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카모토 가노코 중단편집

오카모토 가노코 | 지식을만드는지식 | 2017년 12월 24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전자책 정가 18,240원

판매가 18,240원

도서소개

넘쳐 나는 생명력으로 자유분방한 삶을 살았던 오카모토 가노코(岡本 かの子, 이하 가노코)는, 만화가인 오카모토 잇페이(岡本一平)의 아내이자 1970년에 열린 오사카(大阪) 만국 박람회의 심벌인 ‘태양의 탑’을 만들었던 예술가, 오카모토 다로(岡本太郎)의 어머니다. 남편의 허락하에 애인과 셋이서 동거를 하는 등, 여성으로서의 생명을 불태웠던 수많은 일화는 유명하다.
가노코는 <두루미는 병들었다>(1936)로 데뷔해 1939년, 생을 마감할 때까지 비교적 짧은 활동 기간에도 불구하고 정력적으로 작품을 발표해 많은 작품을 썼다. 그녀의 독특한 개성과 파란만장하고 극적인 삶, 그리고 이질적인 색채가 담긴 아름다운 작품은 남편과 아들뿐만이 아니라 같은 시대를 살아간 문학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는데, 평생 동안 가노코의 든든한 후원자였던 가와바타 야스나리(川端康成)는 가노코를 일컬어 ‘생명의 아가씨’라고 평했으며, 평론가로 유명한 고바야시 히데오(小林秀雄)는 가노코의 천부적이라 할 만큼 풍요로운 서정과 관찰의 재능을 높이 샀다. 근대 문학 연구자인 미야우치 준코(宮内淳子)는 그녀의 삶과 작품에서 강렬히 풍겨 나는 모성과 나르시시즘이라는 키워드를 강조했는데, 이 책에 담긴 여섯 편의 중·단편 소설을 감상할 때도 중요한 포인트가 되리라 믿는다.
가노코 문학의 연구자인 곤도 하나코(近藤華子)는 ≪오카모토 가노코론≫이라는 책에서 가노코가 작품을 통해 자아와 그것을 억압하는 제도 및 문화 규범 사이에서 갈등하며 싸우는 여성들을 그렸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가노코가 쓴 작품에는, 결혼이라는 제도나 직업적 특성에 괴로워하면서도 젠더 규범을 내면화함으로써 스스로를 억압하고 시대적 흐름에 휩쓸리는 여성들, 가업을 짊어진 상황에서 본래의 자신을 찾으려 애쓰는 여성들, 혁신적인 자기표현을 시도해 경제적 자립을 달성한 새로운 타입의 여성들, 신화적이고 이상적인 어머니상이 아니라 규범과 갈등하면서도 스스로의 아이덴티티를 희구하는 여성들, 늙음에 저항하면서 정신적 삶에 대한 강한 집착을 보이는 여성 등 다양한 주인공들이 등장한다.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자아를 끊임없이 추구하는 여성들의 삶이 비애나 괴로움, 동경이나 생명력 등으로 그려진다는 점에서 가노코 문학은 아름다운 문체에 그치지 않고 시대를 앞서가는 혜안을 보여 주고 있다.

