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행복을 준 여성영화 53선

도서정보 : 옥선희 | 2005-05-16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여성 영화의 범주를 정하는 게 쉽지 않았다. 아주 단순하게 생각해서 여성이 주인공인 영화 중에서 여성의 일상과 사랑, 우정, 직업 등을 보여주는 영화를 여성 영화로 보았다. 그 중에서 되풀이해 보고픈 영화, 볼 때마다 마음을 울리는 영화, 하고 싶은 말이 많은 영화, 토론의 장을 제공해줄 수 있는 영화를 골랐다. 필자 개인적으로는 이 시대, 이 나라에 여성으로 태어나 누릴 수 있었던 행복에 의미를 더해준 영화들이라고 할 수 있다.

구매가격 : 4,400 원

나의 음악 이야기

도서정보 : 아쿠다카와 아스시 | 2005-01-24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구매가격 : 3,000 원

셰익스피어 4대 비극 - 스테디북 17

도서정보 : 윌리엄 셰익스피어 | 2005-01-1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셰익스피어의 재능을 한 눈에 보여주는 명작들을 묶은 희곡집.「햄릿」, 「오델로」, 「리어왕」, 「멕베드」 등의 작품을 통해 인간의 선한 의지와 행위가 악의 힘에 의해 무참히 파괴당하는 비극적 세계관을 보여준다.

구매가격 : 2,800 원

인형의 집 - 스테디북 40

도서정보 : 헨릭 입센 | 2005-01-12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은 아내이고 어머니이기 이전에 한 사람의 인간으로 살려고 하는 새로운 유형의 여인 노라의 각성 과정을 그린 희곡이다. 이 작품이 세상에 나오자 자아를 찾기 시작하는 여성을 '노라'라고 부를 정도로 노라는 신여성의 대명사가 되어 많은 파장을 낳았으며, 여성 해방 운동이 각처에서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은 입센의 가장 뛰어난 대표작임은 물론 세계 근대극의 대표작이다.

구매가격 : 2,000 원

말괄량이 길들이기 - 스테디북 76

도서정보 : 윌리엄 셰익스피어 | 2005-01-1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영국의 대문호 셰익스피어의 희곡집. '말괄량이 길들이기'와 '한 여름밤의 꿈'을 수록했다.

구매가격 : 2,000 원

팝송은 죽었다

도서정보 : 이종환 | 2004-08-20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영원한 DJ 이종환, 그가 전하는 POP이야기. 아바에서 비틀즈 그리고 브리티니스피어스 등 추억의 뮤지션과 명곡부터 현재까지의 다양한 노래와 그에 얽힌 이야기들이 이종환씨 특유의 입담으로 소개하고 있다.

구매가격 : 7,500 원

사진과 도면으로 보는 한옥짓기

도서정보 : 문기현 | 2004-07-30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한국문화재보호재단의 전통공예건축학교 실기과정을 교재로 구성했다.

구매가격 : 10,500 원

민중의 적 (밀레니엄북스-26)

도서정보 : 헨릭 입센 | 2004-04-25 | EPUB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근대극의 창시자인 입센의 대표작 중 하나로, 인형의 집에서 아내의 굴종적 지위에 대한 비판을, 유령에서 허위적 결혼과 매독을 지적한 뒤 이 작품에서 진정한 정의와 그에 대한 각성을 강조했다. "혼자 힘으로 일어서는 자가 가장 강하다"라는 극중 대사처럼 진리를 지키려는 소수와 이익을 우선하는 다수의 충돌을 통해 무엇이 사람다움을 위한 가장 올바른 선택인지 보여준다. 이처럼 입센은 근대극을 확립했다는 문학사적 업적은 물론 극을 통해 사상의 확립이라는 점에서도 조목할 작가이다.

