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팅의 효능 (무삭제, 19금 버전)

도서정보 : 다감증 | 2019-12-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책 소개>
#H씬다수 #채팅 #익명만남 #첫경험 #처녀 #아는동생 #샤워 #구강 #69 #샤워 #허벅지
30대의 평범한 직장인이 주인공은, 어느 날 호기심에 스팸 광고 메일의 링크를 누른다. 그리고 눈앞에 펼쳐진 것은 상당히 깔끔한 디자인의 성인 사이트였다. 호기심에 여기저기를 둘러보던 그는, 자신을 대학생이라 소개하며 성 지식에 대한 초보적인 질문을 던지는 익명의 여자의 글을 발견한다. 막연한 생각으로 그녀에게 이메일을 보낸 주인공은 마침내 그녀와 실제 대면하기까지 이른다. 그것도 모텔에 방을 잡고 불을 끈 채 기다리는 상황 속에서.

구매가격 : 1,000 원

[합본]보스와 나(전2권)

도서정보 : 이래서 | 2019-12-0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온갖 알레르기는 전부 달고 살고 여자, 소보루.
도대체 몇 개의 아르바이트를 뛰는지.
그녀의 이력서는 온갖 자격증으로 화려하기만 하다.

“아, 진짜 미안. 내가 미운 사람한테도 알레르기 증상이 생겼어요.”

얄미운 소리는 기본으로 장착해서
만날 때마다 보루의 알레르기를 간질간질.
재채기 세례를 흠뻑 뒤집어쓰는 남자, 이기적.

“미운 사람한테 새로 생겼다는 그거.
아직도 나한테 증상이 남았을까?”

그런데 미운 말만 하던 그 입이 언제부터 사랑스러워졌을까?
이 남자가 제게 콕 박힌 건 대체 언제였을까?

3층 기적의 베이커리. 고소하고 달콤한 빵 냄새가 나는 남자.
그리고 실제 이름인지 의심받는 이름을 가진 여자.

“빵집에 소보루 없는 게 말이 돼요? 소보루는 빵집에 있어야죠!”

구매가격 : 7,000 원

보스와 나 1권

도서정보 : 이래서 | 2019-12-0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온갖 알레르기는 전부 달고 살고 여자, 소보루.
도대체 몇 개의 아르바이트를 뛰는지.
그녀의 이력서는 온갖 자격증으로 화려하기만 하다.

“아, 진짜 미안. 내가 미운 사람한테도 알레르기 증상이 생겼어요.”

얄미운 소리는 기본으로 장착해서
만날 때마다 보루의 알레르기를 간질간질.
재채기 세례를 흠뻑 뒤집어쓰는 남자, 이기적.

“미운 사람한테 새로 생겼다는 그거.
아직도 나한테 증상이 남았을까?”

그런데 미운 말만 하던 그 입이 언제부터 사랑스러워졌을까?
이 남자가 제게 콕 박힌 건 대체 언제였을까?

3층 기적의 베이커리. 고소하고 달콤한 빵 냄새가 나는 남자.
그리고 실제 이름인지 의심받는 이름을 가진 여자.

“빵집에 소보루 없는 게 말이 돼요? 소보루는 빵집에 있어야죠!”

구매가격 : 3,500 원

보스와 나 2권(완결)

도서정보 : 이래서 | 2019-12-09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온갖 알레르기는 전부 달고 살고 여자, 소보루.
도대체 몇 개의 아르바이트를 뛰는지.
그녀의 이력서는 온갖 자격증으로 화려하기만 하다.

“아, 진짜 미안. 내가 미운 사람한테도 알레르기 증상이 생겼어요.”

얄미운 소리는 기본으로 장착해서
만날 때마다 보루의 알레르기를 간질간질.
재채기 세례를 흠뻑 뒤집어쓰는 남자, 이기적.

“미운 사람한테 새로 생겼다는 그거.
아직도 나한테 증상이 남았을까?”

그런데 미운 말만 하던 그 입이 언제부터 사랑스러워졌을까?
이 남자가 제게 콕 박힌 건 대체 언제였을까?

3층 기적의 베이커리. 고소하고 달콤한 빵 냄새가 나는 남자.
그리고 실제 이름인지 의심받는 이름을 가진 여자.

“빵집에 소보루 없는 게 말이 돼요? 소보루는 빵집에 있어야죠!”

구매가격 : 3,500 원

야근 중에 (무삭제, 19금 버전)

도서정보 : 다감증 | 2019-12-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H씬다수 #타이트스커트 #누드 #코트 #노출증 #사무실책상 #의자 #NTR #쓰리썸 #구강
늦은 밤까지 사무실에서 야근을 하는 나를 위해서, 남편이 초밥을 들고 찾아온다. 기쁨에 겨운 나는 맛있게 초밥을 먹고 일에 열중하려 하는데, 남편은 지친 내 어깨를 주물러준다. 그의 손길에 자극을 느끼는 나. 그리고 그런 나의 묘한 느낌을 알아차린 남편이 기묘한 제안을 한다. 알몸으로 코트 하나만 걸치고, 아래층에서 경비를 서고 있는 보안 요원에게 캔커피를 하나 주고 오라는 제안이다.

<그녀의 프로필>
노출을 즐기는 그녀
알몸 위에
코트 하나만 걸치고
남자 앞에 서는 것을 즐기다.

구매가격 : 1,000 원

나의 아찔한 룸메이트(외전)

도서정보 : 안경크리너 | 2019-12-0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19년을 알파라 믿고 살았던 앤드류 스윈턴.
어느 날, 청천벽력과도 같은 미발현 오메가 진단이 내려진다.
졸지에 우성오메가가 된 앤드류는 고집을 부려 알파 학교로 돌아가지만,

그를 기다린 것은 요청한 독방이 아니었다!

