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 (펭귄 클래식 시리즈 78)

캐서린맨스필드 | 펭귄클래식(Penguin Classics) | 2009년 07월 25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종이책 정가 12,000원

전자책 정가 8,400원

판매가 8,400원

도서소개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토마스 만의 아들"이라는 꼬리표를 떼어 버리고 작가 `클라우스 만`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 그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독일에서 태어난 순수 독일인이면서도 나치 정권이 장악한 독일을 떠나 체코인으로, 미국인으로 살다가 프랑스 칸에서 생의 마지막을 보낸 비운의 작가 클라우스 만. 이 작품은 그의 자적전인 요소와 독일이 배경이 된 작품으로, 자신의 매형이자 변절한 배우 그륀트겐스를 실제 모델로 한 소설이다. 작가는 자신의 매형 그륀트겐스가 변절해 헤르만 괴링의 비호를 받으며 제3제국 문화위원으로 출세한 데 충격과 영감을 받아서 이 작품을 썼다고 한다.

이 작품은 나치 독일의 한복판에 살면서 히틀러가 정권을 잡은 나치 시대의 독일 사회에서 카멜레온처럼 변신하는 출세주의자 배우 헨드릭을 중심에 두고 광포한 나치 정권의 실상과 권력자의 위선, 예술과 언론을 통한 대중 조작, 힘에 순종하는 인간의 비굴함까지 낱낱이 조롱하고 파헤친다. 이로 인해 『메피스토』는 특수한 사회적 배경을 통해 보편적 상황과 인간 내면을 생생하게 형상화한 대표적인 작품으로 꼽힌다.

저자소개

1906년 뮌헨에서 태어났다.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아버지 토마스 만과 큰아버지 하인리히 만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문화적으로 풍족한 환경에서 자랐다. 슈테판 게오르크 같은 당대의 쟁쟁한 작가가 그의 집을 드나들었고 음악감독 브루노 발터에게서 고전음악을 배우며 많은 책을 읽고 습작을 해나갔다. 예술가로서의 운명에 대한 조숙한 순응은 1924년에 단편과 논문을 쓰기 시작하고 1년도 안 되어 베를린 신문에 고정적으로 영화비평 칼럼을 게재하는 것으로 현실화되었다. 이어 1925년에 그의 단편집과 첫 장편소설 『경건한 춤』이 출간되고 첫 희곡 「아냐와 에스터」가 뮌헨과 함부르크에서 상연됨으로써 작가로서 공식적인 이력이 시작되었다. 이 시기에 기존의 가치에 대한 회의와 정신적인 방황이 계속되어 1927년부터 이듬해까지 미국, 일본, 한국, 소련을 일주한다. 전 생애에 걸쳐 남매 이상의 긴밀한 지적 교류를 하며 가깝게 지낸 동생 에리카 만과 함께였다. 이들은 여행 중 아버지의 명성 덕분에 많은 문화계 인사들을 만났고, 여행에 대한 경험을 바탕으로 ‘순회여행’이란 제목의 세계여행담을 출판하였다.

목차소개

서막 1936년

제1장 함부르크 예술극장
제2장 댄스 교습
제3장 크노르케
제4장 바르바라
제5장 남편
제6장 이루 말할 수 없네……
제7장 악마와 맺은 계약
제8장 지조도 양심도 없이
제9장 여러 도시에서
제10장 위협

작품해설 / 클라우스 만의 생애와 『메피스토』

옮긴이 주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