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멈추는 순간 3권 (완결)

도서정보 : 안경크리너 | 2019-08-1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온화한 기후의 작은 영토에 세워진 비엔트 왕국에는 현명한 국왕 엘리자베스와 총명하고 사랑스러운 왕자 해리가 살고 있다.
어느 날, 오메가로 발현한 해리를 위해 국왕은 알파와의 맞선 자리를 만들어 보지만 해리는 번번이 퇴짜를 놓는다. 결국 국왕은 피접이라는 이유를 붙여 남부에 위치한 스펜서 영지로 해리를 보내는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너무 예의바르기만 한 수도의 귀족과 다르게 자유분방한 그들이라면 해리의 마음도 조금 움직이지 않을까 기대했던 국왕의 바람과는 다르게 해리와 존은 첫 만남부터 꼬이게 되는데…….

“나도 그쪽 첫인상이 별로였고. 당신도 내 첫인상이 별로인 거 아는데.”
“그걸 아십니까?”
“그럼 모릅니까? 이렇게 티를 내는데?”
“불편한 티를 이렇게 내는 사람에게 부득불 말을 건 이유가 뭡니까? 대화를 유도해서 얻으려는 게 뭐기에? 비위를 맞춰 주길 고대하셨나요? 호감을 사기 위해 맘에 없는 말들을 지어 내길 바라셨습니까?”

해리는 오만과 편견에 물든 존과 마음을 나누는 일은 없을 거라 단정을 짓고 그를 무시하자고 마음을 먹는다.
그런데 안하무인에 답도 없던 존의 태도가 갑자기 바뀌었다?

“착각하는 거예요. 향긋하다고 그게 다 페로몬 일리 없으니까.”
“그럴 리 없습니다.”
“…….”
“향기로운 향과 오메가의 페로몬을 구분 못할 알파는 없습니다.”
“…….”
“그저 향긋한 향기에 심장이 뛰지는 않습니다.”


Copyrightⓒ2019 안경크리너 & M Blue
Illustration Copyrightⓒ2019 NANABA
All rights reserved

구매가격 : 3,500 원

시간이 멈추는 순간(외전)

도서정보 : 안경크리너 | 2019-08-1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온화한 기후의 작은 영토에 세워진 비엔트 왕국에는 현명한 국왕 엘리자베스와 총명하고 사랑스러운 왕자 해리가 살고 있다.
어느 날, 오메가로 발현한 해리를 위해 국왕은 알파와의 맞선 자리를 만들어 보지만 해리는 번번이 퇴짜를 놓는다. 결국 국왕은 피접이라는 이유를 붙여 남부에 위치한 스펜서 영지로 해리를 보내는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너무 예의바르기만 한 수도의 귀족과 다르게 자유분방한 그들이라면 해리의 마음도 조금 움직이지 않을까 기대했던 국왕의 바람과는 다르게 해리와 존은 첫 만남부터 꼬이게 되는데…….

“나도 그쪽 첫인상이 별로였고. 당신도 내 첫인상이 별로인 거 아는데.”
“그걸 아십니까?”
“그럼 모릅니까? 이렇게 티를 내는데?”
“불편한 티를 이렇게 내는 사람에게 부득불 말을 건 이유가 뭡니까? 대화를 유도해서 얻으려는 게 뭐기에? 비위를 맞춰 주길 고대하셨나요? 호감을 사기 위해 맘에 없는 말들을 지어 내길 바라셨습니까?”

해리는 오만과 편견에 물든 존과 마음을 나누는 일은 없을 거라 단정을 짓고 그를 무시하자고 마음을 먹는다.
그런데 안하무인에 답도 없던 존의 태도가 갑자기 바뀌었다?

“착각하는 거예요. 향긋하다고 그게 다 페로몬 일리 없으니까.”
“그럴 리 없습니다.”
“…….”
“향기로운 향과 오메가의 페로몬을 구분 못할 알파는 없습니다.”
“…….”
“그저 향긋한 향기에 심장이 뛰지는 않습니다.”


Copyrightⓒ2019 안경크리너 & M Blue
Illustration Copyrightⓒ2019 NANABA
All rights reserved

구매가격 : 700 원

교토탐정 홈즈 7

도서정보 : 모치즈키 마이 | 2019-08-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요타카와 아오이의 관계를 위협하는 뜻밖의 사건이……?!



고등학교 3학년이 되자 대학 입시도 의식하기 시작한 아오이.

