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니

이영기 | IWELL | 2013년 05월 08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전자책 정가 5,000원

판매가 5,000원

도서소개

엄마… 생각만 해도 가슴이 뭉클하고 코끝이 시큰하다. 마음속으로는 수백 번도 더 사랑한다고 말하지만, 정작 그 말이 엄마의 마음에까지 닿도록 표현하며 살지 못하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세상 어디에도 자식을 위해 삶을 내어주고 희생하는 엄마의 사랑보다 위대한 사랑은 없는데, 자식으로서 우리는 그 큰 사랑을 너무 당연하게 여기며 사는 것은 아닐까?

<엄니>는 부제를 통해 알 수 있듯이 치매에 걸린 어머니와 아들, 손자, 며느리가 함께 쌓은 20년의 추억이 차곡차곡 담긴 책이다. 혹자는 ‘치매 어머님과 함께’라는 부제를 보고 문득 다큐멘터리 <인간극장>에서나 흘러나올 법한 애잔한 음악이라든지, 가슴에 돌을 얹은 것 같은 막막함을 떠올렸을지 모르지만, <엄니>는 눈물이 쏙 빠지게 슬프지도, 안타깝지도 않다. 오히려 햇살이 내리쬐는 오후 세 시의 한적함이 가득 담긴, 따뜻하고 여유로운 맛이 난다. <엄니>에 담긴 모든 에피소드에 가족들의 ‘사랑’과 ‘애정’이 듬뿍 담겨있기 때문이다.

전한(前漢)의 경학자(經學者) 한영(韓孀)이 지은 한시외전(漢詩外傳)을 보면 ‘수욕정이풍부지(樹欲靜而風不止) 자욕양이친부대(子欲養而親不待)’라는 고사성어가 나온다. ‘나무는 가만히 있고자 하나 바람이 그치지 않고, 자식은 봉양하고자 하나 부모님은 기다려주지 않네.’라는 뜻이다. 우리는 ‘나중에 조금 더 형편이 나아지면, 조금 더 안정되면…’ 같은 수많은 이유들로 부모님의 손 한 번 잡아드리며 누릴 수 있는 사랑을 유보하며 산다. 부모님은 기다려주시지 않는데 말이다.

하루가 다르게 노쇠해지시는 부모님과 함께하고 있다면, 혹은 팍팍한 삶에 치여 어디서부터 어떻게 부모님을 추억해야 하는지조차 캄캄하다면, <엄니>를 읽어보길 권한다. 책을 덮으면 각자의 삶에 존재하는 소소한 추억들을 끄집어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고령화 시대가 도래한다, 치매환자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는 우려 섞인 보도가 이어지는 요즘, 부모님들을 부양해야 하는 부담으로 비추는 언론의 시선이 아니라 ‘받은 사랑을 되돌려드려야 하는 어른’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될 것이다.

저자소개

이영기

평소 지인들에게 인생 3막 준비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저자는, 대학 졸업 후 25년째 되는 해에 뉴욕주립대에서 기술경영석사를 취득하고, 이어 서울과학종합대학원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만학도이다.
현대양행(한국중공업)에서 사회 첫발을 내디딘 이후 국내 대기업, 중소기업, 합작투자사(Joint Venture)와 GE를 비롯한 글로벌 기업들을 거치며 다양한 조직생활과 문화를 체험했고, 지금은 한국철강에서 근무 중이다.
성장기 30년과 성숙기 30년을 보내면서 ‘다가오는 3막을 어떻게 준비하고 맞이해야 하는가’를 끊임없이 질문하는 저자는 그 해법으로 가족관계의 재발견을 주장한다. 특히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가족 중 치매환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가족관계의 재정립이 시급한 상황에서, 가장 좋은 해법은 역시 가족간의 사랑임을 이 책을 통해 증명하고 있다.
평소 기술영업과 경영전략 분야의 지식과 경험을 기반으로 기업체 특강이나 대학 강의도 나가고 있으며 활발한 저술활동도 벌이고 있다.
치매어머니를 20년간 모시며 함께 쌓은 행복한 추억을 나누기 위해 이 책을 썼다.

목차소개

1. 실종
1.1. 2박 3일
1.2. 잦아지는 가출
1.3. 문지기

2. 치매와의 전쟁
2.1. 한밤중 점호
2.2. 창문 전쟁
2.3. 물난리
2.4. 바나나에 옷을 입히자
2.5. 보물창고
2.6. 더 주리?
2.7. 바리케이트
2.8. 정리정돈

3. 불편한 진실
3.1. 치매 초기 증상들
3.2. 개인 위생
3.3. 안전 사고
3.4. 연탄 가스
3.5. 경매 충격
3.6. 시설이냐? 집이냐?

4. 추억 쌓기
4.1. 수호천사
4.2. 하숙
4.3. 칠순 잔치
4.4. 나들이
4.5. 팔순 잔치
4.6. 식탁 지킴이
4.7. 장봉도의 굴 잔치
4.8. 의암호 오리배
4.9. 낙화암의 추억

5. 마지막 길
5.1. 녹내장
5.2. 이별 준비
5.3. 엄니…

6. 긴 여운
6.1. 따뜻하신 분
6.2. 강직하신 분
6.3. 미래를 내다보신 분
6.4. 참희생을 실천하신 분
6.5. 헌신과 배려

에필로그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