“내 방이니까, 네가 잘못 찾은 거지.”

301호의 주인이 자신이라고 말하는 녀석.
그는 전 공주의 아들로 태어나 세간의 관심을 독차지 하는 조지 하트였으며 조지는 아주 당연히,

“저 녀석 알파지.”
“그것도 우성.”

301호를 둘러싼 우성 알파와 오메가의 줄다리기!
앤드류는 과연 형질을 숨기고 무사히 졸업할 수 있을까?



<본문 발췌>

“내 말이 맞잖아.”
“사과 향이 난다니까. 방에서.”
“어떻게 할래?”

먹이를 보는 시선에 뒤가 절로 움찔거리는 것을 느낀 앤드류는 자신이 꼭 비축 식량인 듯 느껴졌다. 조지는 손가락으로 쇄골 부분을 느리게 쓸었다.
앤드류의 사정과는 다르게 조지는 냉철했다. 갑작스러운 발현에 당황하기는 했지만 이성을 잃지 않았다. 조지는 철저히 이성적이었다. 그래서 앤드류는 더 소름이 돋았다. 발현의 열기 안에서 흐려지는 이성으로 앤드류는 조지가 얼마나 무서운 사람인가를 뼈가 저리게 깨닫고 있었다.

“선택은 네 몫이야.”
“자. 대답해야지. 어떻게 할래?”


Copyrightⓒ2018 안경크리너 & M Blue
Illustration Copyrightⓒ2018 마니
All rights reserved

구매가격 : 1,000 원

당신을 완벽히 버리는 법(전 2권/완결)

도서정보 : 이른꽃 | 2019-12-0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제가 연희씨에게 여지를 줬나요?”

정훈은 딱하다는 듯 혀를 내찼다.

“내가 애인 행세를 하면 연희 씨는 웃어요. 쉽잖아.”

짝사랑하던 민정훈 팀장과의 관계를 사랑이라 믿었다.
진심을 드러내면 끝임을 알기에 마음을 깊숙이 숨겼으나
처절한 사랑에도 기어이 찾아온 균열.

“정연희, 오늘이 마지막이야. 돌아서면 정말 끝이야.”
“죄송한데, 팀장님. 끝은 이미 예전에 났어요.”

그녀는, 이제 그를 완벽히 버릴 준비가 됐다.

구매가격 : 6,120 원

당신을 완벽히 버리는 법 1권

도서정보 : 이른꽃 | 2019-12-0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제가 연희씨에게 여지를 줬나요?”

정훈은 딱하다는 듯 혀를 내찼다.

“내가 애인 행세를 하면 연희 씨는 웃어요. 쉽잖아.”

짝사랑하던 민정훈 팀장과의 관계를 사랑이라 믿었다.
진심을 드러내면 끝임을 알기에 마음을 깊숙이 숨겼으나
처절한 사랑에도 기어이 찾아온 균열.

“정연희, 오늘이 마지막이야. 돌아서면 정말 끝이야.”
“죄송한데, 팀장님. 끝은 이미 예전에 났어요.”

그녀는, 이제 그를 완벽히 버릴 준비가 됐다.

구매가격 : 3,400 원

당신을 완벽히 버리는 법 2권

도서정보 : 이른꽃 | 2019-12-0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제가 연희씨에게 여지를 줬나요?”

정훈은 딱하다는 듯 혀를 내찼다.

“내가 애인 행세를 하면 연희 씨는 웃어요. 쉽잖아.”

짝사랑하던 민정훈 팀장과의 관계를 사랑이라 믿었다.
진심을 드러내면 끝임을 알기에 마음을 깊숙이 숨겼으나
처절한 사랑에도 기어이 찾아온 균열.

“정연희, 오늘이 마지막이야. 돌아서면 정말 끝이야.”
“죄송한데, 팀장님. 끝은 이미 예전에 났어요.”

그녀는, 이제 그를 완벽히 버릴 준비가 됐다.

구매가격 : 3,400 원

가련한 밤

도서정보 : 정은우 | 2019-12-0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어젯밤 일은 당연히 없던 걸로 하는 거겠죠?”
“한 번 더 하자. 한 번 더 하고 싶어.”

처음이었다.
서로를 위해 만들어진 것처럼 몸이 맞는 상대를 발견한 것은.
그저 사장과 비서였던 두 사람의 관계가 그날 밤, 완전히 바뀌었다.

“전 사장님이랑 다시 잘 마음 없습니다.”
“왜. 내 테크닉 별로였어? 아닐 텐데.”
“전 같은 실수 두 번 반복하는 바보 같은 사람 아닙니다.”

야무진 일 처리에 이름답지 않게 까칠한 여자, 송가련.
천진난만한 질문에 튀어나오려는 욕을 겨우 되삼켰다.
제가 모시는 상사는 또라이에, 바람둥이에, 사이코였다.

뭐든 제 맘대로 해야 직성이 풀리는 남자, 차강우.
이번에도 잡은 먹이를 놓칠 생각은 없었다.
몽글거리는 마음속 이상 증세가 무엇인지 알아야 했으니까.

“그럼 나 좋아한다던 그건 뭔데.”

무심한 한마디에 가늘게 떨리던 심장이 멈췄다.
애틋한 그 밤의 기억을 탐하고 싶은 눈동자가 부딪쳐 왔다.

“개 같은 새끼는 개 같은 짓만 골라서 하는 거 알잖아.”

구매가격 : 3,8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