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코스 인도네시아050 보고르 박물관투어

도서정보 : 조명화 | 2019-08-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인도네시아 유일의 자연사 박물관, 인도네시아 국립 자연사 박물관(Museum Nasional Sejarah Alam Indonesia, National Museum of Indonesian Natural History, Indonesian Museum of Ethnobotany) : 인도네시아의 생태계, 생물학, 생물자원에 관해 다양한 사진과 설명, 전시가 담긴 상세한 패널로 만날 수 있는 보고르의 대표 박물관이다. 인도네시아의 천혜의 자연환경에서 발견할 수 있는 생물 다양성이 인도네시아 생물학의 저력으로, 분자 생물학, 유전 공학 등 미래기술의 원천으로 가치가 높다. 1층은 자연사 박물관의 성격이 강하고, 지하 1층은 인도네시아의 민족별 문화, 생태, 생물자원 등을 소개하는 민족 식물학(民族植物學) 박물관의 개성이 뚜렷하다. 테마여행신문 TTN Korea 원코스 인도네시아(1 Course Indonesia) 시리즈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여행을! B

인도네시아 각 지역의 ‘토양(Soil)’을 주제로 하는 박물관, 토양 박물관(Museum Tanah dan Pertanian, Soil Museum ? Bogor) : 이색적인 주제라는 생각이 먼저 들긴 하지만, 토양 박물관(Museum Tanah dan Pertanian, Soil Museum ? Bogor)은 농업을 중시했던 국가라면 누구나 그 중요성을 공감할 만한 테마박물관이다. 바위가 오랜 시간에 걸쳐 풍화가 되면서 ‘흙으로 변화해 가는 과정’을 시작으로, 번쩍거리는 보석을 비롯한 수백 종의 토양 샘플(인도네시아 전역에서 수집한!)과 각종 연구 장비를 만날 수 있다. 박물관의 규모는 그리 크지 않으나, 네덜란드 시대 건설된 고풍스러운 흰색 건축물 한 동을 통으로 쓰고 있어 내부는 무척이나 널찍하게 느껴진다. 보고르 식물원(Bogor Kebun Raya) 남쪽에 위치한 동물학 박물관(Museum Zoologi, Zoological Museum) 길 건너 편에 위치하고 있으며, 입장료 무료.

식물원 속의 동물학 박물관, 보고르 식물원(Bogor Kebun Raya, Bogor Botanical Gardens) 내 동물학 박물관(Museum Zoologi, Zoological Museum) : 2개로 나뉘어진 조류관(Ruang Burung)부터 동물 종에 따라 포유동물관(Ruang Mamalia), 파충류관(Ruang Reptil dan Amplbl), 곤충관(Ruang Serangga), 어류 및 연체동물관(Ruang Ikan dan Moluska) 순으로 전시하고 있다. 시간이 촉박하더라도, ‘세계에서 가장 큰 동물’ 뼈를 전시한 고래관(Kerangka Ikan Paus)은 둘러보시길! 너무나 거대하여, 실내의 전시관과 별도로 외부 전시공간을 꾸며 놓았다. 박물관 입장료는 보고르 식물원(Bogor Kebun Raya) 입장료에 통합되어 있어서, 별도로 지불할 필요는 없다.

공 팩토리 보고르(Gong Factory Bogor) : 가물란 공(Gamelan Gongs)은 인도네시아의 전통악기 중 하나로, 쇠를 녹여 형틀을 뜨고 망치로 두드려 모양을 잡고, 연마기로 곱게 갈아 완성하는 모든 과정을 바로 이곳 공 팩토리 보고르(Gong Factory Bogor)에서 전통 방식 그대로 제작한다. 별도의 예약 없이 방문하더라도 제철소부터 크기별로 각기 다른 소리를 내는 악기의 특성을 직접 두드려 가며 시연해주는 안쪽의 공방까지 친절히 안내해 준다. 이걸 사가는 손님은 없을 터인데, 왜 이리 친절할까? 싶었는데 역시나 봉사료(?)를 두어 차례 요구한다. 적당한 잔돈을 지참하시라. 토양 박물관(Museum Tanah dan Pertanian, Soil Museum ? Bogor)에서 공 팩토리 보고르(Gong Factory Bogor)까지 도보로 1.4 km로 가깝다.