구매가격 : 4,500 원

미술과역사사이에서

도서정보 : 강우방 | 2004-04-01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이 책은 1999년 7월, 당시 국립경주박물관장이었던 강우방의 한국미술에 대한 수상록으로 초판 출간된 바 있다. 불교조각을 전공한 한 미술사가(美術史家)가, 단지 자신의 전공에만 머물지 않고 불교회화·불교건축 등도 함께 연구하여, 한 유적의 종합적 고찰을 통해 불교사상·불교신앙에 총체적으로 접근하고 있는 이 수상록에는, 한 미술사가의 삶의 궤적, 정신적·학문적 모색과 체험 과정이 섬세하게 묘사되어 있다. 2000년 가을 삼십여 년 간 봉직하던 박물관을 퇴직하고,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미술사학과 초빙교수로 실천적인 연구와 교육에 전념해 온 강우방 교수는, 이 책의 세번째 판을 찍으면서 우리 미술계의 민감한 사안인 '미술품의 진위(眞僞) 문제'를 다루어, 한 장(章)을 추가하여 이 책의 증보판을 선보이게 되었다. 미술품의 진위 문제는 비단 미술계뿐만 아니라 민족문화의 올바른 계승과 정립에 관련된 중대한 문제로서, 이번 "미술과 역사 사이에서"의 증보판을 통한 한 미술사가의 '고백'을 토대로, 우리 미술계에 건전하고 발전적인 담론이 형성되길 기대하며, 실제로 우리 미술품의 옥석이 가려지기를 바란다. 내가 알고도 침묵한다면 나 자신은 물론, 예술가를 기만하고 연구자들을 기만하고 이 시대를 기만하는 것이 될 것이다.
이번에 추가된 장(章)에서 저자는 우선, 미술사학의 본령을 (미술작품이라는) 기본적인 역사적 자료를 기반으로 해서 작품의 본질, 그리고 예술가의 내면적인 변화 등을 작품을 통해서 추체험(追體驗)하여 여러 근본적 문제들을 풀어 나가는 것 이라고 규정하면서, 역사기록을 통해서 작품을 이해하기보다는, 오히려 작품 연구를 통해서 그 당시의 여러 역사적 상황을 복원해야 함을 역설하고 있다. 그런데 오늘날 대부분의 미술사학자는 옛 문헌사료와 활자화된 연구 논문을 신뢰하여 크게 의존하는, 역사적인 접근방법으로 기우는 경향을 띠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개인적인 체험을 소홀히 하게 되어 여러 가지 문제점이 일어나게 되었고, 마침내 작품의 진위(眞僞)를 판별하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되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저자는 21세기에 들어서서 미술사학은 뿌리부터 썩어 가려 하고, 천박한 학문으로 되어 가고 있다. 더 이상의 오류는 용서될 수 없다 고 하면서, 오원(吾園) 장승업(張承業)이나 완당(阮堂) 김정희(金正喜)의 특별전 등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의 여러 전시회에 전시되었던 그림과 글씨의 절반 이상을 위작이 차지하는 결과를 낳게 되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때마다 "오원 장승업"(2000), "완당바람"(2002), "완당평전" 1·2·3(2002), "간송문화" 63호(2002), "유희삼매-선비의 예술과 선비취미"(2003), "표암 강세황"(2003) 등 위작을 실은 도록과 연구서들이 출판되어 널리 읽히고 있으며, 결국 최근에 미술사를 새로이 연구하기 시작하는 젊은 학자들이 그러한 위작을 가지고 논문을 쓰기 시작하기에 이르렀음을 지적하고 있다. 또한 단원 김홍도, 겸재 정선, 석파 이하응, 우봉 조희룡, 능호관 이인상 등의 위작들도 적지 않게 유통되고 있으며, 온갖 전시에서 선을 보이며 진품으로 둔갑되고 있음을 언급하고 있다. 저자에 의하면, 우리 미술사학계에 가장 큰 공헌을 끼쳐 온 간송미술관의 2002년 가을 전시 「추사 명품전」도 전시 작품의 절반 이상이 진위의 검증을 요하는 것들이었다고 한다. 더불어 추사의 글씨와 그림이 아닌 간송 수집품과 그 밖에 개인소장 작품의 상당량이 "완당평전" 1·2·3권에 그대로 실려 있는데, 전체 약 160점 가운데 절반가량이 추사의 글씨가 아니며, 3권의 표지에 실린 글씨는 위작의 가능성이 큰 것이라 한다. 또한, 2001년 출간되어 널리 읽혀 온 "화인열전" 1권의 표지 그림인 '김홍도의 자화상'도 진품이 아니며, 그 자화상이 표지에 소개된 이후 모든 주요 일간지나 잡지에 김홍도의 대표작임은 물론 선비의 이상적인 모습으로 정착하기에 이르렀음을 심각하게 지적하고 있는데, 그 그림은 실물을 보지 않아도 구도와 선이 엉망인 것을 알 수 있는 위작이라는 것이다. 관련 학자들이 모여서 진작과 위작 모두를 면밀히 검증하여 진품만으로 전시를 새로이 하고 도록과 연구서를 새로이 출판하기를 제언하는 바이다.
저자는 미술품의 진위를 가리는 문제에 대해 우선 과학적 증명만으로 진위를 구별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전제하고, 미술품의 진위 문제는 영혼의 문제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훌륭한 작품에는 반드시 예술가의 영혼이나 시대의 정신이 깃들어 있어서 그것에 대응하는 정신적 성숙함과 예술적 감성을 갖춘 인격의 소유자가 바라볼 때 반드시 접신(接神)의 현상이 일어난다고 믿는다. 즉 영혼과 영혼이 만나는 영적(靈的)인 떨림이 있다. 그것은 문자언어로 설명할 수 없는 신비적인 체험과 감응의 세계이다. 저자는, 자신도 추사 글씨나 다른 화가들 그림의 진품과 위작을 최근에야 분별할 수 있게 되었음을 고백하면서, 한편으로는 민족문화 확립에 매진하는 학자들이 힘을 모아 옥석을 엄격히 가려서 위대한 예술가들의 예술성을 올바로 정립해야 함을 역설한다. 저자는 관련 학자들이 모여서 진작과 위작 모두를 면밀히 검증하여 진품만으로 전시를 새로이 하고 도록과 연구서를 새로이 출판하기를 제언 하며 미술품의 진위 문제를 끝맺고 있다.

구매가격 : 10,000 원

영화 영상읽기 시나리오 쓰기

도서정보 : 김문욱 | 2004-01-06 | PDF파일

지원기기 : PC / Android / iOS

사람들은 살아가면서 한번쯤은 TV드라마 대본이나 시나리오를 쓰겠다고 마음을 먹게 된다. 누구에게나 시나 소설, 문학에 대한 창작의욕이 있다. 이 책은 TV드라마 대본이나 시나리오 창작을 시작하는 입문서이다. 1부와 2부로 구성되어 1부에서는 TV드라마 대본 및 시나리오 창작에 대한 기초이론을 2부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감상을 통해 영화의 극적구성과 작가가 말하고자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

구매가격 : 25,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