수 #평범수 #굴림수
친구를 대신해서 교도소에 끌려 오게 된 서준. 서준은 교도소장의 애완 동물 같은 지위로 살고 있다. 감방이 아닌 교도소장이 지정한 독방에서 살면서 매번 그에게 능욕을 당하는 서준. 교도소장이 외부로 외출한 틈을 타서, 서준은 감시하는 교도관을 따돌리고 다른 재소자들이 있는 공간으로 향한다. 그러나 그에게 돌아온 것은 탐욕에 젖은 시선들 뿐.
교도소장과 재소자라는 1:1의 관계가, 재소자의 도망으로 여러 사람들을 끌어 모으게 된다. 전편에 이어서 더욱 끈적해진 장면 묘사가 매력적.
* 이 작품은 '모범수'와 연작이지만, 독립적인 줄거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전작에 이어서 읽으시면 또다른 재미를 즐길 수 있습니다.
시간과 비용은 줄이고, 재미는 높여서 스낵처럼 즐기는 BL - 한뼘 BL 컬렉션.

구매가격 : 1,000 원

상사의 사정

도서정보 : 구운떡 | 2019-08-0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책 소개>
#현대물 #사내연애 #리맨물 #감금 #애증 #납치 #하드코어 #사건물
#강공 #냉혈공 #까칠공 #능욕공 #지랄수 #까칠수 #도망수
평소에도 회사에서 김동우 대리를 못 잡아먹어서 안달인 것처럼 굴던 강민혁 팀장. 둘이 참석한 회식 자리가 파한 후, 동우는 낯선 장소에서 정신을 차린다. 그가 기억하는 마지막 장면은 괴로울 정도로 술을 권하던 민혁의 모습 뿐이다. 정신을 차리고 주위를 둘러보는 동우의 앞에 나타난 것은 민혁. 그리고 동우는 자신이 침대 위에 손과 발이 묶여 있음을 깨닫는다. 거세게 항의 하는 동우 앞으로 민혁은 자연스럽다는 듯 다가온다.
3년째 이유 없이 괴롭히는 상사에게 온갖 방법을 써보지만 아무런 소용이 없었다. 그리고 어느 날 그 상사에게 감금된 채 정신을 차린다. 리맨물+하드코어+감금의 키워드가 무척이나 잘 어울리는 단편.
시간과 비용은 줄이고, 재미는 높여서 스낵처럼 즐기는 BL - 한뼘 BL 컬렉션.

구매가격 : 1,000 원

삼좆오

도서정보 : 님도르신 | 2019-08-07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책 소개>
#동양풍 #판타지물 #인외존재 #복수 #SM #계약 #신분차이 #하드코어
#강공 #냉혈공 #능욕공 #까칠공 #미인수 #순진수 #소심수 #단정수
요괴인 사아는 몇 년 전 이무기와 내기를 하나 하고, 그것에 진 대가로 이무기의 저주에 걸린다. 그 저주의 내용이 너무나도 치욕스러운 것이었기에, (왜냐하면 저주 때문에 시아는 '삼좆오'라는 별명이 어울리는 신체 구조를 가지게 된다.) 평소 교미에 관심이 없었던 사아가 교미에 관심을 보인다. 그러나 그의 특이한 신체 구조로 인해서 교미에서 만족을 주는 상대를 찾을 수 없다. 그러던 중, 부하 하나가 제안을 한다. 돈으로 인간을 꼬드겨 만족을 줄 수 있는 몸으로 만들어보는 것이 어떻겠냐고.
'삼좆오'가 연상시키는 이미지를 그대로 신체 구조에 적용해 볼 것. 그런 신체 구조로 교미에서 만족감을 구하려는 요괴의 인간 조교기. 하드코어 단편 BL.
시간과 비용은 줄이고, 재미는 높여서 스낵처럼 즐기는 BL - 한뼘 BL 컬렉션.