조국 수호 박물관(페타 박물관, Museum Pembela Tanah Air, Museum & Monumen PETA, Museum PETA) : PETA(Pembela Tanah Air)는 국가 민족주의 운동의 지도자들이 결성한 인도네시아 독립군의 군대를 지칭한다. 보고르의 조국 수호 박물관(페타 박물관, Museum Pembela Tanah Air, Museum & Monumen PETA, Museum PETA)은 1745년 건설된 영국풍의 건축물을 활용해 1993년 부통령 Umar Wirahadikusumah의 지시로 건설된 것. 보고르의 독립 운동사를 14점의 디오라마로 재현한 것이 가장 큰 볼거리! 1943년 PETA 군의 발족을 시작(디오라마 1)으로, 1945년 인민 보안국(BKR) 대장의 선출(디오라마 14)까지 2개의 갤러리에서 역동적인 연출과 군상을 만나볼 수 있다.

보고르 전쟁 박물관(Museum Perjuangan Bogor) : 조국 수호 박물관(페타 박물관, Museum Pembela Tanah Air, Museum & Monumen PETA, Museum PETA)과 마찬가지로 보고르를 중심으로 한 전쟁과 독립영웅을 소재로 하고 있으나 각종 신문, 사진 등 자료에 특화되어 있다. 1879년 네덜란드 사업가 Wilhelm Gustaf Wissner이 자신의 가족들과 머물기 위해 구매한 이후 일제 강점기 등을 거치며 독립군의 거점으로 활용되었다. 1958년 우마르 빈 우스만 알바와하브 (Umar Bin Usman Albawahab)가 기증함으로써, 보고르 전쟁 박물관(Museum Perjuangan Bogor)으로 새출발(?)한다. 면적 650 m²로 2층 규모. 1980년대 박물관과 유물의 훼손이 심각하며, 8000만 RP를 모금한 끝에 현재의 모습으로 단장하였다.

구매가격 : 8,910 원

원코스 인도네시아051 보고르 워킹투어Ⅰ

도서정보 : 조명화 | 2019-08-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보고르의 센터, 보고르 식물원(Bogor Kebun Raya, Bogor Botanical Gardens)을 걷는 두 가지 방법 : 보고르의 지도를 보면, 한복판에 정사각형 모양의 녹지가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십수 개의 크고 작은 물줄기가 자카르타부터 보고르를 거쳐 남쪽으로 질주하고 있다. 보고르 식물원은 보고르에서 단순한 관광지를 넘어서 대통령 궁이 위치한 정치적 중심지이자, 보고르가 하나의 도시로써 발전한 역사적 근원이라는 점에서 보고르 식물원(Bogor Kebun Raya, Bogor Botanical Gardens)를 제대로 보는 것만으로도 보고르란 도시를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으리라. 보고르 식물원(Bogor Kebun Raya, Bogor Botanical Gardens)은 물론 내부에 입장해 셀 수도 없이 다양한 식물종과 동물학 박물관 등의 부대시설을 감상하는 여행지이기도 하지만, 식물원 둘레길을 따라 한 바퀴 도는 것 또한 매력적인 여정을 선사한다. 테마여행신문 TTN Korea 원코스 인도네시아(1 Course Indonesia) 시리즈와 함께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멋진 여행을! B

