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불능 낙천주의자 클럽 1

장미셸 게나시아 | 문학동네 | 2020년 08월 12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종이책 정가 14,000원

전자책 정가 9,800원

판매가 9,800원

도서소개

혜성처럼 나타난 작가, 장미셸 게나시아의
성공적인 문단 진입을 공표하는 작품!

문학동네는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등지에서 널리 명성을 쌓아가고 있는 무서운 신예 작가 장미셸 게나시아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이번에 출간된 『구제불능 낙천주의자 클럽』은 그의 첫 소설로, 게나시아가 "내 인생의 소설"을 쓰겠다고 마음먹은 후 십오 년 동안 구상하고 육 년에 걸쳐 집필한 그야말로 야심작이다. 렉스프레스를 비롯한 유수 언론사들은 "우리는 이 작가의 이름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고 극찬한 바 있다. 국내 최고의 프랑스 문학 번역가 이세욱이 게나시아의 흡인력 넘치는 문장을 맛깔스러운 한국어로 옮겼다.

『구제불능 낙천주의자 클럽』은 역사의 큰 사건들과 정교하게 겹쳐지는 청소년기를 보내며 차츰 성숙해가는 소년 미셸의 삶을 그린 소설이다. "구제불능 낙천주의자 클럽"이라는 이름의 비밀스러운 클럽에서는 장폴 사르트르와 조제프 케셀이 체스를 두고 있을 뿐만 아니라 동유럽과 소련 출신 망명객들이 두고두고 잊지 못할 설전을 벌이기도 한다. 클럽의 멤버들은 시대의 격랑에 휩쓸려 고국을 떠나야만 했던 가슴 아픈 사연을 지니고 있다. 비교적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나 평화로운 나날을 보내던 미셸에게도 외부세계의 역풍이 개인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들어놓을 수 있음을 깨우쳐주는 일들이 일어나게 된다. 이 작품은 인간성에 대한 회의와 비관에 빠지기 쉬운 시대에 낙천주의자가 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 하는 중요한 화두를 던지며, 비극적 사건들이 끊이지 않는 우리들의 현재를 되돌아보게 한다.

저자소개

장미셸 게나시아 Jean-Michel Guenassia
1950년 알제리에서 태어났다. 파리1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한 후 1974년 파리고등법원의 변호사가 되어 주로 형법과 상법 분야에서 활동했다.
2002년 ‘내 인생의 소설’을 쓰리라 마음먹고 일체의 활동을 중단한 채 작품 집필에 몰두했다. 『구제불능 낙천주의자 클럽』은 2002년 5월부터 2008년 12월까지 육 년 반의 세월이 오롯이 할애된 그 결과물이다. 59세의 게나시아를 단숨에 진정한 작가로 인정받게 만든 이 작품은 2009년 공쿠르상 후보에 올랐으며 ‘고등학생들이 선정하는 공쿠르상’을 수상했다.
이 소설의 배경인 1959년부터 1964년은 프랑스 역사에서 결정적 시기이다. 당시는 모든 것이 동요하던 때로, 전후 프랑스가 전쟁의 잔해를 딛고 융성하리라는 확신에 균열이 생겨나고 있었다. 알제리를 프랑스령으로 유지하겠다던 드골의 약속이 깨졌고, 사람들이 죽어가고 포성이 울리는 와중에 알제리에 거주하던 프랑스인들이 본국으로 귀환했다. 게나시아는 이 혼란한 시대의 사건들이 어느 평범한 프랑스인 가족의 삶에 미치는 영향을 예민하게 포착해냈다. 위기에 처한 이들을 돕기 위해 소련과 동유럽에서 버림받은 망명자들이 벌이는 활약이 감동적으로 그려진다.

옮긴이 이세욱
서울대 불어교육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오를레앙 대학에서 불문학을 공부했다. 옮긴 책으로 『개미』를 비롯한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거의 모든 작품과 움베르토 에코의 『로아나 여왕의 신비한 불꽃』 『프라하의 묘지』, 장크리스토프 그랑제의 『검은 선』 『미세레레』, 미셸 투르니에의 『황금 구슬』 『사랑의 야찬』, 마르셀 에메의 『벽으로 드나드는 남자』, 브뤼노 몽생종의 『리흐테르』, 에릭 오르세나의 『두 해 여름』 『오래오래』 등이 있다.

목차소개

1980년 4월
1959년 10월부터 1960년 12월까지
1961년 1월에서 12월까지
1962년 1월에서 12월까지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