구매가격 : 1,000 원

[합본]그 여름의 끝(전4권)

도서정보 : 라휘 | 2019-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현대물, 학원물, 조직/암흑가, 정치/사회/재벌, 재회물, 다정공, 순정공, 대형견공, 집착공, 절륜공, 능글공, 직진공, 미남공, 양아치공, 미인수, 까칠수, 병약수, 외유내강수, 무심수, 알비노수, 일상물, 사건물, 수시점

※ 이 작품의 내용은 모두 픽션이며,
실재하는 인물, 단체, 사건 등과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알려 드립니다.

안녕, 사랑하는 나의 여름.

햇볕이 쨍쨍한 무더운 여름날에도 우산을 쓰고,
전교생 중 유일하게 한여름에도 춘추복을 입는 학생, 임선우.
선천적으로 백색증을 앓는 선우는 튀는 외모로 인해 남과 어울리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 날, 선우의 세상에 제멋대로 성큼 들어온 한 사람.

“아, 정말 하얗네.”
“뭘 봐.”
“눈이 예뻐서.”

주먹질로 교무실에 불려 가기 일쑤에, 안 좋은 소문까지 따라다니는 한태경은
허락도 없이 선우의 세상에 들어온다.
선우는 뻔뻔하고 사람 피곤하게 만드는 태경을 피해 다니지만,
매 순간 제게 아는 척을 하며 주변을 맴도는 그가 신경이 쓰여 견딜 수가 없다.

“나 보고 싶다고 울지 마.”

어느새 제게 우산을 기울이고 방과 후를 함께하는 태경의 존재가 너무 당연하고 익숙해지며, 서서히 닫혀 있던 선우의 마음도 열리기 시작하고…….
남몰래 조용히 애정을 쌓아 가는 두 사람은 모종의 사건으로 헤어지게 된다.

그리고 12년 후, 선우는 아주 뜻밖의 장소에서 뜻밖의 모습으로
태경을 다시 만나게 되는데…….
오랜만에 마주한 임선우와 한태경. 과연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구매가격 : 11,200 원

그 여름의 끝 1권

도서정보 : 라휘 | 2019-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현대물, 학원물, 조직/암흑가, 정치/사회/재벌, 재회물, 다정공, 순정공, 대형견공, 집착공, 절륜공, 능글공, 직진공, 미남공, 양아치공, 미인수, 까칠수, 병약수, 외유내강수, 무심수, 알비노수, 일상물, 사건물, 수시점

※ 이 작품의 내용은 모두 픽션이며,
실재하는 인물, 단체, 사건 등과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알려 드립니다.

안녕, 사랑하는 나의 여름.

햇볕이 쨍쨍한 무더운 여름날에도 우산을 쓰고,
전교생 중 유일하게 한여름에도 춘추복을 입는 학생, 임선우.
선천적으로 백색증을 앓는 선우는 튀는 외모로 인해 남과 어울리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 날, 선우의 세상에 제멋대로 성큼 들어온 한 사람.

“아, 정말 하얗네.”
“뭘 봐.”
“눈이 예뻐서.”

주먹질로 교무실에 불려 가기 일쑤에, 안 좋은 소문까지 따라다니는 한태경은
허락도 없이 선우의 세상에 들어온다.
선우는 뻔뻔하고 사람 피곤하게 만드는 태경을 피해 다니지만,
매 순간 제게 아는 척을 하며 주변을 맴도는 그가 신경이 쓰여 견딜 수가 없다.

“나 보고 싶다고 울지 마.”

어느새 제게 우산을 기울이고 방과 후를 함께하는 태경의 존재가 너무 당연하고 익숙해지며, 서서히 닫혀 있던 선우의 마음도 열리기 시작하고…….
남몰래 조용히 애정을 쌓아 가는 두 사람은 모종의 사건으로 헤어지게 된다.