보고르에서 보고르 식물원(Bogor Kebun Raya, Bogor Botanical Gardens)이 갖는 위상을 증명이라도 하듯 식물원에서 길 하나만 건너면 인도네시아 국립 자연사 박물관(Museum Nasional Sejarah Alam Indonesia, National Museum of Indonesian Natural History, Indonesian Museum of Ethnobotany), 토양 박물관(Museum Tanah dan Pertanian, Soil Museum ? Bogor) 등의 박물관, GPIB Zebaoth Bogor(Church of Zebaoth), 불교사찰 Vihara Dhanagun Bogor(Hok Tek Bio Temple of Bogor City) 등의 종교시설과 기념비 Tugu Kujang Bogor(Kujang Monument), 보고르 시장 사택(RUMAH DINAS WALIKOTA BOGOR, Mayor of Bogor City"s Official House)을 비롯한 숱한 관광서는 물론 보타니 스퀘어 몰(Botani Square Mall) 등의 대형 쇼핑몰이 밀집해 있다. 이 때문에 식물원을 안으로, 밖으로 한바퀴 도는 것만으로도 ‘보고르의 반’은 먹고 들어간다는 주장이 지나친 주장은 아닐 것이다.

특히 식물원 정북향에는 식물원을 관통해 흐르는 칠리웅 강(Ciliwung River)을 따라 엑스프레시 공원(Taman Ekspresi), 셈퍼 공원(Taman Sempur) 그리고 카울리난 공원(Taman Kaulinan Bogor)이 옹기종기 모여 또 다른 녹지를 형성한다. 보고르의 여행자가 아닌, 현지인의 일상을 발견하고 싶다면 인도네시아의 남녀노소가 육상 트랙을 달리며 땀 흘리는 셈퍼 공원(Taman Sempur)에 앉아 시원한 차 한잔 즐겨보시길!

보고르 성당(Gereja Katedral Bogor, Blessed Virgin Mary Cathedral Bogor) : 1886년 MYD. Claessens이 6명의 어린이를 기른 고아원에서 목회를 시작하였으며, 이후 네덜란드 인디 정부가 승인해 1889년 현재의 보고르 성당(Gereja Katedral Bogor, Blessed Virgin Mary Cathedral Bogor)이 설립되었다. MYD. Claessens는 보고르에서 무려 30년간 포교한 후 1934년 고국 네덜란드로 돌아가 사망했지만, 그의 아름다운 정신은 현재까지도 고풍스러운 새하얀 외관의 보고르 성당(Gereja Katedral Bogor, Blessed Virgin Mary Cathedral Bogor)에서 기억되고 있다. 마침 일요일이라, 일요 예배에 잠깐이나마 참여할 수 있었다. 자리가 만석이라 2층으로 올라가긴 했는데, 확실히 2층이 전망이 좋다. 역시 성당은 외부보다 내부를 둘러봐야 제 맛!

보고르의 야경명소, 기념비 Tugu Kujang Bogor(Kujang Monument) : 쿠짱(Kujang)은 ‘자바 섬 순다족의 전설적인 무기’의 이름이다. 마법적인 힘을 가지고 있다고 믿어지는 쿠짱(Kujang)이 높이 25미터에 달하는 거대한 탑 위에 새겨져 있따. 1982년 Achmad Sobana 시장의 명으로 완공되었으며, 보고르 식물원(Bogor Kebun Raya, Bogor Botanical Gardens) 동남쪽에 새하얀 유럽풍의 열주와 함께 설치되어 있다. 밤에 무지개빛 야경으로 빛나는 ‘보고르의 야경명소’ 중 하나.

구매가격 : 8,910 원

Unexpected: 예상치 못한

도서정보 : 강예리 | 2019-08-09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여행을 시작한 날짜 2018.08.26일부터 여행이 끝난 2018.12.29일까지 매일매일 써 내려간 일기를 그대로 옮겨 놓은 글이다.

