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 (펭귄클래식 100)

허버트 조지 웰스 | 펭귄클래식(Penguin Classics) | 2011년 02월 21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종이책 정가 10,000원

전자책 정가 7,000원

판매가 7,000원

도서소개

지구 종말에 관한 묵시록적 예언을 담은 소설!

현대적 과학소설의 창시자 허버트 조지 웰스의 작품 『타임머신』. 세계적인 작가들의 대표작을 소개하는 고전 문학 시리즈 「펭귄클래식」 한국어판의 100번째 책이다. 작가가 시간 여행에 관한 단편소설 <시간 탐험가들>의 주제를 발전시켜 1895년에 출간한 초기 대표작이다. 손님들 앞에서 타임머신을 선보이는 한 발명가. 의견이 분분한 사람들 앞에서 타임마신을 타고 시간 속으로 떠난 시간 여행자는 일주일 뒤에 다시 나타난다. 그는 서기 802,701년의 세계를 여행했다고 말하며 인류의 후손을 만나고 온 경험담을 들려주는데….

저자소개

허버트 조지 웰스는 1866년, 영국 켄트의 작은 마을에서 가난한 크리켓 선수의 아들로 태어났다. 부모의 이혼으로 열세 살 때부터 스스로 생계를 해결해야 했던 그는 학교를 그만두고 포목상 도제, 초등학교 교생, 약제사 조수, 백화점 견습사원 등으로 일하며 불운한 시기를 보냈다. 1883년 어머니의 도움으로 힘들었던 도제 생활에서 벗어났고, 문법학교 보조 교사로 지내며 다시 학업에 매진했다. 1884년 사우스 켄싱턴의 과학사범학교에 국비 장학생으로 입학했다. 웰스는 T. H. 헉슬리로부터 생물학과 동물학을 열성적으로 배웠지만 다른 과목에는 흥미를 느끼지 못했고 결국 과정 도중 학교를 떠났다. 얼마간 과학 교사로 일하다 다시 공부를 시작해 런던대학을 졸업했다. 이후 ‘유니버시티 코레스판던스 칼리지’에서 생물학 강사로 재직하면서 본격적으로 글을 썼다. 1893년 첫 번째 저서인 『생물학 교본』을 출판했다. 이즈음 웰스는 건강이 악화되어 강사직을 그만두고 전업 작가가 되었다. 처음에는 앞날이 불확실한 작가였으나, 곧 신문사와 잡지사로부터 무수한 청탁을 받으며 소설가와 비평가로 활약했다. 1895년 『타임머신』 발표와 함께 웰스는 모두가 주목하는 작가가 되었다. 『타임머신』은 시간 여행과 인류 미래 전망에 관한 전에 없던 소설로, 웰스는 사람들로부터 ‘과학소설’의 창시자라는 칭송까지 받았다. 이후 그가 세상에 내놓은 『모로 박사의 섬』(1896), 『투명 인간』(1898), 『우주 전쟁』(1898), 『달 세계 최초의 인류』(1901) 등은 영국과 미국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20세기에 들어 그는 당대 대표적인 소설가로 부상했다.
웰스는 예술 지상주의자와는 거리가 멀었고 사회 정치적 메시지를 담아내는 예언자적인 작가였다. 그에게 역사는 ‘교육과 재앙의 줄다리기’ 과정이었으며, 그는 정치적 알레고리로서의 미래 역사소설을 쓰고자 했다. 1922년과 1923년에는 노동당 의회 후보로 나서 정치적 인물로도 유명해졌고, 특히 1920년 레닌과의 대담과 1933년 스탈린과의 대담은 전 세계적인 뉴스였다. 같은 해, 나치는 전쟁을 반대하는 그의 저서를 불태웠고 파시즘 국가였던 이탈리아에서는 방문을 금지했다. 2차 세계대전이 임박하자 웰스는 자신의 경고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여겼고, 마지막 저서 『정신의 한계』(1945)에서 인류 미래를 암울하게 묘사했다. 생의 마지막까지도 인권 문제를 위해 부단히 노력했던 웰스는 1946년 영국 런던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목차소개

서문 / 꿈꾸는 자, 미래를 창조하다

타임머신

부록 1 / 웰스의 서문(1931)
부록 2 / 웰스의 생애
옮긴이 주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