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린랩

6101종의 전자책이 판매중입니다.

[세트] 성운을 먹는 자 전 31권

도서정보 : 김재한 / 도서출판 청어람 / 2018년 01월 01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폭염의 용제』,『용마검전』의 김재한 작가가 펼쳐내는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이야기!

『성운을 먹는 자』

하늘에서 별이 떨어진 날
성운(星運)의 기재(奇才)가 태어났다.

그와 같은 날,
아무런 재능도 갖지 못하고 태어난 형운.
별의 힘을 얻으려는 자들의 핍박 속에서 한 기인을 만나다!

“어떻게 하늘에게 선택받은 천재를 범재가 이길 수 있나요?”
“돈이다.”
“…네?”
“우리는 돈으로 하늘의 재능을 능가할 것이다.”

구매가격 : 96,000 원

조선 세자빈 실종 사건 6(완)

도서정보 : 서이나 / 도서출판 청어람 / 2017년 08월 01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세자와 세자빈의 운명적 사랑이야기 “다시는 궐 안의 여인이 되지 말거라.” “되지 않을 것입니다.” “다시는 이곳에 갇힌 나비가 되지 말고, 저 멀리 호월산 나비가 되어 그리 날거라.” “그리 할 것입니다.” 부부의 연으로 맺어졌지만, 그 끝은 비극이었다. 다시는 왕의 여인으로 태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다시는 궐 안의 나비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하였는데……. 감았던 눈을 떠보니, 다시금 그녀에게 똑같은 운명이 주어져 있었다! “아주 먼 훗날, 먼 훗날 다시 만나자. 그땐 사내와 여인으로. 해서 다시 나의 여인이 되어야 한다. 나는 결코 너를 놓지 않을 것이니, 평생을 너만 연모할 것이다.”

구매가격 : 3,500 원

[세트] 조선반당록 전 5권

도서정보 : 이이담 / 도서출판 청어람 / 2017년 12월 01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너는 화영이라는 이름으로, 꽃의 그림자로 긴 세월을 살아왔다. 지금까지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러할 테지. 하지만 오늘 밤만큼은 전부 잊거라. 네가 지금까지 살아왔던 삶도, 짊어져야 했던 본분도.”

어찌하여 그는 이토록 뿌리칠 수 없을 만큼 찬란한 것일까.

“은애한다. 온 마음을 다해.”


행화촌에서 나고 자랐지만, 금이 아닌 검을 잡은 여인.
그리고 공주의 반당이 된 그녀의 앞에 운명처럼 나타난 한 남자.

“폭풍우처럼 몰아쳤던 지난 세월도 훗날에는 몇 줄의 문장만으로 기록되겠지요. 하지만 간결해 보이는 글자 뒤에도 이토록 수많은 삶이 잠들어 있다는 사실을, 누군가는 알아주길 바랍니다.”

혼란하던 역사의 뒤안길, 기록되지 못한 이들의 숨겨진 이야기.

구매가격 : 8,400 원

조선반당록 1

도서정보 : 이이담 / 도서출판 청어람 / 2017년 12월 01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너는 화영이라는 이름으로, 꽃의 그림자로 긴 세월을 살아왔다. 지금까지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러할 테지. 하지만 오늘 밤만큼은 전부 잊거라. 네가 지금까지 살아왔던 삶도, 짊어져야 했던 본분도.”

어찌하여 그는 이토록 뿌리칠 수 없을 만큼 찬란한 것일까.

“은애한다. 온 마음을 다해.”


행화촌에서 나고 자랐지만, 금이 아닌 검을 잡은 여인.
그리고 공주의 반당이 된 그녀의 앞에 운명처럼 나타난 한 남자.

“폭풍우처럼 몰아쳤던 지난 세월도 훗날에는 몇 줄의 문장만으로 기록되겠지요. 하지만 간결해 보이는 글자 뒤에도 이토록 수많은 삶이 잠들어 있다는 사실을, 누군가는 알아주길 바랍니다.”

혼란하던 역사의 뒤안길, 기록되지 못한 이들의 숨겨진 이야기.

구매가격 : 0 원

조선반당록 2

도서정보 : 이이담 / 도서출판 청어람 / 2017년 12월 01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너는 화영이라는 이름으로, 꽃의 그림자로 긴 세월을 살아왔다. 지금까지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러할 테지. 하지만 오늘 밤만큼은 전부 잊거라. 네가 지금까지 살아왔던 삶도, 짊어져야 했던 본분도.”

어찌하여 그는 이토록 뿌리칠 수 없을 만큼 찬란한 것일까.

“은애한다. 온 마음을 다해.”


행화촌에서 나고 자랐지만, 금이 아닌 검을 잡은 여인.
그리고 공주의 반당이 된 그녀의 앞에 운명처럼 나타난 한 남자.

“폭풍우처럼 몰아쳤던 지난 세월도 훗날에는 몇 줄의 문장만으로 기록되겠지요. 하지만 간결해 보이는 글자 뒤에도 이토록 수많은 삶이 잠들어 있다는 사실을, 누군가는 알아주길 바랍니다.”

혼란하던 역사의 뒤안길, 기록되지 못한 이들의 숨겨진 이야기.