그리고 12년 후, 선우는 아주 뜻밖의 장소에서 뜻밖의 모습으로
태경을 다시 만나게 되는데…….
오랜만에 마주한 임선우와 한태경. 과연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구매가격 : 3,200 원

그 여름의 끝 2권

도서정보 : 라휘 | 2019-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현대물, 학원물, 조직/암흑가, 정치/사회/재벌, 재회물, 다정공, 순정공, 대형견공, 집착공, 절륜공, 능글공, 직진공, 미남공, 양아치공, 미인수, 까칠수, 병약수, 외유내강수, 무심수, 알비노수, 일상물, 사건물, 수시점

※ 이 작품의 내용은 모두 픽션이며,
실재하는 인물, 단체, 사건 등과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알려 드립니다.

안녕, 사랑하는 나의 여름.

햇볕이 쨍쨍한 무더운 여름날에도 우산을 쓰고,
전교생 중 유일하게 한여름에도 춘추복을 입는 학생, 임선우.
선천적으로 백색증을 앓는 선우는 튀는 외모로 인해 남과 어울리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 날, 선우의 세상에 제멋대로 성큼 들어온 한 사람.

“아, 정말 하얗네.”
“뭘 봐.”
“눈이 예뻐서.”

주먹질로 교무실에 불려 가기 일쑤에, 안 좋은 소문까지 따라다니는 한태경은
허락도 없이 선우의 세상에 들어온다.
선우는 뻔뻔하고 사람 피곤하게 만드는 태경을 피해 다니지만,
매 순간 제게 아는 척을 하며 주변을 맴도는 그가 신경이 쓰여 견딜 수가 없다.

“나 보고 싶다고 울지 마.”

어느새 제게 우산을 기울이고 방과 후를 함께하는 태경의 존재가 너무 당연하고 익숙해지며, 서서히 닫혀 있던 선우의 마음도 열리기 시작하고…….
남몰래 조용히 애정을 쌓아 가는 두 사람은 모종의 사건으로 헤어지게 된다.

그리고 12년 후, 선우는 아주 뜻밖의 장소에서 뜻밖의 모습으로
태경을 다시 만나게 되는데…….
오랜만에 마주한 임선우와 한태경. 과연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구매가격 : 3,200 원

그 여름의 끝 3권(완결)

도서정보 : 라휘 | 2019-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현대물, 학원물, 조직/암흑가, 정치/사회/재벌, 재회물, 다정공, 순정공, 대형견공, 집착공, 절륜공, 능글공, 직진공, 미남공, 양아치공, 미인수, 까칠수, 병약수, 외유내강수, 무심수, 알비노수, 일상물, 사건물, 수시점

※ 이 작품의 내용은 모두 픽션이며,
실재하는 인물, 단체, 사건 등과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알려 드립니다.

안녕, 사랑하는 나의 여름.

햇볕이 쨍쨍한 무더운 여름날에도 우산을 쓰고,
전교생 중 유일하게 한여름에도 춘추복을 입는 학생, 임선우.
선천적으로 백색증을 앓는 선우는 튀는 외모로 인해 남과 어울리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 날, 선우의 세상에 제멋대로 성큼 들어온 한 사람.

“아, 정말 하얗네.”
“뭘 봐.”
“눈이 예뻐서.”

주먹질로 교무실에 불려 가기 일쑤에, 안 좋은 소문까지 따라다니는 한태경은
허락도 없이 선우의 세상에 들어온다.
선우는 뻔뻔하고 사람 피곤하게 만드는 태경을 피해 다니지만,
매 순간 제게 아는 척을 하며 주변을 맴도는 그가 신경이 쓰여 견딜 수가 없다.

“나 보고 싶다고 울지 마.”

어느새 제게 우산을 기울이고 방과 후를 함께하는 태경의 존재가 너무 당연하고 익숙해지며, 서서히 닫혀 있던 선우의 마음도 열리기 시작하고…….
남몰래 조용히 애정을 쌓아 가는 두 사람은 모종의 사건으로 헤어지게 된다.

그리고 12년 후, 선우는 아주 뜻밖의 장소에서 뜻밖의 모습으로
태경을 다시 만나게 되는데…….
오랜만에 마주한 임선우와 한태경. 과연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구매가격 : 3,2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