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계절이 유서였다

안리타 | 인디펍 | 2020년 04월 27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전자책 정가 7,000원

판매가 7,000원

도서소개

떨어지는 꽃잎과 매미소리, 잎새, 당신, 당신의 눈빛, 그리고 달빛 같은, 그런 것들은 꼭 바닥에 와서야 고요한 심장소리를 내는 것이다. 최후가 되어서야 최초의 소리를 내는 것입니다. 밤 산책 길 발 아래로는 이토록 오래오래 숨쉬는 것들이 많아서 또 한 번 그것을 썼다.

저자소개

안리타
마음을 다해 삽니다.

목차소개

들어가며

꽃을 쓰는 작업

1. 리타의 정원
Erinnerung
마실
산책
숲길
듣는다.
신 새벽
뒷모습
명상
어떤 날
술래잡기
내가 사랑하는 것들
모든 계절을 다 앓고 나면
사라지는 꽃, 옆에 살아지는 꽃
이름 없는 풀꽃들
무경계
자연으로의 산책은 언제나 벅차다.

2. 계절은 안으로만 쌓인다
종교
손톱 달
밤의 윤곽
이 밤 아래 모두는,
이상한 계절
섬진강
어떤 정원
환절기
그런 사람들.
서랍을 열어보다가
아직도 쓴다.
백시를 걸었다.
이 삶은, 이 그림의 제목은,
당신을 그리는 일은
심장의 맛
장례
소식
바다로 태어날 걸 그랬어
낙엽을 피해 걸었다
다 보낸다.
최초의 눈빛
불가능한 거리
그런 것
특기

3. 울고 싶은 밤이면 꽃잎을 닦았다.
눈물은 나의 힘.
왜 우리는
출렁,
규칙
위로
wie eine Blume.
다 있더라,
밤의 이름으로
살아있다.
울고 싶은 밤이면 꽃잎을 닦는다.
그런 밤
다행이다
밤이
슬픔의 능력
잡초
혁명
저 홀로
의지
무덤
드라이 플라워
팔자
표정
그해 겨울.
생계
서걱거린다.
존재해
꽃밭
꽃을,

숲이 되는 일이라면
나무
슬퍼해도 괜찮다.
당신,
꽃보다 강해 우리는
물처럼

4. 모든 계절이 유서였다
하루하루 멀어져 간다
흐르는 강물처럼
마음은
마음은, 있다
다 제자리에 있었다.
월동준비
새들은 정말 멋지다.
호랑지빠귀
나에게 사랑의 감정은 이런 것이다.
그윽하게 빛나는
꽃은, 우는 건지도 모른다
완성을 향하는 시간
어떤 말
나에게
피어오른다는 것
우리 한껏 기울어져도 좋겠다.
그냥 살 것
단 하나의 삶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