구매가격 : 2,100 원

조선반당록 3

도서정보 : 이이담 / 도서출판 청어람 / 2017년 12월 01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너는 화영이라는 이름으로, 꽃의 그림자로 긴 세월을 살아왔다. 지금까지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러할 테지. 하지만 오늘 밤만큼은 전부 잊거라. 네가 지금까지 살아왔던 삶도, 짊어져야 했던 본분도.”

어찌하여 그는 이토록 뿌리칠 수 없을 만큼 찬란한 것일까.

“은애한다. 온 마음을 다해.”


행화촌에서 나고 자랐지만, 금이 아닌 검을 잡은 여인.
그리고 공주의 반당이 된 그녀의 앞에 운명처럼 나타난 한 남자.

“폭풍우처럼 몰아쳤던 지난 세월도 훗날에는 몇 줄의 문장만으로 기록되겠지요. 하지만 간결해 보이는 글자 뒤에도 이토록 수많은 삶이 잠들어 있다는 사실을, 누군가는 알아주길 바랍니다.”

혼란하던 역사의 뒤안길, 기록되지 못한 이들의 숨겨진 이야기.

구매가격 : 2,100 원

조선반당록 4

도서정보 : 이이담 / 도서출판 청어람 / 2017년 12월 01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너는 화영이라는 이름으로, 꽃의 그림자로 긴 세월을 살아왔다. 지금까지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러할 테지. 하지만 오늘 밤만큼은 전부 잊거라. 네가 지금까지 살아왔던 삶도, 짊어져야 했던 본분도.”

어찌하여 그는 이토록 뿌리칠 수 없을 만큼 찬란한 것일까.

“은애한다. 온 마음을 다해.”


행화촌에서 나고 자랐지만, 금이 아닌 검을 잡은 여인.
그리고 공주의 반당이 된 그녀의 앞에 운명처럼 나타난 한 남자.

“폭풍우처럼 몰아쳤던 지난 세월도 훗날에는 몇 줄의 문장만으로 기록되겠지요. 하지만 간결해 보이는 글자 뒤에도 이토록 수많은 삶이 잠들어 있다는 사실을, 누군가는 알아주길 바랍니다.”

혼란하던 역사의 뒤안길, 기록되지 못한 이들의 숨겨진 이야기.

구매가격 : 2,100 원

조선반당록 5(완)

도서정보 : 이이담 / 도서출판 청어람 / 2017년 12월 01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너는 화영이라는 이름으로, 꽃의 그림자로 긴 세월을 살아왔다. 지금까지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러할 테지. 하지만 오늘 밤만큼은 전부 잊거라. 네가 지금까지 살아왔던 삶도, 짊어져야 했던 본분도.”

어찌하여 그는 이토록 뿌리칠 수 없을 만큼 찬란한 것일까.

“은애한다. 온 마음을 다해.”


행화촌에서 나고 자랐지만, 금이 아닌 검을 잡은 여인.
그리고 공주의 반당이 된 그녀의 앞에 운명처럼 나타난 한 남자.

“폭풍우처럼 몰아쳤던 지난 세월도 훗날에는 몇 줄의 문장만으로 기록되겠지요. 하지만 간결해 보이는 글자 뒤에도 이토록 수많은 삶이 잠들어 있다는 사실을, 누군가는 알아주길 바랍니다.”

혼란하던 역사의 뒤안길, 기록되지 못한 이들의 숨겨진 이야기.

구매가격 : 2,100 원

홍아

도서정보 : YJ / 누보로망 / 2018년 01월 01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오빠, 너무 사랑하면 언젠가 만난대. 그래서 우리가 이렇게 만났나 보다.”

푸른 심장을 가진 불운의 왕세자 청아. 그리고 붉은 씨앗을 가지고 태어난 운명의 여인 홍아.
오로지 그녀의 붉은 씨앗만이 청아의 푸른 심장을 지킬 수 있다.

과거 비극적으로 이별한 두 사람은 300년이란 오랜 세월을 지나 극적으로 재회한다.

하지만 붉은 달이 뜨는 밤, 마귀들이 마귀의 문을 열 수 있는 열쇠인 푸른 심장, 청아의 심장을 노린다.
홍아는 청아를 지키기 위해 제 목숨을 희생할 각오로 뛰어드는데…….

세월은 운명을 거스를 수 없다.
다만 흐를 뿐.

끊을 수 없는 운명으로 이어진 두 남녀의 가슴 아픈 판타지 로맨스.

구매가격 : 2,200 원

[세트] 조선 세자빈 실종 사건 전 6권

도서정보 : 서이나 / 도서출판 청어람 / 2017년 08월 01일 / EPUB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세자와 세자빈의 운명적 사랑이야기 “다시는 궐 안의 여인이 되지 말거라.” “되지 않을 것입니다.” “다시는 이곳에 갇힌 나비가 되지 말고, 저 멀리 호월산 나비가 되어 그리 날거라.” “그리 할 것입니다.” 부부의 연으로 맺어졌지만, 그 끝은 비극이었다. 다시는 왕의 여인으로 태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다시는 궐 안의 나비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하였는데……. 감았던 눈을 떠보니, 다시금 그녀에게 똑같은 운명이 주어져 있었다! “아주 먼 훗날, 먼 훗날 다시 만나자. 그땐 사내와 여인으로. 해서 다시 나의 여인이 되어야 한다. 나는 결코 너를 놓지 않을 것이니, 평생을 너만 연모할 것이다.”

구매가격 : 17,5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