구매가격 : 3,500 원

유적지 찾아가는 일본 여행

도서정보 : 정지영 | 2019-07-2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우리 국민은 불행했던 근대사 때문에 일본하면 무시하고 배척하는 경향이 있고, 일본은 고대사 때문에 한국에 콤플렉스가 있다. 한국과 일본은 똑같이 정치적으로는 미국과 중국에 끼어 있고, 사회적으로는 인구 감소라는 엄청난 난제를 안고 있다. 한일 두 나라는 서로 조금씩 양보하고 협력하여 함께 미래로 나가야 한다. 다행인 것은 요즘 젊은이들은 일본을 가까운 나라로 인식하는 경향이 매우 강하다.
- 저자

유홍준 교수님은 아마카시언덕에 올라서 “저 아래 드넓게 펼쳐진 들판을 보세요. 옛날 백제의 문화를 받아서 번영했던 아스카 시대가 느껴지지 않습니까?”라고 하셨다.
- 본문 중에서

일본을 방문하는 한국인이 하루 평균 2만 명이라고 한다. 20~30대의 젊은이는 주로 대도시에서 맛집과 액티비티를 즐기고, 40대는 골프장을 찾아다니고, 50~60대는 유적과 명승을 찾아간다고 한다.
- 서문 중에서

구매가격 : 10,200 원

일본에서 한 달을 산다는 것

도서정보 : 양영은, 김민주, 김일숙, 임지현, 한정규, 조은혜, 전지혜, 이다슬, 박장희, 이채안, | 2019-07-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한 달 살기라 쓰고 로망이라 부른다” 여행 같은 일상 일상 같은 여행이 펼쳐진다. 일본에서 한 달을 산다는 것! “나는 여행지가 아닌 일상 속 여유로운 일본을 맛볼 수 있었다. 그 여유로움 속에서 오는 행복을 느낄 수 있었다. 가고 싶었던 여행지에서 살아보는 것 배우고 싶은 언어를 배워보는 것 낯선 곳에서의 긴장감이 어느 순간 일상처럼 익숙해지는 어떤 순간들 작지만 확실한 행복들….” (본문 중에서) 일상이 여행 같다면 얼마나 좋을까? 여행이 일상처럼 편하면서도 가슴 두근거린다면 또 얼마나 좋을까? 여행은 일상 탈출이며 기분전환이다. 이 책의 작가들은 한 달 이상 일본을 여행하고 돌아왔거나 여전히 여행 중이다. 장소는 도쿄 오사카 교토 고베 이바라키 와카야마 히로시마 오키나와 대마도. 여행인 듯 여행 아닌 일상을 품은 일본에서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 달 이상 머무는 여행에서는 관광객도 아니고 그렇다고 완벽한 현지인도 아닌 반쯤 걸쳐져 있는 생활을 경험할 수 있다. 마치 그곳에 살고 있는 사람이 된 듯한 기분도 느껴진다. 한 달 동안 일본 직장인처럼 생활해 보고 싶은 로망을 실현하기 위해 일본 한 달 살기를 한 작가도 있다. 현지인의 일상을 보는 재미도 있다. 화려하거나 치장된 겉모습만이 아닌 소소하고 정감 있는 일상도 볼 수 있다. 교환학생으로 갔거나 어학연수를 간 작가들의 목표는 일본어 공부다. 현지에서의 아르바이트 경험 이야기도 다양하게 펼쳐진다. 또한 프리랜서인 작가들은 아주 당연(?)하게 일을 가지고 일본으로 떠난다. 여행인 것 같은데 공부도 해야 하고 일도 해야 한다. 한국에서라면 그냥 공부고 일인데 ‘일본에서의 한 달 마법’은 일상의 뻔한 어쩌면 좀 하기 싫은 일조차 멋지고 좋은 추억으로 만들어버린다. 일본 번화가의 스타벅스에서 커피 한잔을 마시며 노트북으로 일하기는 그 자체로 누군가의 로망이다. 일본에서 일본인 친구들과 어울리며 배우는 일본어는 분명 평생의 추억을 만들어 주고 일본어 실력까지 선물로 안겨준다. 이쯤 되면 일본에서 한 달 살기는 가성비로도 최고의 선택이다. 돈도 벌고 목적도 달성하고 추억도 쌓고 기분 전환도 된다. 또한 짧다면 짧은 한 달의 여행이 인생을 바꾸는 기회가 되거나 나 자신을 찾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여행을 통해 자신이 진정 뭘 좋아하는지 알게 되거나 마음의 짐을 벗어놓는 치유의 시간이 되기도 한다. 심지어 평생 하고 싶은 일이자 꿈을 찾은 작가도 있다. 왜 그런 것일까? 현대인의 가장 큰 문제는 자기 자신을 찾지 못하는 데 있다. 내가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깨닫는 순간 그동안 우리를 괴롭히던 많은 문제는 저절로 해결된다. 한 달의 여행은 색다른 환경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신선한 경험을 해보는 시간이 된다. 이 시간은 치유와 발전의 시간이자 스스로를 돌아보는 명상의 기회도 된다. 그러기에 지금의 일상이 지루하고 일이 힘든 누군가에게 한 달의 여행은 선택이 아닌 필수인지도 모른다. 이 책의 작가들은 대부분 프리랜서다. 프리랜서는 디지털 노마드를 실현할 수 있는 최적화된 직업군이다. 많은 사람이 이런 일상을 꿈꾸고 있지 않을까? 로망을 실현한 그리고 현재 즐기고 있는 스무 명 작가들의 일본에서의 조금은 긴 여행 같은 일상 일상 같은 여행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제 일본 한 달 여행이 주는 매력에 푹 빠져볼 시간이다.