서투르지만 천천히 거리를 좁혀가는 아오이와 키요타카의 앞에 어느 날 위작자 엔쇼가 나타난다.

키요타카에게 ‘백자 향합’의 감정을 의뢰한 엔쇼는 진품이라는 키요타카의 말을 부정하고 떠나간다.



그리고 얼마 뒤.

엔쇼는 하교하는 아오이의 앞에 나타난다.

간발의 차이로 키요타카가 나타나 아무 일 없이 끝나지만, 그 후 키요타카는 아오이에게 이별의 말을 꺼낸다.



두 달 뒤, 실연의 나락에 빠져 있던 아오이에게 점장의 전화가 걸려온다.



“키요타카가 효고에서 돌아왔어요.”



키요타카와 아오이 사이를 위협하는 적신호!!

대히트 캐릭터 소설 제7탄 등장!

구매가격 : 3,400 원

농구의 신

도서정보 : 키자키 나나에 | 2019-08-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그래도 역시 농구가 좋아.

모두와 함께 승리하고 싶다. 그것뿐이야――!



누구보다 최선을 다했던 탓에 자신의 의지와는 반대로 농구부 안에서 외톨이가 된 이쿠.

더 이상 부활동은 하지 않겠다고 결심한 이쿠는, 아는 사람이 전혀 없는 고등학교로 진학한다.



하지만 중학 시절 이쿠의 플레이를 기억하고 있던 농구부 부장이 집요하게 농구부에 들어올 것을 권유한다.

그런 부장의 열의에 꺾인 이쿠는 저도 모르게 내뱉고 말았다.

‘다시 한 번 농구를 하고 싶다’고.



목표는 전국대회.

한번은 농구를 포기했던 소년들의 열혈 청춘 그라피티!

구매가격 : 3,400 원

[합본]그 여름의 끝(전4권)

도서정보 : 라휘 | 2019-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현대물, 학원물, 조직/암흑가, 정치/사회/재벌, 재회물, 다정공, 순정공, 대형견공, 집착공, 절륜공, 능글공, 직진공, 미남공, 양아치공, 미인수, 까칠수, 병약수, 외유내강수, 무심수, 알비노수, 일상물, 사건물, 수시점

※ 이 작품의 내용은 모두 픽션이며,
실재하는 인물, 단체, 사건 등과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알려 드립니다.

안녕, 사랑하는 나의 여름.

햇볕이 쨍쨍한 무더운 여름날에도 우산을 쓰고,
전교생 중 유일하게 한여름에도 춘추복을 입는 학생, 임선우.
선천적으로 백색증을 앓는 선우는 튀는 외모로 인해 남과 어울리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 날, 선우의 세상에 제멋대로 성큼 들어온 한 사람.

“아, 정말 하얗네.”
“뭘 봐.”
“눈이 예뻐서.”

주먹질로 교무실에 불려 가기 일쑤에, 안 좋은 소문까지 따라다니는 한태경은
허락도 없이 선우의 세상에 들어온다.
선우는 뻔뻔하고 사람 피곤하게 만드는 태경을 피해 다니지만,
매 순간 제게 아는 척을 하며 주변을 맴도는 그가 신경이 쓰여 견딜 수가 없다.

“나 보고 싶다고 울지 마.”

어느새 제게 우산을 기울이고 방과 후를 함께하는 태경의 존재가 너무 당연하고 익숙해지며, 서서히 닫혀 있던 선우의 마음도 열리기 시작하고…….
남몰래 조용히 애정을 쌓아 가는 두 사람은 모종의 사건으로 헤어지게 된다.

그리고 12년 후, 선우는 아주 뜻밖의 장소에서 뜻밖의 모습으로
태경을 다시 만나게 되는데…….
오랜만에 마주한 임선우와 한태경. 과연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구매가격 : 11,200 원

그 여름의 끝 1권

도서정보 : 라휘 | 2019-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현대물, 학원물, 조직/암흑가, 정치/사회/재벌, 재회물, 다정공, 순정공, 대형견공, 집착공, 절륜공, 능글공, 직진공, 미남공, 양아치공, 미인수, 까칠수, 병약수, 외유내강수, 무심수, 알비노수, 일상물, 사건물, 수시점

※ 이 작품의 내용은 모두 픽션이며,
실재하는 인물, 단체, 사건 등과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알려 드립니다.

안녕, 사랑하는 나의 여름.

햇볕이 쨍쨍한 무더운 여름날에도 우산을 쓰고,
전교생 중 유일하게 한여름에도 춘추복을 입는 학생, 임선우.
선천적으로 백색증을 앓는 선우는 튀는 외모로 인해 남과 어울리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 날, 선우의 세상에 제멋대로 성큼 들어온 한 사람.

