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산악

도서정보 : 안자산 | 2019-11-1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한번은 진나라의 어떤 사람이 칠현금(七絃琴)*을 내왕하여 바친 자가 있었다. 정부는 이를 허락하였으나 처음 보는 물건이라 그 음계의 구조와 탄주(彈奏)의 방법을 알지 못하여 후한 상을 약속한 후에 해음자(解音者)를 구하였다. 이것이 왕 상공의 현금을 창조한 동기이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3,000 원

왕산악

도서정보 : 안자산 | 2019-11-15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한번은 진나라의 어떤 사람이 칠현금(七絃琴)*을 내왕하여 바친 자가 있었다. 정부는 이를 허락하였으나 처음 보는 물건이라 그 음계의 구조와 탄주(彈奏)의 방법을 알지 못하여 후한 상을 약속한 후에 해음자(解音者)를 구하였다. 이것이 왕 상공의 현금을 창조한 동기이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3,000 원

폼페이 그날

도서정보 : 제니 홀 지음, 이택근 옮김 | 2019-11-14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해적에게 납치되어 폼페이로 팔려 온 그리스 소년! 소년의 그림 실력을 알아본 로마인 주인은 자신의 방에 그림을 그리라 명한다. 어느 날 주인은 아픈 아들을 위해 의사를 데리러 나가고 집에는 소년과 주인의 아들 둘만 남았는데... 갑자기 천지를 뒤흔드는 소리와 함께 베수비오산이 폭발한다! 시커먼 연기 구름이 하늘을 뒤덮고 돌멩이들이 비처럼 쏟아진다. 이윽고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고 뒤엉키면서 거리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된다. 노예 소년은 주인 아들과 함께 이 생지옥을 무사히 빠져나갈 수 있을까? 그리스 노예소년의 박진감 넘치는 탈출기를 다룬 미니 소설 마치 폼페이 유적을 돌아다니는 듯한 생생한 느낌을 전달하는 답사기 유일한 목격자 소플리니우스의 기록과 석고상이 전하는 그날의 증언을 통해 한순간에 최후를 맞은 고대 도시 폼페이의 내밀한 단면을 들여다 본다. 화산이 만든 타임캡슐에서 깨어난 폼페이에 그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책 속으로] 벼락같은 소리를 지르며 베수비오산이 매력적인 도시를 검은 화산재의 망토로 덮고 나서 거의 1800년이 흐른 뒤 고대 도시가 부활하는 시대가 도래하였다. 우물을 파던 농부가 처음 고대의 청동 제품과 식기들을 발견했고 그 일은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본격적인 발굴이 시작되자 곰팡이 핀 수의를 입었던 사람처럼 몸에서 재를 털어낸 폼페이는 첫 1세기의 고전적인 시(詩)의 시대에서 현대적인 19세기 산문(散文)의 세계로 시간을 뛰어넘어 눈을 뜨게 되었다. 전 세계가 깜짝 놀랐고 무덤에서 일어난 이 고대의 이방인을 신기한 눈으로 바라보았다. 오랫동안 지구의 자궁에서 몰래 잠자고 있던 아득한 과거가 깨어나는 순간이었다. - 여는 글 중에서 땅 밑이 여러 번 요동쳤다. 마치 폭풍우를 만난 배가 흔들리는 것 같았다. 이번에는 천둥이 치자 집 전체가 흔들거렸다. 아리스톤은 길고 가느다란 기둥 위에 서 있는 작은 동상을 보았다. 지진이 일면서 동상은 무너질 듯 이리저리 위태롭게 비틀거렸다. 그렇게 버티는 듯하다가 이내 쓰러지더니 높게 쌓인 돌무더기 위로 떨어져 산산이 조각났다. 그 위로 돌이 계속 떨어지면서 얼마 지나지 않아 동상 부스러기를 완전히 덮어버렸다. - 그날의 이야기 그리스 노예소년 아리스톤과 폼페이 중에서 흙더미를 내려와서 아무도 없는 망루를 지나 거칠고 두꺼운 벽을 통과하여 출입문으로 들어선다. 그러면 1900년 전 베수비오산이 뿌리는 재앙을 피해 사람들이 도망칠 때 밟고 지나갔을 포장용 돌들이 발에 닳는다. 그리고 좁고 가파른 거리를 오른다. 이 거리는 고대에 어부와 뱃사람들이 지나다녔던 거리이다. 강이나 바다에서 잡은 물고기가 가득 담긴 바구니를 들고 오거나 배에 실어온 물건들을 나귀 등에 얹어 끌고 돌아올 때 이용했다. 또한 베수비오 화산이 분출했던 무시무시한 날에 사람들이 쏟아져 나왔던 거리이기도 하다. - 그날의 현장 화산이 만든 유령 도시 폼페이를 거닐다 중에서 며칠 동안 땅이 진동했는데 캄파니아에서는 이런 진동이 자주 있는 일이라 특별히 놀라지는 않았다. 하지만 그날 밤 그 진동은 매우 격렬해서 모든 것이 흔들릴 뿐만 아니라 세상이 뒤집어지는 것 같았다. - 그날의 목격자 소플리니우스 폼페이 최후의 날을 기록하다 중에서 기적과도 같이 두 도시는 석회화된 화산재 층 아래에 거의 완벽하게 보존되어 있었다. 지금까지 폼페이의 165에이커(약 20만 평)의 4분의 3이 발굴되었고 화산재 퇴적물에서 발견된 시신들의 자취에서 본 뜬 약 1 044개의 석고 모형이?뼈들이 흩어져 있던 다른 100구의 시신과 함께?폼페이 내부와 그 주변에서 복원되었다. 이 말은 폼페이 인구 2만 명 중 엄청나게 많은 사람이 베수비오산에서 일어나는 화산 활동의 첫 번째 징조들을 보고 도망쳤다는 의미이다. - 그날의 흔적 석고상으로 돌아온 폼페이 사람들 중에서

