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생전

김기 | 지식을만드는지식 | 2019년 01월 21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전자책 정가 11,840원

판매가 20,128원

도서소개

<정생전>은 전기소설의 전통을 이으면서도 이전 시기에는 볼 수 없는 특이한 구성을 보인다. 양반 남성과 중인 여성 간의 결합, 남성 주인공의 우유부단한 배신이 그려진다는 점이다. 신분의 문제로 양반 자제인 남성이 다른 계급 여성을 배신하게 되는 모티프는 18세기 말 이후 소설에서 드러나는 특징이다. <정생전>은 이른 시기에 이런 모티프를 보인다는 점에서 또 특별하다. 남성의 배신에 대해 여성이 저주와 복수를 하는 구성도 보기 드물다. 또 하나의 특징은 잡다한 지식이 나오고, 내용 설명 문답 등이 이어지는 의론형 대화가 많이 나온다는 점이다. 백과사전처럼 여러 지식이 나열되고 다양한 설명과 문답이 이어지는 것은 18∼19세기 장편 한문소설의 특징이다. <정생전>은 그런 성격을 보여 주는 초기 작품으로 주목을 받는다.
그간 선학들의 논문에서 여러 번 다루어졌으나 번역 소개된 적이 없는 작품을 최초로 옮겼다. 자료로서의 가치를 더하고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원문을 함께 실었다.

저자소개

김기(金琦, 1722∼1794)는 영·정조 시기 문인으로, 자는 치규(?圭), 호는 기헌(寄軒) 혹은 서호(西湖)다. 1722년 경기 여주에서 태어났다. 스승으로 모시던 운평(雲坪) 송능상(宋能相, 1710∼1758) 사후 전북 무주에 은거했다. 어려서부터 재학(才學)에 뛰어났으나 18세에 과거장에 나갔다가 당시에 벌어지는 부정행위에 신물을 느껴 이후 세상에 나가지 않았다고 한다. 충청도에 와서 우암 송시열의 현손(玄孫)인 송능상의 문하에서 수학하고 김익(金?, 1723∼1790), 이정보(李鼎輔, 1693∼1766) 등과 교류했다. 무주에 들어간 후 역질이 돌아 가족 여럿이 몰사하여 매우 가난하게 되었을 때에 이를 안 주변 사람의 주선으로 그 지역 인재를 키워 내는 선생으로 활동하여 신돈항(愼敦恒) 등의 제자를 길러 냈다. 문집으로 ≪기헌유고≫가 남아 있다. 그의 문집에는 당대 경학, 병법, 상수학 등 다방면의 지식과 뛰어난 현실 인식이 담긴 글도 여럿이다.

역자소개

서신혜
한양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경북대 퇴계연구소,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연구소 전임연구원을 거쳐 지금은 한양대학교 인문대학 조교수로 있다. 1702년 경북 선산에서 죽은 향랑을 둘러싸고 벌어진 열녀 이데올로기 관련 소설과 문헌들을 연구하여 박사학위를 받은 이래 조선 시대 문학, 역사, 문화와 관련한 여러 책을 썼다. ≪김소행의 글쓰기 방식과 삼한습유≫, ≪이상세계 형상과 도교 서사≫, ≪한국 전통의 돈의 문학사, 나눔의 문화사≫ 등의 연구서, ≪조선의 승부사들≫, ≪조선인의 유토피아≫, ≪나를 갈고 닦는 예절, 동자례≫, ≪백년 전의 충고, 만고기담≫, ≪나라가 버린 사람들≫ 등 대중서, ≪삼한습유≫(공역), ≪열녀 향랑을 말하다≫, ≪표암 강세황 산문전집≫(공역), ≪만하몽유록≫(공역), ≪박태보전≫ 등의 번역서를 냈다.

목차소개

정생전
원문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