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클림트를 보면 베토벤이 들린다

권순훤 | 쌤앤파커스 | 2014년 01월 24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종이책 정가 16,000원

전자책 정가 11,200원

판매가 11,200원

도서소개

‘미술관으로 간 피아니스트’의 권순훤이 들려주는 인류 최고의 화가와 음악가의 흥미진진한 스토리!

명화 속 클래식 산책『나는 클림트를 보면 베토벤이 들린다』. 현대 클래식 공연인 ‘권순훤의 이지 클래식, 미술관에 간 피아니스트’를 책으로 펴내었다. 가수 보아의 큰오빠로도 유명한 피아니스트 권순훤 교수는 연주와 편곡, 해설까지 혼자 도맡아 수년 간 진행해 온 자신의 공연 중 흥미진진하고 재미있는 핵심 내용을 모았다. 인류가 가장 사랑한 음악가와 화가들을 환상의 짝꿍으로 엮어 62점의 명화와 67곡의 클래식 음악을 보여주고 들려준다.

미켈란젤로와 모차르트, 보티첼리와 베르디, 렘브란트와 바흐, 모네와 슈베르트 등 ‘환상의 짝꿍’이 된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25쌍의 최고의 화가와 음악가들이 명화와 클래식음악으로 우리의 눈과 귀를 황홀하게 해준다. 저자는 음악사와 미술사, 서양사를 쉽게 한눈에 펼쳐 보이며 쉬운 설명과 깊이 있는 통찰로 클래식이 어렵다는 편견을 깨버린다.

저자소개

저자 : 권순훤
저자 권순훤은 피아니스트이자, 네오무지카 대표, 서울종합예술학교 겸임교수. 선화예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음대에서 피아노 전공으로 학사와 석사를 마쳤다. 가수 보아의 큰오빠로도 유명한 그는, 서울대 피아노과 대학원 졸업 후 군 복무를 마치고 영국왕립음악원에 합격했으나 유학 대신 다른 길을 선택했다. 전문 피아니스트로서 명성을 떨치기보다는 클래식 음악이라는 재미난 선물 보따리를 들고 대중 속으로 뛰어들고 싶었기 때문이다. ‘너무 멀고 높고 비싸고 엄격한 것’이라는, 클래식 음악의 누명을 벗겨주기 위해서였다. 그래서 그는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음악을 연주하고 소개하며, 그것에 관한 글을 쓰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2008년 11월, 직접 프로듀싱한 ‘이지클래식’ 음반으로 시작된 그의 활동은 이듬해에 이샘, 이주표 PD를 만나면서 공연으로 발전했다. 연주는 물론 편곡과 해설까지 혼자 도맡아 진행하면서, 매끄러운 진행과 재미있는 해설로 명성을 얻었고, 클래식 공연으로는 이례적으로 수년째 매진 행렬을 기록하며 현대 클래식 공연의 성공적인 표본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또한 다양한 장르 간의 크로스오버를 시도해 기존의 클래식 음악계에서 금기로 여기는 퍼포먼스에도 스스럼없이 도전하고 있다. 이 책 역시 명화와 음악을 스토리로 연결시켜 재미있게 들려주는 그의 공연 덕분에 탄생할 수 있었다.

목차소개

프롤로그

Part 1. 인간, 다시 거울을 바라보다│ 르네상스 미술
레오나르도 다 빈치 + 헨델 _ 열정적인 삶을 인류애로 승화시키다
미켈란젤로 + 모차르트 _ 괴짜, 진짜가 되다
보티첼리 + 베르디 _ 욕망을 허락한 대담한 선택
라파엘로 + 부르크뮐러 _ 가만히 부르면 눈물 나는 이름, 어머니

Part 2. 서로 다름이 하나가 된 시대│ 바로크, 로코코 미술
루벤스 + 차이콥스키 _ 근면하게, 그러나 지독하게
렘브란트 + 바흐 _ 모든 작품은 자기성찰의 결과물이다
카라바조 + 사티 _ 위대한 예술은 평범한 일상에서 시작된다

Part 3. ‘ 무엇’이 아니라 ‘어떻게’를 고민하는 시대│근대미술
고야 + 엘가 _ 인간은 누구나 이중적이다
들라크루아 + 쇼팽 _ 진정한 멀티 플레이어, 문학과 미술을 가로지르다
밀레 + 구노 _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따듯한 서정성
쿠르베 + 마스카니 _ 고단한 삶을 고스란히 표현하다
마네 + 라흐마니노프 _ 자유롭고 도시적이며 세련된 삶
드가 + 스트라빈스키 _ 다양한 관점으로 표현된 시대의 초상
세잔 + 요한 슈트라우스2세_ 사과 하나로 세상을 놀라게 하겠다
모네 + 슈베르트 _ 보이는 것 그대로 역동적이고 직관적으로
르누아르 + 슈만 _ 우리는 늘 행복한 순간을 꿈꾸며 살아간다
고갱 + 가르델 _ 스텝이 엉켜야 진정한 탱고다
고흐 + 드뷔시 _ 고통스러운 삶, 달빛 위를 거닐다
클림트 + 베토벤 _ 인생 전체를 뒤흔드는, 오직 하나뿐인 사랑
뭉크 + 비탈리 _ 불행 속에서 피어난 위대한 예술혼

Part 4. 무의미한 설명 대신 대중의 상상력으로 │ 현대 미술
칸딘스키 + 쇤베르크 _ 시대를 반영한 진화, 추상화와 무조음악
마티스 + 리스트 _ 거침없는 스케일, 압도적인 디테일
몬드리안 + 바르톡_ 극도의 단순함은 철저한 수학적 계산과 통한다
모딜리아니 + 드보르자크 _ 차오르는 눈물 속의 절제된 감정
잭슨 폴록 + 존 케이지 _ 무질서와 우연성, 예술로 승화하다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