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촉의 언어학, 다중언어사회의 교육과 정책

신동일·박수현·김가현·조은혜·심우진 | 커뮤니케이션북스 | 2017년 03월 31일 | PDF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전자책 정가 18,400원

판매가 18,400원

도서소개

미래 언어를 위한 담론과 실천
대한민국은 다문화, 다중언어사회로 빠르게 진입하는 데 비해 여전히 단일언어주의 교육과 정책에 갇혀 있다. 다양한 언어문화 배경을 가진 화자들이 접촉하는 SNS나 원격강의, 다국적기업, 관광지에서 기존의 언어관으로 설명할 수 없는 소통 현상이 나타나는 만큼 우리에게도 미래 언어에 대한 담론과 준비가 필요하다.
이 책은 새롭게 나타나고 있는 언어 현상을 다양한 학술 문헌과 사례를 통해 소개한다. ‘링구아 프랑카’, ‘트랜스링구얼’, ‘메트로링구얼’, ‘생태주의 언어’와 같은 개념을 통해 단일언어주의 기반의 언어교육과 정책을 비판적으로 살펴본다. 미래 한국 사회가 한국인의 한국어만이 아닌, 또 다른 언어들의 생태적 공존을 허락할 수 있을지 예견한다. 저자들은 섞인 언어를 오염이나 결핍으로 보지 않고 차이와 다양성을 지닌 자원으로 인식할 때 비로소 언어의 생태적 공존과 다양성의 문화가 실현될 수 있다고 말한다.

저자소개

신동일·박수현·김가현·조은혜·심우진
신동일 교수는 미국 일리노이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현재 중앙대학교 영어영문학과에 재직하고 있으며 연구 분야는 언어평가(정책), 언어사회문화, 담론분석, 스토리텔링 등이다.
박수현, 김가현, 조은혜, 심우진은 중앙대학교 영어영문학과 대학원 과정에 재학 중이며 신자유주의, 후기세계화 시대풍조에 주목하면서 한국 사회의 언어 자원, 대안적인 언어 담론을 함께 발굴하고 있다.
언새우(언어를 새롭게 바라보는 우리들의 이야기) 연구팀을 함께 운영하면서 다양한 연구 활동을 기획하고 있다. 언새우는 꽁꽁 언 강물 위에 낸 작은 균열이 마침내 두꺼운 얼음을 시원하게 가르듯, 언어에 관한 진부하고도 닫힌 생각에 변화와 가능성의 씨앗을 뿌리는 사람들의 모임이다. 현재 팟캐스팅 작업도 하고 있으며 새로운 단행본도 출간할 계획이다. 애플리케이션 팟빵과 팟캐스트에서 ‘언새우’로 검색하면 팟캐스트를 구독할 수 있다.
http://pod.ssenhosting.com/rss/iget12/langs.xml

목차소개

시작하며

1 접촉의 언어, 링구아 프랑카
링구아 프랑카의 시작
링구아 프랑카 대화의 예시
링구아 프랑카와 언어교육

2 횡단의 언어, 트랜스링구얼
시대의 변화: 모더니스트 세계화와 포스트모던 세계화
언어관의 변화: 단일언어주의와 횡단언어주의
의사소통 모형의 변화: 횡단적 언어수행
트랜스링구얼의 언어수행 능력
트랜스링구얼의 협상 전략

3 도시의 언어, 메트로링구얼
메트로링구얼의 등장
메트로섹슈얼, 메트로민족성
메트로링구얼리즘: 도시 언어 현상
도시 언어 현상의 미디어 자료 수집
국내 미디어에 등장하는 도시 언어 현상
도시 언어 현상의 미래

4 관계의 언어, 생태적 언어
생태주의 지식관
생태주의와 언어
생태주의와 언어교육
생태주의 관점에서 바라본 언어교육 광고

5 권력의 언어, 단일언어주의
언어와 패러다임
언어의 속성 다시 읽기
언어정책의 이데올로기
한국의 단일언어주의 사례
언어 시험과 단일언어주의 정책
단일언어주의와 언어 경관

6 언어가 자원이다
언어에 관한 사회적 논의
언어를 보는 세 가지 관점: 문제, 권리, 자원
국내 학술 문헌에 등장한 언어 담론
언어 담론의 미래
전망과 제안

미주
참고문헌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