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나기빈 단편집

유리 나기빈 | 커뮤니케이션북스 | 2016년 08월 05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전자책 정가 14,400원

판매가 14,400원

도서소개

이 책에 실린 <메아리>(1960), <백발 급구>(1968), <타인의 심장>(1968), <성공의 절정>(1970)은 단편소설 작가로서의 유리 나기빈의 특징이 잘 드러난 그의 대표작들이다.
<메아리>는 작가의 자전적 소설이다. 시네고리야의 해변에서 돌을 수집하던 외톨이 주인공 세료자는 알몸으로 수영을 하고 있던 부끄러움을 모르는 소녀 비카와 만나게 된다. 단편의 마지막 문장은 독자에게 예기치 못한 반전을 선사한다.
<백발 급구>는 모스크바와 페테르부르크의 건축물들에 대한 작가의 폭넓은 이해가 엿보이는 작품이다. 건축물 사진첩들을 뒤적이며 소일하는 것으로 부정한 아내와의 원만치 못한 결혼 생활을 견뎌 가고 있는 주인공 구신은 페테르부르크 출장 중에 영화사 앞에서 이류 배우 나타샤와 만나게 된다. 두 사람은 서로의 매력에 빠져 들지만 각자의 일상으로 돌아가기로 한다. 구신은 모스크바의 아내 곁에서도 나타샤와 보낸 시간을 잊지 못한다.
<성공의 절정>에는 ‘현대적 이야기’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의학자 가이는 암 치료제 개발로 세계적 명성을 얻는다. 하지만 정작 그는 아내 레나의 가출로 괴로워한다. 가이는 아내의 사랑이 자신의 삶에 어떤 비중을 차지했던가를 깨닫고 그녀를 찾아나선다. 하지만 아내가 자신을 단번에 알아보지 못하자 상실감에 빠진다.
<타인의 심장>은 인간 존재의 정체성을 다룬 작품이다. 심장을 이식받은 주인공 코스트로프는 퇴원 후 어머니와 아내에게 낯섦을 느낀다. 이에 자신의 정체성에 의문을 갖게 되지만 어머니와 아내에게 성실한 삶을 살기로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지하철에서 낯선 여인을 보고는 알 수 없는 감정에 빠져든다. 코스트로프는 그 자리에서 쓰러지고, 그를 지나쳐 가던 여인은 본능에 이끌려 발길을 돌린다.

저자소개

유리 나기빈(Юрий М. Нагибин, 1920∼1994)은 다방면에서 창조적 열의를 발산한 만능 창작인이었다. 삶과 조우한 경험들을 날것 그대로 직접적으로 드러낸 에세이스트였으며, 삶의 여러 모습을 생생한 문학적 대화로 형상화해서 우리 시대를 선도하는 문화산업에 접목시킨 시나리오 작가였다. 또한 객관적 이성을 바탕으로 냉정하고 꼼꼼하게 작품들을 읽어내는 평론가이기도 했다. 뛰어난 평론가는 뛰어난 작가가 될 수 없다는 문학계의 속설을 스스로의 존재로 반박한 작가인 셈이다.

역자소개

김은희는 한국외국어대학교 노어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모스크바 국립대학교에서 알렉산드르 솔제니친에 대한 연구로 러시아 문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에 출강 중이며, 러시아 문화와 문학에 대한 글들을 발표하고 있다.
저서로는 ≪그림으로 읽는 러시아≫(이담북스, 2014), ≪러시아 명화 속 문학을 말하다≫(이담북스, 2010), 공저로 ≪나는 현대 러시아 작가다≫(경희대 출판사, 2012), ≪내가 사랑한 세상의 모든 음식≫(이숲, 2010) 등이 있으며, 역서로는 ≪현대 러시아문학과 포스트모더니즘≫ 제1권, 제2권(아카넷, 2014), ≪북아시아설화집(부랴트족)≫ 제1권(이담북스, 2015), ≪겨울 떡갈나무≫(한겨레아이들, 2013), ≪금발의 장모≫(지만지, 2013), ≪나기빈 단편집≫(지만지, 2009) 등이 있다. 또한 주요 논문으로는 <<에고>에 나타난 서술 형식과 솔제니친의 역사 인식>, <≪소네츠카≫의 서사 구조와 고전의 귀환> 등이 있다.

목차소개

메아리
백발 급구
타인의 심장
성공의 절정(현대적 이야기)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