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칸비

구자준 | 커뮤니케이션북스 | 2019년 10월 22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전자책 정가 7,840원

판매가 7,840원

도서소개

아직 웹툰의 소재와 장르가 한정되어 있던 2007년부터 김칸비는 꾸준하게 스릴러적 요소가 강한 작품을 창작하며 웹툰이 다룰 수 있는 영역의 폭을 넓혀 왔다. 지난 십 년간 김칸비가 창작한 작품들을 살펴보고, 그의 작품이 어떻게 지금까지 많은 독자들을 매혹시킬 수 있었는가를 분석한다. 한국 사회에 대한 냉정하고 날카로운 시선, 그럼에도 역설적으로 강조되고 있는 인간에 대한 믿음은 그의 작품에 일관되게 등장하는 주제다. 하지만 동시에 그는 늘 새로운 방식의 연출과 서사를 선보이며 조심스럽게 자신의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김칸비
2007년 팀 겟네임으로 데뷔했다. 첫 작품은 <교수인형>. 스릴러 장르를 대표하는 웹툰 작가다. 데뷔 이후 10년 동안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꾸준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이루아니와 팀을 이룬 팀겟네임의 이름으로 <교수인형>(2007), <우월한 하루>(2008), <멜로 홀릭>(2010)을 발표했다. 이후 주로 스토리 작가로 활동하며 <죽은 마법사의 도시>(2013), <후레자식>(2014), <스위트홈>(2017)을 발표했다. <후레자식>은 영화로, <스위트홈>은 드라마로 만들어진다. <페쇄인간>을 2018년 3월부터 투믹스에서, <돼지우리>를 2019년 3월부터 네이버에서 연재하고 있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작가다.

저자소개

구자준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2015년 석사학위논문으로 “웹툰의 대학사회 재현에 관한 연구”(2015)를 썼다. 청년 세대의 문제에 관해 논의하는 책 『흙흙청춘』(2016)에 공저자로 참여했으며, “‘판춘문예’의 서사전략 ?네이트판 일상 서사의 서사전략과 독자의 수용 양상을 중심으로”(2018)와 “변화하는 남성성과 젠더 수행-웹툰 <치즈 인 더 트랩>을 중심으로”(2018) 등의 논문을 발표했다. 현재 웹툰과 온라인 커뮤니티에 관련된 연구를 진행 중이다.

목차소개

01 팀 겟네임의 디렉터 칸비
02 <교수인형>
03 <우월한 하루>
04 <멜로홀릭>
05 스토리텔러 김칸비
06 <죽은 마법사의 도시>
07 <후레자식>
08 <스위트홈>
09 <언노운 코드>
10 <폐쇄인간>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