구매가격 : 3,900 원

박한미

도서정보 : 고유섭 | 2019-11-1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원래 종이란 악기로서 출발한 것으로 용기로서의 종과는 그 글자 모양으로도 달리할 뿐더러 형태까지도 달리한다. 서양 종들과 같이 종자(鍾子)(종지)가 종 속에 달려서 이것을 흔들어 울리는 것과 다른 하나는 동양의 종과 같이 외부에서 때려서 울리는 것이 있다. 성덕대왕신종은 이편에 속하는 것이다. 또한, 원형식은 중국의 악종 형식에 속하는 것이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1,000 원

박한미

도서정보 : 고유섭 | 2019-11-13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원래 종이란 악기로서 출발한 것으로 용기로서의 종과는 그 글자 모양으로도 달리할 뿐더러 형태까지도 달리한다. 서양 종들과 같이 종자(鍾子)(종지)가 종 속에 달려서 이것을 흔들어 울리는 것과 다른 하나는 동양의 종과 같이 외부에서 때려서 울리는 것이 있다. 성덕대왕신종은 이편에 속하는 것이다. 또한, 원형식은 중국의 악종 형식에 속하는 것이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1,000 원

공민왕

도서정보 : 고유섭 | 2019-11-13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공민(恭愍)은 명나라 황실의 사시(賜諡)이나 고려조의 존시(尊諡)는 인문(仁文)·의무(義武)·용지(勇智)·명렬(明烈)·경효(敬孝)대왕이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1,000 원

공민왕

도서정보 : 고유섭 | 2019-11-13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공민(恭愍)은 명나라 황실의 사시(賜諡)이나 고려조의 존시(尊諡)는 인문(仁文)·의무(義武)·용지(勇智)·명렬(明烈)·경효(敬孝)대왕이다.<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1,000 원

고조선 단군

도서정보 : 이능화 | 2019-11-1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지금의 단군(檀君) 칭호의 단(檀) 글자는 박달(朴達)나무의 단(檀)이 아니며, 자단향(紫檀香)의 단(檀) 글자인 것이 명백하다. 태백산이 묘향산으로 바꾸어 부른 그 경로를 연구하여 보면 고려 인종(仁宗) 때 굉곽탐밀(宏廓探密)이라 하는 이름난 승려 두 사람이 있어 태백산에 가람(伽藍)(사찰)을 창건하는 동시에 바로 그 산에 자단(紫檀)이 많이 나온다는 것을 보고 불서(佛書)에 실은 전단향(?檀香)의 의의를 인용하여 산 이름을 묘향(妙香)이라고 개칭한 듯하다.(신여암(申旅菴)의 단군 칭호 해석 중에서)<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3,000 원

고조선 단군

도서정보 : 이능화 | 2019-11-12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지금의 단군(檀君) 칭호의 단(檀) 글자는 박달(朴達)나무의 단(檀)이 아니며, 자단향(紫檀香)의 단(檀) 글자인 것이 명백하다. 태백산이 묘향산으로 바꾸어 부른 그 경로를 연구하여 보면 고려 인종(仁宗) 때 굉곽탐밀(宏廓探密)이라 하는 이름난 승려 두 사람이 있어 태백산에 가람(伽藍)(사찰)을 창건하는 동시에 바로 그 산에 자단(紫檀)이 많이 나온다는 것을 보고 불서(佛書)에 실은 전단향(?檀香)의 의의를 인용하여 산 이름을 묘향(妙香)이라고 개칭한 듯하다.(신여암(申旅菴)의 단군 칭호 해석 중에서)<본문 중에서>

구매가격 : 3,000 원

언제나, 노회찬 어록

도서정보 : 강상구 | 2019-11-0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우리를 행복하게 한, 그래서 기억해야 할 노회찬의 말들!
오랫동안 노회찬 의원과 함께 진보정치의 길을 걸었던 강상구 전 정의당 교육연수원장이 노회찬 어록 400여 개를 뽑아 정리했다. 그중 100개에는 그 말이 나오게 된 배경과 지은이의 감상을 함께 담았다. 이 책에 실린 노회찬 어록 중에는 알려진 말도 꽤 되지만 그렇지 않은 말이 훨씬 많다. 지은이는 ‘정치인 노회찬’의 말만이 아니라, 평범한 삶을 산 ‘시민 노회찬’의 말까지 다양하게 소개하면서 그가 어떤 삶을 살았고 어떤 세상을 꿈꾸었는지 보여준다. 아울러 슬픔이 아니라 유쾌함과 행복함으로 그를 기억하자고 독자들에게 권한다.

구매가격 : 10,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