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론 (펭귄 클래식 시리즈 30)

니콜로 마키아벨리 | 펭귄클래식(Penguin Classics) | 2008년 09월 26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종이책 정가 9,000원

전자책 정가 6,300원

판매가 6,300원

도서소개

유럽의 정치 교사 니콜로 마키아벨리의 신랄하고 냉철한 정치론으로, 현대에 이른 지금까지도 여전히 경고와 교훈을 주는 현실 정치의 경전. 절대 권력을 얻기 위한 무자비한 책략을 옹호하고 전통적인 도덕을 무시하는 내용들을 수록하여 출간 당시 온 유럽을 충격에 빠뜨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 책은 전제정치를 찬양했다기보다는 정치 생활과 정치적 판단의 복잡성과 유동성을 강조하면서 절대적으로 보편적인 규칙이나 특질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정치 이론의 전통적 가치를 거부하고 정치 생활의 복잡하고 덧없는 본질을 인식하여, 고상한 이상이 아닌 지속 가능한 정치체제에 관한 논설을 담아 현실 정치의 경전이 되었다.

저자소개

1469년 5월 3일 ~ 1527년 7월 21일. 르네상스시대 이탈리아 피렌체의 외교관, 정치이론가. 피렌체는 1494년에 그때까지의 실질적 지배자였던 메디치가를 추방하고 공화정으로 복귀했는데 마키아벨리는 98년 이 공화정에서 군사·외교를 담당하는 제2서기국장에 취임하였다.
당시 이탈리아의 군대는 용병대가 중심이었는데, 외교의 고초를 겪는 가운데 그는 군대제도 자체를 바꾸지 않는 한, 피렌체를 비롯하여 이탈리아의 정치적 몰락을 막을 방법은 없다고 판단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그는 피렌체의 유력자인 피에로 소데리니의 지지를 얻어 피렌체 주변의 농민으로 구성된 새로운 군대를 창설하였다. 1509년 이 신군대는 오랫동안 피렌체를 괴롭혀 왔던 피사의 반란을 진압하는 데 성공함으로써 마키아벨리의 평판도 높아졌다.
그러나 12년 메디치가가 로마교황과 에스파냐의 후원으로 피렌체로의 복귀를 꾀하자 공화정은 군사적으로 붕괴하였고, 그는 그 자리에서 쫓겨났다. 반메디치파로 낙인 찍힌 그는 한때 음모혐의로 투옥되었고, 교외에 은거하였다.
이런 가운데서도 그의 정치활동에 대한 정열은 식지 않았고, 특히 이탈리아를 둘러싼 외교·군사 정세에 강한 관심을 기울이는 한편 다시 활동할 무대를 찾아 메디치가로 접근하였다. <군주론>(1513)은 이런 상황하에서 단숨에 쓰여졌다.
그러나 문필가로서의 그의 명성을 더욱 높였던 것은 희극 <만드라골라>(1518)에서였다. 1520년 무렵부티 마키아벨리와 메디치가와의 관계가 호전되기 시작했는데, 그 한 예가 7lt;피렌체사> 집필 의뢰였다.
그에게 호의적이었던 줄리오 데 메디치가 교황 클레멘스 7세로 선출되자 마키아벨리는 막 완성한 <피렌체사>를 가지고 25년 로마로 갔다.
그때는 프랑스왕이 신성로마황제 카를 5세에게 대패하고 이탈리아는 합스부르크가의 지배에 굴복하려 하였다. 구이치아르디니와 여러 가지 대책을 협의했던 마키아벨리는 피렌체 방어의 임무를 맡았지만, 황제군이 로마에 공격해 들어오고 피렌체는 다시 공화국으로 바뀌었고, 1개월 후 그는 죽었다. --한메디지털백과사전

역자소개

1963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서울대 동양사학과와 동아대 사회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위스콘신-매디슨 대학 사회학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옮긴 책으로 <사랑은 지독한, 그러나 너무나 정상적인 혼란>(공역), <현대성과자아정체성>, <여성의 역사 4>(공역), <유령의 속삭임 - 상처받은 아이들 치유하기> 등이 있다.

목차소개

서문



군주론



옮긴이의 말

인명사전

주해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