구매가격 : 9,500 원

시 유 어게인 in 평양

도서정보 : 트래비스 제퍼슨 | 2019-07-2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미국인 최초로 북한으로 유학을 떠난 소설가,
외부자의 시선으로 북한에 대한 편견과 오해를 벗겨내다

‘세계 최악의 나라’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을 갖고 있는 북한은 사실 대한민국 국적 이외의 사람들에게는 여행이 상당히 자유로운 곳이다. 이 책의 저자 트래비스는 북한과 가장 민감한 관계에 있는 미국인의 신분으로는 최초로 북한에서 조선어 어학연수 프로그램을 수료했다. 그는 한 달간 평양에서 언어를 배우는 동시에 외부자의 시선으로 편견 없이 북한의 가장 내밀한 얼굴을 들여다본다. 이 책은 그동안 우리가 가졌던 북한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깨뜨리고 그곳 또한 보통 사람들이 사는 곳이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소개 이미지

구매가격 : 12,600 원

캠핑카 타고 고양이는 여행 중

도서정보 : 이재경 | 2019-07-11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마음의 쉼표, 인생의 쉼표를 길에 찍었다.
길 따라 떠난 여행, 길을 잃었다.

나는 100이란 숫자에서 반 이상을 살았다. 한국에서 36년, 미국에서 17년. 미국에 온 이후 계속 새로운 것만 시도했다. 새로운 것이 좋아서 시도한 것이 아니라 단지 돈을 잘 벌 것 같아서였다. 그런데 다 배우고 나면 그 일을 하지 못했다. 남들이 좋다고 해서 배운 건데 적성이 맞지 않았다. 배가 덜 고팠다. 하지 못하게 되면 저절로 하지 않게 된다. 포기….

그리고 또 새로운 것을 찾는다. 하지만 그것 역시 아니다. 그러다 보니 새로운 것을 조금씩 조금씩 많이도 배웠다.