“아, 정말 하얗네.”
“뭘 봐.”
“눈이 예뻐서.”

주먹질로 교무실에 불려 가기 일쑤에, 안 좋은 소문까지 따라다니는 한태경은
허락도 없이 선우의 세상에 들어온다.
선우는 뻔뻔하고 사람 피곤하게 만드는 태경을 피해 다니지만,
매 순간 제게 아는 척을 하며 주변을 맴도는 그가 신경이 쓰여 견딜 수가 없다.

“나 보고 싶다고 울지 마.”

어느새 제게 우산을 기울이고 방과 후를 함께하는 태경의 존재가 너무 당연하고 익숙해지며, 서서히 닫혀 있던 선우의 마음도 열리기 시작하고…….
남몰래 조용히 애정을 쌓아 가는 두 사람은 모종의 사건으로 헤어지게 된다.

그리고 12년 후, 선우는 아주 뜻밖의 장소에서 뜻밖의 모습으로
태경을 다시 만나게 되는데…….
오랜만에 마주한 임선우와 한태경. 과연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구매가격 : 3,200 원

그 여름의 끝 2권

도서정보 : 라휘 | 2019-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현대물, 학원물, 조직/암흑가, 정치/사회/재벌, 재회물, 다정공, 순정공, 대형견공, 집착공, 절륜공, 능글공, 직진공, 미남공, 양아치공, 미인수, 까칠수, 병약수, 외유내강수, 무심수, 알비노수, 일상물, 사건물, 수시점

※ 이 작품의 내용은 모두 픽션이며,
실재하는 인물, 단체, 사건 등과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알려 드립니다.

안녕, 사랑하는 나의 여름.

햇볕이 쨍쨍한 무더운 여름날에도 우산을 쓰고,
전교생 중 유일하게 한여름에도 춘추복을 입는 학생, 임선우.
선천적으로 백색증을 앓는 선우는 튀는 외모로 인해 남과 어울리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 날, 선우의 세상에 제멋대로 성큼 들어온 한 사람.

“아, 정말 하얗네.”
“뭘 봐.”
“눈이 예뻐서.”

주먹질로 교무실에 불려 가기 일쑤에, 안 좋은 소문까지 따라다니는 한태경은
허락도 없이 선우의 세상에 들어온다.
선우는 뻔뻔하고 사람 피곤하게 만드는 태경을 피해 다니지만,
매 순간 제게 아는 척을 하며 주변을 맴도는 그가 신경이 쓰여 견딜 수가 없다.

“나 보고 싶다고 울지 마.”

어느새 제게 우산을 기울이고 방과 후를 함께하는 태경의 존재가 너무 당연하고 익숙해지며, 서서히 닫혀 있던 선우의 마음도 열리기 시작하고…….
남몰래 조용히 애정을 쌓아 가는 두 사람은 모종의 사건으로 헤어지게 된다.

그리고 12년 후, 선우는 아주 뜻밖의 장소에서 뜻밖의 모습으로
태경을 다시 만나게 되는데…….
오랜만에 마주한 임선우와 한태경. 과연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구매가격 : 3,200 원

그 여름의 끝 3권(완결)

도서정보 : 라휘 | 2019-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현대물, 학원물, 조직/암흑가, 정치/사회/재벌, 재회물, 다정공, 순정공, 대형견공, 집착공, 절륜공, 능글공, 직진공, 미남공, 양아치공, 미인수, 까칠수, 병약수, 외유내강수, 무심수, 알비노수, 일상물, 사건물, 수시점

※ 이 작품의 내용은 모두 픽션이며,
실재하는 인물, 단체, 사건 등과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알려 드립니다.

안녕, 사랑하는 나의 여름.

햇볕이 쨍쨍한 무더운 여름날에도 우산을 쓰고,
전교생 중 유일하게 한여름에도 춘추복을 입는 학생, 임선우.
선천적으로 백색증을 앓는 선우는 튀는 외모로 인해 남과 어울리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 날, 선우의 세상에 제멋대로 성큼 들어온 한 사람.

“아, 정말 하얗네.”
“뭘 봐.”
“눈이 예뻐서.”

주먹질로 교무실에 불려 가기 일쑤에, 안 좋은 소문까지 따라다니는 한태경은
허락도 없이 선우의 세상에 들어온다.
선우는 뻔뻔하고 사람 피곤하게 만드는 태경을 피해 다니지만,
매 순간 제게 아는 척을 하며 주변을 맴도는 그가 신경이 쓰여 견딜 수가 없다.