저자소개

오카모토 가노코(岡本かの子)는 1889년 3월 1일, 대대로 막부(幕府)와 번(藩)에 물품을 납품하는 호상(豪商)의 장녀로 도쿄의 다마강(多摩川) 근처에서 태어났다. 선병질(腺病質) 때문에 양부모 집에서 자란 가노코는 어려서부터 한문을 배우고 ≪겐지 모노가타리(源氏物語)≫ 수업을 듣는 문학소녀였다. 13세 때 여학교 교우회 잡지를 통해 단가를 발표했고 16세 때는 신문 문예란에 투고를 시작했다. 당시 도쿄대학에 다니던 친오빠가 문학 활동을 시작하자 후에 탐미주의 문학의 거장이 되는 다니자키 준이치로(谷崎潤一郞)가 집에 드나들게 되면서 가노코도 자연스레 영향을 받게 된다. 17세 때 친오빠와 함께 와카(和歌) 작가로 유명한 요사노 아키코(与謝野晶子)를 찾아가 신시사(新詩社)의 동인이 되면서 ≪명성≫와 ≪스바루≫를 통해 신체시와 와카를 발표했다. 지인의 소개로 만난 오카모토 잇페이(岡本一平)와 21세 때 결혼해 이듬해 훗날 예술가로 명성을 떨치는 다로(太郎)를 낳는다. 그러나 결혼 생활은 순탄치 않았다. 남편 잇페이는 아사히(朝日)신문사에 입사해 만화를 연재해 독자적인 스타일로 주목을 끌면서 방탕한 생활을 시작했고 부부 사이가 틀어진 가노코는 대학생 호리키리 마사오(堀切茂雄)와 사랑에 빠지면서 남편과 애인이 함께 동거하는 기묘한 부부 생활을 시작했다.
1929년, 남편 잇페이가 런던 군축 회의의 아사히신문 특파원이 되면서 장남 다로와 새로운 애인이자 외과 의사인 닛타 가메조(新田亀三)를 데리고 4년에 걸쳐 파리와 베를린 등지를 돌아다녔다. 1932년 가노코 일행은 미국을 경유해 귀국길에 오르지만 다로는 파리에 남아 추상 예술가의 길로 들어서게 되는데, 가노코는 이때의 심경을 바탕으로 <모자 서정>을 쓴다. 파리에서 돌아온 가노코는 잇페이의 헌신적인 협조와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후원에 힘입어 시인과 불교 연구자에서 그토록 염원하던 소설가로 전향한다. 1923년 가마쿠라(鎌倉)에서 아쿠타가와 류노스케(芥川龍之介)와 만난 일을 소설로 옮긴 <두루미는 병들었다>를 발표하면서 세간의 주목을 끌었고, 이후 놀라운 속도로 많은 소설을 발표한다. 특히 장편 소설인 ≪생생유전(生々流転)≫(1940)은 다마강을 무대로 가노코의 어릴 적 추억과 파란만장한 인생 드라마를 생생하게 그린 대표작이다.
1938년 뇌일혈로 쓰러져 요양을 하던 가노코는 1939년 2월 18일 잇페이와 애인 닛타 가메조가 지켜보는 가운데 50여 년의 짧은 생애를 마친다.

역자소개

인현진은 연세대학교를 거쳐, 경희대학교 동양어문학과에서 <요코미쓰 리이치(横光利一)의 유물론적 인식에 대한 고찰−≪상하이≫를 중심으로−>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일본 도쿄 오테마치(大手町)에 있는 (주)대한재보험 도쿄 사무소에서 통·번역 비서로 근무한 바 있으며, 영진전문대학과 영남이공대학, 한국IT교육원, 평생교육원 등에서 전임 강사로 일했다.
번역서로는 ≪구니키다 돗포 단편집≫, ≪요코미쓰 리이치 단편집≫, ≪바다에서 사는 사람들≫, ≪가이코 다케시 단편집≫, ≪씨앗, 그리고 열매≫, ≪하루 5분으로 만나는 일본 문학 괴담편 : 인간 의자≫, ≪귤(하루 5분으로 만나는 일본 문학 대표 작가 단편선)≫, ≪하루 5분으로 만나는 일본 문학 동화편 : 화재와 포치≫, ≪하루5분으로 만나는 일본 문학 환상 소설편 : 묘한 이야기≫가 있고, 저서로는 ≪시나공 JLPT 일본어능력시험 N1 문자어휘≫, ≪비즈니스 일본어회화 & 이메일 핵심패턴 233≫, ≪비즈니스 일본어회화 & 이메일 표현사전≫, ≪일본어회화 표현사전≫이 있다.
현재 기업체에서 일본어를 가르치며 번역에 힘쓰고 있다.

목차소개

두루미는 병들었다
혼돈미분
모자 서정
꽃은 위대하다
노기초
새해맞이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