구매가격 : 12,600 원

당신의 일상은 안녕한가요

도서정보 : 안혜연 | 2019-06-24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단지 좋아서 떠난 서툰 여행이 모이고 모여 삶의 많은 것이 바뀌었다고 말하는 저자 안혜연. 지극히 평범한 일상을 살던 직장인을 내려놓고 조금은 위태로워 보이는 프리랜서, 여행작가의 길을 선택했다. 두둑한 통장 잔고보다 자유로운 공기에 취해 보내는 시간을 더 흡족해하는 그녀. 늘 돈보다는 시간이 넉넉한 편이라 수수하고 느린 여행을 한다. 때로는 여행처럼, 때로는 사는 것처럼. 내 발걸음에 맞춰 천천히 걷고 느릿느릿 산책하듯 여유롭게 돌아본다. 어떤 날은 슬렁슬렁 동네 한 바퀴에 그치기도 하고 가끔은 우두커니 카페에 앉아 사람 구경을 하며 커피를 홀짝이며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여행은 꼭 무언가를 보러 가는 게 아니니까. 그저 용기를 냈고 그 순간을 즐기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는 충분하니까.

여행작가 6년 차. 『트립풀 후쿠오카』, 『버스타고 제주 여행』 등 감각적인 여행 정보서 위주의 작업을 하느라 정작 그녀의 이야기를 들을 지면은 없었다. 이번엔 결이 다른 에세이를 내놓는다. 온 세상의 화려한 장면을 많이 보고 살지만 결국 마음이 머무는 건 일상과 크게 다르지 않았던 소소한 풍경, 사랑하는 사람들이었다고. 프랑스, 이탈리아, 체코, 모로코, 인도, 일본, 베트남, 태국 등 그녀가 다녀온 수많은 여행지의 모습과 그 속에서 새겨진 생각들을 들려준다.

구매가격 : 8,280 원

베이징 셀프트래블 (2019-2020)

도서정보 : 김충식 | 2019-06-24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New! Self Travel Series
우리 ‘셀프트래블’이 ‘확’ 달라졌어요

『셀프트래블』은 여행지의 볼거리, 먹거리, 쇼핑 숍, 숙소 등 스폿별 여행 정보를 현지 가이드처럼 친절하게 소개하는 해외여행 가이드북 시리즈다. 특히 『베이징 셀프트래블』은 ‘믿고 보는 해외여행 가이드북’이라는 새로운 캐치프레이즈와 함께 여행의 설렘을 안겨줄 화보와 자세한 지도, 정확한 정보를 중심으로 업그레이드했다. 독자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 끝에 무작정 많은 정보를 전달하기보단 해외여행이 처음인 사람도 걱정 없이, 부담 없이 여행할 수 있도록 핵심 정보만 꼼꼼하게 추려 담았다. 믿음직스러운 『베이징 셀프트래블』로 즐겁고, 신나게 여행을 준비해보자.

구매가격 : 8,400 원

베트남 셀프트래블 (2019-2020)

도서정보 : 정승원 | 2019-06-24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New! Self Travel Series
우리 『베트남 셀프트래블』이 ‘확’ 달라졌어요!

직항편 운행 도시 중심 추천 일정 & 지역별 추천 일정 수록
오픈버스, 택시, 그랩(Grab) 앱 사용법 등 베트남 교통수단 총정리
명불허전 인기 맛집부터 알음알음 입소문 난 로컬 맛집까지 업데이트

『셀프트래블』은 여행지의 볼거리, 먹거리, 쇼핑 숍, 숙소 등 스폿별 여행 정보를 현지 가이드처럼 친절하게 소개하는 해외여행 가이드북 시리즈다. 특히 『베트남 셀프트래블』은 ‘믿고 보는 해외여행 가이드북’이라는 새로운 캐치프레이즈와 함께 여행의 설렘을 안겨줄 화보와 쉽고 자세한 지도, 정확한 정보를 중심으로 업그레이드했다. 독자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 끝에 무작정 많은 정보를 전달하기보단 베트남 여행이 처음인 사람도 걱정 없이, 부담 없이 여행할 수 있도록 핵심 정보만 꼼꼼하게 추려 담았다. 『베트남 셀프트래블』 한 권으로 즐겁고, 든든하게 여행을 준비해보자.

구매가격 : 9,48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