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학교 (1부 3권) - 시작된 예언

김진경 글 김재홍 그림 | 문학동네 | 2019년 01월 15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종이책 정가 11,000원

전자책 정가 7,700원

판매가 7,700원

도서소개

용기와 우정, 참된 마법의 힘을 배우는 학교

저자소개

글쓴이 김진경
서울대학교 국어과와 같은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했습니다. 시집 『갈문리의 아이들』『광화문을 지나며』『우리 시대의 예수』『슬픔의 힘』등이 있으며, 장편 소설 『이리』어른을 위한 동화『은행나무 이야기』가 있습니다. 또 동화 『한울이 도깨비 이야기』『스스로를 비둘기라고 믿은 까치』『목수들의 전쟁』『김진경 선생님의 한자동화』 등을 썼습니다.

그린이 김재홍
홍익대학교를 다녔습니다. 인간과 환경을 주제로 한 그림을 그리며, 그동안 열 번의 개인전과 수십 번의 단체전에 초대 출품해 왔습니다. 직접 지은 어린이 그림책으로 『동강의 아이들』『숲 속에서』가 있습니다.

목차소개

사라진 우체통 고양이
인드라의 구슬
숨은 그림 만들기
이 세상에 모범생은 없다
외톨이가 된 모리
다가온 아포피스의 날
쓰레기 대소동
어른들은 이상해
죽음의 문
내가 그대를 구하리라
촛불을 켜든 용
검은 무사의 눈물
불새의 수수께끼

출판사 서평

아이와 함께 애완동물 가게 앞을 지나칠 때였다. 예전 같으면 하얀 토끼나 강아지만을 살펴보았을 아이가 카펫 위에서 몸을 동그랗게 말고 있는 고양이부터 보았다. 심지어 고양이를 무서워하기까지 했던 이 아이 하는 말, "엄마 저 고양이들 정말 귀엽지? 고양이도 한번 길러보고 싶어"였다. 그 순간 아이 마음속으로는 얼마 전에 책을 받자마자 한나절만에 읽어버린 고양이 학교가 스쳐 지나갔을 것이다. 신나게 책을 읽어 나가던 아이를 두고 잠깐 집안 일을 할 때였다. 으아악, 아이가 소리를 질러댔다. 한달음에 아이에게 가봤더니 책을 다 읽고 난 뒤에야 그 책이 시리즈물인 것을 발견하고 고함을 질렀다고 한다. 아이는 얼마나 기다려야 해? 한국에서는 2권이 벌써 출판된 것 아니야? 한국에서 여기까지 책이 오는데 며칠이 걸릴까?라고 전에 없이 칭얼거리는 수준으로 물어댔다. 아이에게 벤쿠버와 한국이 그렇게 멀게 느껴진 적은 아마 없었을 것이다. 결국 나는 아이 보는 앞에서 친구에게 고양이 학교 2권이 나오자마자 보내줘야 한다는 거의 명령에 가까운 메일을 써서 보내야만 했다.
-캐나다에서 온 독자 편지 중에서

이천 년만에 찾아온 아포피스의 날, 서서히 깨어나는 고대 예언의 실체!
아포피스의 날이 내일로 다가오자 고대 마법책의 예언이 하나 둘씩 실현됩니다. 쓰레기 더미가 학교를 덮치고 죽은 자의 환영이 나타나고 마침내 죽음의 문이 열립니다. 일식이 진행되는 동안 버들이 일행은 아리바바와 재회하고 그 순간, 버들이와 러브레터, 민준이와 세나는 친구들(메산이, 바이킹, 스라소니)을 뒤로 한 채 동굴 너머 비밀의 세계로 빨려들게 되는데……. 마법책에도 없는 전혀 상상하지 못한 세계, 그곳에서 무사히 탈출하려면 검은 무사의 눈물 한 방울과 불새의 수수께끼를 풀어야 합니다.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넓고 풍성한 신화와 마법의 세계!
고양이의 혼과 태양의 고양이를 둘러싼 고대 예언, 수정동굴에 얽힌 전설을 중심으로 세계 각국의 고양이들이 펼쳐 가는 고양이 학교 시리즈는 어린이들의 감성을 넓고 풍성한 세계로 이끌어 줍니다. 특히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마법과 모험을 소재로 총 다섯 권을 잇는 커다란 스케일, 15년간 고양이를 기른 경험과 자료를 바탕으로 묘사한 각종 고양이들의 습성, 이집트 신화와 북구 신화, 중국의 수명국 신화와 현무 신화 등 낯선 신화를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재구성한 역량은 서양의 판타지 동화에 편향될 수밖에 없는 우리 어린이들의 현실을 안타까워 한 작가의 마음에 닿아 있습니다. 한 독자는 "한국의 창작동화라는 점이 맘에 든다"며, "이런 작품도 번역을 해서 세계 시장에 내놓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소감을 전해왔습니다.


고양이 학교 시리즈에 관한 독자 서평과 미디어 서평
고양이 역사가 이다지도 풍부하단 말인가 하고 감탄할 정도로, 이집트 집 고양이들로부터 시작하는 이야기들, 그 이야기들 속에 언뜻언뜻 비치는 세계 각 민족의 신화들이 재미를 드높인다. 화가 김재홍의 삽화는 어떠한가. 빛을 이용한 밤의 분위기의 묘사, 샴 고양이, 노르웨이 숲 고양이, 버마 고양이 등 각양각색의 고양이에 대한 치밀한 묘사, 마치 사람처럼 행동하는 고양이의 몸짓과 표정을 살아있는 것처럼 생생하게 표현해낸다. ― 독자 서평 중에서

우선 고양이라는 동물을 내세운 기지가 엿보이고 뒤따른 특이한 캐릭터들과 한국적이고도 동화적인 내용들이 재미있게 다가왔다. 무엇보다 한국의 창작동화라는 점이 맘에 든다. 이런 작품도 번역을 해서 세계시장에 내놓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 알라딘 독자 서평 중에서

전설과 신화를 끌어들여 속사포처럼 펼쳐대는 고양이의 역사가 흥미진진하다. 표정들을 완벽하게 살려낸 강렬한 삽화들도 볼거리다. 한번 붙잡으면 고양이 학교에 가고 싶은 유혹에서 빠져 나오기 어려울 듯 하다. ―『한겨레』

시인인 필자는 북구 신화와 이집트 신화에서 찾아낸 지혜와 철학적인 야야기를 특유의 감수성으로 터치하면서 수정동굴에 묻힌 ‘멸종된 생물 종’들의 슬픈 기억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국민일보』 15년 넘게 고양이를 길렀다는 작가는 버마 고양이, 샴 고양이, 아비시니안 고양이, 노르웨이 숲 고양이 등 갖가지 고양이의 습성과 생김새 등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경향신문』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