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anoia : [피해망상] 상권

늙은 선장 오벳 | STUDIO1319 | 2017년 07월 15일 | EPUB

이용가능환경 : Windows/Android/iOS 구매 후, PC,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파일 용량 제한없이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구매

전자책 정가 0원

판매가 0원

도서소개

제가 글을 처음 쓰기 시작한 건(학교에서 내 주는 작문 숙제 같은 것 말고) 아마 중학생 때였을 겁니다. 뭐 그 시기의 아이들이 다 그러했듯, 결코 열어서는 안 되는 괴작들일 뿐이었지만요. 사실 그 이후에도 뭔가 크게 달라진 건 없었지만, 이후에 좋은 사람들을 만나서 조언도 많이 받으면서 조금씩 글이 성숙해지고 훨씬 나아져서 이렇게 출판까지 하게 되었네요.

사실 처음으로 쓸 소설은 단편이 아니라 오래 전부터 구상해 둔 장편소설들일 줄 알았는데, 그 쪽은 좀 더 내용이 가볍고 상업적이라서, 그 이전에 뭔가 제 자신의 문학적 성취를 어느 정도 완전히 반영한(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요소를 배제한) 작품을 먼저 내놓고 싶은 마음에 단편집을 내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쓸 단편들도 더 있고요.

이 책 하나를 쓰기 위해서 학교도 1년 쉬고 집필에 몰두했다만, 구상했던 소설들을 전부 담지도 못 했고, 나머지를 훗날로 미뤄놓은 것에 대해서 큰 아쉬움과 여러분들에게 죄송하단 말을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제 사정이 닿는 한, 여러분께 더 많은 글로 찾아가고 싶을 따름입니다.

마지막으로, 이 책이 나올 수 있게 도와주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려 합니다.


먼저 이 책을 쓰기 위해서 1년을 휴학하고 싶다는 저의 의견을 존중해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립니다.

업계 선배이자 이 책을 선뜻 출판해주기로 하고, 작품에 대해서 혹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힘이 들 때에 조언을 아끼지 않았던 인규 형. 형이 없었으면 이 책은 나오지 않았을 거야.

내가 매번 책을 쓸 때 마다 검수를 해주고 조언을 아끼지 않은, 크툴루 신화와 호러, 스릴러 장르에 있어선 아마 국내에서 제일 해박한 사람 중 하나일 세윤이 형. 형이 쓴 ‘서원에 드리우는 공포’와 앞으로 쓸 작품에도 빛이 있길 빌어. (그리고 제발 좀 연락 좀 받아줘. 요즘 전화를 안 받더라.)

인터넷 방송 ‘북텔러리스트’의 구자형 성우님에게, 저와 제 소설을 소개해 준 대학교 동기 진원이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하고 싶습니다. 구자형 성우님도요. 성우님과의 만남은 제게 새로운 동력이 되었습니다. 언젠간, 그 때 말씀하신 것처럼 북텔러리스트 방송에 제 소설이 낭독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한 명의 독자로서, 제 소설을 받아보시고는 날카롭게, 일반독자의 시각에서 분석해주신 제 블로그 서로이웃 ‘그림쥐’님께도 감사드립니다. 매 번 부족할 제 글을 읽어주시고 나아갈 방향을 알려주셨기에, 비루한 글이 조금이나마 나아질 수 있었어요.

그리고 지금까지 절 응원해 준 좋은 친구들인 서로이웃 분들과, 이 책을 사 주신 여러분들에게도 모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분들 덕에 이 책이 세상의 빛을 볼 수 있었고, 저 같은 놈이 ‘작가’라는 타이틀을 달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 여러분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저자소개

늙은 선장 오벳

93년생. 현재 한신대 철학과 재학 중.
사색과 몽상을 즐겨하는, 얼굴에 수염 잔뜩 난 아저씨입니다.
첫 단편집입니다. 이번 소설의 주제는 무력감과 혐오입니다. 이번 단편은 제 자신(제가 누구이고, 어떤 사람인지)을 여러분들에게 소개한다는 생각으로 썼습니다.
부족한 것이 많고, 여러분께 충분히 보여드리지 못 한 것 같기에, 그에 대해서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사정이 닿는 한, 제 글은 계속될 겁니다. 좀 더 다양하고 많은 글들을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후에 더 많은 작품으로 찾아 뵐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목차소개

프로필
자유를 위하여
기후변화 부정자
판권 페이지

회원리뷰 (0)

현재 회원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