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씨와 철학자 (펭귄 클래식 시리즈-12)

F. 스콧 피츠제럴드 | 펭귄클래식(Penguin Classics) | 2009년 05월 25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종이책 정가 10,000원

전자책 정가 7,000원

판매가 7,000원

도서소개

스콧 피츠제럴드의 첫 단편집

1920년대 미국을 강타했던 ‘나쁜 여자’신드롬의 주인공들과 지적이지만 순진하고 무력한 ‘철학자’ 청년들의 이야기. 매력적이고 자유분방하며, 반항과 도전을 일삼는 나쁜 `아가씨`들은 기성 가치관으로부터 해방되어 톡톡 튀는 젊음의 모습을, 지적이고 똑똑하지만 결코 뭔가를 변화시키거나 진취적인 생각을 하지 못하는 `철학자`들은 덧없음과 무기력함의 풍조를 상징한다. 그리고 그 철학자들을 쥐락펴락하며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여가는 아가씨들의 모습은 한 사람의 인생을 통째로 바꿀 정도의 힘과 영향력을 가진 `젊음`이라는 작가 피츠제럴드의 키워드를 담은 것이기도 하다.

자신이 워하는 사랑을 위해서하면 기성세대의 가치관과 고정관념쯤은 간단히 무시해 버리는 「바다로 간 해적」의 아디타, 열정적이고 활력 넘치는 더 나은 나를 위해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 하지 않는 「얼음 궁전」의 샐리 캐롤과, 열세 살에 대학입학 시험을 치르고 모든 학술 잡지에 논문이 실릴 정도의 천재지만 자신의 창밖에서 벌어지고 있는 전쟁의 상황에는 조금의 관심도 없는 「머리와 어깨」의 호레이스 타박스, 전쟁의 영웅이었지만 어느 순간 좀도둑으로 전락하고 마는 델리림플 등 환멸과 허무주의에 시달리며 관습과 도덕을 벗어던지고 자유로운 인생을 즐겼던 피츠제럴드 시대의 인물들이 그리는 여덟 편의 단편들이 수록되었다.

저자소개

지은이 F. 스콧 피츠제럴드 Francis Scott Key Fitzgerald
1896년 미국 미네소타 주 세인트폴에서 태어났다. 1913년 프린스턴 대학에 입학하여, 에드먼드 윌슨, 존 필 비숍 등과 교우하며 습작 시기를 거쳤다. 1917년 육군 소위로 임관되어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다.
전후 1920년, ‘잃어버린 세대(Lost Generation)’의 감수성을 그려낸 처녀작 『낙원의 이편』을 발표하여 큰 성공을 거두었다. 같은 해에 단편집 『아가씨와 철학자』가, 1922년 두 번째 장편소설 『아름다운, 그리고 저주받은 사람들』과 단편집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그리고 또 다른 재즈 시대 이야기들』이 출간됨으로써, 당대의 가장 인기 있는 작가로 발돋움했다. 피츠제럴드는 만화경처럼 화려했던 당시 미국인들의 생활과 문화의 장면들, 놀라운 속도로 스치고 지나가던 ‘재즈 시대’라고 알려진 그 시대를 전형화했고, 그와 아내 젤다는 화려하게 과시하며 사는 매력적인 커플이 되어, 지성과 카리스마 있는 개성까지 결합된 ‘재즈 시대’의 모델로 자리 잡는다. 그러나 대표작 『위대한 개츠비』(1925) 이후 10여 년간 피츠제럴드의 생활은 무질서했고 불행했다. 그는 알코올에 의존하기 시작했고, 젤다는 신경쇠약 증상을 보였으며, 평생 회복하지 못했다. 그리하여 피츠제럴드는 세 번째 장편소설 『밤은 부드러워』를 1934년에야 비로소 출간할 수 있었고, 다음 해에 단편집 『기상나팔』도 발표했으나 큰 반응을 얻지 못했다. 작품의 실패와 젤다의 정신질환으로 절망에 빠진 피츠제럴드는 회복 불가능한 알코올중독자가 되지만, 빚을 갚기 위하여 1937년 할리우드로 가서 시나리오 작가로 일하게 된다. 1936년 피츠제럴드는 《에스콰이어》에 자전적 에세이들을 실었는데, 그것은 ‘신경쇠약’이라는 제목으로 사후 출간되었다. 알코올중독과 병고에 시달리면서 재기를 위하여 마지막 장편 『최후의 대군』을 집필하던 중에 1940년 44세의 나이에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목차소개

서문/피츠제럴드와 그의 초기 단편들



바다로 간 해적

얼음 궁전

머리와 어깨

컷글라스 그릇

버니스 단발머리를 하다

성체강복식

델리림플 잘못되다

네 개의 주먹



옮긴이 주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