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생거 수도원 (펭귄 클래식 시리즈-08)

제인 오스틴 | 펭귄클래식(Penguin Classics) | 2009년 08월 28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종이책 정가 12,000원

전자책 정가 8,400원

판매가 8,400원

도서소개

온천 휴양지 바스에서 신 나는 휴가를 즐기게 된, 17세의 어리고 순진한 캐서린 몰런드는 경박하고 이기적인 이자벨라와 존 소프 남매, 예의 바르고 우아한 헨리와 엘러너틸니 남매 등 새로운 친구들을 사귀며 난생처음 화려한 사교계 생활을 경험한다. 바스에서의 꿈같은 휴가가 끝나갈 무렵, 틸니 남매는 아버지인 틸니 장군의 저택 <노생거 수도원>으로 캐서린을 초대한다. 이자벨라가 소개해 준 고딕 호러 소설들에 영향을 받은 캐서린은 그곳에서 틸니 장군이 저질렀을지 모를 끔찍한 범죄를 상상하여 황당한 소동을 벌임으로써 헨리의 애정을 잃을 위험에 처한다. 그런 가운데 캐서린은 상상과 현실, 거짓된 친구와 진실한 친구 사이의 차이를 배우며 새롭게 성장해 간다.

저자소개

영국의 소설가. 1775년 영국 햄프셔 주 스티븐턴에서 목사 조지 오스틴과 카산드라 사이에서 8남매 중 일곱째로 태어났으며, 1789년부터 글을 쓰기 시작했다. 글을 많이 읽고 쓸 것을 권장한 아버지의 지도로 소녀 시절 부터 폭넓은 독서를 하였다. 세익스피어 같은 고전에서부터 사무엘 존슨(Samuel Johnson), 윌리암 쿠퍼(William Cowper), 헨리 필딩(Henry Fielding), 사무엘 리차드슨(Samuel Irchardson)등의 작품을 즐겨 읽었다. 특히 젠트리 계급과 상업적인 중산 계층의 문화 융합을 강조한 사무엘 리차드슨의 글을 탐독했는데 그로부터 소설에 있어 리얼리즘 기법과 지적이고 윤리적인 인간에 대한 관심을 배우게 되었다.

소녀 시절부터 짧은 촌극이나 풍자적 이야기들, 가족 오락을 위한 스케치 등을 중심으로 습작을 하기 시작해 1794년 <세계의 역사(History of the World)>와 미완성 소설 <캐서린(Catherine)>을 필두로 본격적으로 소설을 쓰기 시작한다. 장편 소설은 모두 6편이다. 21세에는 <첫인상>이라는 작품을 쓰기 시작하여 이듬해에 완성, 아버지가 런던의 출판사에 보냈으나 거절당했다. 이 작품은 대표작 <오만과 편견>(1813)의 바탕이 됐다. 1809년 34세 때 고향에 가까운 초턴이란 조용한 마을에 안주하면서부터 계속적으로 소설을 발표하였다.

처녀 출판된 Sense and Sensibility(1811)를 비롯하여 <오만과 편견>(1813), <맨스필드 파크>(1814), <엠마>(1815) 등의 걸작이 햇빛을 보았으나, <설득>(1818)을 탈고한 1816년경부터 건강을 해쳐 이듬해 42세에 죽었다.

역자소개

페미니즘 문화 운동 단체인 여성문화이론연구소(여이연)의 대표이자 <여/성이론>의 필진으로 꾸준히 활동해온 그녀는 퀴어 이론 창시자인 주디스 버틀러 전문가로 알려진 여성학자이다. 여성학뿐 아니라 문학, 철학, 심리학, 사회학, 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 전방위적 지식을 갖춘 ‘글 쓰는’ 번역가인 그녀의 관심사는 무정부주의적 저항정신과 페미니즘의 우울을 유머로 승화시키는 작업이라 할 수 있다.

지은 책으로는 『채식주의자 뱀파이어』, 『주디스 버틀러 읽기』, 『페미니즘과 정신분석』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여성과 광기』, 『블라인드 스팟』, 『죽음의 해부』, 『파괴의 천사』, 『고독의 우물』, 『인 아메리카』, 『레닌의 연인 이네사』, 『니체가 눈물을 흘릴 때』, 『티핑포인트』 등 다수가 있다.

목차소개

저자에 관한 전기적인 소개의 글

후기



1권

2권



작품해설 / 제인 오스틴의 작품 세계와 『노생거 수도원』

판본에 관하여

주해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