“나 보고 싶다고 울지 마.”

어느새 제게 우산을 기울이고 방과 후를 함께하는 태경의 존재가 너무 당연하고 익숙해지며, 서서히 닫혀 있던 선우의 마음도 열리기 시작하고…….
남몰래 조용히 애정을 쌓아 가는 두 사람은 모종의 사건으로 헤어지게 된다.

그리고 12년 후, 선우는 아주 뜻밖의 장소에서 뜻밖의 모습으로
태경을 다시 만나게 되는데…….
오랜만에 마주한 임선우와 한태경. 과연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구매가격 : 3,200 원

그 여름의 끝 외전

도서정보 : 라휘 | 2019-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키워드: 현대물, 학원물, 조직/암흑가, 정치/사회/재벌, 재회물, 다정공, 순정공, 대형견공, 집착공, 절륜공, 능글공, 직진공, 미남공, 양아치공, 미인수, 까칠수, 병약수, 외유내강수, 무심수, 알비노수, 일상물, 사건물, 수시점

※ 이 작품의 내용은 모두 픽션이며,
실재하는 인물, 단체, 사건 등과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알려 드립니다.

안녕, 사랑하는 나의 여름.

햇볕이 쨍쨍한 무더운 여름날에도 우산을 쓰고,
전교생 중 유일하게 한여름에도 춘추복을 입는 학생, 임선우.
선천적으로 백색증을 앓는 선우는 튀는 외모로 인해 남과 어울리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 날, 선우의 세상에 제멋대로 성큼 들어온 한 사람.

“아, 정말 하얗네.”
“뭘 봐.”
“눈이 예뻐서.”

주먹질로 교무실에 불려 가기 일쑤에, 안 좋은 소문까지 따라다니는 한태경은
허락도 없이 선우의 세상에 들어온다.
선우는 뻔뻔하고 사람 피곤하게 만드는 태경을 피해 다니지만,
매 순간 제게 아는 척을 하며 주변을 맴도는 그가 신경이 쓰여 견딜 수가 없다.

“나 보고 싶다고 울지 마.”

어느새 제게 우산을 기울이고 방과 후를 함께하는 태경의 존재가 너무 당연하고 익숙해지며, 서서히 닫혀 있던 선우의 마음도 열리기 시작하고…….
남몰래 조용히 애정을 쌓아 가는 두 사람은 모종의 사건으로 헤어지게 된다.

그리고 12년 후, 선우는 아주 뜻밖의 장소에서 뜻밖의 모습으로
태경을 다시 만나게 되는데…….
오랜만에 마주한 임선우와 한태경. 과연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구매가격 : 1,600 원

[합본]각인니(전2권)

도서정보 : 탄로 | 2019-08-0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본 도서에는 강압적인 행위 및 성관계가 포함되어 있으므로 주의 바랍니다.

짧고 잦은 연애 기간 동안 전 애인들에게
막 대해지는 것은 물론, 농락과 협박까지 당한 설화.

이번에도 방학 동안 만나 왔던 연인에게 배신당하고
또 한 번 버려졌다는 생각에 괴로워하는데,
소꿉친구인 이든이 갑작스레 마음을 고백해 온다.

“내 심장 한쪽에 설화가 피어나면 거길 도려내고,
또 반대편에 네가 피어나면 거길 끊어 내고…….
그렇게 한 백 번을 하고 나면 네가 없어질 줄 알았는데 아니었어.”

우성 알파의 교과서 같은 아름답고 착한 정이든과
온갖 악소문에 휩싸여 아웃사이더를 자처하는 자신.
그는 너무나 다른 서로에 애써 이든을 밀어내지만
계속된 따뜻한 위로와 이해에 점차 흔들린다.

한없이 쏟아지는 사랑에 마음이 기울던 그때,
그를 괴롭히던 사람들이 한 명씩 이상한 일을 당하고

“그때 여름방학 특강료 정이든이 내줬어. 너 챙겨 주는 조건으로.”
“……형은 친구라면서 그 형이 어떤 사람인지 몰라요?”

천사 같던 이든의 어두운 면이 드러나기 시작하는데…….

“내가, 무섭지 않아……?”

과연, 설화는 가면 뒤에 감춰진 이든의 민낯을 보고도
그를…… 선택할 수 있을까?

구매가격 : 7,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